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손양원 유족회에 대한 비판은 모두 허위로 판명

작성자
담당
작성일
2018.09.25
* 손양원 유족회의 입장 표명

손양원의 신앙을 계승한다는 취지로 애양원교회가 1993년에 건립한 '손양원순교기념관'의 운영 방향을 두고
평소 손양원유족회는 애양원교회가 잘못 나가고 있다며 이의를 제기했고, 애양원측은 7월 24일 소속 교단을 옹호하는 언론을 통해 유족회를 대대적으로 비판을 했다. 일반인들은 언론을 통해 비판적 내용만 알고 있다고 보인다. 유족회가 애양원 측에게 기회를 주며 기다렸기 때문에 유족회는 일방적으로 여론이 비판을 하게 되자 언론의 보도를 시정해 달라고 요구에 나섰다.

비판적 언론들은 유족회 대표의 위임장이 조작 되었다고 의혹을 제기하거나 보훈처의 인터뷰를 통해 유족의 주장을 마치 법적으로 틀린 것처럼 비판하는 동시에 심지어 유족회 내부의 2세 조카들을 통해 1세대 가족들을 비판하게 만드는 상황이 있었다. 이런 애양원 측의 파상적인 공세에도 불구하고 유가족들은 대화를 통해 해결하기를 원했으나 애양원측이 언론까지 동원하자 이제야 해명을 하기 시작했다.



* 공회의 손양원 관련 자료들

손양원의 신앙 내력과 그 본질, 특히 알려 지지 않은 손양원의 세계를 가장 잘 알고 있는 공회가 보관하고 있는 여러 자료를 제공하게 되면서 애양원의 잘못이 모두 드러 나고 있다. 가족들은 일제 때와 6.25 때에 이어 지금까지도 애양원 측으로부터 핍박을 받고 있는 사실이 밝혀 진 것이다. 또한 최근의 모든 논쟁도 거의 애양원 측이 오랜 세월 동안 그렇게 해 온 연장선임이 속속 밝혀 지고 있다. 애양원 측으로서는 어떤 대응도 하지 못하거나 설명조차 하지 못하는 것으로 알려 졌다.

공회는 이미 관련 내용을 알고 있지만 타 교단에 속한 애양원교회의 입장과 전국적인 복음 운동을 위해 굳이 공회 자료를 공표하지 않았다. 공회의 자기 연구가 더 바쁜 점도 있었다. 그러나 손양원 유가족 식구들이 수소문 끝에 2014년부터 연구회를 찾았고, 한 사람씩 관련 내용을 알게 되었으며, 바로 이 시기에 애양원 측에도 회개하거나 해명할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같은 자료를 비공개 조건으로 발송했다. 애양원은 일제 말기부터 너무 오래 동안 누적 된 문제점들 때문에 이를 청산할 기회를 가질 수 없었다고 보인다. 오히려 가족에 대해 비판을 지속했고 부친 때문에 오랜 세월을 기다린 유족 측이 애양원을 향해 '현재 애양원교회의 소속과 노선은 분명히 부친과 다르며' '현재 기념관의 전시물에는 진위를 살필 것이 너무 많고' '심지어 현재 방문객을 상대로 소개하는 내용은 가족의 의사와 너무 다르다'며 조목조목을 반론하고 있다. 이 번 연휴를 고비로 현재 애양원 측이 언론까지 동원하며 유족회를 비판한 것은 모두 사실이 아닌 것으로 밝혀 졌다고 한다.


* 교계 언론협회의 중재 노력

기독교연론협회가 구성한 한국기독언론재단에서는 애양원 교회와 유가족 대표에게 '기자 대표들' '신학 전문가' '양측 대표' '양측 참관인'으로 20여명 정도의 간담회를 주선한 것으로 알려 졌다. 국내 유명 교파의 신학교 총장을 역임한 인물급으로 전문가를 초빙하고 16개 언론사가 대표 기자를 파견하여 양측을 검증하기 시작한다면 그동안 알려 진 내용의 실체는 모두 드러 날 것으로 보인다.
전체 1

  • 2018-10-07 11:43
    7월부터 2개월 넘게 뜨거웠던 모든 논점들은 10월에 접어 들며 내부적으로는 모두 끝이 난 듯합니다.
    밖에서는 멋모르고 그냥 뭐라고들 말하자면 이 번 건의 제일 핵심이 된 내부의 모든 오해 갈등 비판의 원인 제공자들이 3곳으로 볼 수 있는데 모두가 가족에 대한 반론이나 비판을 접었습니다. 광우병은 과학적으로 초기에 이미 아무 문제가 없다고 결론이 나버렸는데, 무식한 사람들만 온 나라를 들끓게 하면서 천하를 뒤집어 버렸습니다. 지금은 모두 그 때를 잊어 버렸습니다. 이 번 건도 그렇게 핵심 모든 논점들이 사실 관계 차원에서 끝이 나버렸습니다. 애매한 점이 없습니다.

    처음부터 역사적 사실이었고, 최근의 전개가 있었으며, 옳고 그른 것은 손바닥에 올려놓고 보듯했습니다. 괜히 발동을 하다가 속에 감춰 둔 것이 모두 다 드러났을 뿐입니다. 곧 하나씩 제 위치에 돌려 놓는 과정이 전개 될 것으로 보입니다. 물론 또 버티거나 뒤집어서 지체 될 수는 있습니다. 그렇다고 호박이 수박 되지는 않습니다.

전체 19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운영 안내 (2)
담당 | 2018.03.04 | 추천 0 | 조회 1590
담당 2018.03.04 0 1590
125
노곡동집회에서 생긴 일 (2신) (7)
대구 | 2019.05.16 | 추천 0 | 조회 348
대구 2019.05.16 0 348
124
부공2 목사님 3명의 '신풍교회' 방문 (1)
서기 | 2019.05.15 | 추천 0 | 조회 242
서기 2019.05.15 0 242
123
신풍교회 '목회자 연금의 교회 수입 처리' 이미지
신풍 | 2019.04.25 | 추천 0 | 조회 251
신풍 2019.04.25 0 251
공회 목회자도 '근로장려금'을 받으라 - 국세청 (2)
공회인 | 2019.05.15 | 추천 0 | 조회 132
공회인 2019.05.15 0 132
New 목사 부부의 상속재산 처리 - 공회의 사례
" | 2019.05.20 | 추천 0 | 조회 50
" 2019.05.20 0 50
122
'백도영을 총공회가 제명한 적이 있다' - 광주고등법원 (1신)
회원 | 2019.04.24 | 추천 0 | 조회 232
회원 2019.04.24 0 232
백도영은 고소하다 제명된 적이 있다... 판결문 (2신) 이미지 (1)
회원 | 2019.04.29 | 추천 0 | 조회 225
회원 2019.04.29 0 225
121
남해 다초교회 입당예배 이미지
부공2 | 2019.04.21 | 추천 0 | 조회 231
부공2 2019.04.21 0 231
120
박종범 장로님, 동문교회 소천 (2)
회원 | 2019.04.19 | 추천 0 | 조회 238
회원 2019.04.19 0 238
119
서부교회 '새벽 예배 150명' 이미지 (4)
방청 | 2019.04.12 | 추천 0 | 조회 459
방청 2019.04.12 0 459
118
이영인 목사 - 전과 2범 확정, 곧 5범이 될 듯 이미지 (6)
담당 | 2019.04.10 | 추천 0 | 조회 500
담당 2019.04.10 0 500
117
총공회 2019년 5월 집회 - 진행
공회 | 2019.04.05 | 추천 0 | 조회 189
공회 2019.04.05 0 189
부공1 대구 노곡동집회 이미지 (4)
" | 2019.04.05 | 추천 0 | 조회 281
" 2019.04.05 0 281
부공2 가평집회 (4)
회원 | 2019.04.18 | 추천 0 | 조회 232
회원 2019.04.18 0 232
부공2 '집회 준비 기도회' 이미지
" | 2019.04.21 | 추천 0 | 조회 219
" 2019.04.21 0 219
부공3 거창 내계집회 (3)
" | 2019.04.05 | 추천 0 | 조회 290
" 2019.04.05 0 290
부공3 거창 내계집회, 정리 이미지
" | 2019.05.09 | 추천 0 | 조회 234
" 2019.05.09 0 234
대공 거창 내오집회 (4)
" | 2019.04.05 | 추천 0 | 조회 244
" 2019.04.05 0 244
116
대구공회 '총공회 조직'과 '교회 이동'
대공 | 2019.04.05 | 추천 0 | 조회 198
대공 2019.04.05 0 198
(대공) 대전 명성교회 입당식
" | 2019.04.05 | 추천 0 | 조회 190
" 2019.04.05 0 190
115
부공3 '덕유산 집회' 본부 건물 건축 이미지 (1)
담당 | 2019.04.05 | 추천 0 | 조회 238
담당 2019.04.05 0 238
114
대구공회가 '고소'했다고 '제명' 이미지 첨부파일 (1)
회원 | 2019.04.04 | 추천 0 | 조회 268
회원 2019.04.04 0 268
비밀글 현장에 가서 확인을 해보니 이미지
방청 | 2019.04.05 | 추천 0 | 조회 2
방청 2019.04.05 0 2
113
2019년 4월 양성원 강좌안내
교학실 | 2019.04.02 | 추천 0 | 조회 155
교학실 2019.04.02 0 155
112
총공회 논쟁의 최종 판단은 법원에서! - 백도영, 광주 재판 증언 일정 (2)
회원 | 2019.03.26 | 추천 0 | 조회 362
회원 2019.03.26 0 362
111
(부공2) 2019년 안수 총공회 개최 이미지
회원 | 2019.03.08 | 추천 0 | 조회 407
회원 2019.03.08 0 4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