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백도영은 고소죄로 총공회가 제명' - 6년만에 종결

작성자
담당20
작성일
2019.05.27
백도영 목사는 고소파다. 서영호 목사가 고소하던 1991년에는 고소금지파로 전국에 발표문을 냈다. 아버지 가르침이라면서.
2013년, 백도영 목사는 고소파로 입장을 바꾸면서 법원이 총공회와 백영희 목사의 설교권을 판단해야 한다고 고소를 해왔다.
그 법원이 2019.5.2. 다음과 같이 최종 판결을 확정했다. 백도영 목사의 주장이 맞다며 기소했던 검찰도 이제 입장을 바꿨다.

대구공회가 6년을 시비했고, 본 연구소가 5년을 시달린 내용이 최종 마무리 되었다. 전할 일이 한도 없는데, 이런 일로...



<무죄 최종확인서>




<재판 주요 일정 - 검찰의 소송 포기 등>






< 법원이 상기 첨부한 판결문에서 최종 확정한 내용들을 재요약한다면 >

'백도영 목사가 이영인 목사를 상대로 아버지 설교는 개인사유재산이라고 고소하다 총공회에서 제명 된 것은 사실이다'
'총공회에서 제명 당한 백도영 목사가 제명한 지도부까지 고소를 하자 지도부는 이영인 고소는 해도 된다고 입장을 바꿨다.'
'총공회는 백영희 목사가 고신에서 고소를 반대하다 제명당하며 설립했다. 총공회는 고소금지 교리를 가진 교파다.'
'연구소가 백도영이 제명당한 사실을 사이트에 알린 것은 공회 교인들을 위해 알린 것이며, 백도영에 대한 비방이 아니다.'

경찰 검찰 법원의 조사와 소송 과정은 5년째로 기억되고, 사건의 시작부터는 7년째로 접어 들었다. 그 동안 제출된 자료는 수천 페이지가 넘는다. 고소인은 수없는 주장과 자료를 제시했다. 그리고 기록으로 남겨진 내용이 많다. 판결문에는 아주 간단히 표현되었으나 그 속에 담긴 내용을 상기처럼 요약해 봤다.





< 추가 설명 >
백도영 목사는 아버지 백영희 목사의 설교가 아들만의 사유재산이라는 내용을 담아 2013년에 이영인 목사를 고소했고
백도영 목사가 속한 대구공회는 2014년에 총공회를 개최하고 고소를 이유로 제명 절차를 밟았다. 이 문제를 두고 백도영 목사는 제명 때문에 불이익을 당했다 하여 대구공회가 위치한 거창법원에 공회 대표 7인 등을 상대로 막대한 금액의 소송을 다시 제기하자 대구공회는 제명을 철회해 줄 테니 대구공회를 상대로 고소한 것만 취하하고 이영인 고소는 계속해도 된다는 내용으로 합의를 했다. 백도영은 즉시 회원으로 복구됐다.

그런데 대구공회는 2013년부터 2015년까지 3년간 이 문제 때문에 '고소가 죄인가?' 라는 주제로 전문위원을 선정하고 죄가 된다는 보고서를 잇따라 보고 받았으며, '백도영에 대한 처벌은 제명이었던가, 출석 배제였던가?' 라는 과거 처분을 두고 논란이 분분했다. 대구공회는 백도영 목사의 고소를 단호하게 불법으로 인정하고 처분을 했다가 고소를 직접 당하자 당황했고 백도영의 설교권 고소를 계속하도록 오히려 길만 열어 주는 셈이 되었다. 이 문제는 총공회가 출발하게 된 '고소금지 원칙'과 총공회의 '설교록은 교단의 정체성' 때문에 전체 공회인과 한국교회를 향해 중대한 주제요 사건이므로 연구소 대표 장천룡 조사는 2014년에 이를 '소식' 게시판에 알렸다. 백도영 목사는 명예훼손을 당했다며 이영인을 고소했으나 경찰은 처음부터 무죄로 결론을 냈고, 그 대신 장천룡 대표를 '제명된 적이 없는데 명예를 훼손'했다고 백도영의 주장을 사실이라고 판단했고 검찰도 백도영의 주장을 전부 반영하고 기소를 했으나, 장천룡 대표가 공회의 모든 자료를 하나씩 제출하자 검찰도 '제명을 당했다 해도 명예훼손'이라고 입장을 변경했고 1심과 2심은 백도영과 검찰의 주장과 달리 '제명은 사실' '공회의 성격상 그런 사실은 알려야 하는 것이 맞다'고 판단했다.

연구소와 부공3은 법원이 신앙과 교회를 판단하는 것은 거부한다. 그러나 어떤 결정을 해도 그 자체를 수용하지 거부하지 않는다. 그런데 고소인은 경찰과 법원이 총공회와 성경과 신앙을 실제 판단하는 것이 맞다 하여 수없이 고소를 했다. 검찰은 대법원에 상고를 포기했다. 이는 너무 명확하여 다시 거론할 가치도 없다는 뜻이다. 고소인이 그토록 대한민국 법원이 총공회도 판단하고 지도해야 한다는 믿음을 가지고 고소를 한 셈이다. 그 법원에서 최종적으로 '백도영은 이영인을 고소하다 총공회에서 제명당했다. 총공회는 고소금지 교단이 맞다. 백도영은 자기 교단 지도부를 또 고소하여 고소를 지속하고 자기 회원권을 되찾았다. 그렇다면 대구공회는 백도영뿐 아니라 고소금지 원칙을 포기한 것이 된다... 이렇게 결론이 난 것이다. 이미 제공한 위글의 판결문과 검찰이 백도영의 주장이 틀렸다고 인정하고 소송을 포기한 내용을 다음과 같이 입증한다. 틀린 내용이 있다면 경찰에 고소부터 하지 말고, 교회 내에서 대화하고 틀린 부분을 고칠 기회를 먼저 제공하는 것이 마태복음 18장의 진리다. 아닌가? 성경이 달라 졌나?


지금까지 백도영 측에 주력이 되어 '제명당한 사실이 없다' '고소를 해도 된다.' '백영희 설교는 아들의 사유재산이며 이런 법적 권리는 소송을 통해 해결하지 교회 안에서 의논할 필요도 없다'는 주장을 관철 시키려고 경찰 검찰에 증인으로 쫓아 다니거나 각종 확인서에 도장을 찍은 여러 목사들은 회개하기 바란다. 여러 분들이 그토록 교회를 판단해 달라 했던 법원과 검찰이 백도영의 고소 행위는 총공회에서 제명을 시킨 사실이 있다고 최종 확정을 했다. 법원에서 이렇게 판단을 했음에도 불구하고 다른 말을 하면 최근 이영인 목사처럼 명예훼손으로 크게 처벌된다. 이 목사는 법원이 교회 건을 판단하면 안 된다는 주장이었으니 그렇게 말을 하다 처벌을 받아도 종교적으로는 양심가다. 그런데 법원의 결정을 따라야 한다며 고소파에 섰던 총공회장 출신들은 법원이 하나님을 대신한다고 했으니 당연히 회개해야 하지 않을까? 참 우습다. 이 것이 총공회인가. 공회 200개 교회와 공회를 마음으로 존경하던 한국 교회는 이제 어디를 기대야 할까? 대구공회는 다시 법원의 응원에 따라 고소한 백도영을 상대로 부친 설교를 사유재산으로 주장하거나 일체의 교회 관련 고소를 금지시켜야 하지 않을까? 누가 고소해도 고소하는 목사는 제명해야 하지 않을까? 논리와 자료 인용과 표현에 잘못이 있다면 고소부터 하지 말고 교회 안에서 일단 고칠 수 있는 기회를 달라.
전체 1

  • 2019-05-28 15:58
    천석배 목사는 어떤 연유로 백도영 목사의 측근이 되었을까요? 천 목사가 백도영 목사보다 훨씬 선배가 아닌가?
    김영웅 목사는 어떤 관계로 백도영 목사의 후원자가 되었을까.
    공통점은 평소 이영인 목사를 극히 비판했다는 것 외에는 별로 공통점이 없어 보이는데.

    어쨌든 대구공회만 비록 한 때라도 백영희 목사의 고소금지 원칙을 실천한 적이 있다는 기록을 남기게 되었다.
    백태영 목사, 서영호 목사, 부산공회 모든 목사... 공회를 가리지 않고 부공3 외에는 고소파가 없는데 대구공회만이 한 때라도 고소금지를 보여 줬다. 그런데 불과 1년도 되지 않아서 포기했고. 고소금지! 그 교리 하나를 지키려 하나 힘이 없으면 못 지킨다. 말이야 쉽지. 7년간 수백 건을 당하면서도 부공3만은 이 교리를 지켜 내고 있다. 모든 공회들과 목사들은 침묵한다. 할 말이 없다. 그러면 선지자가 아니지.

전체 20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운영 안내 (2)
담당 | 2018.03.04 | 추천 0 | 조회 1756
담당 2018.03.04 0 1756
132
New 부산 '총공회 본부 건물' 25년만에 사용 재개 (속보1) (4)
총공회 | 2019.06.25 | 추천 0 | 조회 116
총공회 2019.06.25 0 116
131
노곡동 기도원 철거 (3)
높은다리 | 2019.06.13 | 추천 0 | 조회 377
높은다리 2019.06.13 0 377
백도영 이신영 이완영, 3인의 고소 연대 상황 이미지 (2)
회원 | 2019.06.17 | 추천 0 | 조회 293
회원 2019.06.17 0 293
130
'산곡의 백합화' 회원 근황 이미지 (6)
회원 | 2019.05.29 | 추천 0 | 조회 434
회원 2019.05.29 0 434
129
2019년 6월 양성원강좌안내
교학실 | 2019.05.27 | 추천 0 | 조회 159
교학실 2019.05.27 0 159
128
필리핀 개척, 장로 안수 등 - 대구공회
대공 | 2019.05.26 | 추천 0 | 조회 205
대공 2019.05.26 0 205
127
'목사 전과 2범 : 교회 앞 플래카드' - 부산공회2측 이미지 (4)
교인 | 2019.05.22 | 추천 0 | 조회 628
교인 2019.05.22 0 628
서부교회 측에 '접근금지 2차 가처분' - 순천법원 이미지
교인 | 2019.06.10 | 추천 0 | 조회 252
교인 2019.06.10 0 252
126
'조수환' 목사 (前 대구공회) 근황 이미지 (3)
회원 | 2019.05.21 | 추천 0 | 조회 294
회원 2019.05.21 0 294
125
노곡동집회에서 생긴 일 (2신) (7)
대구 | 2019.05.16 | 추천 0 | 조회 644
대구 2019.05.16 0 644
124
부공2 목사님 3명의 '신풍교회' 방문 (1)
서기 | 2019.05.15 | 추천 0 | 조회 405
서기 2019.05.15 0 405
123
신풍교회 '목회자 연금의 교회 수입 처리' 이미지
신풍 | 2019.04.25 | 추천 0 | 조회 336
신풍 2019.04.25 0 336
공회 목회자도 '근로장려금'을 받으라 - 국세청 (2)
공회인 | 2019.05.15 | 추천 0 | 조회 215
공회인 2019.05.15 0 215
목사 부부의 상속재산 처리 - 공회의 사례
" | 2019.05.20 | 추천 0 | 조회 172
" 2019.05.20 0 172
122
'백도영을 총공회가 제명한 적이 있다' - 광주고등법원 (1신)
회원 | 2019.04.24 | 추천 0 | 조회 301
회원 2019.04.24 0 301
백도영은 고소하다 제명된 적이 있다... 판결문 (2신) 이미지 (2)
회원 | 2019.04.29 | 추천 0 | 조회 301
회원 2019.04.29 0 301
'백도영은 고소죄로 총공회가 제명' - 6년만에 종결 이미지 (1)
담당20 | 2019.05.27 | 추천 0 | 조회 203
담당20 2019.05.27 0 203
121
남해 다초교회 입당예배 이미지
부공2 | 2019.04.21 | 추천 0 | 조회 340
부공2 2019.04.21 0 340
120
박종범 장로님, 동문교회 소천 (2)
회원 | 2019.04.19 | 추천 0 | 조회 304
회원 2019.04.19 0 304
119
서부교회 '새벽 예배 150명' 이미지 (5)
방청 | 2019.04.12 | 추천 0 | 조회 584
방청 2019.04.12 0 584
118
이영인 목사 - 전과 1범 확정, 곧 2범이 될 듯 이미지 (6)
담당 | 2019.04.10 | 추천 0 | 조회 648
담당 2019.04.10 0 6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