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가정예배 드리는 방법

작성자
질문자
작성일
2018.12.03
집에서 가정예배를 드리려고 합니다. 처음이라 방법을 잘 모르겠습니다.

노하우 같은것이 있다면 같이 공유해주세요
전체 2

  • 2018-12-04 11:37
    저는 네 아이 엄마로서 약 20년 동안 가정예배를 드렸었습니다.
    처음에는 두 아이들만 데리고 저녁에 적당한 시간에 예배를 드리다가. 둘째 아이가 학교를 다니기 시작할 때부터 아침 시간으로 바꾸었습니다.
    처음 예배드리는 이 두 아이는 예배시간을 힘들어하기도 했으나. 밑에 두 아이는 태어나자마자 드린 예배인지라 아무 거부 없이 당연히 예배를 드리며 습관처럼 되면서 네 아이 모두 아무 거부 없이 잘 드렸습니다
    중요한 것은 아빠가 예배드리는 자세가 좋아서 아이들도 그렇게 익힐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공회를 알기 전에는 시청각 교재를 사용해서 이야기식으로 해주었으나
    공회를 알고 말씀을 깨닫기 시작한 뒤로는 한 구절을 설명해주기도 하고...
    하루 한개 정도의 성구를 하루 동안 외우도록 하기도 했습니다.
    엄마로써 아이들의 하루를 지켜보았기에 말씀을 통해 훈계도 하며 믿는 자로 사는 법을 아는데로 알려주었습니다
    창세기 부터 계시록까지 성경 한 장씩을 설명한 적도 있습니다. 그렇게 해서 성경 전체를 두 번을 보았습니다.

    찬송은 공회 찬송을 골라서 부르다가 하루에 한 장씩 1장부터 끝까지 계속 돌아가며 다 부르기를 반복했습니다.

    기도도 돌아가며 아이들을 시켰고

    외운 성구를 검토하기도 했고

    시간은 약 15분에서 30분 정도였고

    찬송 하나. 설교. 돌아가며 기도하고 끝냈습니다.

    시간은 학교 가기 바로 전시간으로 6:30 분이었다가. 나중에는 학교를 더 일찍가게 된 아이가 예배드리고 학교를 가고 싶으니 일찍 예배 드리자 해서 5:30분으로 고정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아이 중 하나가 더 일찍 나가야 하는 경우에는 그 아이가 제게 5시에 예배를 드리자고 부탁해서 좀 더 일찍 예배를 드려야 할 때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아침 예배가 새벽예배 처럼 되었습니다.

    아침마다 깨우는 방법으로는 제가 앉아서 찬송을 부르거나 피아노를 치기도 하다가 했는데. 그래도 못 일어나면 먼저 일어난 아이가 가서 깨웠습니다.

    설교할 때 조는 아이 자는 아이도 있음을 알면서 그렇게 예배를 드렸습니다.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주일에는 큰 아이가 동생들을 모아놓고 외운 성구를 복습시키며 외우도록 도와주었습니다.

    지금은 아들 하나만 데리고 살면서 더 이상 가정예배를 드리지 않고 있으나. 제가 살면서 가장 잘 한 일은 이렇게 가정예배를 드린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2018-12-04 12:43
    존경 스럽습니다 ~

    잠언 31장 10절 말씀 : 누가 현숙한 여인을 찾아 얻겠느냐 그 값은 진주보다 더하니라.
    11절 말씀 : 그런 자의 남편의 마음은 그를 믿나니 산업이 핍절치 아니하겠으며

전체 19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 - '비공개 문답'의 경우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904
직원 2018.02.21 0 904
188
New 백 목사님의 2회 중환
회원 | 2019.02.17 | 추천 0 | 조회 92
회원 2019.02.17 0 92
187
New 계9:14, '네 천사'는 사단인가, 천사인가 (3)
목회 | 2019.02.16 | 추천 0 | 조회 90
목회 2019.02.16 0 90
186
직책에 대한 각 명칭의 의미
반사 | 2019.02.16 | 추천 0 | 조회 83
반사 2019.02.16 0 83
185
순교의 여러 형태, 여러 내용 (4)
회원 | 2019.02.12 | 추천 0 | 조회 155
회원 2019.02.12 0 155
184
공회의 유일한 복지기관? - 거창의 양혜원 (1)
회원 | 2019.02.12 | 추천 0 | 조회 144
회원 2019.02.12 0 144
183
죄와 의를 선택하는 영의 자유성 문제 (3)
방청 | 2019.02.10 | 추천 0 | 조회 163
방청 2019.02.10 0 163
182
비밀글 편애 (1)
성도 | 2019.02.08 | 추천 0 | 조회 5
성도 2019.02.08 0 5
181
무악기파. (1)
신학생 | 2019.02.04 | 추천 0 | 조회 171
신학생 2019.02.04 0 171
180
비밀글 회복 (1)
youth | 2019.02.01 | 추천 0 | 조회 5
youth 2019.02.01 0 5
179
암송 (3)
123 | 2019.01.31 | 추천 0 | 조회 154
123 2019.01.31 0 154
178
군목 경목을 피하는 이유 (1)
회원 | 2019.01.26 | 추천 0 | 조회 162
회원 2019.01.26 0 162
177
교역자 이동에 대한 사회주의식 적용 (1)
원로 | 2019.01.26 | 추천 0 | 조회 155
원로 2019.01.26 0 155
176
가조 '신천교회' 집회와 '가조교회' 집회 (1)
공회 | 2019.01.25 | 추천 0 | 조회 147
공회 2019.01.25 0 147
175
급여 (3)
공회교인 | 2019.01.24 | 추천 0 | 조회 154
공회교인 2019.01.24 0 154
174
개혁주의와 공회의 구원론 차이는 해석의 차이인가, 실체의 차이인가? (4)
신학 | 2019.01.24 | 추천 0 | 조회 135
신학 2019.01.24 0 1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