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공회 발언/연구

'사람은 돼지를 한 마리씩 기르고 있다', 1957년 설교 중

작성자
회원
작성일
2021.09.20
1957.3.8. 금요일 새벽, 백 목사님의 설교 중에 나온 한 대목이다.



'아담의 범죄 후 사람은 도야지를 한 마리씩 기르고 있다'고 했다.

'어떤 사람은 그 도야지를 잘 기르기도 한다.'

'어떤 사람은 그 도야지를 잘 기르지 못하는 사람도 있다.'




그 분은 미국으로 이민을 가는 사람들이

신앙 생활에는 불리해도 세상에서 더 잘 먹고 더 잘 살기 위해 가는 모습을 두고는

'도야지'라고 콕 찍으며 평생을 그렇게 표현했다. 오늘의 한국 생활은 그 때의 미국과 같다. 아니! 더 나아 졌다.

미국까지 갈 것도 없이, 오늘 이 곳에 살면서 좋아 진 환경에 젖어 들며 과거의 신앙을 회상만 하고 있으면...



우리는, 남을 말하기 전에 우리가 도살장에 누워 순서를 기다리는 돼지다.

돼지를 잘 먹여 잘 길러 놓으면 값이 더 나갈 것이고 도살장 주인이 더 반가울 것이다.
전체 0

전체 14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
공지 | 담당 | 2018.05.19 | 추천 0 | 조회 460
담당 2018.05.19 0 460
10845
문득 걱정이되어 글을 올립니다.. (1)
10845 | 교인 | 2021.10.12
교인 2021.10.12 0 174
10776
'사람은 돼지를 한 마리씩 기르고 있다', 1957년 설교 중
10776 | 회원 | 2021.09.20
회원 2021.09.20 0 125
10762
역사적 사실의 조작인가, 우리가 잘못 알았던가 - 제사를 중심으로 (1)
10762 | 담당 | 2021.09.16
담당 2021.09.16 0 167
10742
명분과 실제-공회의 오늘을 보며
10742 | 공회원 | 2021.09.12
공회원 2021.09.12 0 185
10736
규정과 자율 - 교회 운영
10736 | (행정) | 2021.09.09
(행정) 2021.09.09 0 144
10735
공회 성경해석론 (잠31:30-31)
10735 | (성경) | 2021.09.09
(성경) 2021.09.09 0 114
10662
가치와 위치 - 공회의 가치를 연구하며
10662 | 공회원 | 2021.08.21
공회원 2021.08.21 0 146
10650
새로운 길, 찾아서 가는 길
10650 | 공회원 | 2021.08.18
공회원 2021.08.18 0 186
10626
잘난 사람, 못난 사람
10626 | 담당 | 2021.08.13
담당 2021.08.13 0 156
10637
경험은 총론을 도출한다.
10637 | 담당 | 2021.08.15
담당 2021.08.15 0 82
10615
2021.8월 집회 "말세와 신앙결혼" 1 (월후)-요약 이미지 (1)
10615 | 김희락 | 2021.08.10
김희락 2021.08.10 0 257
10601
참석의 은혜, 준비의 은혜, 주님이 보시는 정성. (1)
10601 | 회원 | 2021.08.08
회원 2021.08.08 0 178
10556
유입인의 말 = 유출인의 말
10556 | 회원 | 2021.07.28
회원 2021.07.28 0 186
10537
설교의 여러 가지 형태들 - 2차 설교를 중심으로
10537 | 담당 | 2021.07.25
담당 2021.07.25 0 151
10529
발명은 없다, 발견일 뿐.
10529 | 공회원 | 2021.07.23
공회원 2021.07.23 0 146
10502
전원일치가 자라 가면 어떤 모습일까?
10502 | 담당 | 2021.07.19
담당 2021.07.19 0 16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