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교리, 예정] 왜 죄 짓는 현실을 만드신 거죠?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5558
작성일
2021.06.14

(원제) 질문 올립니다

지금 제가 이렇게 질문을 올리는 것도

하나님이 예정 전에 만드신? 현실 이잖아요

그렇다면 제가 죄를 짓는것도

하나님이 예정 전에 만드신 현실 이거죠?

그렇다면

하나님은 죄를 안 짓게 하는것이 더 구원이고

좋은것인데

왜 죄짓는 현실을 만드신 거죠?

 

 

질문:2011-01-12 22:00:10 고등학생
출처:쉬운문답5558


2011-01-13 07:48:10
교인1

 

저도 통과했던 과정

 

 

하나님은
하나님과 같은 자 되기 하시기 위해서

절대예정속에

타락도 만드시고 구원을 하십니다

이 살아가는 이 과정 속에서는 우리에게 자유의지를 주셨고

이 자유의지를 통해서

하나님은 보응하시며

죄에 대해서는 벌을 내리시고

의에 대해서는 약속하신 존귀와 영광과 실력과 상급이 되게 하셨습니다

우리는 진정 제한적인 이 자유의지를 가지고

살피고 따져보니 진정 하나님만이 우리를 죄에서, 불의에서, 원수에게서 구해내실수

있다고 마음으로 입으로 시인하여 구원을 얻게하시고

현실을 통해서 마음과 몸으로 하나님과 하나님의 말씀을 순종하여

건설적인 구원 곧 하나님과 같은 실력과 존귀와 영광을 얻게 하십니다

하나님은

기계적인 맹목적인 하나님의 아들로 만들지 않습니다

온갖 인류의 역사와 현실을 통해서

주님을 원하고 원하고 사모하며

주님 외에는 의지할 것이 없고 바라볼 것이 없고 닮아갈 것이 없는

하나님만을 바라보고 의지하고 복종하며 사랑하는 자를 원하십니다


2011-01-13 11:38:40
yilee [ E-mail ]

 

위 글에서 답변했습니다. 조금 보충하면 - 죄를 만든 이유

 

 

부모 있는 아이는 부모의 고마움을 모릅니다. 부모를 잃고 고아원에 갔다 와 본 아이는 부모의 고마움을 말로 표현할 수 없이 알게 되고 그 기억은 평생을 갑니다. 집집마다 질문하신 학생의 친구들이 부모님들과 갈등이 없는 경우가 별로 없고 어떤 친구들은 집을 나갔으면 싶은데 차마 머뭇 거리거나 심지어 속으로 부모를 죽였으면 싶은 친구들도 있습니다.

이유가 무엇일까? 부모 없는 서러움을 몰라서 그렇습니다. 몸에 고장이 나 봐야 그때서야 건강이 얼마나 좋다는 것을 알게 되는 것처럼. 그래서 하나님께서 우리를 양 면으로 다 가르 치기 위해서 죄를 짓게 하고 타락을 시켜서 하나님 없는 세계를 구경 시키고 있습니다. 그리고 구원해서 하나님 품 안에 사는 복을 인식 시키고 있습니다.

전체 1

  • 2021-06-14 11:23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2,47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7266
직원 2018.02.21 0 7266
10551
New [고범죄, 회개] 너무 큰 죄를 지었습니다 (1)
10551 | *5928 | 2021.07.27
*5928 2021.07.27 0 12
10550
New [삼위일체] 예수님이 하나님이고 하나님이 예수님인가요? (1)
10550 | *5923 | 2021.07.27
*5923 2021.07.27 0 5
10549
New [학업] 공부의 목적? (1)
10549 | *5916 | 2021.07.27
*5916 2021.07.27 0 8
10548
New [사회] 한미FTA에 대해서 (1)
10548 | *5914 | 2021.07.27
*5914 2021.07.27 0 12
10544
New [기능구원] 죄의 행위와 죄의 기능은 용서를 받았는지? (1)
10544 | *5895 | 2021.07.26
*5895 2021.07.26 0 18
10543
New [신앙자세] 표현-저희 / 우리 (1)
10543 | *5896 | 2021.07.26
*5896 2021.07.26 0 9
10542
New [인인관계] 친구의 신앙 고민-복음 운동이 힘들 때 (1)
10542 | *5892 | 2021.07.26
*5892 2021.07.26 0 9
10541
New [신앙자세] 죽은 사람에게 편지를 쓰는 행위는? (1)
10541 | *5890 | 2021.07.26
*5890 2021.07.26 0 12
10540
New [행정] 부목사는 담임목사의 지시에 철저히 순응하여야 하는가? (1)
10540 | *5885 | 2021.07.26
*5885 2021.07.26 0 10
10539
New [장례] 천국환송예배 (1)
10539 | *5884 | 2021.07.26
*5884 2021.07.26 0 7
10535
[장례] 추도식까지 금지합니까? (1)
10535 | *5887 | 2021.07.24
*5887 2021.07.24 0 27
10534
[법] 법률 상담 (1)
10534 | *5880 | 2021.07.24
*5880 2021.07.24 0 19
10533
[사회] 자살의 급증 원인 (1)
10533 | *5875 | 2021.07.24
*5875 2021.07.24 0 36
10532
[설교록] 시험이 코앞인데 공부가 잘 되지 않습니다 (1)
10532 | *5874 | 2021.07.24
*5874 2021.07.24 0 19
10531
목사 청빙의 자격 제시에 대하여 (1)
10531 | 신학생 | 2021.07.24
신학생 2021.07.24 0 8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