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공회 발언/연구

통분히 여기는 마음, 회개하는 마음

발언
작성자
교인
작성일
2020.08.28
'비대면 예배만 허용' 달리 말하면 '예배당 예배 전면 금지'라는 말이다. 이런 소식을 들었을 때 우리 믿는 사람들은 어떤 마음이 들어야 할까? 어떤 감정과 기분 자세로 이번 사태를 대처해야 할까? 첫째는 통분히 여기는 마음이다. 주님이 나사로를 살리실 때의 그 분한 마음이다. 마귀에게 속아 예배를 똑바로 안 드린 죄, 마귀에게 속은 것에 화가 나야 한다. 더 나아가 분개해야 한다. 죄에 대한 질투심이 생겨야 죄와 싸워 이길 수 있다. 둘째는 죄를 회개하고 용서를 구하는 마음이다.

그런데 지금 기독교계는 엉뚱한 싸움을 하고 있는 것 같다. 분개는 마귀에게 해야 하는데 사람 붙잡고 화를 내며 싸우자고 하고 있다. 극보수에서 주로 나타나는 현상이다. 감옥 가도 예배당 예배를 강행하는 그들이다. 그리고 또 하나님 앞에 주님의 피에 고해서 사함 받아야 하는데 사람 앞에 정권 앞에 국가가 부른다고 줏대도 없이 가서 선지자처럼 호통을 쳐서 할 말은 하고 해야 하는데 무조건 용서부터 하고 본다. 벙어리처럼 듣기만 한다. 무조건 항복이다. 국가는 잘못 없고 전부 기독교인 탓이라는 것을 전국민에게 보여준 꼴이다.

분개 없는 무조건 회개는 죄의 재발만 키우고 회개 없는 무조건 분개는 덕이 결여되어 복음 운동을 방해한다. 마귀에게 속은 죄 그리하여 예배를 소홀히 한 것에 대한 분개,  통분히 여기며 또 한편으로 회개를 해야 한다. 예배에 대한 회개는 예배로만 해결이 가능하다. 예배당 20명 나머지는 예배당 밖에서 창문을 보며 마귀를 향해 이를 갈며 통분 분개하며 하나님을 향해 용서와 회개를 구하며 예배를 드려야 한다. 마귀에게 속아 지금은 비참한 예배를 드리지만 화가 나고 원한이 맺히고 한편으로 지난 예배 잘못을 눈물로 회개하겠다는  지혜가 필요한 때다.

이참에 고범죄까지 싹을 잘라 버릴 수 있는 좋은 기회다. 판단 한번 잘못하면 혹이 하나 더 붙을 수도 있다. 분개만 하다가  안 맞아도 될 뭉둥이 맞지 말고 잘못된 회개만 하다가 만만하게 보여 왼쪽 뺨도 얻어 맞아 가며 상대방을 죄 짓게 해서도 안 될 것이다. 분개하는 마음과 회개하는 마음 둘 중 어는 한 쪽으로 기울거나 하나가 결여되면 조만간 또다시 우리는 마귀밥이 되고 말 것이다.
전체 0

전체 19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
공지 | 담당 | 2018.05.19 | 추천 0 | 조회 842
담당 2018.05.19 0 842
11991
`인공지능과 자유의지` (2)
11991 | 신학 | 2022.07.21
신학 2022.07.21 0 124
11929
가룟 유다의 구원과 자살 - 연경중 첨부파일 (3)
11929 | 서기 | 2022.07.10
서기 2022.07.10 0 238
11926
어머니 - 칭찬과 책망.
11926 | 교인 | 2022.07.10
교인 2022.07.10 0 145
11883
자녀 이름 짓기 (5)
11883 | 교인 | 2022.06.29
교인 2022.06.29 0 257
11871
야곱의 약전
11871 | 공회원 | 2022.06.27
공회원 2022.06.27 0 111
11811
자기 신앙의 측정
11811 | 공회원5 | 2022.06.12
공회원5 2022.06.12 0 174
11808
[연구] 예수님의 지옥강하설. (44)
11808 | 신학생 | 2022.06.11
신학생 2022.06.11 0 410
11801
지식의 양면성
11801 | 공회원 | 2022.06.09
공회원 2022.06.09 0 160
11750
아담의 회개 - 1. 가인과 아벨
11750 | 공회원5 | 2022.05.28
공회원5 2022.05.28 0 155
11872
아담의 회개 - 2. 믿음의 계통
11872 | " | 2022.06.27
" 2022.06.27 0 40
11703
좋은 설교란 무엇일까? - 1.설교자의 자세 (1)
11703 | 공회원5 | 2022.05.15
공회원5 2022.05.15 0 237
11802
좋은 설교란 무엇일까? - 2.설교의 내용
11802 | " | 2022.06.09
" 2022.06.09 0 86
11684
2022.5월 집회, 항상 두 길 오직 한 길1(월후) - 정리 이미지 첨부파일 (1)
11684 | 김희락 | 2022.05.10
김희락 2022.05.10 0 160
11689
2022.5월 집회, 항상 두 길 오직 한 길2(월밤) - 정리 이미지
11689 | " | 2022.05.11
" 2022.05.11 0 50
11654
비밀글 부공2 대표적인 현상 중 하나, 설교의 경우
11654 | 회원 | 2022.05.09
회원 2022.05.09 0 4
11645
집회장소 소송중단. (3)
11645 | 교인 | 2022.05.08
교인 2022.05.08 0 334
11610
작은 시작, 큰 역사 - 나아만 집 여종의 신앙에서
11610 | 공회원 | 2022.04.26
공회원 2022.04.26 0 169
11598
신앙생활의 주인 의식(意識)- 1) 주인의 인식(認識)​
11598 | 공회원5 | 2022.04.24
공회원5 2022.04.24 0 418
11625
신앙생활의 주인 의식- 2) 주인의 모습​
11625 | " | 2022.04.30
" 2022.04.30 0 91
11688
신앙생활의 주인 의식- 3) 주인의 역할
11688 | " | 2022.05.11
" 2022.05.11 0 9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