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건설구원] 건설구원은 어떻게 이룰 수 있습니까?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2434
작성일
2022.09.20

2003-07-23 23:17:50
김정숙

[건설구원] ??? (건설구원은 어떻게? - 관)

제목분류 : [~교리~구원론~건설구원~]
내용분류 : [-교리-구원론-건설구원-]

--------------------------------------------------------------------------------------------

건설구원을 어떻게 하면 이룰수있습니까?

 


2003-07-24 06:18: 1
yilee [ E-mail ]

죽도록 충성하되,

지극히 작은 것부터 시작하면 됩니다.

 

 

제목분류 : [~교리~구원론~건설구원~]
내용분류 : [-교리-구원론-건설구원-]

--------------------------------------------------------------------------------------------

1.죽도록 충성해야 합니다.

 

말씀이 요구하고 성령이 원하시는 바를 거부하면, 그 해당된 부분만큼은 다시는 깨끗하게 건설할 수가 없습니다. 건설의 기회는 각 현실마다 한번이기 때문입니다. 말씀과 성령이 요구하는 것은, 자신의 모든 것을 다 바쳐서 행해야 합니다.

 

2.지극히 작은 것이 충성하면 나머지 문제는 세월 속에 저절로 됩니다.

 

오늘 처음 믿은 분에게는 술 담배를 끊으라는 것도 너무 큰 문제여서 그것을 제대로 끊는 분은 거의 없습니다. 그러나 하루 성경 1절을 읽는다든지, 아니면 주일오전 예배 한번은 빠지지 않고 나가는 일은 마음 먹으면 할 수 있을 것입니다. 만일 이것도 어려우면 이것보다 더 쉽고 간단한 일부터 시작하면 됩니다.

어쨌든 가장 쉽고 간단하고 작은 일부터 하나씩 하다보면, 후에는 다른 사람들이 생각도 못할 큰 일도 할 수 있는 사람이 되는데, 남들이 보면 너무 엄청난 일을 하기 때문에 타고난 실력을 가졌거나 아니면 원래부터 성자가 될 특수한 사람으로 보기 쉽습니다. 그러나 그 사람은 지극히 작은 것부터 시작해서 매일매일 꾸준하게 순종해왔기 때문에 그렇게 큰 문제도 그에게는 처음 시작할 때 지극히 작은 것을 순종할 때와 같은 부담과 수고가 필요할 뿐입니다.

 

3.요는, 행함이 없으면 건설구원은 없습니다.

 

총공회 내 해외파 교수들까지도 행함을 강조하면 율법주의가 된다고 외치던 때가 있었습니다. 지금은 10년 세월을 통해 어떻게 변했는지 모르겠습니다. 율법주의란 행함으로 천국을 가겠다는 이단입니다. 천국은 은혜로 무조건 가게 되지만 천국의 실력차이는 이 땅 위에 살면서 말씀대로 얼마나 실행을 했느냐는 것으로 결정이 됩니다.

행함이 없으면 건설구원은 없습니다. 아는 대로 배운 대로 깨달은 대로 지극히 작은 것부터 실행하는 사람이 되면, 나머지 문제는 전부 해결될 것입니다.

더 자세하게 말씀드리려면, 그 행함의 원인이 주님 중심이냐는 것도 따져야 되고, 또 대속의 사람으로 움직였느냐는 면으로도 봐야 하고, 그 행함의 원동력이 성령에 동행함으로 나타난 것이냐는 점도 반드시 필요합니다만, 우선 질문하신 분께서 건설구원의 기초를 질문하셨다고 보고, 가장 외부적으로 아셔야 할 일을 먼저 말씀드렸습니다. 우선 위에서 말씀드린 내용들을 충분히 잘 하시고 나면, 그다음에 이제 말씀드린 것은 다시 배우셔야 합니다.

피아노로 말하면 처음에는 악보를 보고 손가락을 부지런하게 움직이는 것이 중요할 것입니다. 손가락이 악보를 따라 자유롭게 움직이게 되면, 강약의 감정을 넣는다든지 하는 그 윗 수준을 배우게 될 것입니다.

전체 1

  • 2022-09-20 10:03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3,59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11585
직원 2018.02.21 0 11585
12492
만 나이, 우리 나이 - 신앙 생활에서는? (1)
12492 | 목회 | 2022.12.07
목회 2022.12.07 0 96
12491
왕상15 아사 왕 (1)
12491 | 소망 | 2022.12.04
소망 2022.12.04 0 86
12488
왕상13 늙은 선지자 (3)
12488 | 소망 | 2022.12.02
소망 2022.12.02 0 164
12487
[신학] 합리주의 신학이 무엇입니까? (1)
12487 | #2926 | 2022.12.02
#2926 2022.12.02 0 68
12486
[은사] 방언에 대해 (1)
12486 | #2920 | 2022.12.02
#2920 2022.12.02 0 26
12485
기드온 (2)
12485 | 소망 | 2022.12.02
소망 2022.12.02 0 109
12484
[신앙자세] 사데교회의 책망과 나아갈 길 (1)
12484 | #2919 | 2022.12.02
#2919 2022.12.02 0 20
12482
말세의 징조에 대하여 현대과학의 변론. (2)
12482 | 교인 | 2022.12.01
교인 2022.12.01 0 116
12479
[회개] 사람들에게 상처를 줬습니다 (1)
12479 | #2918 | 2022.12.01
#2918 2022.12.01 0 51
12478
[교리] 예정 (1)
12478 | #2915 | 2022.12.01
#2915 2022.12.01 0 46
12477
[목회] 목회 준비의 조건 (1)
12477 | #2914 | 2022.12.01
#2914 2022.12.01 0 39
12475
[이분설] 이분론 (1)
12475 | #2911 | 2022.11.30
#2911 2022.11.30 0 27
12474
[삼분론] 삼분론, 다중인격? (1)
12474 | #2910 | 2022.11.30
#2910 2022.11.30 0 31
12473
[신앙자세] 자살과 음란의 영을 떼어내는 방법? (1)
12473 | #2905 | 2022.11.30
#2905 2022.11.30 0 45
12471
[기도/인물] 30분 기도, 백목사님이 대외활동 하지 않으신 이유 (1)
12471 | #2899 | 2022.11.29
#2899 2022.11.29 0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