발언/연구

손양원의 '주님과 동행'

작성자
(감명)
작성일
2021.07.20

손양원은 독립운동가가 아니다.

 

(손양원의 일제 평가)

검찰신문조서 1941.5.25.

문: 신사참배를 하는 자는 소위 하나님 나라가 건설될 때에 신자로 대우받지 못하는가?
답: 내 생각으로는 구원받지 못한다고 생각합니다.

 

문: 그대는 현재 우리 나라의 천황 통치 제도 및 사회 제도에 대하여 여하하게 생각하는가?
답: 천황 통치 제도에 대해서는 별로 나쁘다고는 생각지 않으나 그리스도께서 재림하여서 천년간 이사오앙국을 건설하실 때에는 그 이상왕국이 천황제도의 일본 국가보다는 훌륭한 것이니 그 때는 일본국각는 멸망하고 천황 통치 제도는 인정되지 않을 것입니다. 우리 나라 사회 제도에 대해서도 역시 같이 말할 수 있습니다.

 

문: 그대는 이번 지나사변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는가?
답: 모든 사변이나 전쟁은 여호와 하나님의 뜻에 의해서 일어나는 것인데 역시 여호와 하나님이 일본국으로 하여금 동양 평화를 위해서 일으킨 사변이라고 믿고 있습니다.

 

문: 하나님이 전쟁을 시킨다는 것은 하나님의 뜻에 반대되는 것이 아닐까?
답: 그렇지는 않습니다. 하나님이 일본을 들어서 악한 지나를 벌하는 것이니 하나님의 뜻에 반대 되는 것은 아닙니다.

 

문: 조선통치에 대해서는 어떻게 생각하고 있는가?
답: 별로 불만하게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기독교도로서 여러 가지 고난을 받고 있으나 이것도 이 때에 오히려 내 신앙상으로 말하면 가령 어떠한 고난이 몸에 닥쳐도 더욱 신앙을 두텁게 하여 시련을 받을 것이라고 믿고 있는 고로 나로서는 신앙상 조금도 괴롭지는 않습니다.

 

검찰의 피의자 신문조서(제4회) 1941.9.30.

문: 그대는 소유권에 대해서는 어떠한 생각을 가지고 있는가?
답: 물건은 일면으로는 하나님의 소유이고 또 일면으로는 국가의 소유이고 또 다른 일면으로는 개인의 소유인데, 그 것을 함부로 소비하는 것은 하나님에게 대해서 국가에 대해서 자기에게 대해서도 좋지 않은 일입니다. 나는 국가가 자기 물건을 내라고 하면 내 몸까지라도 내놓을 생각입니다.

(출처: '증언' 김승태. 다산글방 1993)

 

 

그의 친일, 반일행적의 원인 전부는  '주님' 때문이었다.

그래서, 그는 감옥 안에서도 주님만 동행했다.

그리고, 부르시니 꿈에 그리던 주님께 갔다.  이것이 신앙이다.

 

 

遠璃本家入獄中                                                                                  원리본가입옥중

멀리 집을 떠나 옥중에 들어와

 

夜深獄深滿愁心                                                                                   야심옥심만수심

밤은 깊고 옥도 깊은데 근심도 가득

 

夜深獄深人愁心                                                                                  야심옥심인수심

밤은 깊고 옥도 깊고 사람도 근심하나

 

輿主同居恒喜滿                                                                                   여주동거항희만

주님과 함께 있으니 늘 기쁨이 충만

 

獄苦四年夥多日                                                                                   옥고사년과다일

옥고 4년은 많은 날이지만

 

與主同樂如一日                                                                                  여주동악여일일

주님과 함께 즐거우니 하루 같다

 

過去四年安保主                                                                                  과거사년안보주

지난 4년을 지켜 주신 주님

 

未來確信亦然主                                                                                  미래확신역연주

앞으로도 역시 그럴 주님으로 확신

 

(출처:손양원 옥중서신)

전체 0

전체 16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2011
자연계시를 통한 신앙적인 교훈들 No.3
12011 | 반사 | 2022.07.26
반사 2022.07.26 0 104
12003
자연계시를 통한 신앙적인 교훈들 No.2 (1)
12003 | 반사 | 2022.07.25
반사 2022.07.25 0 161
11999
성구 해석... 벧전3:18-20 (글 이동 - 관) (1)
11999 | 일반인 | 2022.07.24
일반인 2022.07.24 0 152
11987
자연계시를 통한 신앙적인 교훈들 (1)
11987 | 빼빼 | 2022.07.21
빼빼 2022.07.21 0 80
11971
성구 해석 - 베드로전서 3:18-20 (10)
11971 | 한양 | 2022.07.19
한양 2022.07.19 0 118
12000
성구 해석을 정정합니다 - 벧전3:18-20 (글 이동, 관)
12000 | 일반인 | 2022.07.24
일반인 2022.07.24 0 88
11874
시냇가에 심은 나무 (2)
11874 | 교인 | 2022.06.28
교인 2022.06.28 0 186
11841
태생적인 일장일단 (23)
11841 | 교인 | 2022.06.20
교인 2022.06.20 0 285
11726
같은 교회, 다른 방향 - 2000년 국내 최고 유명한 주일학교 (1)
11726 | 공회원 | 2022.05.21
공회원 2022.05.21 0 315
11701
어거스틴의 영혼유전설 (1)
11701 | 신학 | 2022.05.14
신학 2022.05.14 0 215
11342
자발적 교회 분립 사례와 개척 현장에서 조심할 부분 (1)
11342 | 공회인 | 2022.02.15
공회인 2022.02.15 0 463
11304
프랑스 혁명에 대한 고찰 (5)
11304 | 교인 | 2022.02.08
교인 2022.02.08 0 364
11241
신앙의 전투 양상 (사자의 사냥법, 실패)
11241 | 연구 | 2022.01.23
연구 2022.01.23 0 348
11194
성경읽기 30분, 통성기도 30분, 전도하기 3분. (1)
11194 | 교인 | 2022.01.03
교인 2022.01.03 0 494
11147
비밀글 한 주간 현실 속에서 주신 이치의 깨달음. (작성자 요청, 잠금) (6)
11147 | 교인 | 2021.12.19
교인 2021.12.19 0 233
11122
오늘 산부인과 의사가 의사의 양심으로 밝힌 내용입니다. (26)
11122 | 교인7 | 2021.12.13
교인7 2021.12.13 0 13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