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대학을 계속 다녀도 될까요?(대학생의 아르바이트 글을 읽고)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4051
작성일
2020.10.19
'4049번'문과 '4050번'답에 연결 - 관
---------------------------------------

저는 현재 공익인데요

밑에 목사님의 글을 읽고나니 저는 대학에 다닐 필요가 없는것 같습니다

(대학을 그만 둘 학생)
- 확실하게 공부 머리가 아니거나 대학을 나와봐야 써먹을 일이 거의 없다고 보이는 경우
- 대학을 다니면서 신앙이 탈선하고 흐려지며 세상에 빠질 수 있는 경우
- 부모의 뒷바라지가 부모에게 건강과 노후를 위협할 심각한 수준인 경우입니다.

위 3가지 경우중에 2가지는 거의 확실히 맞는것 같습니다

 

 

대학때문에 신앙이 탈선하지 않을것 같은 이유는 제가 원래 남들이랑 어울리는거 자체를 별로 안좋아 하고 놀러다니는걸 좋아하지 않는 성격이거든요

혼자서 조용히 책이나 읽는게 제 체질에 맞아요

대학 다닐당시 신앙이 어려서(지금도 어립니다) 말씀대로 살려는 노력이 부족하고 그랬던것은 사실이지만

신앙이 탈선할 수준으로 타락한 생활을 하진 않았다고 생각합니다

 

저는 지금 공익근무를 시작한지 몇달 안되고 학교에 복학을 하려면 시간이 많이 남아있지만 공익이 끝나고 대학을 다시 다녀야 할지 고민입니다

전공이 영어인데 무식해서 실력이 낮습니다

그렇다고 열심히 하려는 의지도 별로 없습니다

지금도 영어책을 붙들고 조금씩 하고는 있지만 영어실력이 나아질거란 큰기대는 없습니다

그냥 전공이 영어라서 마지못해 하고 있습니다

 

목사님 답변글처럼 사이버대학을 알아봐야 하는건지 아예 공부는 손을 떼는게 좋을지 모르겠습니다

솔직히 딱히 관심있는 분야도 없습니다

이런 상태에서 부모님은 힘들게 일하고 계시는데 특히 저의 아버지가 화물차 운전을 하시는데 많이 힘들어 하십니다

이제 곧 환갑인데 무거운 짐을 차에 오르고 내리는일을 해서 아버지 나이에 비해 많이 힘든일인것 같습니다

이제 그런일은 쉬셨으면 좋겠는데 아직 저는 직장도 없고 공익근무중이니 어떻게 할수가 없는 상태입니다

 

저의 하나뿐인 형은 정신지체 2급이라서 집안에 경제적으로 보탬을 전혀 줄수가 없습니다

저는 장래 목표도 구체적으로 정한게 없습니다

단체로 근무하는 회사생활은 제 성격상 하기 힘들거 같아서 주로 혼자서 할수 있는 일을 하고 싶습니다

 

저는 어떻게 해야 할까요?

참고로 제가 다니는 학교는 전문대이고 1학기만 다니면 졸업입니다

그냥 계속 다녀야 할까요?

 

 

질문:2007-09-15 00:13:07 공익
출처:쉬운문답4051




답변:2007-09-15 12:32:25 yilee [ E-mail ]

 

이미 졸업을 앞두고 있다면

 

 

일반적으로

대학 마지막 학기를 남겨 둔 상태라면
큰 변동이 없는 한 일단 졸업하는 것이 좋습니다.

졸업장 자체 때문에 지원 자격 자체에 제한을 받는 경우가 더러 있기 때문에
이왕 거의 다 된 상태라면 마저 졸업하는 것이 좋습니다.

만일

질문자 상태로 졸업이 예상 되는 학생이
대학 입학을 두고 문의를 한다면 최대한 말리겠습니다.

만일

4년제 대학 졸업장이 필요하게 된다면 나머지 2년은 사이버로 진학하기를 권합니다.
살아가다 보면 지금까지와 달리 갑자기 마음이 바뀌고 열심히 공부를 하게 될지 모르며
혹시 취직을 하게 된 상태에서 졸업장을 기본적으로 요구하는 경우도 생길지 모릅니다.
전체 1

  • 2020-10-19 14:15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2,47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7266
직원 2018.02.21 0 7266
10551
New [고범죄, 회개] 너무 큰 죄를 지었습니다 (1)
10551 | *5928 | 2021.07.27
*5928 2021.07.27 0 11
10550
New [삼위일체] 예수님이 하나님이고 하나님이 예수님인가요? (1)
10550 | *5923 | 2021.07.27
*5923 2021.07.27 0 5
10549
New [학업] 공부의 목적? (1)
10549 | *5916 | 2021.07.27
*5916 2021.07.27 0 7
10548
New [사회] 한미FTA에 대해서 (1)
10548 | *5914 | 2021.07.27
*5914 2021.07.27 0 11
10544
New [기능구원] 죄의 행위와 죄의 기능은 용서를 받았는지? (1)
10544 | *5895 | 2021.07.26
*5895 2021.07.26 0 18
10543
New [신앙자세] 표현-저희 / 우리 (1)
10543 | *5896 | 2021.07.26
*5896 2021.07.26 0 8
10542
New [인인관계] 친구의 신앙 고민-복음 운동이 힘들 때 (1)
10542 | *5892 | 2021.07.26
*5892 2021.07.26 0 8
10541
New [신앙자세] 죽은 사람에게 편지를 쓰는 행위는? (1)
10541 | *5890 | 2021.07.26
*5890 2021.07.26 0 12
10540
New [행정] 부목사는 담임목사의 지시에 철저히 순응하여야 하는가? (1)
10540 | *5885 | 2021.07.26
*5885 2021.07.26 0 9
10539
New [장례] 천국환송예배 (1)
10539 | *5884 | 2021.07.26
*5884 2021.07.26 0 6
10535
[장례] 추도식까지 금지합니까? (1)
10535 | *5887 | 2021.07.24
*5887 2021.07.24 0 26
10534
[법] 법률 상담 (1)
10534 | *5880 | 2021.07.24
*5880 2021.07.24 0 18
10533
[사회] 자살의 급증 원인 (1)
10533 | *5875 | 2021.07.24
*5875 2021.07.24 0 35
10532
[설교록] 시험이 코앞인데 공부가 잘 되지 않습니다 (1)
10532 | *5874 | 2021.07.24
*5874 2021.07.24 0 18
10531
목사 청빙의 자격 제시에 대하여 (1)
10531 | 신학생 | 2021.07.24
신학생 2021.07.24 0 8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