발언

백영희 목사님의 설교가 자녀재산이라고 주장함을 비꼬는 시각에 대해

작성자
생명
작성일
2019.05.16
구주 예수님의 모든 말씀은 택함 받고 구속 받은 모든 하나님의 자녀들의 생명이며 재산이다.

그것을 모르는 성도는 없다.

백영희 목사님의 설교 또한 좁게는 구속받은 성도들의 것이요, 넓게는 구원 받을 모든 택자들의 소중한 재산임은 틀림없다.

 

하지만, 세상은 그렇지 않다. 또한 그래서도 안된다.

부모의 평생을 거쳐 이룬 물적 지적 재산의 상속을 인정해줘야 정의사회가 되는 것이다.

우리도 구속하신 주님이 가진 부요 권세 영광을 상속 받을 것을 소망하고 구원 이루어 가고 있지 않은가?

 

그럼 무엇이 문제인가?

목사님께서 목회연구소를 설립하실때 설립 목적과 취지는  아무나, 누구나 말씀을 사용하여 전하라는 뜻이 아닌 반드시 목회연구소에서 관리해서 이 복음이 왜곡되거나 훼손되는 일을 막고 정확한 복음을 전하라 하신 것이다.

그래서 개인 명의가 아닌 법인화를 하신 것이다.

 

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해야 하나?

방법은 간단하다.
  1. 이영인 목사님은 모든 자료를 목회 연구소에 원상 복귀 해야 한다. (개인이 연구한 자료는 제외.)
  2. 백영희 목사님의 자녀들은 모든 상속받은 저작권을 목회연구소에 증여하고 소유권 포기를 공증해야 한다.
3. 목회연구소는 성서공회와 같은 정관을 참조하여 법 조직 행정을 쇄신해야 한다.

 

실행하기는 힘들 것이다.

원수 악령의 궤술과 만물보다 거짓된 우리들의 악성과 악습이 방해 하기에...

 
전체 4

  • 2019-05-16 21:24
    1. 몰라도 너무 몰라서 당할 수 밖에 없는 불쌍한 처지입니다. 이영인목사님이 목회연구소와 달리 가지고 있는 것이 무엇인가?
    2. 백목사님 자녀들의 지난 행적을 보면 , 지금을 보면 앞으로 어디를 갈 지를 압니다. 받은 말씀이 있으면 뭐합니까? 행하지도 않을 것이며 알려 주신 목회소가, 교리가, 노선이 뭔지를 대체 모르니 교권으로 써여지고
    3. 우리의 기본 사상은 백목사님을 통해 주신 복음의 노선에서 앞으로 나갈 수 밖에 없는 인도를 받고 있습니다. 작년부터 앞으로 나아갑니다. 받은 말씀 기억하면서 이제는 성경을 붙들고 나아갑니다.

    대체 무엇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말씀을 하니 안타깝습니다. 법인화를 만들면 되는 줄로 알고,,,

  • 2019-05-17 14:20
    (연구소 입장)
    ► (발언) '반드시 목회연구소에서 관리해서 이 복음이 왜곡되거나 훼손되는 일을 막고 정확한 복음을 전하라 하신 것'
    ▷▷ (입장) 백 목사님은 교회에 독점을 없앴다. 연구소는 전적 전하라는 것이지 연구소만 전하라는 것은 아니다.

    ► (발언) '그래서 개인 명의가 아닌 법인화를 하신 것이다.'
    ▷▷ (입장) '법인화는 어떤 경우라도 목사님은 피했다. 세상이 미끼를 주고 교회에 코를 꿰는 제도기 때문이다.'
    ▷▷ (입장) '법인화와 개인화를 함께 피하고, 교회처럼 단체화를 부탁하면서 원칙이 흐려질까 공증만 지시했다.'

    ► (제안) '이영인 목사님은 모든 자료를 목회 연구소에 원상 복귀 해야 한다. (개인이 연구한 자료는 제외.)'
    ▷▷ (입장) '부산 연구소는 모든 자료를 도둑 맞았다 했으나 지금 사이트에서 다 있다고 했다. 거짓에 속는 것이 문제다.'
    ▷▷ (입장) '연구소에 복귀 시킬 자료가 무엇인가? 오히려 이영인 개인 자료를 지금도 부산 연구소는 주지 않고 있다.'

    ► (제안) '백영희 목사님의 자녀들은 상속받은 저작권을 목회연구소에 증여하고 소유권 포기를 공증해야 한다.'
    ▷▷ (입장) '①저작권을 자녀에게 상속했다면 백 목사님에은 평생 하나님의 말씀을 사취한 종교 장사꾼이 된다.'
    '②목사님은 상속시키지 않았으나 법원이 상속이 맞다 한다면 자녀들이 연구소에 증여하면 된다.'

    ► (제안) '목회연구소는 성서공회와 같은 정관을 참조하여 법 조직 행정을 쇄신해야 한다.'
    ▷▷ (입장) '연구소 규정은 백 목사님이 완벽하게 남겨뒀다. 그대로 하면 해결된다. 규정을 무시했고 다 뜯어 고쳤다.'

  • 2019-05-18 14:55
    서부교회 편집실에서 목회연구소를 설립할 당시는 이영인 목사님은 조사도 아니요 편집실과 아무 관련 없는 분이었다.
    설립 취지도 모르시면서 아는 것 처럼 하지 마시고 위의 두분이 하신 답변은 모두 궤변 입니다.

    예언컨데, 이영인 목사님께서 목사님 후배들, 믿음의 자녀들을 이런 아집으로 교훈하시고 총공회 신앙관을 갖게 하신다면 그리스도의 심판 앞에서라도 자녀들과 후배들의 원망과 핏 값을 물어야 하게 될 것입니다.

    아집을 버리고 구속하신 주님을 사랑하고 그 사랑의 목적된 신앙의 자녀들과 그들의 구원을 두려움의 책임감으로 보시기 바랍니다.

    우리 모두가 이 복음을 파괴한 범죄자가 아니겠습니까?

  • 2019-05-19 12:35
    생명님. 위의 두 글이 궤변인 증거를 적어서 주장하시면 좋겠습니다.

전체 5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44
New 백도영목사님과 이영인목사님 간의 소송을 종결하는 제안을 올립니다. (1)
총공회사랑 | 2019.05.20 | 추천 0 | 조회 42
총공회사랑 2019.05.20 0 42
43
백영희 목사님의 설교가 자녀재산이라고 주장함을 비꼬는 시각에 대해 (4)
생명 | 2019.05.16 | 추천 0 | 조회 167
생명 2019.05.16 0 167
42
집회와 관련한 소견과 부공3의 제언 첨부파일
평신도 | 2019.05.11 | 추천 0 | 조회 138
평신도 2019.05.11 0 138
41
생명없는 이 사이트 폐쇄하시라 (9)
생명 | 2019.05.10 | 추천 0 | 조회 211
생명 2019.05.10 0 211
40
중앙지법 '불신자를 서울교회 당회장'에 임명 (2)
목회자 | 2019.04.23 | 추천 0 | 조회 133
목회자 2019.04.23 0 133
39
가룟 유다의 구원 - 자살을 중심으로 이미지 (3)
회원 | 2019.04.13 | 추천 0 | 조회 202
회원 2019.04.13 0 202
38
합동보수측 세미나에서 나온 발언
합동 | 2019.03.27 | 추천 0 | 조회 178
합동 2019.03.27 0 178
37
설교저작권 문제 - 기독교신앙의 절체절명의 문제 (3)
신학생 | 2019.01.20 | 추천 0 | 조회 369
신학생 2019.01.20 0 369
36
가정 붕괴를 막아라 (교회의 결혼과 아이의 구성을 중심으로) (1)
(안병만) | 2019.01.16 | 추천 0 | 조회 304
(안병만) 2019.01.16 0 304
35
'예수교장로회 한국총공회' 의 등불 (16)
조사 | 2019.01.11 | 추천 0 | 조회 704
조사 2019.01.11 0 704
34
손양원 가족회가 보내 주신 '자료'
담당 | 2019.01.09 | 추천 0 | 조회 191
담당 2019.01.09 0 191
33
욥의 인내와 회개 (5)
조사 | 2019.01.05 | 추천 0 | 조회 300
조사 2019.01.05 0 300
32
파격과 균형 (1)
학생 | 2019.01.02 | 추천 0 | 조회 267
학생 2019.01.02 0 267
31
회개와 간절 또간절히 기도합시다
박수한 | 2018.12.31 | 추천 0 | 조회 213
박수한 2018.12.31 0 213
30
■ 총공회 인물사로 본 '이 노선의 오늘'
담당 | 2018.12.22 | 추천 0 | 조회 259
담당 2018.12.22 0 259
(경제) 교인이 돈을 갚으라 하자, 십일조에서 제하라 했던 사건 1
" | 2018.12.22 | 추천 0 | 조회 267
" 2018.12.22 0 267
(서부)백 목사님의 사후, 서부교회의 운영권 형태 1
" | 2018.12.24 | 추천 0 | 조회 314
" 2018.12.24 0 314
목회자를 '지도'한 교인
" | 2019.01.25 | 추천 0 | 조회 259
" 2019.01.25 0 259
목회자가 본 교회, 교인이 본 목회자 - 중마동교회를 중심으로
" | 2019.02.10 | 추천 0 | 조회 314
" 2019.02.10 0 314
세상을 정말 우습게 알았던 공회인들 - 자신감 자부심이 균형은 잃었지만
담당 | 2019.03.28 | 추천 0 | 조회 201
담당 2019.03.28 0 201
New 결혼 주례 목사님에게 신랑이 '이 종이만 읽으시라'
" | 2019.05.19 | 추천 0 | 조회 45
" 2019.05.19 0 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