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말세] 지구종말...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5577
작성일
2021.06.15

요즘 지구종말에 대한 인터넷 기사입니다.
예수님이 오실때가 다 되어서 그런가요?

아니면 천년마다 사람들이 주장하는 이야기로 봐야 할까요?

뚜렷한 지구멸망 징조에 사회 각 분야 전문가들이 우려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우선 지난해 겨울에 이어 올겨울도 이상한파가 계속되면서 수많은 사람들이 얼어 죽었다. 특히 열대온순 기후인 인도에서는 40년 만에 찾아온 혹한에 150여명이 동사했다. 기상 전문가들은 원인을 알 수 없는 대기불안으로 앞으로도 지구촌 각지에서 이상한파가 계속될 것이라고 경고했다.

중국에서는 해가 3개로 보이는 환일현상이 나타나 중국인들이 공포에 떨고 있다. 환일은 대기에 구름층이 두껍게 형성되면서 태양이 반사돼 생기는 ´보기 드문 자연현상´이다. 문제는 역사학자들에 따르면 환일이 고대 마야시대 때부터 내려 온 역사적 진실인 지구 종말을 의미한다는 점이다.

전 세계 각지에서 발생하고 있는 수 천 마리의 새들과 물고기가 집단 폐사하는 ´생태계 이상현상´도 지구멸망을 암시하고 있다.

국내에서는 자연재해 전문가들이 백두산 폭발 가능성을 꾸준히 제기하며 국가적 대비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백두산이 폭발할 경우, 그 위력은 아이슬란드 화산폭발의 1,000배 이상으로 알려졌다.

´화성에서 온 소년´ 보리스 키프리야노비치(이하 보리스카)의 충격적인 예언도 지구종말 징조를 부추기고 있다.

러시아 일간지 가 지난달 5일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보리스카는 2011년 한 대륙에서만 세 차례의 엄청난 재난이 발생할 것이며 2013년에는 더 큰 재난으로 전 세계 인구의 90% 이상이 죽게 될 것이라고 예언했다.

현재 보리스카의 예언이 담긴 1시간 분량의 동영상은 인터넷에 퍼져 네티즌들의 관심을 모으고 있다. 화제의 동영상에서 보리스카는 직접 그림까지 그려가며 앞으로 있을 재난 과정을 상세히 설명했다.

특히 보리스카의 예언은 적중률이 매우 높은 것으로 알려져 불안감을 더한다. 지난 2008년부터 그는 재난을 예고해왔다. 실제로 중국 쓰촨 성 대지진부터 최근 아이티 대지진, 아이슬란드 화산폭발, 칠레 지진 등 지구촌 각 대륙에서 최악의 재난이 발생했다.

시시각각 변하는 변덕 심한 날씨와 상상을 초월하는 폭설, 이전과 규모가 다른 자연재해, 실체가 뚜렷한 거대 UFO 목격담, 예언가들이 이구동성으로 2012년 지구멸망 예고한 일 등을 종합해 볼 때, 지구멸망징조는 단순한 음모론으로 치부하기엔 매우 찜찜한 게 사실이다. [데일리안 국제 = 이충민 객원기자]

 

 

질문:2011-01-14 13:28:06 초신자
출처:쉬운문답5577


2011-01-15 05:27:17
yilee [ E-mail ]

 

갈수록 주님 오실 마지막 때가 가깝다는 것은 사실입니다.

 

 

주님 오시면 세상을 다 불 태우고 우리를 새 하늘과 새 땅에서 영원토록 인도하실 것입니다. 그런데 복이 없는 사람은 주님이 오신다는 소식이 2천 년을 기다려도 없으니 허황 된 거짓말로 듣는데, 복이 있는 사람은 주님 오심이 2천 년이 늦어 졌으니 실제 오실 주님은 2천 년이나 더 가까운 줄 알고 벌벌 떨고 삽니다.

주님 오실 날은 우리는 몰라도 하나님께서 천지를 창조하시기 전부터 미리 그 날을 예정해 두고 계십니다. 만일 2012년이 재림이라면 1011년도에 살던 사람들은 1천 년이나 오지 않았으니 오지 않을 것인가? 그리 생각하지 않고 1천 년이나 그 날에 더 다가 왔으니 예수님 제자들보다 1천 년 더 급한 마음을 가져야 산수에도 맞는 일입니다.

2011년을 사는 우리는 또 다시 1천 년이 더 가깝게 다가 온 일입니다. 그런데 우리는 2천 년 전의 제자들이나 1천 년의 성도들보다 더 안심 방심하고 있습니다. 참 탄식입니다.

세상 별별 소식이 다 들리고 있습니다. 재림의 날이 임박했다는 징조입니다. 그러면서 한 편으로는 정말 닥칠 재림의 그 순간을 두고 그 직전에 임박한 재림을 촉구하는 사람들도 있으나 어떤 사람은 미리 날자를 말했다가 몇 번 속게 만들어서 마치 양 치는 소년의 말에 안심하다 정작 사고가 났을 때는 준비도 못하는 경우가 있습니다.

소련의 어떤 소년이 말한 말은 한 쪽 귀로 듣고 한 쪽 귀로 흘려 보내시기 바랍니다. 이미 성경에서 말세에 대한 말씀은 전부 기록했습니다. 인간들의 말은 맞을 수도 있고 맞지 않을 수도 있는데 그들의 말이 맞는다 해도 그 맞는 말이 사람들의 신뢰를 모았다가 그 사람의 말이 틀리게 될 때 그 실망한 사람들이 그 사람에게만 실망하는 것이 아니라 말세 징조 자체에 대해서 의심을 하게 됩니다. 귀신이 바로 이 면을 노리고 있습니다.

전체 1

  • 2021-06-15 08:36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2,47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7266
직원 2018.02.21 0 7266
10551
New [고범죄, 회개] 너무 큰 죄를 지었습니다 (1)
10551 | *5928 | 2021.07.27
*5928 2021.07.27 0 12
10550
New [삼위일체] 예수님이 하나님이고 하나님이 예수님인가요? (1)
10550 | *5923 | 2021.07.27
*5923 2021.07.27 0 5
10549
New [학업] 공부의 목적? (1)
10549 | *5916 | 2021.07.27
*5916 2021.07.27 0 8
10548
New [사회] 한미FTA에 대해서 (1)
10548 | *5914 | 2021.07.27
*5914 2021.07.27 0 12
10544
New [기능구원] 죄의 행위와 죄의 기능은 용서를 받았는지? (1)
10544 | *5895 | 2021.07.26
*5895 2021.07.26 0 18
10543
New [신앙자세] 표현-저희 / 우리 (1)
10543 | *5896 | 2021.07.26
*5896 2021.07.26 0 9
10542
New [인인관계] 친구의 신앙 고민-복음 운동이 힘들 때 (1)
10542 | *5892 | 2021.07.26
*5892 2021.07.26 0 9
10541
New [신앙자세] 죽은 사람에게 편지를 쓰는 행위는? (1)
10541 | *5890 | 2021.07.26
*5890 2021.07.26 0 12
10540
New [행정] 부목사는 담임목사의 지시에 철저히 순응하여야 하는가? (1)
10540 | *5885 | 2021.07.26
*5885 2021.07.26 0 10
10539
New [장례] 천국환송예배 (1)
10539 | *5884 | 2021.07.26
*5884 2021.07.26 0 7
10535
[장례] 추도식까지 금지합니까? (1)
10535 | *5887 | 2021.07.24
*5887 2021.07.24 0 27
10534
[법] 법률 상담 (1)
10534 | *5880 | 2021.07.24
*5880 2021.07.24 0 19
10533
[사회] 자살의 급증 원인 (1)
10533 | *5875 | 2021.07.24
*5875 2021.07.24 0 36
10532
[설교록] 시험이 코앞인데 공부가 잘 되지 않습니다 (1)
10532 | *5874 | 2021.07.24
*5874 2021.07.24 0 19
10531
목사 청빙의 자격 제시에 대하여 (1)
10531 | 신학생 | 2021.07.24
신학생 2021.07.24 0 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