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설교록] 정금등대의 뜻? 망운산 17일 금식기도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2024
작성일
2022.07.06

2003-05-21 04:28:22
피터팬

[설교록] 망운산 17일 금식기도 

 

 

제목분류 : [~설교록~설교~]
내용분류 : [-설교록-설교-]/[-성경-주해-스가랴-]


 

 

'이제 앞으로 정금등대만 남는다.'
'아 정금등대만 순교당할란갑다.다른사람들은 순교를 그래 안시킬란가보다.'

자. 모르드개의 그 행한 의를 모르는 척하고 숨겨뒀는데..하나님이 모르십니까?.....의는 상이 안나오면 이자가 가속도로 붙어요.

그러기 때문에 우리는 앞으로 하나님이 참 믿는자를 찾습니다.

하나님만 바라보고 의지하고 복종하는 요것으로 바꾸어야되기 때문에....

이런 어려움을 당해야 된다 그거요..

홍해바다 와가지고 여호수아 갈렙 모세는 벙긋벙긋 웃습니다.

백성들은 죽을 지경이라....누가고생시켰지? 불신.불신. 옛사람 그놈이 지금 고생했어.

우리는 예수믿는사람은 망각성이 없는것입니다. 과거는 과거로 잊어버리고,

그거 사람죽이는 소리요! 아니요.과거를 하나도 잊어버리지 안합니다.

성령이 충만하면..다윗은 어머니 뱃속에서 잉태할때 그때까지의 과거를 전부 다 추려냈소.

주님에게 성도들이 권이 있는 기도를 한 기도는 여러분들이 그 기도를 살펴보십시오. 그 기도는 하나님하고 일대일로 따졌습니다..

하나님이 그것을 또 원하신다 그거요 아무 논리 없는 그런 이치없는 기도를 하나님이 듣지 안하십니다.

------------------------------------------------------------------------

정금등대가 뭣인지 잘 모르겠습니다. ^.^;

입만 살았고 실상은 변화가 안되고..내힘으로 고칠수 없다는것을알고..
주님 저좀 변화시켜주십시오라고 기도는 가끔하지만...

변하지 않는 내모습.. 늘..옛사람으로 살때가 많아서 고통입니다 -_-;;

마귀의 장난에 유린당하는게 벌써 몇번째인지 모르겠습니다.

다른사람과 같이 있을때는 점잔하지만....
혼자있을때는 저도 모르게 욕도 나오고, 변태적인 행동과 음란한 생각에

내맘이 사로잡힌거 같아서 죽을 지경입니다. -_-;;

이치를 따지는기도를 잘 하고 싶습니다.........

 


2003-05-21 12:46:30
yilee [ E-mail ]

 

슥6:4의 '순금 등대'는 변치 않는 진리의 빛을 비추는 것이 교회의 위치라는 뜻입니다.

 

 

제목분류 : [~설교록~설교~]
내용분류 : [-설교록-설교-]/[-성경-주해-스가랴-]


 

1.슥6:4에는 '순금 등대'

 

금은 변치 않는 영원성을 가르치는 말씀입니다. 등대는 다른 말로 '촛대'라고 합니다. 마5:14에서 믿는 우리는 세상을 비추는 빛이라고 했습니다. 믿는 우리가 여럿이 모이면 교회가 됩니다. 교회나 성도나 같은 뜻입니다. 믿는 사람과 교회는 주변 신앙없는 이들에게 옳고 그른 것을 밝혀 가르치고 안내하고 생명길로 인도하는 존재라는 뜻입니다.

'등대'라고 한 것은 초를 켜서 올려놓는 촛대입니다. 성도의 위치를 말씀하는 것입니다. 성도는 빛을 발해야 하는 위치에 하나님께서 두셨다는 뜻으로 등대를 말씀했습니다. 그렇다면 '순금 등대'라는 것은 영원히 변치 않는 진리로 빛을 비추어 옳고 바른 것을 알리고 가르치고 옳고 바른 참된 것으로 인도하는 것이 교회의 위치라는 것을 말씀합니다.

 

 

2.'아 정금 대만 순교 당할려나!'라고 하신 말씀은

 

오늘 교회가 세상 속으로 스스로 들어가서 세상과 함께 사회주의 건설을 하고 있거나 아니면 한민족 제일주의 건설을 하는 정도가 되었습니다. 불교와 천주교와 손을 잡고 남북 통일을 위해 기여하고 기도한다고 난리들입니다.

앉을 자리 설 자리를 모르고 동서남북 방향 감각을 완전히 잊어버렸습니다. 촛대로 말하면 불 끄진 등대입니다. 오로지 교회에만 빛이 있어 이 빛으로 주변에 비추어 하나님과 천국 가는 길을 보여주어야 하는데, 교회가 빛을 잃고 깜깜해지면 그 시대 그 사회에는 하나님의 은혜와 긍휼이 있을 수가 없습니다. 그래도 그런 흑암 속에서 하나씩 둘씩 자라가는 사람이 있고 깨닫고 돌이키는 사람이 있다면 하나님께서 그 시대를 기다려 주실 수 있을 것이나, 현재는 그 반대가 아닌가 합니다. 주변 백리를 밝히던 등대가 손전등만큼으로 약화되고, 손전등만큼이라도 빛이 있던 곳은 이제 배터리까지 빼버려 희망도 없이 새까맣게 변해졌습니다.

밤길에 도시를 지나가다 보면 온통 교회의 붉은 십자가 네온싸인 밖에 없는데 진리의 빛을 비추는 교회는 통째로 사라지고 없다고 할 지경에 이르렀습니다. 그 유명하던 진리의 교단이라는 고신이 그래도 이 나라에 하나밖에 없는 희망이라고 했는데 그들이 스스로 원하여 세상 나라에 선지학교 운영 최종권을 갖다 바치고 그대신 학위 수여를 하는 대학교를 챙긴 것이 벌써 수십년 전의 일입니다.

이러므로, 이 시대를 살았던 선지자의 탄식은, 현재까지 변치 않고 빛을 비추는 위치를 지키고 있는 정금등대만으로 순교 재물을 받으시려는가? 이런 탄식과 애통함을 가졌던 것입니다.

 

 

3.헤어나지 못하는 깊은 곳에 있는 자신을 보고 안타까우신지요?

 

음란이 나오면 결혼을 하시면 됩니다. 상대가 없으면 수준을 확 낮추면 꽉 찼습니다. 요즘 젊은 분들로 예를 들면, 30세를 넘기면서 깨끗하게 살려니까 구조적으로 안되는 것입니다. 일찍 하려고 해도 상대가 없다는 것은 상대의 잘못이 아니고 내 눈이 사시라 그렇습니다. 나는 앞을 본다고 보는데 남들이 볼 때는 내 눈의 촛점이 상향45도를 향하고 있다는 뜻입니다. 혹 결혼을 했는데도 그런 생각이 있다면 부부 사이에 합의를 하시고 함께 일찍 죽을 각오를 하고 육체의 힘을 완전히 소진을 시켜 버리시면 됩니다. 죄를 짓고 오래 사는 것보다 죄를 덜 짓고 그대신 조금 일찍 가는 것이 좋지 않습니까? 최선은 아니나 차선은 된다는 말입니다. 그래도 안되면 굶기면 됩니다. 속에 있는 힘을 싹 뽑아 내버리고, 또 한편으로 외부에서 연료 공급을 차단시키면, 물리적으로 해결이 됩니다.

다른 죄들도 그 죄들을 잡는 원리는 다 이러합니다. 전쟁이 나서 죽느냐 사느냐 하는 문제가 생기면 만병이 치료되고 오직 생사 문제 하나만 남게 됩니다. 가장 좋기는 이곳 /초기화면/활용자료/녹음본/에서 자꾸 말씀을 들어보셨으면 합니다. 더러운 하수구를 청소하는 법이 앞에서 말씀드린 것처럼 외부에서 들어가는 구멍을 차단시키고, 기존 있던 하수물은 퍼내버리면 됩니다. 그리고는 깨끗한 수도관을 연결시켜 꼭지를 틀면 자연스럽게 물고기가 노는 생명수 강이 될 것입니다.

이렇게 조처를 하지 않으시고, 그냥 컴퓨터 앞에 앉아서 끙끙 거리고 있으면, 해결이 되지 않습니다. 어떻게 해야 저 시궁창을 깨끗하게 하나 하고 생각만 하고 앉았으면 점점 더 썩어갑니다. 큰 방법 몇 가지를 알았으면, 박대통령 혁명 때처럼 권총을 들고 반대측은 모조리 죽이고 불도저로 밀어붙이면 해결이 됩니다. 신앙의 초기에는 그 단호함과 단행이 있어야 합니다. 밀어붙이는 과정에서 발생하는 문제점들은 훗날 자연스럽게 회개할 기회를 하나님께서 주십니다.

 


2003-05-21 13:44: 8
지나가던 이

 

Re: 쉽지는 않겠지만 87년 1월 11일 주전 주후 설교를 권합니다.

 

 

글을 쓰는 사람도 님과 똑같이 한숨많은 사람입니다.
과거에 87년 1월 11일 주전, 주후 설교를 들으면서 내 속에서 죄를 짓는 것은 내가 아니라 악령이고, 물리치는 방법은 주님께 내 심신은 주님의 것이니 악령에게 빼앗기지 말라는 기도라는 것을 배웠습니다.

이해하기 쉬운 설교가 아니라고 생각하고 오해없이 깨달아 행하기도 어려운 설교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자꾸 반복하면 영어실력 늘듯이 신앙실력도 늡니다.

죄송스럽고 송구스러우나, 피터팬 보다 좀 더 나은 이름은 어떨는지요? 절대 딴지를 거는 것이 아닙니다. 자기를 자꾸 피터팬이라고 부르면, 그것도 좋지는 않을 것 같습니다. 실례가 되었다면 정말 송구스럽고, 이런 글이 불쾌하시면 관리자님에게 삭제 요청을 해주십시요. 저는 그냥 평범한 교인인데, 저도 님과 같은 경험이 있어 감히 말씀드립니다.

결혼을 빨리하라는 목사님 말씀에도 전적으로 공감 합니다.

 


2003-05-21 15:24:55
Npuritan

 

(지나가던이님....감사합니다. )

 

 

샬롬..설교추천해주신거 감사드립니다.
이름도 고치라고 권해주시니 감사합니다.

문답방에서 제이름이 10개는 넘는거 같습니다.

그냥 무심코 피터팬이라고 ㎢鳴?..

피터(베드로) vs (목양의신) 팬...이렇게 제 나름대로 의미를 붙여서...

지금까지 사용했습니다만...실례가 된다면 바꾸겟습니다. ^^;

New Puritan 의 의미로 Npuritan 이라고 이름을 지어봤습니다.

전체 1

  • 2022-07-06 08:36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3,32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10337
직원 2018.02.21 0 10337
12040
New UP 조언이 필요합니다. (2)
12040 | 일반인 | 2022.08.07
일반인 2022.08.07 0 119
12034
[회개] 자신의 죄로 주변이 고통당하는 현실 (1)
12034 | #2175 | 2022.08.02
#2175 2022.08.02 0 55
12033
[목회] 목사님의 하루 일과 궁금 (1)
12033 | #2176 | 2022.08.02
#2176 2022.08.02 0 34
12032
[진화설] 진화론에 대해서 (1)
12032 | #2174 | 2022.08.02
#2174 2022.08.02 0 20
12030
[양성원] 총공회 목회자 양성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1)
12030 | #2172 | 2022.08.01
#2172 2022.08.01 0 48
12029
[양육] 세상에 대해 여과해서 가르쳐야 하는지? (1)
12029 | #2165 | 2022.08.01
#2165 2022.08.01 0 24
12028
[설교록] 언행심사를 바로 한다는 것? (1)
12028 | #2164 | 2022.08.01
#2164 2022.08.01 0 13
12019
[신앙자세] 미운 마음이 너무 심할 때 (1)
12019 | #2154 | 2022.07.27
#2154 2022.07.27 0 58
12018
[방언] 방언에 대해 (1)
12018 | #2153 | 2022.07.27
#2153 2022.07.27 0 34
12017
[전도] 대구에 사는 어린 신앙의 교회 안내 (1)
12017 | #2152 | 2022.07.27
#2152 2022.07.27 0 37
12016
죄로 인한 가족의 불행 인식의 고통 (2)
12016 | 질문 | 2022.07.27
질문 2022.07.27 0 147
12006
[결혼] 결혼식에 관련해서 조언을 구합니다 (1)
12006 | #2146 | 2022.07.25
#2146 2022.07.25 0 120
12005
[홈운영] 홈페이지의 답변을 보면서 (1)
12005 | #2145 | 2022.07.25
#2145 2022.07.25 0 73
12004
[주해] 성령을 훼방하는 죄 (1)
12004 | #2143 | 2022.07.25
#2143 2022.07.25 0 64
11996
초대형 교회의 단일 예배 가능여부 (1)
11996 | 목회자 | 2022.07.22
목회자 2022.07.22 0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