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자료

한자와 한글

작성자
"
작성일
2018.07.12
제목: 한자와 한글- 설교록의 평가

(원문1보기)

[차이나 인사이트] 루쉰은 “한자가 사라지지 않으면 중국이 망한다” 했는데 …
[중앙일보] 2018.07.10

1930년대 중국의 문예대중화 시기에 루쉰(魯迅)과 취추바이(瞿秋白) 등이 중심이 돼 “한자가 사라지지 않는다면 중국은 반드시 망한다(漢字不滅 中國必亡)”라며 라틴문자화를 주장했을 만큼 맹렬히 비판했던 그 한자 말이다.

우아한 문자 놀이의 한자 문화가
시로 사회 계몽하는 중국 만들어

이민족 포섭도 한자의 힘이 작용
중화 이끄는 힘은 한자에서 나와

한자 문화 토대로 인격 형성 후
정치와 무역을 논하는 게 중국인

세계 언어의 대부분이 발음을 표기하는 표음문자인 데 비해 한자는 독특하게도 표의문자(表意文字)다. 표의문자는 형상에 대한 회화적 표상에 기초한다. 구어(口語)가 아니라 문언(文言)인 까닭에 말하기보다는 쓰기에 적합하다. 또 글자 간 의미 접합성이 강해 한 번 배워두면 다른 글자와 결합해 새로운 의미를 생성하는 힘이 크다. 단음절어인 까닭에 각 글자가 하나의 음절과 동일한 시공간적 크기를 점유하고 있어 말하고 쓸 때 길이가 일정하며 성조(聲調)적 심미성도 지닌다.

성음면에서 보면 거의 모든 소리를 다 적을 수 있는 한글과 달리 한자 기반의 중국어는 표기할 수 있는 발음의 제한이 커서 21개 성모(초성)와 39개 운모(중종성)를 결합해 402개의 소리밖에 낼 수 없다. 이를 갖고 8만 개 한자를 발음해야 한다. 하나의 ‘ma’란 소리에 200개의 한자가 맴돌게 되는 것이다. 이런 까닭에 중국어는 유사음을 이용하는 강력한 의미 연접성을 갖게 됐다. ..

한자는 또 구문상 각 글자가 독자성을 지니는 가운데 어순에 의해 의미가 형성되는 고립어적 성격을 갖는다. 한자의 이와 같은 표의성, 단음절어, 성조어, 고립어적 특징은 비명료한 여백미를 중시하는 시에서 큰 힘을 발휘한다. ..

오태석 동국대 중어중문학과 교수

( 원문2보기)
전체 0

전체 1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운영 안내 (1)
행정실 | 2018.02.21 | 추천 0 | 조회 275
행정실 2018.02.21 0 275
8
한자와 한글
" | 2018.07.12 | 추천 0 | 조회 38
" 2018.07.12 0 38
7
소록도교회 '김정복 순교사업' - 내부 갈등
회원 | 2018.06.10 | 추천 0 | 조회 139
회원 2018.06.10 0 139
New '김정복순교기념사업회' 발족 예배의 '설교 전문'
(김남식) | 2018.07.18 | 추천 0 | 조회 16
(김남식) 2018.07.18 0 16
6
고려신학교 설립 취지문 3개항 (1)
회원 | 2018.06.10 | 추천 0 | 조회 124
회원 2018.06.10 0 124
5
거창군 지명 유래 이미지 (1)
담당 | 2018.05.29 | 추천 0 | 조회 175
담당 2018.05.29 0 175
4
국기배례, 고신 '김해여고' 사건 - 1973년 이미지 (1)
회원 | 2018.05.24 | 추천 0 | 조회 160
회원 2018.05.24 0 160
3
유재헌 목사님 - 공회 찬송가의 중심 이미지 첨부파일 (1)
담당 | 2018.04.17 | 추천 0 | 조회 258
담당 2018.04.17 0 258
2
장부영 박사님의 건설구원 논문
Paul | 2018.03.05 | 추천 0 | 조회 319
Paul 2018.03.05 0 319
1
기본구원과 건설구원을 이해한 논문 한편 (2)
(PAUL) | 2018.02.28 | 추천 0 | 조회 360
(PAUL) 2018.02.28 0 360
중생된 영은 범죄하지 않는다를 이해한 논문 한편
(PAUL) | 2018.02.28 | 추천 0 | 조회 318
(PAUL) 2018.02.28 0 318
'김세윤의 유보적 칭의론'에 대한 이의
(PAUL) | 2018.04.01 | 추천 0 | 조회 216
(PAUL) 2018.04.01 0 216
건설구원 성구에 대한 견해 모음 (7개 성구, 6명 학자, 16가지 의견)
(강종수) | 2018.04.01 | 추천 0 | 조회 242
(강종수) 2018.04.01 0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