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신천지 전도법 위법 판결(소식), 어디를 향한 칼인지도 모르고(해설)

일반소식
작성자
소식
작성일
2020.01.10
(교계 소식)
오늘 대전법원에서 '신천지의 위장포교'를 위법으로 판단했다.

이단·사이비 집단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청구소송에서 소위 '모략 포교가 위법하다'는 판결이 국내 처음 나왔다.
재판부는 '신천지 모략포교'가 위법하다며 전도의 방법론을 문제 삼았다. 대전지방법원 서산지원 민사1단독 재판부는 피고 신천지 측이 원고 측 피해자 일부에게 손해배상금을 지급하라는 판결을 했다. 다만 피해 사실의 입증이 어려운 부분은 기각됐다. 중요한 것은 법원이 '신천지 서산교회의 책임을 인정하는 동시에 신천지의 위장포교가 위법'이라고 규정을 지었다.

각종 언론에 의하여 확인 되는 내용은 '상대방이 교리에 순화될 때까지 포교자가 자기 정체를 드러내지 않는 것이 위장 전도방법'이라는 것이고 이는 종교의 자유를 넘어 헌법질서에 어긋난다는 것이다.

* 타 교회 교인이나 전도대상자에게 신천지임을 알리지 않고
* 문화 체험 프로그램이나 성경공부 등을 명목으로 접근해 교육을 받게 하는 등을 짚었다.

이 판례에 힘을 얻은 교계 일부에서는 '앞으로 판례들이 모여 사법처리까지 이어진다면 종교실명제 등 입법요구에도 실질적인 영향력을 끼칠 수 있으리라 예상된다'고 했다.


(소식 해설)
일제 때 신사참배를 반대한 이들이 자신들의 정체를 알리고 다녔을까? 총독부에게 당할 때 이런 사이비로 몰렸다.
해방 후 북한 교회가 해체 되고 지금까지 처형을 당한다. 북한 지하 교회가 자신의 정체를 알리고 접근할까?
로마제국의 학대를 받던 초대교회는 모든 것이 비밀이었다. 그리고 소리 없이 전도했다. 포교의 방법만으로 보면 신천지다.
고려파는 장로교 총회(오늘의 합동, 통합)에게 이단으로 찍힐 때 총회파 교인들을 끌어 오려고 이렇게 접근했다.

총공회만 가지고 이야기 해 보자.
우리가 전도할 때 시장과 지하철과 서울역 앞에서 전도를 하는가? 예전에는 그렇게 했다. 모두가 모르니 노방 전도였다.
지금은 전도를 받지 않은 사람이 없고 믿으라는 설명을 들어 보지 않은 사람이 없다. 이제는 생활 속에서 보여 줘야 한다.
그래서 생활 속에서 천천히 다가 간다. 지금 모든 교계가 현대판 전도 방법을 모두 그렇게 하고 있지 않은가?

공회를 뺀 교회들은 예배당 1층을 카페로 도서관으로 문화 공간으로 각종 복지 중심 시설로 제공하고 있지 않은가?
그들은 진정 복음은 100% 빼 버리고 순수하게 불신자들의 지옥 가는 활동을 지원하고 있는가? 그렇다면 이단이겠지...
모두가 복음을 전하기 위해 문화 선교를 한다고 말한다. 각 교회의 내부 회의록과 교단 세미나가 그렇다. 선교지도 그렇고...

법원에 신천지를 고소해서 일단 신천지를 잡아 버렸다.
법원에 잡힌 것이 신천지인가, 아니면 신천지를 법원에 밀어 넣으면서 전도에 혈안이 된 진정한 복음 운동을 밀어 넣었는가?
아버지 설교를 자기 돈으로 만들기 위해 경찰 검찰 법원을 무려 7년을 주력했다. 그렇게 하면 잡은 것이 아버지 설교권인가?
이 나라 모든 교회의 복음 운동을 전부 경찰과 법원의 쇠사슬에 묶어 버린 것이 아닌가?


기독교 각 교파들과 신학자들의 글을 읽다 보면 유치원을 제대로 다녔는지 의문이 들 내용들이 즐비하다.
그 중에 하나는, 감리교 서적에는 성경이 감독정치를 말하지 장로정치를 말하지 않는다고 한다. 장로교는? 침례교는?
감독도 장로도 침례도 모두 인정할 수 있으나 여러 면에서 볼 때 공회 행정이 현재로서는 제일 낫다, 이렇게 말하면 어떨까?
이런 점에서 나는 공회의 표현과 자세와 포용이 가장 아름답다고 보인다. 그리고 공회를 정죄한 교계는 너무 살벌하다.
그들이 신천지를 잡았다. 그 다음에는 만만해 보이는 공회도 넣고 싶으면 넣겠지. 공회 중에서 겁 먹은 곳은 기고 들어 가고...
귀신이 마지막에 먹을 대상은 신천지일까, 공회일까, 아니면 이 나라 안에 최고를 자랑하는 합동 통합 고신 그들일까?

광우병 소동에 그렇게 미친 흐름을 봤다면,
미군 전차 사고에 그렇게 온 나라가 난리 나는 것을 봤다면,
세월호가 무슨 천고에 진리처럼 잣대가 되어 온 나라를 들끓고 나가는 것을 봤다면,
세상 나라 전체를 늘 경계하고 살아야 하는 이 나라 정통 교회들은 만사 모든 면으로 마지막 칼날을 봤어야 했는데,


공회조차 그런 흐름에 휩쓸리니
신천지를 잡아서 좋다는 소식이 부디 공회 내의 각 교회 게시판이나 예배 시간에 선전 되지 않았으면.

백영희 생전에 이런 소식이 나오면 국내 교계는 이단을 막게 되었다고 환호했고, 백 목사님은 탄식했다.
전체 0

전체 35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운영 안내 (2)
담당 | 2018.03.04 | 추천 0 | 조회 3014
담당 2018.03.04 0 3014
3663
New 총공회 대구 거창 '기도원'의 현황 - 대표 변경, 시설 관리 등 이미지
서기 | 2020.08.03 | 추천 0 | 조회 67
서기 2020.08.03 0 67
3667
New '거창 삼봉산' - 공회의 기도처. 반달곰..
회원 | 2020.08.04 | 추천 0 | 조회 15
회원 2020.08.04 0 15
3641
맑게 갠 '연구소 본부 건물' 이미지 (1)
서기 | 2020.07.27 | 추천 0 | 조회 191
서기 2020.07.27 0 191
3640
철폐 당한 대구기도원, 그후 1년 이미지
노곡동 | 2020.07.27 | 추천 0 | 조회 180
노곡동 2020.07.27 0 180
3651
1. 대구 노곡동 집회 장소의 현재 관리 상태 이미지
서기 | 2020.07.29 | 추천 0 | 조회 125
서기 2020.07.29 0 125
3652
2. 거창 도평기도원, 부공2 협조로 '이치영 대표'의 등기 완료 (등기 포함) 이미지
서기 | 2020.07.30 | 추천 0 | 조회 170
서기 2020.07.30 0 170
3656
부공1 도평기도원, 불법 형태 변경 이미지 (1)
회원 | 2020.07.31 | 추천 0 | 조회 181
회원 2020.07.31 0 181
3605
서부교회 이웃돕기 성금 전달 이미지 (1)
부산 | 2020.07.20 | 추천 0 | 조회 175
부산 2020.07.20 0 175
3563
2020년 8월 집회 계획
담당 | 2020.07.12 | 추천 0 | 조회 70
담당 2020.07.12 0 70
3564
[부공1]2020년 8월 도평집회 (2)
부공1 | 2020.07.12 | 추천 0 | 조회 176
부공1 2020.07.12 0 176
3565
[부공2]2020년 8월 무주집회 - 보류
부공2 | 2020.07.12 | 추천 0 | 조회 83
부공2 2020.07.12 0 83
3566
[부공3]2020년 8월 내계집회
부공3 | 2020.07.12 | 추천 0 | 조회 207
부공3 2020.07.12 0 207
3568
[부공4] 2020년 8월 영동집회
부공4 | 2020.07.12 | 추천 0 | 조회 102
부공4 2020.07.12 0 102
3569
[대공]2020년 8월 내오집회 - 보류
대공 | 2020.07.12 | 추천 0 | 조회 153
대공 2020.07.12 0 153
3558
비밀글 공회 출신 > 중앙보훈교회 담임, 교경부회장... 교계 활동 (임시 수정 : 7월 12일) 이미지 (1)
회원 | 2020.07.10 | 추천 0 | 조회 55
회원 2020.07.10 0 55
3559
비번 자료 (2)
회원 | 2020.07.11 | 추천 0 | 조회 118
회원 2020.07.11 0 118
3507
[부공3]2020년 7월 교역자회 및 양성원 강좌안내 (1)
교학실 | 2020.06.30 | 추천 0 | 조회 218
교학실 2020.06.30 0 218
3495
포도나무 선교회의 중국학생 4회 졸업식 이미지
대공 | 2020.06.29 | 추천 0 | 조회 132
대공 2020.06.29 0 132
3482
손양원은 '차남' > 손양원 관련 단체들에게 발송 (3)
서기 | 2020.06.27 | 추천 0 | 조회 208
서기 2020.06.27 0 208
3466
이치영, 설교록 '편집'했다고 '벌금 300만원 선고' - 백도영 고소 사건 (2)
서기 | 2020.06.24 | 추천 0 | 조회 342
서기 2020.06.24 0 342
3453
'아들의 생명' - 제1회 조직신학 세미나 개최 - 주권욱 (추가 - 6.27) 이미지 첨부파일 (2)
서기 | 2020.06.21 | 추천 0 | 조회 272
서기 2020.06.21 0 272
3465
주권욱 목사님의 논문(석사/박사)과 "아들의 생명"에 대한 간략 설명 첨부파일 (1)
" | 2020.06.24 | 추천 0 | 조회 161
" 2020.06.24 0 161
3423
박인기 "나는 관리인이 아니다" - 노곡동 대구기도원 조사 착수(삭제)
소식 | 2020.06.13 | 추천 0 | 조회 366
소식 2020.06.13 0 366
3389
[외부] 공회 관련 소식
회원 | 2020.06.03 | 추천 0 | 조회 354
회원 2020.06.03 0 354
3384
[부공3]2020년 6월 교역자회 및 양성원 강좌안내
교학실 | 2020.06.01 | 추천 0 | 조회 163
교학실 2020.06.01 0 163
3372
[발굴] 박윤철 목사님 가족의 1948년 심양 탈출 기록
서기 | 2020.05.28 | 추천 0 | 조회 198
서기 2020.05.28 0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