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답

목회자의 자녀 교육이 소홀하게 된 부분에 대해서

일반질문용
작성자
내계집회
작성일
2022.05.08

사람의 역할이 많은데 신앙의 식구 지도 때문에 가정 지도가 소홀했다면(예: 손목사님 사모님의 자녀지도), 개인적인 게으름 등이 없다고 할때, 이런 자녀 교육의 소홀한 부분은 비난의 대상이 되나요, 아니면 인간이 유한해 다 할수 없으니 아쉬운건가요, 아님 어쩔수 없는 부분인가요?

전체 2

  • 2022-05-08 00:39
    사명 때문에 가족을 돌보지 못하여 목사님이나 손 목사님 경우는 그것이 바로 목회자의 십자가입니다.

    관련된 남단에서의 글을 소개합니다.
    (총공회/남단에서/3606)
    https://pkists.net/council/namdan/?mod=document&uid=3606
    (총공회/남단에서/9244)
    https://pkists.net/council/namdan/?pageid=11&mod=document&uid=9244

  • 2022-05-08 08:00
    하나님이 한 사람에게 모든 면으로 다 훌륭하게 만드는 경우는 드뭅니다. 한두 가지 부족한 점을 통해 나머지 모든 장점을 더욱 장점으로 만들고 자칫 실수할 수 있는 훗날을 미리 붙드는 역할로 단점을 사용합니다. 단점은 우선 불편하고 잘못 된 것이나 인생 전체를 보면 단점이란 늘 그 사람의 장점을 보완하거나 장점을 장점답게 만드는 기능이 있습니다.

    손 목사님처럼 훌륭한 분, 많은 장점을 가진 분, 그런데 모두가 아다시피 가족에 대한 면은 단점이라고 쉽게 드러 납니다. 목회자로서 걸어 간 충성의 10분의 1 정도만 돌려서 가족에게 사용했다면 가족 면이 단점 되지 않고 오히려 장점으로 보였을 듯합니다. 다른 장점들은 조금만 낮추어 여전히 일반인 볼 때는 별 표시 나지 않을 정도로 관리하고 가족에 대한 노력을 대폭 올려 버렸다면 아마 키 작은 것 말고는 100점이지 않았을까?

    가족에 대해 약간의 배려만 해도 그 면이 해소 되는 줄 알지만 요12:3에서 예수님의 발과 막14:3에서 예수님의 머리에 나드 한 근, 300 데나리온의 향유를 순간적으로 다 부어 버렸습니다. 옆에 있던 제자 중 회계를 맡아 모든 면을 경제적으로 객관적으로 판단하던 가룟 유다가 볼 때 그 많은 양을 한 순간에 다 쏟으면 그 것이 주님의 발이나 머리에 모두 배어 들어 가서 주님을 위한 것이 되지 않고 대부분은 바로 흘러 내리며 땅에 버려 집니다. 막14장에서는 허비가 심했다고 봤습니다. 요12장에서는 도적이라 그렇게 말했다고 했습니다.

    손양원 백영희의 가족에 문제가 있었다면, 그들은 가족의 신앙이 든든하다고 방심했거나 가족을 무시했거나 실수나 몰라서가 아니라 마리아의 심정이며 노력이었을 것이고, 이 의인들의 가족에게 발생한 여러 문제점을 두고 이 의인들이 가족의 탈선을 막기 위해 가족을 조금 돌아 봤어야 했다고 생각하며 오늘 한국 교회의 거의 모든 목회자들이 교회 돈으로 가족을 잘 돌아 봄으로 오늘 목사 가족의 탈선이 엄청 줄어 들고 심지어 목회자 자녀가 대를 이어 목회에 나서고 있는 것은 오늘 목사님들이 백영희 손양원의 단점을 보며 그들은 교훈을 삼아 더욱 의로워서 그런 것이 아니라, 요12:6에서 '도적'이라 하신 말씀처럼 교회의 머리인 주님의 머리와 교회의 몸인 주님의 발을 위해 오늘의 목회자들이 자녀 사랑을 하는 것이 아니라 복음에 바칠 것을 훔쳐 세상에 사용하는 상황일 수 있습니다.

    본 연구소가 만들고 발간했던 '소선집 13호' 1981.12.6 주일 오전 설교 '마리아의 향유, 요한복음12:1-8' 자료를 살펴 보면 이 곳의 설명에 출처가 나옵니다. 신앙의 심정, 신앙의 자세.. 세상 경제나 인륜이나 사회 심리학적으로 이해 할 수 없는 계산법이 나옵니다. 백 목사님 사후 이 자료를 발간했으나 백 목사님의 자녀들은 이런 모든 자료를 전한다 하여 수 없는 고소를 했고 현재 이 곳에서 직접 읽지는 못하게 되었습니다.

전체 3,41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문답방 이용 - ①기존문답보관실 ②비공개질문 ③비실명진행
공지 | 직원 | 2018.02.21 | 추천 0 | 조회 10865
직원 2018.02.21 0 10865
12206
New UP 공회의 찬송 반주와 무악기파.. (1)
12206 | 신학 | 2022.09.25
신학 2022.09.25 0 7
12203
New [신앙자세] 로또 복권에 대해 (1)
12203 | #2451 | 2022.09.23
#2451 2022.09.23 0 19
12202
New [주해] 모세의 의도? (1)
12202 | #2450 | 2022.09.23
#2450 2022.09.23 0 10
12201
New [진화설] 공룡, 네안데르탈인 화석 (1)
12201 | #2447 | 2022.09.23
#2447 2022.09.23 0 10
12200
New 믿은 이후 지은 죄는 어찌 되는지? (1)
12200 | 자문 | 2022.09.23
자문 2022.09.23 0 84
12199
New 비밀글 음란물 시청에 관한 문의 (1)
12199 | 여자교인 | 2022.09.22
여자교인 2022.09.22 0 6
12198
New 교회 제도를 바라보는 시각 (3)
12198 | 교인 | 2022.09.22
교인 2022.09.22 0 81
12197
[목회] 목회자 가정의 보험? (1)
12197 | #2446 | 2022.09.22
#2446 2022.09.22 0 14
12196
[신앙자세] 수꿩 + 암탉 = 꿩닭 (1)
12196 | #2445 | 2022.09.22
#2445 2022.09.22 0 10
12195
[성경일반] 시온과 예루살렘에 대해 (1)
12195 | #2444 | 2022.09.22
#2444 2022.09.22 0 14
12193
[신앙자세] 자신감을 기르는 방법? (1)
12193 | #2440 | 2022.09.21
#2440 2022.09.21 0 27
12192
[성경관] 성경은 무오? (1)
12192 | #2439 | 2022.09.21
#2439 2022.09.21 0 14
12191
[삼분론] 삼분론을 설명해 주세요 (1)
12191 | #2438 | 2022.09.21
#2438 2022.09.21 0 11
12188
[설교록] 종말에 대한 준비 (1)
12188 | #2435 | 2022.09.20
#2435 2022.09.20 0 10
12187
[건설구원] 건설구원은 어떻게 이룰 수 있습니까? (1)
12187 | #2434 | 2022.09.20
#2434 2022.09.20 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