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교계] 애양원교회와 서부교회의 예배참석율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4019
작성일
2020.10.15
교회의 신앙내면이나 교세는 그 교회 전체 교인들의 예배별 참석 비율을 보면 알 수 있다는 설명을 들었습니다. 애양원교회 기록을 보니까 애양원은 교인 거의 전부가 새벽기도까지 참석하고 예배시간도 수요일예배를 낮에 보는 정도라고 합니다. 서부교회와 애양원교회를 예배 참석 비율로 비교하고 평가해 주시기 바랍니다.

 

 

질문:2007-08-21 06:05:33 신학3
출처:쉬운문답4019




답변:2007-08-21 22:26:33 yilee [ E-mail ]

 

애양원은 시설의 내부인만의 특별한 교회이므로

 

 

담임목사님들의 생전 서부교회나 애양원교회는
일반 교회들과 비교해서 성령으로 아니하고는 있을 수 없는 기록들이 참으로 많았습니다.

담임 목사님들의 사후 양 교회는 뚜렷하게 그들의 생전 노선에서 벗어났지만
그 목사님들의 신앙과 충성이 너무 강력하여
수십 년이 지나는 세월에서도 일반 교회와 비교하면 여전히 특별한 기록들이 많습니다.

그 중에 '예배' 관련 모습이 역시 특별한데
비록 예배의 핵심인 은혜면은 당시와 아주 다르게 되어 있으나
예배의 모습과 참석 비율은 여전히 일반 교회와 비교할 때 큰 빛이 되는 것 같습니다.

예배 모습에서

애양원교회는
대예배나 새벽예배에 큰 차이가 없다는 면이 특별하고
저녁예배를 대낮에 드리고 있는 면이 일반 교회와 비교할 때 돋보이고 있습니다.

서부교회는
애양원교회에 비하여 주일오전과 오후 그리고 밤예배와 새벽예배의 참석 비율이 적어지지만
일반 교회와는 비교할 수 없이 아주 높습니다.
비록 교회 주소는 서부교회가 아니라 해도 실제로는 서부교회를 잇고 있는 교회들의 경우
주일오전예배를 100으로 봤을 때 오후예배가 90, 밤예배가 65, 새벽예배가 40에 이르고
그 모든 참석은 전체 교인이 흩어져 참석한 것이 아니라 전교인의 참석이라는 점에서
아주 특별한 경우일 것입니다.

예배시간은
애양원교회는 밤예배를 낮에 본다는 것이 특별하나
서부교회나 이어지는 교회는 주일 10시와 2시, 수금 저녁7시, 새벽 4시30분입니다.

모든 면에서
서부교회가 애양원보다는 조금 못한 것 같지만
애양원교회는 애양원 내의 교회로서 애양원 전체가 나환자의 요양병원 시설이므로
원래 애양원교회 교인들은 일반 사회에서 각계각층의 자기 생활을 따로 하지 않으므로
서부교회와 수평비교하는 것은 곤란한 면이 있습니다.

즉, 애양원교회가 손목사님 없는 그 이후 산업화 시대를 거치며
도시의 일반 주거지역에 자유롭게 흩어져 직업과 가정환경과 생활여건이 천차만별이었다면
서부교회와 같은 예배생활은 이어질 수 없었습니다.

이런 면에서

애양원은
세상사람들의 기준에서는 가장 어려운 여건에서 살았으나
신앙 면에서 본다면 신앙생활을 하기에 가장 유리한 환경을 가진 특별한 분들입니다.

서부교회는
모든 세상사람들과 꼭 같은 여건 속에서
배운 교훈과 믿고 나온 세월이 특별해서 일반 사회 속에서도
여전히 예배생활이 과거 모습을 많이 유지하고 있다는 점을 생각해야 할 것 같습니다.
전체 1

  • 2020-10-15 08:32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1,76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4554
직원 2018.02.21 0 4554
5145
비밀글 마음 (1)
5145 | 공회인 | 2020.11.21
공회인 2020.11.21 0 13
5144
현실에 대해서 (1)
5144 | *4259 | 2020.11.20
*4259 2020.11.20 0 22
5143
성도가 서로 교통하는 것의 의미? (1)
5143 | *4257 | 2020.11.20
*4257 2020.11.20 0 24
5142
여자교수님께 배워도 되는가? (1)
5142 | *4254 | 2020.11.20
*4254 2020.11.20 0 33
5140
태안반도 기름씻기 자원봉사 (1)
5140 | *4252 | 2020.11.19
*4252 2020.11.19 0 18
5139
자신의 죄가 가족에게 끼치는 영향?? (1)
5139 | *4250 | 2020.11.19
*4250 2020.11.19 0 11
5138
[찬송가] 찬송가 가사 중 이해 안 되는 부분 (1)
5138 | *4247 | 2020.11.19
*4247 2020.11.19 0 9
5137
백목사님은 일본어를 할 줄 아셨나요? (1)
5137 | *4245 | 2020.11.18
*4245 2020.11.18 0 23
5136
[교리] 믿음을 순복이라 기록하신 이유 (1)
5136 | *4242 | 2020.11.18
*4242 2020.11.18 0 19
5135
[신앙자세] 빚을 지면서 까지 학교공부 외 영어공부를 해야 할까요? (1)
5135 | *4241 | 2020.11.18
*4241 2020.11.18 0 18
5132
[십일조, 신앙체험] 신기하네요~~~ (1)
5132 | *4239 | 2020.11.17
*4239 2020.11.17 0 22
5131
[찬송가] 귀한 "찬송가에 감사"하며... (1)
5131 | *4234 | 2020.11.17
*4234 2020.11.17 0 13
5130
[주일성수] 해외 영어연수에 대해 (1)
5130 | *4232 | 2020.11.17
*4232 2020.11.17 0 13
5129
[교리] 제 8시기 교리의 방향을 잡고 계신지 (1)
5129 | *4230 | 2020.11.16
*4230 2020.11.16 0 19
5128
[연경] 연경교재에 애매한 문제를 어떻게 해야 합니까? (1)
5128 | *4228 | 2020.11.16
*4228 2020.11.16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