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가정예배 드리는 방법

작성자
질문자
작성일
2018.12.03
집에서 가정예배를 드리려고 합니다. 처음이라 방법을 잘 모르겠습니다.

노하우 같은것이 있다면 같이 공유해주세요
전체 2

  • 2018-12-04 11:37
    저는 네 아이 엄마로서 약 20년 동안 가정예배를 드렸었습니다.
    처음에는 두 아이들만 데리고 저녁에 적당한 시간에 예배를 드리다가. 둘째 아이가 학교를 다니기 시작할 때부터 아침 시간으로 바꾸었습니다.
    처음 예배드리는 이 두 아이는 예배시간을 힘들어하기도 했으나. 밑에 두 아이는 태어나자마자 드린 예배인지라 아무 거부 없이 당연히 예배를 드리며 습관처럼 되면서 네 아이 모두 아무 거부 없이 잘 드렸습니다
    중요한 것은 아빠가 예배드리는 자세가 좋아서 아이들도 그렇게 익힐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공회를 알기 전에는 시청각 교재를 사용해서 이야기식으로 해주었으나
    공회를 알고 말씀을 깨닫기 시작한 뒤로는 한 구절을 설명해주기도 하고...
    하루 한개 정도의 성구를 하루 동안 외우도록 하기도 했습니다.
    엄마로써 아이들의 하루를 지켜보았기에 말씀을 통해 훈계도 하며 믿는 자로 사는 법을 아는데로 알려주었습니다
    창세기 부터 계시록까지 성경 한 장씩을 설명한 적도 있습니다. 그렇게 해서 성경 전체를 두 번을 보았습니다.

    찬송은 공회 찬송을 골라서 부르다가 하루에 한 장씩 1장부터 끝까지 계속 돌아가며 다 부르기를 반복했습니다.

    기도도 돌아가며 아이들을 시켰고

    외운 성구를 검토하기도 했고

    시간은 약 15분에서 30분 정도였고

    찬송 하나. 설교. 돌아가며 기도하고 끝냈습니다.

    시간은 학교 가기 바로 전시간으로 6:30 분이었다가. 나중에는 학교를 더 일찍가게 된 아이가 예배드리고 학교를 가고 싶으니 일찍 예배 드리자 해서 5:30분으로 고정이 되었습니다.
    그런데 아이 중 하나가 더 일찍 나가야 하는 경우에는 그 아이가 제게 5시에 예배를 드리자고 부탁해서 좀 더 일찍 예배를 드려야 할 때도 있었습니다.
    그래서 아침 예배가 새벽예배 처럼 되었습니다.

    아침마다 깨우는 방법으로는 제가 앉아서 찬송을 부르거나 피아노를 치기도 하다가 했는데. 그래도 못 일어나면 먼저 일어난 아이가 가서 깨웠습니다.

    설교할 때 조는 아이 자는 아이도 있음을 알면서 그렇게 예배를 드렸습니다.

    아무 것도 할 수 없는 주일에는 큰 아이가 동생들을 모아놓고 외운 성구를 복습시키며 외우도록 도와주었습니다.

    지금은 아들 하나만 데리고 살면서 더 이상 가정예배를 드리지 않고 있으나. 제가 살면서 가장 잘 한 일은 이렇게 가정예배를 드린 것이라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 2018-12-04 12:43
    존경 스럽습니다 ~

    잠언 31장 10절 말씀 : 누가 현숙한 여인을 찾아 얻겠느냐 그 값은 진주보다 더하니라.
    11절 말씀 : 그런 자의 남편의 마음은 그를 믿나니 산업이 핍절치 아니하겠으며

전체 23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 - '비공개 문답'의 경우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1055
직원 2018.02.21 0 1055
229
New 천국에서의 상급과 실력의 차이 (1)
교인 | 2019.05.19 | 추천 0 | 조회 89
교인 2019.05.19 0 89
228
New 공회와 연구소의 후계 기준
회원 | 2019.05.19 | 추천 0 | 조회 96
회원 2019.05.19 0 96
227
목회자에 대한 '근로장려금' 처리 (3)
목회자 | 2019.05.15 | 추천 0 | 조회 170
목회자 2019.05.15 0 170
226
일반 생리적부분도 선악으로 천국 지옥으로 나누어 지는지? (3)
공회교인 | 2019.05.14 | 추천 0 | 조회 165
공회교인 2019.05.14 0 165
225
반소 금지 원칙 (3)
외부 | 2019.05.14 | 추천 0 | 조회 126
외부 2019.05.14 0 126
224
토마스 아퀴나스의 유골 처리 (1)
신학 | 2019.05.14 | 추천 0 | 조회 83
신학 2019.05.14 0 83
223
박기천 순교와 관련 된 몇 가지 질문 (1)
회원 | 2019.05.11 | 추천 0 | 조회 111
회원 2019.05.11 0 111
222
“양식 예비”를 명하는 여호수아 (1)
LA | 2019.05.11 | 추천 0 | 조회 95
LA 2019.05.11 0 95
221
김영웅 목사와 백도영 목사의 관계 (1)
공회인 | 2019.05.10 | 추천 0 | 조회 187
공회인 2019.05.10 0 187
220
바벨론 70년, 저작권 70년 (1)
회원 | 2019.05.10 | 추천 0 | 조회 105
회원 2019.05.10 0 105
219
공회의 집사 직분 (3)
LA | 2019.05.04 | 추천 0 | 조회 150
LA 2019.05.04 0 150
218
성경해석자료 볼수 없읍니가 (1)
성도 | 2019.04.30 | 추천 0 | 조회 140
성도 2019.04.30 0 140
217
독생자 예수님 (하나님의아듫) (1)
서울성도 | 2019.04.28 | 추천 0 | 조회 114
서울성도 2019.04.28 0 114
216
중생한영은 신성입니가 인성입니가 (4)
서울성도 | 2019.04.28 | 추천 0 | 조회 159
서울성도 2019.04.28 0 159
215
대구와 거창의 '집회 장소' 재건축 (4)
대구공회 | 2019.04.26 | 추천 0 | 조회 310
대구공회 2019.04.26 0 3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