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성경일반] 성경 외적으로 알아야 하는 상식의 수준에 대하여 (연대기 성경)

직원내부용
작성자
*432
작성일
2019.10.14
원 제목 : [성경일반] 성경 연대기 질문


우리가 보고 있는 성경 66권은 연대순이 아닙니다.
또 한 권의 성경도 시간 순으로 기록되지는 않았습니다. 좀 더 과거 이야기를 먼저 기록해 놓은 예가 있습니다.

우연스럽게 알게 된 것인데, 요한계시록이 요한복음보다 먼저 쓰인 성경이더군요.

질문은,
각 성경이 기록된 연대별 순서를 통해서 성경을 이해하는데 도움이 될 만한 것이 있겠는가? 하는 것입니다.
성경을 책으로, 지식으로 알겠다는 것이 아니므로, 도움이 된다면 어느 수준까지 살펴보아야 할까요?

 

 

질문:질문자 2002-06-27 17:20: 1
출처:pkist.net/쉬운문답432
제목분류 : [~성경~성경일반~]
내용분류 : [-성경-성경일반-]




답변:2002-06-28 08:49:33 yilee [ E-mail ]

66권 성경의 연대 순서, 성경외적으로 알아야 하는 상식 수준 등에 대하여

 

1.'성경'과 '신학'

성경에 기록된 그대로를 인용할 때는 성경이라고 합니다.
성경에 기록된 내용을 벗어나서 연구하는 것을 신학이라고 합니다.

물론 두부 자르듯 딱 잘라서 구분 지을 수는 없지만 쉽게 설명 드릴 때 한 번씩 사용하는 예입니다. 창세기 출애굽기 여호수아 등 구약성경은 연대 순서로 구별할 수 있습니다. 성경 안에 기록된 내용을 봐서 그렇게 할 수 있기 때문에 이를 '성경'으로 말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신약의 경우 예수님 당시와 승천 직후라는 짧은 세월에 있었던 사실을 성경으로 기록하게 되는데 그 기록하는 성경 기록자가 언제 기록했는지는 명확하지 않습니다. 성경을 기록한 제자들의 사망이나 성경기록 연대도 거의 추정일 뿐입니다.

그렇다면 성경으로는 알 수가 없는 것이니 결국 신학이 나서서 이스라엘과 주변국의 당시 여러 기록들을 살펴 세상 고고학자들의 고고학 연구와 같은 방법으로 이를 밝히는 수밖에 없습니다. 명백하게 신학이 되는 것입니다. 신학이란 그런 말이 있다고 한번 들어두는 정도에 그치게 됩니다.

2.성경이 가르치지 않은 것

성경에서 직접 가르치지 않은 것은 우리에게 알려주실 필요가 없어 그런 것입니다. 알려주지 않은 것을 단순한 호기심으로 알려는 것은, 묘한 유혹일 수 있고 또 지식주의에 빠질 수도 있습니다. 따라서 성경이 말하지 않고 또 성경 내용으로 짐작도 할 수 없는 내용은 '억지로 풀다가 스스로 멸망에 이르느니라' 하신 벧후3:16 말씀을 기억하셨으면 합니다.

물론, 계시록 1장의 '밧모'라는 섬을 해석할 때 그곳은 무인도 귀양지였다고 해석을 할 수 있으며, 아가서의 '털 깎인 암양'은 식욕이 왕성하다는 것은 이스라엘 목축업에 대한 연구가 있어야 알 수 있는 내용입니다. 이렇게 세상 기초적인 내용을 알아야 성경을 해석하고 알 수 있는 것이라는 점을 지나치게 강조하여 성경에 없고 성경이 말하지 않은 것을 성경 밖에서 연구하고 찾아 성경이 가르치는 내용을 설정하는 것이 현재 신학계에서는 보편화되어 있습니다.

우리는 이런 성경 이외의 것을 알려는 노력과 그것으로 성경을 해석하는 것을 반대하거나 아니면 무시하고 있습니다. 그러나 그런 신학조차도 수백 수천 년 내려오는 과정에서 아주 상식처럼 되어 누구든 자연스럽게 알 수 있고 접할 수 있는 내용이 되어 성경 해석에 자연계시와 같이 도움이 되는 단계가 되었다면, 그런 내용은 신학으로서가 아니고 자연 계시로서 사용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레바논산은 항상 눈이 덮인 흰 산이라는 정도는 교회 안에서는 상식이 되어 있습니다. 이런 정도는 특별한 노력이 없어도 목회자가 되는 과정에서 또는 성경중심으로 가르치는 교회생활에서 자연스럽게 들려지고 알아지는 내용들입니다. 그러나 일반 내용 이상으로 파고 들어가는 노력은 우리 신앙성향에서는 하지 않는 것이 유익하겠으며, 실은 그런 데 눈을 돌리지 않는 것이 옳습니다.

3.'성경보감'과 '성경일람'이라는 책을 소개합니다.

양성원에서도 성경과 관련하여 참고할 수 있는 책으로 소개하는 두 권입니다. 틀린 것을 확인하기 위해 보라는 책은 더러 있고 아예 보지도 말라는 책은 거의 전부입니다만, 성경에 관련하여 보라고 권하는 정도는 이 2권정도입니다. 안병한 著 '성경보감' (기독교문사 간)과 김건호 著 '성경일람' (기독교문사) 입니다. 한 권은 30년이 넘고 한 권은 70년이 넘었으나 비교적 참고할 수 있습니다.
전체 1

  • 2019-10-14 10:55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1,25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 - '비공개 문답'의 경우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3314
직원 2018.02.21 0 3314
3364
New UP [문화] 세상 문화를 즐기는 것은 죄인지 (1)
*2314 | 2020.05.27 | 추천 0 | 조회 17
*2314 2020.05.27 0 17
3363
New UP [주해] 욥의 세 친구와 엘리후에 대한 하나님 (1)
*2312 | 2020.05.27 | 추천 0 | 조회 8
*2312 2020.05.27 0 8
3362
New UP [용어] '철거리'에 관한 용어 질문 (1)
*2310 | 2020.05.27 | 추천 0 | 조회 8
*2310 2020.05.27 0 8
3361
New 새찬송가 578장, 찬송이 맞습니까, ? 첨부파일
신학생 | 2020.05.26 | 추천 0 | 조회 8
신학생 2020.05.26 0 8
3360
New [용어] 호상에 관한 의견 및 김정수 교수님의 답변을 기다립니다. (1)
*2309 | 2020.05.26 | 추천 0 | 조회 29
*2309 2020.05.26 0 29
3359
New [용어/성구인용/주해] "단쇠"와 "딩겨"에 관한 용어 및 성구인용 질문 (1)
*2297 | 2020.05.26 | 추천 0 | 조회 12
*2297 2020.05.26 0 12
3358
New [신앙고민] 신앙이 별로 없는 사람인데 출근 후 성경을 읽으니 회개기도가 절로 나오는 경험을 했습니다. (1)
*2301 | 2020.05.26 | 추천 0 | 조회 12
*2301 2020.05.26 0 12
3355
New [신앙고민] 성경책을 억지로 계속매일 읽는 것은 ....? (1)
*2296 | 2020.05.25 | 추천 0 | 조회 27
*2296 2020.05.25 0 27
3354
New [주해] 좁은문 좁은길 (1)
*2291 | 2020.05.25 | 추천 0 | 조회 13
*2291 2020.05.25 0 13
3353
New [성구인용] "지옥에서 주라 시인해서 찬양하는 것"에 관한 정확한 성구 부탁드립니다. (1)
*2288 | 2020.05.25 | 추천 0 | 조회 7
*2288 2020.05.25 0 7
3348
[회개] 자신이 자신의 죄를 용서하는 것은 성경적입니까? (1)
*2286 | 2020.05.22 | 추천 0 | 조회 37
*2286 2020.05.22 0 37
3347
[인물] 중립국 예언에 대해 (1)
*2282 | 2020.05.22 | 추천 0 | 조회 49
*2282 2020.05.22 0 49
3346
[신앙고민] 회사에서 집회 참석을 허락해 주지 않습니다. (1)
*2273 | 2020.05.22 | 추천 0 | 조회 27
*2273 2020.05.22 0 27
3345
[순생] 죄를 이길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1)
*2266 | 2020.05.21 | 추천 0 | 조회 33
*2266 2020.05.21 0 33
3344
[집회] 집회기간 중 기도시간이 있었으면 좋겠습니다. (1)
*2265 | 2020.05.21 | 추천 0 | 조회 21
*2265 2020.05.21 0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