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신앙자세] 은혜보다는 무거운 법에 매여 있는 것 같아 힘듭니다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1996
작성일
2022.06.30

2003-05-12 14:51:58
서주영 [ E-mail ]

 

[신앙자세] 정말 자신이 없습니다

 

 

제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신앙자세~]
내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신앙자세-]

--------------------------------------------------------------------------------------------

목사님 저는 백목사님 말씀을 대할때 마다
너무 율법적인것 같고 저의 본성과 천성을 보아서는 정말 어떻게

이 법을 법있게 사용하여 천국에 갈 까를 생각하면

시작하기부터 포기가 됩니다.

아들로써 실력을 쌓아나아가기가 이토록 힘들고 참으로 어려운 것인데

왜 짐진자들에게 안식을 주신다고 하셨는지 저는 이 법이 너무나

무겁게 생각되어집니다.언제 어떻게 다 이루어나가나를 생각하면

눈 앞이 캄캄합니다. 은혜보다는 무거운 법이 목에 매어있는 생각이

듭니다.

 


2003-05-12 22:38:12
yilee [ E-mail ]

 

성경은 참으로 무거운 짐을 우리에게 메웠습니다. 그러나 지고갈 길도 함께 주셨습니다.

 

 

제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신앙자세~]
내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신앙자세-]

--------------------------------------------------------------------------------------------

백목사님의 설교는 은혜롭고 또 그 지도하는 방향은 틀림없이 옳다고 느끼는 분들이 많습니다. 그러나 그 말씀에 귀를 열고 좋아서 듣다보면 문득 그 높은 교훈에 비하여 자신은 너무 부족하고, 또 앞으로도 늘 부족하여 자기는 도저히 희망없는 사람이 아닌가 하고 자책하는 단계를 만나는 분들을 많이 만나 보고 있습니다.

그 말씀이 요구하는 바가 너무 많고 너무 세밀하여 어느 세월에 이 모든 것을 다 고치고 하나님 앞에 서겠는가? 자신에게는 자책이 되고, 또 배운 말씀으로 남들을 보면 그들의 단점이 눈에 너무도 잘 들어오기 때문에 자기도 모르게 그들을 정죄하고 판단하는 일이 앞서는 자신을 발견할 것입니다.

그러나 이런 무거운 짐을 진 상태에서 한 가지를 동시에 아실 것은, 우리가 알아야 할 일과 해야 할 일은 수도 없이 많고 복잡고 무거운데, 그 모든 일을 해 나가는 순서는 그 모든 일을 단번에 하라고 하지 않으셨다는 점입니다. 만일 그 모든 짐을 단번에 지고 우리가 오늘 해결해야 할 일이라고 한다면 우리는 그 자리에 주저앉아 낙망하고 죽어야 할 것입니다.

다행히 이 모든 짐은 언젠가 우리가 해결하고 또 지고가야 할 의무인데, 다만 그 모든 일을 하는 순서는 오늘 현실에서 한 가지만 맡겼지 한꺼번에 다 맡기지를 않았다는 점입니다. 아무리 신앙이 어리고 약해도 아무리 오늘 처음 믿는 사람이라 해도 그 사람이 자기의 현재 힘으로만 노력하면 간단하게 할 수 있는 아주 지극히 작은 것 하나만을 하나님께서는 오늘 요구하고 계십니다.

이 짐은 너무도 지기가 쉬워 누구도 핑게할 수 없는 양과 수준으로 각자에게 맡깁니다. 물론 배우고 아는 것은 미리 미리 알려 주십니다. 그러나 당장에 해결해야 할 문제로 부딪히게 하는 것은 각자가 넉넉히 충분히 하고도 남을 분량을 조금씩 맡깁니다. 그렇게 지극히 작은 것을 몇 번 하고 나면 그다음에는 하나님께서 큰 힘을 보태 주셔서 제법 큰 것을 하나 할 수 있게 하십니다. 이 순간에 남들이 본다면 어떻게 저렇게 큰 일을 해내는가 하고 놀랄 정도겠지만, 실은 그 일을 하는 당사자에게는 어제 했던 작은 일처럼, 작년에 했던 아주 지극히 작은 일처럼 그렇게 하는데도 남 보기에는 제법 큰 일이 해결되도록 하나님께서 그렇게 하십니다.

이 홈에서 주력하여 소개하는 백영희목사님의 교훈 세계는 분명히 성경적입니다. 누가 무엇이라고 해도 성경이 가르치는 방향을 정확하게 요약하고 소개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그 설교 내용이 우리에게 요구하는 것이 너무 많고 복잡하고 무겁다는 것입니다. 눌려 죽을 만큼. 그러나, 그 설교의 한 부분만을 보셔서 오해를 하신 것입니다. 그 설교를 조금만 더 살펴보시면 그 설교의 방향은 성경이 우리에게 가르치신 방법, 즉 지극히 작은 능력과 힘을 가지고도 얼마든지 해 낼 수 있는 분량과 순서를 가지고 인도하는 길을 각자에게 내놓으시고 인도하고 있으니 각자 남을 보지 말고 자기가 걸어갈 자기 길을 찾으라는 것입니다.

이 면을 특별히 관심 가지시고 알아보시고 노력해 보신다면, 눅16:10과 계3:7이 충분히 소망과 능력과 평안을 주실 것입니다.

 

 

눅16:10

'지극히 작은 것에 충성된 자는 큰 것에도 충성되고 지극히 작은 것에 불의한 자는 큰 것에도 불의하니라'

계3:8

'볼찌어다 내가 네 앞에 열린 문을 두었으되 능히 닫을 사람이 없으리라 내가 네 행위를 아노니 네가 적은 능력을 가지고도 내 말을 지키며 내 이름을 배반치 아니하였도다'

 

 

극히 작은 것 하나만

지극히 작은 것 하나를 가지고 오늘 현실에 해당된

이 신앙노선에서 한 가지 더 강조하는 말씀이 있습니다. 이 말씀으로 소망을 삼으셨으면 합니다. 만일 이렇게 열심히 믿고 노력해야 하는 면들이 많지 않다면 성경 전체는 공연히 적어놓은 말씀입니다.

전체 1

  • 2022-06-30 10:20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3,32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10388
직원 2018.02.21 0 10388
12048
New UP [설교록] 목회설교록 구입 방법 문의 (1)
12048 | #2200 | 2022.08.15
#2200 2022.08.15 0 11
12047
New UP [기타] 이복음님, 마음을 넓히시길 부탁 (1)
12047 | #2194 | 2022.08.15
#2194 2022.08.15 0 9
12046
New UP [공과] 하나님의 축복 공과 설명 부탁 (1)
12046 | #2191 | 2022.08.15
#2191 2022.08.15 0 6
12044
New UP 비밀글 요한계시록 질문 (1)
12044 | . | 2022.08.14
. 2022.08.14 0 13
12040
조언이 필요합니다. (3)
12040 | 일반인 | 2022.08.07
일반인 2022.08.07 0 225
12034
[회개] 자신의 죄로 주변이 고통당하는 현실 (1)
12034 | #2175 | 2022.08.02
#2175 2022.08.02 0 110
12033
[목회] 목사님의 하루 일과 궁금 (1)
12033 | #2176 | 2022.08.02
#2176 2022.08.02 0 63
12032
[진화설] 진화론에 대해서 (1)
12032 | #2174 | 2022.08.02
#2174 2022.08.02 0 38
12030
[양성원] 총공회 목회자 양성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1)
12030 | #2172 | 2022.08.01
#2172 2022.08.01 0 94
12029
[양육] 세상에 대해 여과해서 가르쳐야 하는지? (1)
12029 | #2165 | 2022.08.01
#2165 2022.08.01 0 32
12028
[설교록] 언행심사를 바로 한다는 것? (1)
12028 | #2164 | 2022.08.01
#2164 2022.08.01 0 18
12019
[신앙자세] 미운 마음이 너무 심할 때 (1)
12019 | #2154 | 2022.07.27
#2154 2022.07.27 0 67
12018
[방언] 방언에 대해 (1)
12018 | #2153 | 2022.07.27
#2153 2022.07.27 0 42
12017
[전도] 대구에 사는 어린 신앙의 교회 안내 (1)
12017 | #2152 | 2022.07.27
#2152 2022.07.27 0 45
12016
죄로 인한 가족의 불행 인식의 고통 (2)
12016 | 질문 | 2022.07.27
질문 2022.07.27 0 17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