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사회] 함세웅 신부의 발언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4423
작성일
2023.09.25

2004-10-13 20:22:42
이복음

[사회] 함세웅: 인간적으로나 신앙적으로 미숙한 것이고 무지에서 나온...

 

 

제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사회~]
내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사회-]

--------------------------------------------------------------------------------------------

함세웅신부의 "인간적으로나 신앙적으로 미숙한 것이고 무지에서 나온..."라는 얘기도 같이 다루어 주셨으면 합니다.

[동아일보]
가톨릭 함세웅(咸世雄) 신부가 보수성향 개신교계의 국가보안법 폐지 반대 움직임에 대해 “인간적으로나 신앙적으로 미숙한 것이고 무지에서 나온 행위”라고 비판했다.

최근 민주화운동기념사업회 이사장에 선임된 함 신부는 9일 평화방송 라디오의 시사프로그램 ‘열린 세상과 오늘’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함 신부는 무지의 의미에 대해 “하느님의 아들인 예수님을 하느님의 이름으로 죽인 유대 종교인들의 우를 깊이 생각해야 한다”며 국보법 폐지 반대시위를 ‘성서에 대한 문자적 맹종’에 비유했다.

그는 “국가보안법이 없어도 우리는 얼마든지 건강하고 성숙한 국민으로 살 수 있다”며 “국가보안법 (폐지 반대) 주장은 인간을 법체계에 예속시키는 현대판 우상”이라고 말했다.

 


2004-10-13 23:58:45
yilee [ E-mail ]

인권이나 민주화가 가장 필요한 곳은 천주교 체제 내부입니다.

 

 

제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사회~]
내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사회-]

--------------------------------------------------------------------------------------------

주교는 1천년간 자기들의 지배하에 있던 유럽 천하에서 사람을 불에 태워죽였던 아주 무시무시했던 사이비이단 종교입니다. 교황이 정확무오하다고 말하는 곳이 천주교입니다. 천주교의 독재는 지금도 공산독재를 능가하는 곳입니다. 그곳은 인권과 민주와 양심과 자유라는 단어가 말소된 별세계입니다.

그곳에 소속된 사람이 만일 '민주화'를 말하거나 '성숙한 국민'을 말한다면 천주교의 현 체제부터 민주화 체제로 바꾸도록 노력하는 것이 옳을 것입니다. 오늘 천주교라는 이름이 세계 평화와 인류 사랑과 민주화에 기여한다고 생각하게 된 것은 20세기의 불가사의입니다.

이곳은 말이 아닌 말에 대하여는 말을 줄이고 있습니다. 천주교의 주장은 그냥 '믿거나 말거나'라는 뉴스를 보듯 그렇게 보고 있음을 양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이단이나 사이비나 타 종교에 대하여는 시간이 없어 살펴볼 기회조차를 잘 갖지 못하고 있음을 특별히 양해해 주셨으면 합니다.

전체 1

  • 2023-09-25 15:48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4,42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16516
직원 2018.02.21 0 16516
14011
New 이집트 역사서에 출애굽 기록이 없다.. (제, 관) (2)
14011 | 교인 | 2024.02.23
교인 2024.02.23 0 69
14003
천년왕국 (9)
14003 | 궁금합니다 | 2024.02.18
궁금합니다 2024.02.18 0 152
14002
부산연구소 설교록 검색과 결과가 다릅니다. (1)
14002 | 회원 | 2024.02.18
회원 2024.02.18 0 85
13992
결혼과 장례식때 부조는 어떻게 해야하는지요? (3)
13992 | 교인 | 2024.02.12
교인 2024.02.12 0 378
13988
질문입니다. (마9:16-17, 생베 조각 - 관) (3)
13988 | 공회인 | 2024.02.11
공회인 2024.02.11 0 166
13983
공회 회계 담당 (2)
13983 | 회계11 | 2024.02.08
회계11 2024.02.08 0 159
13981
주남선 전기 새로 출간 된 내용에 대한 질문 (2)
13981 | 목회자 | 2024.02.07
목회자 2024.02.07 0 153
13979
[성격고민] 다혈질 성격 (1)
13979 | #5262 | 2024.02.07
#5262 2024.02.07 0 70
13978
[선교단체] 네비게이토를 분별해 주세요 (1)
13978 | #5235 | 2024.02.07
#5235 2024.02.07 0 92
13977
[교회] 참교회 (1)
13977 | #5237 | 2024.02.07
#5237 2024.02.07 0 50
13976
비밀글 [공과] 바알 선지 450인 공과 설명 부탁 (1)
13976 | #5234 | 2024.02.07
#5234 2024.02.07 0 1
13975
[과학] 유전자공학 (1)
13975 | #5227 | 2024.02.06
#5227 2024.02.06 0 58
13974
[홈운영] 건의합니다 (1)
13974 | #5207 | 2024.02.06
#5207 2024.02.06 0 32
13973
[직업/진로] 하나님의 뜻 (1)
13973 | #5195 | 2024.02.06
#5195 2024.02.06 0 47
13972
[교리일반] 이신득의, 이신칭의 (1)
13972 | #5192 | 2024.02.05
#5192 2024.02.05 0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