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신앙고민] 성장하고 싶습니다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4959
작성일
2021.04.02

이 공회의 교회다닌지는 꽤 돼었지만
열심히 해보겠다라고 맘먹은것은 불과 몇년되지 않습니다.

정신을 차리고 보니 잘못된 것들이 너무나도 많더라구요.

안타까운것들, 후회되는 것들도요.

최근 신앙적으로 성장하고 싶다는 욕심을 가지게 되었어요.

조금씩 아주 천천히 나름 열심을 내고 있지만

무언가 부족하다는 생각이 듭니다.

성경읽는것은 전보다는 훨씬 재미가 있습니다. 하지만 기도는 좀처럼 되지 않네요.

성경공부를 하려고 보니 어디서부터 어떻게 하면 좋을지 감이 잡히질 않아요.

현재 사도행전을 읽고 있는데, 이 홈페이지에 있는 자료가 방대하여 어떻게 활용해야할지

난감합니다.

어찌하면 좋을까요.
기도는 여기저기 올라와 있는 다른 글들을 읽어보니 제가 하는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았습니다. 오래 하려고 또 거창하게 하려고 욕심 안내고 소박하게 조금씩 열심내서 하겠습니다.

성경공부 어떻게 해야할지 함께 고민해주세요.

 

 

질문:2009-06-11 21:14:16 반사
출처:쉬운문답4959


2009-06-11 21:31:02
yilee [ E-mail ]

 

성경 읽기와 성경 공부로 나가는 단계

 

 

1. 성경이 읽혀 진다면

다른 책과 달리 읽고 싶어도 하나님께서 열어 주지 않으시면 읽지 못하는 것이 성경입니다.
읽혀 지고 있다면 이런 은혜가 언제까지 계속 될지 모릅니다. 읽혀 질 때 계속하셨으면.

2. 성경 공부는

이 홈의 /초기화면/연구실/연경교재/에 들어 가시면 (1)번과 (2)번 2 가지 교재가 있는데
이 것은 성경 읽기를 처음 시작하는 분들이나 성경을 읽을 때 집중을 위한 교재입니다.

한 장씩 읽으면서 한 두 문제씩 적으면 성경 집중과 기억에 도움이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그리고 (3)번의 경우는 성경에 약간 흩어 져 있는 내용들을 주제 별로 살피는 교재인데
한 인물에 대하여 어떤 사건에 대하여 성경에서 집중적으로 나타나는 본문이 따로 있지만

가끔 전혀 다른 곳에서 아주 중요한 설명이 있기 때문에 주제 별로 공부하게 만들었습니다.

이 정도 공부한 다음에는 목회자를 위한 양성원 성경 공부 단계인 (4)번을 소개 했는데
원래 이 공부는 목회를 하는 분들을 위해 만들어 졌지만 교인으로서 제대로 공부하려면

당연히 알아야 할 내용입니다. 이렇게까지 공부를 하다 보면 자기도 모르게 성경을 두고

너무 교만해 질 수 있는 면이 있으므로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아마 평생을 두고 해도 할 것이 있는 분량일 것이며 이 과정들을 어느 정도 파악하면서
동시에 (5)-(8)번을 통해, 특히 (7)번을 통해 성경 한 절의 깊이를 알 수 있을 것인데

(7)번의 세계를 통해 한 절의 깊이를 느끼게 되는 순간 성경 한 권만으로 한 없이 들어

갈 수 있는 진리의 세계를 비로소 알게 될 것으로 생각합니다.

보통 이 단계에 접어 들면 자기도 모르게 성경에 빨려 들어 가면서 갑자기 성경에 대하여
자기 나름대로 뭔가를 적어 보려는 충동을 느끼게 됩니다. 이 때에 조심하지 아니 하시고

입에서 나오는 대로 글을 적기 시작하면 이 뢰자라는 이단적인 책을 적기 쉽고 그렇지

않으면 이 홈에서 한 번씩 얻는 착상을 섞어 가며 머리 속에 퍼뜩 떠오르는 것은 전부

성령의 새로운 깨달음이라고 수 없는 글을 토해 내는 중국 공회와 같은 곁 길을 걷기에

쉽상입니다. 알아 갈수록 그리고 성경 해석이 눈 앞에 펼쳐 지며 새 길이 열려 갈수록

더욱 (7)번 교재의 깊이와 연결에 조심하며 자신을 억누르고 있다 보면 그럴수록 더욱

깊은 세계를 가지게 될 것입니다.

전체 1

  • 2021-04-02 20:58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4,54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17231
직원 2018.02.21 0 17231
14244
New UP 성경연구 (2)
14244 | 성도 | 2024.04.23
성도 2024.04.23 0 33
14243
New UP 일본 (1)
14243 | 교인 | 2024.04.23
교인 2024.04.23 0 33
14240
New [이성] 부끄러운 죄악 (1)
14240 | #5592 | 2024.04.22
#5592 2024.04.22 0 12
14239
New [신앙자세] 예식장 음식 (1)
14239 | #5585 | 2024.04.22
#5585 2024.04.22 0 12
14238
New [기능구원] 둘째사망 (1)
14238 | #5582 | 2024.04.22
#5582 2024.04.22 0 12
14233
[노선] 장로교와 총공회의 차이? (1)
14233 | #5578 | 2024.04.19
#5578 2024.04.19 0 32
14232
[삼분론] 마음의 기적이라는 책에서 (1)
14232 | #5576 | 2024.04.19
#5576 2024.04.19 0 14
14231
[주해] 사마리아 비유 (1)
14231 | #5673 | 2024.04.19
#5673 2024.04.19 0 14
14228
14218번답변 (3)
14228 | 성도 | 2024.04.18
성도 2024.04.18 0 108
14227
공회 목회자 사례의 일자를 맞추는 이유 (1)
14227 | 타공회 | 2024.04.18
타공회 2024.04.18 0 75
14224
[고민] 혈액형 (1)
14224 | #5570 | 2024.04.18
#5570 2024.04.18 0 34
14223
[설교록] 설교록 중 고후2:14-17 설교가 있는지 (1)
14223 | #5567 | 2024.04.18
#5567 2024.04.18 0 21
14222
[설교록] 설교록에서 기본적인 복음에 대한 표현을 찾기 어렵습니다 (1)
14222 | #5562 | 2024.04.18
#5562 2024.04.18 0 25
14221
도마 (2)
14221 | 질문 | 2024.04.18
질문 2024.04.18 0 73
14220
총공회 노선 행정 교리 (1)
14220 | 성도 | 2024.04.18
성도 2024.04.18 0 9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