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고민] 뱀과 같이 지혜롭고 비둘기처럼 순결하게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1888
작성일
2022.06.10

2003-04-26 19:24:21
피터팬

 

[고민] 뱀과같이 지혜롭고 비둘기처럼순결하게.......

 

 

제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고민~]
내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고민-]

--------------------------------------------------------------------------------------------

소선집을 다 읽으면서...
제 마음을 찌르는 말씀이 많았습니다...

그중에 한말씀이..제목에 있는 말씀인데요..
세상에 이용 당하는 것만 같은 제 모습에...한탄이됩니다.

한번박에 없는 인생에서....지혜롭게 살고싶습니다.

도와주세요 ..

 


2003-04-27 16:09: 7

yilee [ E-mail ]

 

 

소선집을 다 읽으신 분이 세상을 지혜롭게 살고자 하신다면, 눅16장의

 

 

 

 

 

 

 

 

제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고민~]

내용분류 : [-교리-교회론-신앙생활-고민-]

 

--------------------------------------------------------------------------------------------

 

이곳 /문의답변방/의 질문은 그 내용이 구체적이라야 답변을 할 수 있습니다.

 

소선집을 다 읽으신 분이 만일 '한 번 밖에 없는 인생에서 지혜롭게 살기를 원하신다'면 소선집 중에서는 '지혜로운 청지기' 비유의 설교 말씀으로 해결하셨으면 합니다.

 

그렇습니다. 기회는 단 한번입니다. 두번 주어지지 않습니다. 주인이 부르면 바로 끝나니까 그날 밤 안으로 청지기는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해야 합니다. '그날 밤'은 인생을 하루밤으로 비유한 바로 그 짧은 순간입니다. 오늘 우리가 7-80여년을 산다고 여유있게 인생을 생각하지만 성경은 단 하룻밤이라며 그 기간이 너무도 촉박하다고 알려주고 있습니다.

 

 

그렇다면 이 촉박한 하루밤 나그네 인생에게 그날 밤에 해야 할 일은 무엇이었는지요? 그날 밤에 순식간에 해치워야 할 일은 오직 한 길이었습니다. 다른 사람이 가지고 있는 죄의 빚을 탕감하는 일이었습니다. 오늘 우리가 우리 주변 다른 사람들이 하나님 앞에 짓고 있는 죄를 그 죄에서 돌이키게 하는 만큼 빚을 많이 없애는 행위입니다. 이 방법만이 이 하루밤 인생이 그날 밤에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이며, '지혜로운' 일이라고 성경이 말씀합니다.

 

안 믿는 사람을 믿게 하고, 믿는 사람들에게 바로 믿는 길을 안내하는 것이 우리가 이 세상에서 가장 지혜롭게 시간을 사용하는 유일한 길입니다. 이곳 홈을 운영하는 것도 다른 분들이 조금 더 잘 믿을 수 있는 길로 안내하는 한 방편입니다. 이곳은 이 일을 통해 이 하루밤 바쁜 시간에 이곳이 할 수 있는 유일한 일을 있는 힘을 다 해 하고 있습니다. 이것만이 지혜있는 처세술이고, 이 외에는 영원히 속고 망하고 후회할 일일 것입니다.

 

질문자에게는 하나님께서 누구를 위해 어떻게 하는 것이 그들이 좀 더 잘 믿는 길로 나가게 되는 것일지, 사람마다 하나님께서 각기 다른 현실을 주셨으니 조용히 찾아보셨으면 합니다.
전체 1

  • 2022-06-10 08:24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3,32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10337
직원 2018.02.21 0 10337
12040
New 조언이 필요합니다. (1)
12040 | 일반인 | 2022.08.07
일반인 2022.08.07 0 116
12034
[회개] 자신의 죄로 주변이 고통당하는 현실 (1)
12034 | #2175 | 2022.08.02
#2175 2022.08.02 0 55
12033
[목회] 목사님의 하루 일과 궁금 (1)
12033 | #2176 | 2022.08.02
#2176 2022.08.02 0 33
12032
[진화설] 진화론에 대해서 (1)
12032 | #2174 | 2022.08.02
#2174 2022.08.02 0 20
12030
[양성원] 총공회 목회자 양성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1)
12030 | #2172 | 2022.08.01
#2172 2022.08.01 0 47
12029
[양육] 세상에 대해 여과해서 가르쳐야 하는지? (1)
12029 | #2165 | 2022.08.01
#2165 2022.08.01 0 24
12028
[설교록] 언행심사를 바로 한다는 것? (1)
12028 | #2164 | 2022.08.01
#2164 2022.08.01 0 13
12019
[신앙자세] 미운 마음이 너무 심할 때 (1)
12019 | #2154 | 2022.07.27
#2154 2022.07.27 0 58
12018
[방언] 방언에 대해 (1)
12018 | #2153 | 2022.07.27
#2153 2022.07.27 0 34
12017
[전도] 대구에 사는 어린 신앙의 교회 안내 (1)
12017 | #2152 | 2022.07.27
#2152 2022.07.27 0 36
12016
죄로 인한 가족의 불행 인식의 고통 (2)
12016 | 질문 | 2022.07.27
질문 2022.07.27 0 146
12006
[결혼] 결혼식에 관련해서 조언을 구합니다 (1)
12006 | #2146 | 2022.07.25
#2146 2022.07.25 0 120
12005
[홈운영] 홈페이지의 답변을 보면서 (1)
12005 | #2145 | 2022.07.25
#2145 2022.07.25 0 72
12004
[주해] 성령을 훼방하는 죄 (1)
12004 | #2143 | 2022.07.25
#2143 2022.07.25 0 64
11996
초대형 교회의 단일 예배 가능여부 (1)
11996 | 목회자 | 2022.07.22
목회자 2022.07.22 0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