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교리] 목적구원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4030
작성일
2020.10.16
영원전에 하나님이 자존하셨고, 그 다음 목적을 정하셨습니다. 목적은 하나님을 닮은
존재를 만드는 것입니다. 목적을 정하신 후 택자를 정하셨습니다.(예택)
그 다음 그 택자를 하나님 닮아가게 하기위해 모든 것을 예정하셨습니다.
여기까지는 우리의 존재자체는 없고 하나님의 마음속에 택자들이 존재했습니다.

하나님의 예정전에 택자들이 하나님의 마음속에 의지속에 존재할때
우리의 어떤 부분을 마음에 두신 것입니까?

택자 한 사람, 한 사람을 마음에 두셨을때 택자의 어떤 부분을 미리 마음에
두신 것입니까?

저의 영인 것입니까?

질문

예정전에 우리를 마음에 두셨을때, 영원후 우리의 모습을 마음에 두신 것입니까?
아니면 우리의 영을 마음에 두신 것입니까? 택자 한 사람 한 사람 자아를 마음에 두신
것입니까? 자아를 마음에 두셨다면, 우리의 어떠한 자아를 마음에 두셨습니까?
우리는 영혼육으로 이루어 졌는데, 우리의 영의 자아만 마음에 두셨는지,
아니면 영원후 우리의 영혼육의 자아를 마음에 두셨는지?

 

 

질문:2007-09-03 14:46:42 help4
출처:쉬운문답4030




답변:2007-09-04 12:14:46 yilee [ E-mail ]

 

어느 일부가 아니라 우리 전체를 단번 영원으로 작정

 

 

1.예정은

-단번 예정이니
무지한 인간처럼 설계도를 그렸다 지우며 반복하지 않으셨고

-영원 예정이니
우리가 세상에 살 동안만 예정 한 것이 아니라 천국의 영원 후까지를 다 예정하셨으며

-완전 예정이니
예정 그 내용에 모순이나 문제점이나 보완점이 필요 없는 정확무오한 예정입니다.

2.예정에 앞선 '하나님의 목적'은

예를 들면
부모가 자녀들을 놓고 첫째는 어떻게 하고 둘째는 어떻게 할까 하는 식이 아니라

하나님 혼자만 계실 때
'하나님을 닮은 존재 하나를 만들기로 작정'하였고

하나님을 닮은 존재의 의미란
그 존재를 하나님께서 할 수 있는 최상의 존재로 만들어 살 수 있게 하였습니다.

하나님은 전지자시므로
이 작정과 이 작정에 필요한 세부 사항 전부가 한 순간에 다 완성되었습니다.

3.결론적으로

하나님의 목적과 예정은
처음부터 영원 무궁토록 항상 연역적으로 진행한다는 사실을 기억했으면 합니다.

우리는
그 연역적으로 진행 되는 과정을 조금이라도 일찍 아는 사람은 눈이 밝은 사람이고
아무리 눈이 어두워도 발생 된 일을 가지고 거꾸로 찾아 살피면 실수가 없으니
최소한 귀납적으로 살피는 지혜는 있어야 합니다.
귀납적으로 자꾸 살펴 연구하다 보면 연역적인 시야가 생겨질 것입니다.

4.그렇다면

질문의 핵심 내용을 구체적으로 살필 수가 있겠습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목적 대상으로 정하실 때
우리의 어느 한 부분을 마음에 두신 것이 아니라 우리 자체를 목적 대상으로 삼았습니다.
물론 사람은 영이 중심에 서고 마음이 그 종이 되며 몸이 그 뒤를 따르고 있으나
하나님께서 우리를 목적 대상으로 삼았을 때 우리란 우리의 일부가 아니고 전부였습니다.

사람은 결혼할 때
상대방의 말씨가 마음에 들어 결혼했다가 살아가면서 살림이나 경제력도 마음에 들 수 있고
직장이 좋아서 선택을 했다가 살아가다 보니까 마음씨가 이쁘다고 추가할 수 있으나
하나님은 전지자십니다. 그분의 결정은 항상 '단번'입니다.
전체 1

  • 2020-10-16 10:02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1,76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4555
직원 2018.02.21 0 4555
5163
New UP 건설구원을 어떻게 이루어 갈 수 있는지요? (1)
5163 | *4295 | 2020.11.26
*4295 2020.11.26 0 5
5162
New UP 단기간에 성적을 올리고 싶은데 어떤 기도를 해야 할까요? (1)
5162 | *4288 | 2020.11.26
*4288 2020.11.26 0 3
5161
New UP 왜 가인노선이 더 잘 되는지? (1)
5161 | *4286 | 2020.11.26
*4286 2020.11.26 0 3
5159
New 천주교에서 왜 제사를 허용하는지? (1)
5159 | *4283 | 2020.11.25
*4283 2020.11.25 0 8
5158
New [설교록] 문도라는 용어 (1)
5158 | *4281 | 2020.11.25
*4281 2020.11.25 0 3
5157
New 성경 기록 목적 ? (1)
5157 | *4279 | 2020.11.25
*4279 2020.11.25 0 3
5156
New [주일성수, 신앙자세] 토요모임 (1)
5156 | *4277 | 2020.11.24
*4277 2020.11.24 0 8
5155
New 집회에서 병고침을 받는다면? (1)
5155 | *4275 | 2020.11.24
*4275 2020.11.24 0 7
5154
New 천국과 지옥!!간증 (1)
5154 | *4272 | 2020.11.24
*4272 2020.11.24 0 6
5152
죄책감 (1)
5152 | *4271 | 2020.11.23
*4271 2020.11.23 0 14
5151
백영희 신학 (1)
5151 | *4269 | 2020.11.23
*4269 2020.11.23 0 10
5150
법궤 안에 왜 썩는 만나를 항아리에 담아 보관했을까요? (1)
5150 | *4261 | 2020.11.23
*4261 2020.11.23 0 11
5149
설교록 내용중 수맥에 대한 부분 (2)
5149 | 학생 | 2020.11.22
학생 2020.11.22 0 118
5148
예배 절차에대해 궁굼합니다. (1)
5148 | 학생 | 2020.11.22
학생 2020.11.22 0 84
5146
비혼출산에대해 (2)
5146 | 학생 | 2020.11.21
학생 2020.11.21 0 14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