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욥기에 대해서

작성자
부산
작성일
2018.07.11
욥기는 시편과 함께 읽기가 어려운 면이 많습니다.  1장 2장 42장은 쉬우나 나머지는 알기 어려운 대화로 시편처럼 이어집니다. 그래서 욥기를 읽을 때는 시험 든 욥과 잘못 위로하는 친구들의 오해가 욥기 거의 전부여서 그 내용을 세밀히 읽지 않고 대충 읽어 왔습니다.
욥기만은 다른 성경처럼 정확무오하며 일점일획에 구원도리가 있다는 것을 실감하기 어렵습니다. 욥기에 대한 설명을 부탁드립니다.
전체 2

  • 2018-07-11 15:46
    (우선, 연경을 권합니다.)
    욥기는 가장 어려운 성경 중에 하나입니다. 누구나 평소 그냥 읽으면 평생 그렇게 읽습니다.
    욥기를 '공회 연경교재' 형식 또는 '양성원 과제 연구'처럼 접근해 보시기를 권합니다. 그냥 읽으면 욥기는 질문자 말씀처럼 읽습니다. 그런데 성경을 성경 그대로 읽으면서 이번 연구소의 연경 교재처럼 성경의 내용에 제목을 붙여 보고 또 내용에 따라 분류를 직접 하다 보면 이전에 들어 오지 않은 말씀이 보일 것으로 생각합니다.

    (욥의 실제 신앙)
    욥기의 욥의 내면은 아주 심각한 고장이며 불신이었습니다. 우리 신앙의 일반 평소 수준임을 실감할 것입니다.
    욥은 워낙 유명해서 욥기에서 모두 시험을 당하는 교인들에게 '시험'의 성질만 배우지 욥기를 읽는 우리가 욥과 같은 형편이라는 그런 실감은 가지기 어렵습니다. 욥이 너무 위대해서 그렇습니다. 그런데 공회의 연경식으로 욥기의 대화를 자세히 들여다보면 욥기의 욥은 우리와 같은 그런 수준의 신앙인이라는 것을 알게 됩니다. 성경에 어떤 죄인도 우리 속에 들어 있는 옛사람을 그대로 적어 주신 것이고, 성경에 어떤 의인도 중생 된 우리 속에 주신 소망이거나 실상입니다. 성경신학 차원에서 최근 연구소는 부공3을 통해 욥기까지 내용을 정리하고 있었습니다. 이 정리를 해 본 분들은 욥이 그렇게 나쁜 줄 몰랐을 것입니다. 또한 욥처럼 우리가 그렇게 큰 복을 받고 보호 받아 온 줄도 몰랐을 것입니다.

    백 목사님의 설교록에 인용 된 것을 봐도 욥기에서는 1-2장, 42장만 공회의 연구 대상이었습니다. 기본적으로 욥기의 대화는 모두 틀린 말이기 때문에 교인들은 정독 때문에 욥기 전체를 그냥 읽고 지나갔을 것입니다. 또한 욥기 1-2, 42장을 읽을 때도 욥을 아브라함과 같은 높은 차원의 별 세계 사람으로 읽으며 그들 생애 중에 우리는 부분적으로 배울 것만 추출했습니다.

    (우리와 욥)
    욥이 시험 당하기 전의 상황과 그 훗날의 상황을 읽을 때 누구나 욥과 자기를 직접 비교할 수는 없다고 읽었을 듯합니다. 그런데 욥기를 연경 차원에서 다시 세세히 연구해 보면 중생 된 우리는 이미 우리의 모든 현실이 욥을 보호하신 것처럼 하나님은 우리를 그렇게 일일이 보호해 주셨습니다. 또한 우리가 그 동안 받아 온 복은 각자 자기 현실에서 욥처럼 어마어마하게 큰 복을 이미 받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정작 욥과 우리는 몰랐습니다. 1차 시험이 무난했던 것으로 보아 우리가 어느 정도 정상적인 신앙 때 모습입니다. 욥도 그리고 우리도 당하고 보니 모두 같습니다.

  • 2018-07-14 15:47
    욥의 말할 수 없는 이 고통과 괴로움은, 다른 그 누구도 모릅니다.
    이런 고통 속에서, 버티고 있는 자체가, 욥의 위대한 신앙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인간 수단 방편으로 욥을 위로할 수도 없고, 하지도 못하는 것은,
    이런 위대한 욥을, 하나님께서 더욱 위대하게, 완전, 온전으로 만드시고자 붙들고 계시기 때문일 것입니다.

    말 못할 여러가지 어려움과 괴로움에 처한 공회에, 경의를 표합니다.
    그리고, 그 어려움 속에서조차, 욥을 통해 배운 바, 욥의 실수를 반복하지 않고,
    온전을 향하여, 원하고 원함으로, 스스로 고쳐가는 그 발걸음 앞에, 엎드려 눈물로 감사드립니다.

전체 20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 - '비공개 문답'의 경우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946
직원 2018.02.21 0 946
198
백목사님 설교저작권의 고소는 끝이났습니까? (3)
청주 | 2019.03.19 | 추천 0 | 조회 208
청주 2019.03.19 0 208
197
기도 (1)
교인 | 2019.03.17 | 추천 0 | 조회 144
교인 2019.03.17 0 144
196
교회를 세상에 빌려줄 수 있을까요? (1)
학생20 | 2019.03.13 | 추천 0 | 조회 150
학생20 2019.03.13 0 150
195
기도란... (3)
반사 | 2019.03.11 | 추천 0 | 조회 179
반사 2019.03.11 0 179
194
받는 버릇이 있는 소를 방치한 책임, 출21:29 (2)
교인 | 2019.03.10 | 추천 0 | 조회 157
교인 2019.03.10 0 157
193
현실 교리와 적용 문제(미세먼지) (5)
교인 | 2019.03.07 | 추천 0 | 조회 223
교인 2019.03.07 0 223
192
공과 (2)
반사 | 2019.03.07 | 추천 0 | 조회 29
반사 2019.03.07 0 29
191
다가올 미래에 대한 불안 때문에 힘듭니다 (1)
교인 | 2019.03.02 | 추천 0 | 조회 177
교인 2019.03.02 0 177
190
신천지 관련 2가지 질문 (1)
교인 | 2019.02.24 | 추천 0 | 조회 199
교인 2019.02.24 0 199
189
비밀글 수지연보 (1)
청년 | 2019.02.21 | 추천 0 | 조회 4
청년 2019.02.21 0 4
188
백 목사님의 2회 중환 (3)
회원 | 2019.02.17 | 추천 0 | 조회 253
회원 2019.02.17 0 253
187
계9:14, '네 천사'는 사단인가, 천사인가 (3)
목회 | 2019.02.16 | 추천 0 | 조회 169
목회 2019.02.16 0 169
186
직책에 대한 각 명칭의 의미 (1)
반사 | 2019.02.16 | 추천 0 | 조회 158
반사 2019.02.16 0 158
185
순교의 여러 형태, 여러 내용 (4)
회원 | 2019.02.12 | 추천 0 | 조회 214
회원 2019.02.12 0 214
184
공회의 유일한 복지기관? - 거창의 양혜원 (1)
회원 | 2019.02.12 | 추천 0 | 조회 206
회원 2019.02.12 0 2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