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인물] 루터, 칼빈이 누구인가요?

기존 문답 보관실
작성자
#1852
작성일
2022.06.07

2003-04-20 21:41:33
초신자

 

[종교개혁/칼빈] 칼빈은 ..

 

 

제목분류 : [~교회사~종교개혁~]
내용분류 : [-교회사-종교개혁-]/[-교회사-총공회-]/[-인물-칼빈-]/[-인물-루터-]

--------------------------------------------------------------------------------------------

루터의 종교개혁이 뭐예요...
칼빈은 누구인지요...

 


2003-04-21 06:42:57
yilee [ E-mail ]

 

서양 중세기 1천년은 천주교가 지배하던 때입니다. 이것을 깨뜨린 것이 루터의 종교개혁입니다

 

 

제목분류 : [~교회사~종교개혁~]
내용분류 : [-교회사-종교개혁-]/[-교회사-총공회-]/[-인물-칼빈-]/[-인물-루터-]

--------------------------------------------------------------------------------------------

1.서양의 역사를 크게 3시기로 구분하면 고대, 중세, 현대로 나눕니다.

1세기에서 6세기까지는 고대
6세기에서 16세기까지는 중세

16세기에서 지금까지는 현대

 

 

2.서양 중세 1천년 정도의 기간은 '중세기'라고 하는데 이때가 천주교가 집권하던 때입니다.

로마에 있는 교황청이 유럽의 모든 나라들에게 영향을 미치며 천주교가 모든 것을 마음대로 하던 시절입니다. 물론 국가와 민족은 다 다르지만 대체로 천주교를 믿고 있었기 때문에 로마 교황청이 막강한 영향력을 미쳤습니다. 그래서 그냥 천주교가 집권하던 시기라고 보실 수 있습니다. 지금도 프랑스 이태리 포루투칼 스페인 멕시코 남미 국가들은 천주교 국가들인데 로마 교황청의 말 한 마디면 나라가 휘청거릴 정도로 영향을 미치고 있습니다. 하물며 그 시절은 얼마나 했겠습니까?

 

 

3.루터의 종교개혁

'종교'라는 표현이 우리나라에서는 불교 유교 기독교 등을 다 포함하는 잡종을 뜻합니다. 그러나 서양에서는 '종교'라는 단어는 오로지 기독교만을 말하는 단어입니다. 따라서 루터의 '종교개혁'은 우리말로 번역을 할 때 '기독교개혁'이라고 해야 옳습니다.

교회가 예수님 승천 후 제자들에 의하여 잘 이어져 내려 오다가 위에서 설명한 대로 중세기 1천년간 세상을 지배하는 재미에 빠져 완전히 타락을 했을 때 루터가 천주교의 잘못을 지적하면서 교회의 참 모습은 이렇게 되어야 한다고 주장을 하게 됩니다. 중세기 때는 천주교 자체를 부인하는 것은 말할 것도 없고 천주교의 교리 하나만 부인해도 바로 사형을 시켜 버렸습니다.

루터는 천주교 자체를 완전히 부인해버렸고 그 중에서도 가장 대표적인 사례를 95가지로 요약해서 발표하게 됩니다. 그 95가지 내용들은 천주교를 떠받히는 기둥같은 중요한 교리들입니다. 루터가 죽기를 각오하고 전면적으로 나서게 되자, 그동안 천주교의 잘못을 알기는 알아도 겁이 나서 감히 나서지 못하던 사람들이 일제히 찬성하고 루터를 따르게 됩니다. 이후 루터와 같은 개혁 입장을 가지고 있으면서도 루터에 못지 않은 칼빈과 같은 큰 인물들이 나서게 됩니다. 그리고 중세 유럽은 천주교 하나로만 내려오던 신앙이 기독교와 천주교로 나뉘게 됩니다.

루터는 독일 사람으로 천주교 신부였으며, 1483년 출생하였고 종교개혁의 깃발을 들고 나선 날은 1517년 10월 31일이었습니다. 그리고 그는 1546년에 임종하게 됩니다.

 

 

2.칼빈

칼빈은 프랑스 사람이었고 1509년에 출생한 사람입니다. 12살에 신부가 되기 위해 이미 교회에서 급여를 받았고 법학을 전공했으며 원어공부에도 아주 출중한 실력을 보여 당대 제일의 석학이 될 수 있는 재질을 보였다고 합니다. 26살 경에 그는 루터가 시작한 종교개혁에 영향을 받아 천주교와 맞서게 되는데, 27세에 '기독교강요'라는 소책자를 한 권 발간하여 천주교의 잘못된 것과 교회가 바로 걸어가야 하는 방향을 적게 됩니다.

이때 서양에서는 막 인쇄기가 발명되고 유럽 각국에 인쇄기술이 급속도로 퍼져 있었던 때였습니다. 바로 이런 때에 칼빈의 책 한권은 순식간에 이 인쇄기를 통해 유럽 각국어로 번역되어 출간이 되었고, 그 책으로 인해 모든 사람들이 천주교의 잘못을 논리적으로 아주 명확하게 인식하게 됩니다.

루터는 1천년 잠자던 교회를 깨운 영감의 사람이라고 한다면
칼빈은 조용하게 교리를 연구하여 전하므로 이론을 구성한 사람입니다.

칼빈은 1509년 출생하여 26세경 천주교에서 나오게 되고 프랑스에서 그를 수배하여 죽이려 하자 스위스 제네바에서 평생을 목회하며 가르쳤고 1564년에 임종했습니다. 현재 우리 교회의 흐름은 그 시작을 천주교로부터 루터가 첫 출발을 시켰기 때문에 루터의 이름을 먼저 기억하고 있지만 자세하게 가르친 실제 교리와 교훈의 내용은 칼빈이 요약하고 정리했기 때문에 교리에 관하여는 칼빈의 이름으로만 전해지고 있습니다. '칼빈주의'라는 단어는 오늘 교회가 성경 그대로 믿고 사는 교회라고 한다면, 예수를 믿는 기본 노선으로 알고 있습니다. 칼빈주의가 아니면 이단이라고 생각하시면 될 정도입니다.

 


2003-04-24 22:43: 3
박종수

 

루터에 대하여, 그리고 종교개혁과 총공회를 비교한다면

 

 

제목분류 : [~교회사~종교개혁~]
내용분류 : [-교회사-종교개혁-]/[-교회사-총공회-]/[-인물-칼빈-]/[-인물-루터-]

--------------------------------------------------------------------------------------------

종교개혁을한 루터를 백목사님은 어떤시각으로 보셨느지요...
종교개혁과 총공회를 한번 비교해본다면 어떤면이 있을까요..

 


2003-04-28 06:35:54
yilee [ E-mail ]

 

루터는 칼빈에 비하여 탁월한 영감의 사람, 공회의 신앙노선은 교회 내의 교회 개혁

 

 

제목분류 : [~교회사~종교개혁~]
내용분류 : [-교회사-종교개혁-]/[-교회사-총공회-]/[-인물-칼빈-]/[-인물-루터-]

--------------------------------------------------------------------------------------------

1.종교개혁 시기의 루터와 칼빈의 관계

하나님과 거리 면으로 본다면

1천년 암흑기에 첫 횟불을 치켜들었던 루터를 칼빈보다 더 신령하게 보는 것이 백목사님의 평가입니다. 루터의 깨달음은 다른 사람을 통해 도움을 받은 면이 거의 없고 성경을 통해 하나님으로부터 바로 깨달은 신앙이고 칼빈은 루터와 어거스틴 등 앞선 신앙선배들의 깨달음을 종합하여 체계화를 했던 지혜의 사람으로 평가를 하고 있습니다.

현재 후대에 남아 전하는 바로는, 루터는 종교개혁의 시작만을 했던 사람이고 종교개혁의 본격적인 사역은 칼빈에 의하여 이루어졌고 오늘까지 그 영향을 끼쳐 온 것도 칼빈이기 때문에 칼빈이 모든 면에서 루터보다 훨씬 영안이 밝고 바른 신앙노선에 있는 사람이라는 평가가 많습니다.

그러나 백목사님의 평가는, 루터는 선생이고 칼빈은 제자이며, 루터가 밝혀 놓은 것을 칼빈이 조직화 정리화 했다는 정도의 의미로 평가합니다.

 

 

2.종교개혁과 총공회 신앙노선

①종교개혁의 신앙노선을 잇는 총공회 신앙노선

우선 총공회의 신앙노선은 루터와 칼빈으로 이어지는 종교개혁을 교회사적으로 이어받고 있습니다. 루터로 시작된 종교개혁은 칼빈에 의하여 요약 정리되었다는 것이 공회의 입장이고, 칼빈의 신앙노선은 이후 웨스트민스터신앙고백을 통해 미국의 청교도 신앙으로 이어졌고 한국의 선교는 그 신앙노선에서 출발했습니다. 한국 기독교의 중심은 장로교에 있고 그 정통성은 해방 후 고신을 통해 총공회로 이어지고 있다는 입장입니다.

따라서 총공회 신앙노선은, 20-21세기까지 이어지고 있는 종교개혁의 현 모습이라고 요약할 수 있습니다.

 

 

②종교개혁과 총공회를 비교한다면

16세기에 있었던 루터와 칼빈의 종교개혁은 기독교라는 종교 자체를 타 종교로 바꾼 천주교로부터 다시 기독교로 교회를 데리고 온 개혁운동이었습니다. 구원론적 입장에서 말한다면 천주교의 1천년 역사는 '기본구원'이 잘못되어 기독교의 본질적인 교리에서 벗어났던 시절입니다. 이를 바로 잡았던 것이 종교개혁이었습니다.

총공회 신앙노선은, 종교개혁의 신앙노선이 500여년 내려오면서 전혀 발전되어 나가지 못하여 앉은뱅이가 된 상태를 일으켜 앞으로 나아가게 했다고 평가할 수 있습니다. 루터와 칼빈은 천주교로부터 기본구원을 되찾아 바로 세웠으나 그 후 시대는 루터와 칼빈으로부터 기본구원을 물려받았다면 그 기본구원 위에 건설구원을 밝혀 앞으로 달려갔어야 했습니다.

그러나 교회는 500년이 지나가는 시점에서도 500년 전 루터와 칼빈의 시대 상황만을 교회의 현행 상황인 줄 알고 있었으니 이는 이 시대 교회가 달려가야 할 향방을 잃어버리고 허공을 향해 싸우는 모습이었습니다. 백영희신앙노선은, 오늘 교회는 500년 전 루터와 칼빈이 세우고 물려 준 그 기본구원을 우리의 기본 신앙으로 터를 잡고, 그 터 위에 오늘 교회가 건설해야 하고 싸워 나가야 하는 향방을 잡음으로 개혁교 내의 개혁을 이루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종교개혁은 기독교라는 울타리 밖으로 교회가 나간 것은 울타리 안으로 가져온 개혁이라면, 백영희신앙노선의 개혁 운동은 오늘 교회가 울타리 밖으로 나가지는 않았다 하더라도 울타리 안에서 바로 나가야 할 바를 포기하고 주저 앉은 교회를 일으켜 세워 나가야 할 방향을 제시하고 앞장을 섰고, 이 길을 따라 모든 교회들이 살길을 찾게 했다고 평가하겠습니다.

 

 

③총공회가 개혁교회 내에서 개혁교회의 나갈 방향을 제시한 중요 노선

기본구원의 개념만을 가졌던 것이 16세기 종교개혁이었고, 이후 500년 개혁교회의 교리역사였습니다. 20세기 중반에 나타난 백영희신앙노선은 안 믿던 사람이 예수님을 믿어 천국을 가게 된 것으로 이 땅 위에 교회가 할 일 전부가 아니고, 예수님을 믿게 한 것은 기본구원이니 이는 교회가 해야 할 일의 절반이며 시작부분이라는 것입니다. 기본구원을 받은 교인들에게 남은 평생 죽도록 충성하고 회개하여 노력할 부분이 또 하나 있으니 그것을 건설구원이라고 합니다.

교회가 믿음으로 천국가게 되었으면 전부라고 생각한 나머지 믿은 이후에 나갈 바를 바로 깨닫지 못했으므로 교회 안에는 별별 불건전한 신앙운동들이 우후죽순 생겨나게 되었고 또 바로 믿어야 할 사람들이 자신들의 힘쓰고 노력할 방향을 총체적으로 잃어버려 그로 인한 손실이 이루 말할 수도 없었습니다.

이렇게 백영희신앙노선이 개혁교회를 다시 한번 살아 움직이도록 하는 핵심 교리는 건설구원론인데 이 건설구원론을 뒷받침하는 교리가 바로 삼분론입니다. 마음과 영을 구별하지 못했기 때문에 건설구원 교리가 도출될 수 없었던 것입니다. 또한 이 삼분론은 기독교교리사의 시대적 중심에 건설구원을 올려놓는 역할 외에, 오늘 말세 과학의 발달로 인간의 한계가 어디까지라는 것을 규명하는 것을 실패하고 방황하는 교회로 하여금 인간의 한계는 물질이며, 그 물질 범위에는 몸과 마음이 함께 포함된다는 것을 밝혀 오늘 과학이 재림 때까지 어느 지경으로 발달을 해도 역시 교회의 교리 손바닥 위에 올려놓고 볼 수 있게 했다고 보겠습니다.

건설구원과 삼분론은 교리의 전면에 선명하게 나타나는 교리라고 한다면, 백영희의 예정론은 칼빈의 예정론을 보완하여 그 완결판이라고 할 수 있고, 진리와 영감의 관계는 일상 생활에서 마음 하나 말 하나까지 신앙으로 건설해 나갈 수 있도록 했으며, 개교회주의신앙노선으로 교회의 운영 방향을 잡되 자유성을 본질로 하는 전원일치의 교리적 이치를 밝혀 전체 교회의 통일된 향방을 잡았다는 점도 빼놓을 수 없는 중요한 부분입니다.

전체 1

  • 2022-06-07 08:43
    구 게시판 자료화

전체 3,32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10337
직원 2018.02.21 0 10337
12040
New UP 조언이 필요합니다. (2)
12040 | 일반인 | 2022.08.07
일반인 2022.08.07 0 119
12034
[회개] 자신의 죄로 주변이 고통당하는 현실 (1)
12034 | #2175 | 2022.08.02
#2175 2022.08.02 0 55
12033
[목회] 목사님의 하루 일과 궁금 (1)
12033 | #2176 | 2022.08.02
#2176 2022.08.02 0 34
12032
[진화설] 진화론에 대해서 (1)
12032 | #2174 | 2022.08.02
#2174 2022.08.02 0 20
12030
[양성원] 총공회 목회자 양성은 어떻게 이루어지는지? (1)
12030 | #2172 | 2022.08.01
#2172 2022.08.01 0 48
12029
[양육] 세상에 대해 여과해서 가르쳐야 하는지? (1)
12029 | #2165 | 2022.08.01
#2165 2022.08.01 0 24
12028
[설교록] 언행심사를 바로 한다는 것? (1)
12028 | #2164 | 2022.08.01
#2164 2022.08.01 0 13
12019
[신앙자세] 미운 마음이 너무 심할 때 (1)
12019 | #2154 | 2022.07.27
#2154 2022.07.27 0 58
12018
[방언] 방언에 대해 (1)
12018 | #2153 | 2022.07.27
#2153 2022.07.27 0 34
12017
[전도] 대구에 사는 어린 신앙의 교회 안내 (1)
12017 | #2152 | 2022.07.27
#2152 2022.07.27 0 37
12016
죄로 인한 가족의 불행 인식의 고통 (2)
12016 | 질문 | 2022.07.27
질문 2022.07.27 0 147
12006
[결혼] 결혼식에 관련해서 조언을 구합니다 (1)
12006 | #2146 | 2022.07.25
#2146 2022.07.25 0 120
12005
[홈운영] 홈페이지의 답변을 보면서 (1)
12005 | #2145 | 2022.07.25
#2145 2022.07.25 0 73
12004
[주해] 성령을 훼방하는 죄 (1)
12004 | #2143 | 2022.07.25
#2143 2022.07.25 0 64
11996
초대형 교회의 단일 예배 가능여부 (1)
11996 | 목회자 | 2022.07.22
목회자 2022.07.22 0 1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