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고민] 가짜새벽기도는 해야되나요 안하는게 더 나은가요?

직원내부용
작성자
#853
작성일
2020.03.26
새벽기도는 하루의 시작을 주님께드리고..
주님과 상담 의논 이야기하는것이라고 들었습니다...

새벽기도를 하루의 마지막으로 드리는기도..
새벽기도 마친후엔 집에와서 점심때 까지 자는것...
이런기도는 아예 안하는게 낳을까요?
아니면..그래도 하는게 낳을까요?

질문 : 2002-08-13 14:43: 1 호세아의아내
출처 : 문의답변 853
제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고민~]
내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고민-]




답변 : 2002-08-15 11:44:56 yilee [ E-mail ]

신앙은 생명이 출생하여 자라가는 것과 같습니다. 평생 자라가야 함을 기억하셨으면

1.몇 가지로 먼저 예를 들어보겠습니다.

①술 담배 하는 사람을 전도할 때

술을 끊고 교회를 다니겠다는 사람이 있다면 어떻게 지도해야 할까요? 술은 나쁜 것이지만, 우선 교회를 출석하시고 말씀을 배워가며 끊도록 하라고 해야 할 것입니다. 어떤 분들은 교회 다닐 사람이 어떻게 교회에서 금하는 술 담배를 끊지 않고 양심없이 다니겠냐고 반문하는 경우를 종종 봅니다. 자기 힘으로 끊고 그다음 교회를 출석하겠다는 것은 우리 인간 생각으로는 기특하고 또 도리에 맞는 것같습니다. 그러나, 비록 의지는 좋고 또 자세는 칭찬할 만하지만 정확하게 말한다면 건방진 말입니다. '믿는다'는 것은 따라간다는 뜻이니 신앙생활의 첫발자욱부터 순종을 먼저 배우는 것이 옳습니다. '제 생각에는 끊고나서 교회를 다니는 것이 옳을 것 같은데 교회부터 다니면서 끊는 것이 옳다고 하시니 그렇게 하겠습니다.' 이것이 옳습니다.

이렇게 지도하는 것은 믿는 사람은 술을 끊어야 한다는 것과 교회를 다녀야 한다는 두 가지를 다 가르치되 그 순서를 교회 출석이 먼저라는 뜻이지 술을 허용한다는 것은 절대 아닙니다.

②주일을 가르칠 때

3교대 직장을 다니는 사람이 주일날 출근한다는 것에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만일 '주일에 출근하는 주제에 무슨 낯으로 교회를 간다고....'라고 한다면 어떻게 지도하겠습니까? 오전에 예배를 보고 오후에 출근을 하든지 아니면 오전에 직장에서 돌아온 뒤 오후 예배라도 참석하라고 해야겠지요? 주일에 직장가는 것을 잘했다는 것이 아닙니다. 결과적으로는 아직 직장 때문에 주일을 다 지키지 못하는 면이 있으니 아직 더 배우고 더 자라야 합니다. 그렇다면 주일 예배를 한번이라도 더 참석해 가며 말씀을 배우고 또 하나님께 은혜를 구해야 할 것입니다.

현재 상태를 기준으로, 주일날 직장 나간다는 양심가책 때문에 예배를 빠지게 되면 더 배우지 못하고 더 자라지 못하고 또 더 은혜를 받지 못하게 됩니다.

2.새벽예배는 하루를 주님으로 시작하는 것입니다.

새벽예배를 아예 드리지 않는 사람보다는 다녀와서 다시 잠을 잘지라도 새벽예배를 드리는 것이 옳습니다. 물론 새벽예배를 갔다와서 잠을 자지 않는 것이 정상입니다. 그러나 학원강사들처럼 오후2-3시에 출근하고 밤11시에 퇴근하는 경우는 새벽예배를 드리지 않는 방법, 새벽예배를 드리고 와서 다시 2-3시간을 더 자는 방법, 아니면 10시까지 자고 일어나서 교회 갔다와서 출근하는 방법 중 어느 것이 더 좋을지요?

만일 일상생활을 하는 사람이 공연히 늦게 자고 새벽예배를 다녀와서는 다시 자는 경우라면 이는 잘못이겠지요? 그렇다 하더라도 새벽예배를 드리지 않는 것보다는 드리는 것이 낫습니다. 고치는 순서는 늦게 잠자리에 드는 습관을 고쳐야지 새벽예배부터 중단하는 것은 발전이 없습니다. 물론 가장 나쁜 일은 점진적으로 고쳐갈 마음도 자세도 없이 막연히 늦게 자고 또 새벽예배 갔다와서는 습관적으로 자는 생활이겠지요?

비록 2등 신앙수준에 있는 분이라 해도 , 그 2등 신앙에 안주하고 만족하고 눌러있는 사람이 있다면 현재 5등 신앙수준에서 4등으로 올라가려고 마음 먹고 노력하는 사람만 못합니다. 2등에서 안주하는 그 사람의 죄는 '오만한 자의 자리에 앉은 사람입니다.' 과거는 하나님과 동행했으나 현재 상태로는 하나님 동행이 끝 나버린 경우입니다. 현재 5등 신앙수준이 4등을 향해 마음 먹고 있다면, 이는 현 수준은 어려도 그의 현 상태는 하나님 동행이라는 것이 있는 상태입니다. 전9:4, '산 개가 죽은 사자보다 나음이니라'는 말씀과 앞선자가 뒷서고 뒷선자가 앞선다는 말씀을 기억하셨으면 합니다.
전체 1

  • 2020-03-26 11:19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1,07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 - '비공개 문답'의 경우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2847
직원 2018.02.21 0 2847
3131
New UP [주해] 솔로몬의 타락에 관한 질문 (1)
#960 | 2020.03.28 | 추천 0 | 조회 5
#960 2020.03.28 0 5
3130
New UP [노선] 질문입니다... (1)
#954 | 2020.03.28 | 추천 0 | 조회 3
#954 2020.03.28 0 3
3129
New UP [교계] 일반교계의 구원관에 대해서. (1)
#858 | 2020.03.28 | 추천 0 | 조회 1
#858 2020.03.28 0 1
3128
New UP [교계] 교리비교 (박옥수 관련 -관-) (1)
#944 | 2020.03.28 | 추천 0 | 조회 6
#944 2020.03.28 0 6
3127
New UP [주일/직업] 주일날의 대중교통 이용과 회사 업무시간에 인테넷등 이용에 관하여 (1)
#943 | 2020.03.28 | 추천 0 | 조회 1
#943 2020.03.28 0 1
3126
New UP [공회] 총공회 헌법 (1)
#941 | 2020.03.28 | 추천 0 | 조회 4
#941 2020.03.28 0 4
3125
New UP [교회사] 서부교회 주일학교의 현황에 대하여 (1)
#924 | 2020.03.28 | 추천 0 | 조회 4
#924 2020.03.28 0 4
3124
New UP [목회] 사역과 학문사이에서 (1)
#921 | 2020.03.28 | 추천 0 | 조회 5
#921 2020.03.28 0 5
3123
New UP [은사] 목사님 안녕하십니까? (1)
#919 | 2020.03.28 | 추천 0 | 조회 2
#919 2020.03.28 0 2
3122
New UP [주해] 요압에 대한 질문 (1)
#917 | 2020.03.28 | 추천 0 | 조회 6
#917 2020.03.28 0 6
3121
New UP [주해] 사무엘상 24장, 역대상 21장 (1)
#913 | 2020.03.28 | 추천 0 | 조회 4
#913 2020.03.28 0 4
3120
New UP [건설구원] 하늘 나라 상급의 가치에 대하여 지식으로는 알겠으나, 실감이 어렵습니다. (1)
#911 | 2020.03.28 | 추천 0 | 조회 7
#911 2020.03.28 0 7
3119
New UP [교계] 피종진목사님 외4명 소송사건 궁금합니다. (1)
#906 | 2020.03.28 | 추천 0 | 조회 4
#906 2020.03.28 0 4
3118
New UP [삼위일체] 하나님의 형상에 대해서.... (1)
#903 | 2020.03.28 | 추천 0 | 조회 2
#903 2020.03.28 0 2
3115
New [공회] 총공회 명칭 사용의 시기는? (1)
*1732 | 2020.03.27 | 추천 0 | 조회 12
*1732 2020.03.27 0 1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