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스트-구남단2

'사모하는 마음'과 현대 기술

구남단2
작성자
서기
작성일
2012.01.09
전3:11, 하나님이 모든 것을 지으시되 때를 따라 아름답게 하셨고 또 사람에게 영원을 사모하는 마음을 주셨느니라'

우리에게 주신 것 중에 '사모'라는 것이 있습니다. 훗날 주시되 오늘은 소망만 할 수 있을 때 사모라고 합니다. 받아서 좋은 것도 있으나 받을 것을 늦게 주시고 그 대신 지금은 소망만 주시는 상태가 되면 실제 받은 것만큼 좋아 집니다.

가져야 할 것을 갖지 못하면 그리움에 미칩니다. 이 사모함이 오래 가면 삭아 집니다. 날 것이 익어 진다는 뜻입니다. 충분하게 익어 짐에서 나오는 것으로 가장 대표적인 것이 시, 예술, 철학, 종교와 같은 것입니다.


예전에는 인간이 갖고 싶은 것은 많았고 그 갖고 싶은 것을 실현해 주는 것은 너무도 부족했습니다. 그래서 고대사회로 갈수록 사모함은 깊어 지고 현대사회로 올수록 사모함이 얕아 집니다. 전화, 인터넷, 교통이 발달하여 원하면 바로 가 볼 수 있거나 바로 파악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기술과 경제가 넘쳐 나니 뭐든지 가지지 못할 것이 없습니다. 세계에 맛 있는 특산품을 최저가로 전국 어디서나 먹을 수 있고 세계 모든 정보를 손 끝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습니다. 모든 것이 넘치고 있습니다. 그러니 사모라는 것이 들어 갈 빈틈이 전혀 없다 할 정도입니다.

이렇게 되면 예술 문화 도덕 철학처럼 깊어야만 나올 수 있는 것은 나올 여지가 없게 됩니다. 숲이 없으면 동물이 살 수 없듯이 빠른 세상 넘치는 세월에 사모함이 발 디딜 곳이 없습니다.

신앙 세계조차 깊은 맛이 없어 지는 시기입니다. 천박한 시기, 천박한 설교, 천박한 교리, 천박한 신앙의 시대를 맞고 있습니다. 깊은 장맛, 뚝배기 삭은 맛, 세월과 경험과 손 끝이 일일이 가지 않고는 만들어 낼 수 없는 맛과 향을 구경하기 어려워 지는 시기입니다. 세상 것이 문제가 아니라 신앙의 세계가 그리 되고 있습니다.


빠름을 복이라 생각하지 말고
신속을 은혜라 생각하지 말고
넘침을 교회의 은혜라고 말고

말씀에 붙들려 나를 꺾고 내 속을 삭이고 말씀에 내 생활이 몰입이 된 것만큼 영생을 사모함이 우리 속에 일어 납니다. 새가 새끼를 가지지 않으면 부부를 떼어 놓으면 발동을 합니다. 그리고 바로 새끼를 가지게 됩니다. 사모, 사모함을 살펴 봅니다. 사모가 있기 어려운 때를 탄식합니다.
전체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