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공회 출신 정치인의 '염병' 비판 발언

일반소식
작성자
10009
작성일
2020.03.22
공회 출신으로서 서울 중앙에 국회의원 선거에 나선 분의 글을 소개한다. 이 분이 성경과 신앙을 선거 포스타에 붙이고 활동하는 것은 반대한다. 그러나 다음 소개하는 표현은 공회 신앙의 내면임을 동의한다. 성경 말씀 때문에 교회는 정권에 맞서지는 않는다. 죄 되지 않으면 순복한다. 그래서 전염병 때문에 교회 출입과 예배 좌석을 규제하면 굴복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 그러나 교회만을 딱 찍어 코로나 핑계를 대고 치는 그 행위는 밉다. 어느 정치가든 시장 도지사 정권이든 교회를 패고 나서는 것은 복이 없다. 그런 정권에게도 우리는 세금을 낸다. 정권이 밉다고 혁명하는 일은 성경 때문에 못한다. 믿는 사람으로서 특히 공회 교인이라면 하나님께 벌 받을 일을 하는 정권에 친구들이 많고 그들과 사상이 같다 해서 그들을 비호하면 아합과 손 잡은 여호사밧 꼴이 난다. 오히려 친구들에게 목숨 걸고 만류하고 이럴 때 나서서 자기의 평소 쌓아 둔 친분을 가지고 교회만은 손 대지 말라고 해야 한다. 그런 친분이 비록 악한 것이지만 악한 날에 쓰면 그래도 회개의 빛이 간다. 다음 글은, 그 글에 심정이 같다.
-------------------------------------------------------------

2020년 3월 17일

사실상 공권력으로 예배 반강제적 중단은 안 될 일이다:

중국 염병때문 예배 하나 안하나 경찰과 구청이 교회 입구와서 방문 조사, 단속하는 것은 아무리 전염병으로 부터 국민 보호 명분이라지만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을 것 같다. 노인들은  유트뷰를 틀기 조차도 어려울것. 교회들 스스로 중단하는 것은 몰라도 공권력과 세상불신 여론을 가지고 반강제성을 가하면 이는 틀렸다. 전염병 중단 목적 보다 예배의 자유가 더 위에 있다.  현재 교회들에 대한 현 정권의 염병 확산방지 조치는 종교의 자유 간섭내지 침해가 되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본다.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을 것이다.

신사참배나 6.25 환란 때에도 대부분의 교회들은  예배를 중단한 적이 없다. 지금 중국 염병 상황이 6ㆍ25 전시보다 더  위중한가? 에이 ~~ ㅆ벌 새끼들 마귀 새끼들~진짜 ~못 참겠네.  나는 이런 정권에서 하나님의 진노 쌓는 일을 안 하도록 하기 위해 이 한 몸 던져 정치에 나서려고 한다.
이렇게 되면 차라리 전광훈 목사의 교회가 낫네
지금 교회에 있는데 눈물이 흐르네요. 오늘 금식 기도한다. 은행이나 관공서 회사, 나이트, 클럽, 청아대 회의는  수십시간 함께 있는데 교회는 기껏 예배시간 동안 한  두시간 머무는데, 요샌 교회들 식당도 폐쇄했는데

ㅡ'팀블러'라고 하지 말고 그냥 '물통'이라고 부르자:  쉬운 우리말 놔두고 어려운 영어 사용할 실익 있냐? 할머니들은 팀불러가 뭔지도 모르고 발음도 제대로 못할것. 북한이 우리말은 잘 애용하는 것 같다

ㅡ 쎈 놈들:  윤석열, 전광훈, 트럼프,

ㅡ국회의원으로 세우시면 :  하나님이 기뻐하지 않는 법, 규정, 제도, 행정명령ㆍ지시ㆍ지도 등을 싹 없애 버리겠다

ㅡ 세계서 가장 착한 국민성:  미국 총구매 증가 약탈대비 생필품사재기





* 註 'ㅆ벌'은 너무 과격한 표현이어서 생략 처리함
전체 0

전체 30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운영 안내 (2)
담당 | 2018.03.04 | 추천 0 | 조회 2701
담당 2018.03.04 0 2701
3116
New UP 공회 예배, 개인 거리에 ‘가족’은 예외 – 경기도와 대구시부터 수용 이미지
직원 | 2020.03.27 | 추천 0 | 조회 119
직원 2020.03.27 0 119
3102
New 2000년 5월 노곡동집회, 전염병 집단 발병 보고서 (부산, 거창)
국립보건원 | 2020.03.26 | 추천 0 | 조회 110
국립보건원 2020.03.26 0 110
3066
1989년 '공회의 예배론 논쟁' 소개
서기 | 2020.03.24 | 추천 0 | 조회 97
서기 2020.03.24 0 97
3050
예배 때 2m 거리는 '개인'이 아니라 '가족단위'로 - 질병본부에 요구 중
회원 | 2020.03.19 | 추천 0 | 조회 249
회원 2020.03.19 0 249
3006
'서헌제 유튜브' - 공회 성곽을 지키는 활동들 (2)
서기 | 2020.03.11 | 추천 0 | 조회 321
서기 2020.03.11 0 321
3049
좌파 인권법 반대 활동 - 서헌제 교수님의 근황 이미지
회원 | 2020.03.19 | 추천 0 | 조회 150
회원 2020.03.19 0 150
3055
공회 출신 정치인의 '염병' 비판 발언
10009 | 2020.03.22 | 추천 0 | 조회 141
10009 2020.03.22 0 141
2936
신풍교회 '전염병' 대처 방향 (1)
회원 | 2020.02.29 | 추천 0 | 조회 409
회원 2020.02.29 0 409
2973
주일 예배 중단은 안 된다! - 통합교단 측
회원 | 2020.03.08 | 추천 0 | 조회 201
회원 2020.03.08 0 201
3086
'전염병'을 두고 정부는 교회 탓을 중단하라 - 고신 총회 발표문
회원 | 2020.03.25 | 추천 0 | 조회 97
회원 2020.03.25 0 97
2933
국회의원 선거에 나서는 공회인 - 우려를 중심으로 이미지 (2)
공회원 | 2020.02.27 | 추천 0 | 조회 324
공회원 2020.02.27 0 324
2931
이근도 목사님, 성공적 교계 진출 - 총공회 3세대의 성공사례 이미지 (1)
공회교인 | 2020.02.27 | 추천 0 | 조회 232
공회교인 2020.02.27 0 232
2930
[부공3]2020년 3월 교역자회 및 양성원 강좌안내
교학실 | 2020.02.26 | 추천 0 | 조회 129
교학실 2020.02.26 0 129
2990
[부공2] 20년 3월 교역자회, 화상 회의
회원 | 2020.03.09 | 추천 0 | 조회 148
회원 2020.03.09 0 148
2922
2월 23일 주일, 전염병 때문에 교회 출입 중단 조처 - 달산교회 등 (2)
회원 | 2020.02.22 | 추천 0 | 조회 346
회원 2020.02.22 0 346
2905
'백영희 연구' 박사 논문 발표 - 거창지역 기독교 역사연구소 이미지
회원 | 2020.02.19 | 추천 0 | 조회 233
회원 2020.02.19 0 233
2900
서부교회(부공2)측, 대구기도원을 검찰 고발 - 1신 (3)
공회원 | 2020.02.18 | 추천 0 | 조회 368
공회원 2020.02.18 0 368
2882
백태영 목사, 총공회 재산을 자녀에게 상속 (2신 : 2월 21일) 이미지 (4)
공회원 | 2020.02.12 | 추천 0 | 조회 393
공회원 2020.02.12 0 393
2872
대구 북구청, 공회 별 기도원 책임자 규명 요구 (2신) 이미지 (1)
공회 | 2020.02.08 | 추천 0 | 조회 410
공회 2020.02.08 0 410
2890
(사진) 그린벨트에 1083.83평방미터 콘크리트 포장 부분 이미지
공회원 | 2020.02.14 | 추천 0 | 조회 248
공회원 2020.02.14 0 248
2844
[교계] 신학대 정시지원자 미달, 심각
회원 | 2020.02.01 | 추천 0 | 조회 150
회원 2020.02.01 0 150
2846
교육부 관선 이사, 합동교단에 신학자 처벌
회원 | 2020.02.01 | 추천 0 | 조회 185
회원 2020.02.01 0 1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