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식

대구기도원에 대한 행정청의 불법여부 조만간 판별

일반소식
작성자
소식
작성일
2021.11.18

대구기도원이 수십년간 잘 지내온 것은 일말의 여지도 생각하지 않고 대구기도원 관할청 대구 북구청이 자진철거 하라는 윽박아닌 윽박에 그걸 또 부공1이 녹음기 테이프처럼 공회를 속이고 똑같이 윽박을 지르니 부공2도 그만 같이 삽을 들고 예배당부터 철거해버린 것은 익히 알고 있는 소식일 것입니다. 

 

부공1 이후에도 관할청이 윽박지르면서 형사고발과 행정소송까지 진행하고 있었는데 이에 대한 사건 마무리가 조만간 될 것으로 보이고 행정청의 불법이 있었는지 여부가 곧 있으면 판별될 것으로 보입니다. 

 

북구청의 자진철거 등등 윽박지르면서 통보한 것을 두고 부공2까지 납짝 엎드리면서 조선시대 원님 모시듯 오히려 공회를 인질 삼아 같은 편에 서서 윽박지르는 것을 보면, 수십 년 쌓아온 신념은 털어도 어떻게 그렇게 쉽게 털어버립니다. 

 

부공1과 부공2는 그렇게 위대한 아낙자손과 이스라엘 민족의 키 차니는 분명 10cm 이상 차이가 나니 우리가 약한 민족이다, 골리앗의 키와 갑옷과 배틀채 같은 창을 들고 있으니 다윗이 돌맹이 하나 던져서 이긴다는 것은 그것은 2021년 현실에 맞지 않는 신화에서나 나오는 상상이지 2021년 현재 북구청은 하늘이라고 대접하고 있습니다. 

 

결과가 나오면 북구청이 그 동안 통보한 것이 불법인지는 판별할 수 있을 것으로 보입니다.

 

그래서 부공2는 행정청과 경찰서마다 쫓아다니면서 홈페이지 등등 자료를 수사기관에 제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습니다.
그래서 본인의 사명과 신념과 상관 없이 사람이란 자기 위치와 지위, 입장에 따라서 죄를 안 지을래야 안 지을 수 없는 상황이 있는 것이고 이제는 자기가 믿어왔던 기준도 골리앗과 가나안 아낙자손에 팔아버리고 출애굽역사를 배신하게 됩니다. 

부공1이 당사자였다면 부공2는 부공1 행동과 방향에 이미 발을 많이 담궜습니다. 부공2는 경찰서가 이겨라, 북구청이 이겨라고 빌고 있다는 소식도 들리고 있습니다. 

전체 2

  • 2021-11-19 03:54
    부공3은 이치와 내리는 정확한데 ,봄바람이 불지
    않는 격 같아 보이는군요.
    부모 위치는 탁월한데 .모두들 어린놈이 하고 있으니
    또한, 세자 위치 때문에 중국에 눈치보듯
    눈물만 흘림니다.
    1'2'3'4'5
    이미 그세계는 놔뉘었으나 그것으로 발전은 이루고
    그 방향은 표현과 실상을 나타내기가 확연합니다.

  • 2021-11-23 23:25
    어린놈이 하고 있는것에 눈물만 흘리신다니 어리지않은 분이신가봅니다.
    그럼 한번 나서서 해보시면 어떠실까요?

전체 53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운영 안내 (2)
공지 | 담당 | 2018.03.04 | 추천 0 | 조회 4680
담당 2018.03.04 0 4680
11071
[부공3] 2021년 12월 교역자회 및 양성원 강좌- 공지
11071 | 교학실 | 2021.11.29
교학실 2021.11.29 0 39
11066
백순희의 '총공회' 이름 신청, 특허청이 거부 이미지 (1)
11066 | 공회원 | 2021.11.28
공회원 2021.11.28 0 131
11032
한교총 제1회 '한국교회 공로상, 서헌제 (부공2 양성원 교수)
11032 | 공회인 | 2021.11.20
공회인 2021.11.20 0 95
11023
대구기도원에 대한 행정청의 불법여부 조만간 판별 (2)
11023 | 소식 | 2021.11.18
소식 2021.11.18 0 176
11022
백영희, 성경적 개교회주의자 - 정정숙 교수 (1)
11022 | 서기 | 2021.11.17
서기 2021.11.17 0 110
11012
(외부) 폐쇄 명령 이후 세계로 교회 근황 (3)
11012 | 외부 | 2021.11.16
외부 2021.11.16 0 143
10992
'심보라' 장례 - 호남순교사 (출간 14번) (1)
10992 | 신풍 | 2021.11.13
신풍 2021.11.13 0 120
10936
[부공3] 2021년 11월 교역자회 및 양성원 강좌 - 보고 첨부파일
10936 | 교학실 | 2021.11.02
교학실 2021.11.02 0 148
10840
부공2, 경찰서에 노곡동 관련 자료 대량 제출 (1신) (2)
10840 | 서기 | 2021.10.08
서기 2021.10.08 0 349
10862
공회 기도원을 개인 소유라며 고소한 목사, 교회라며 입장 변경 (1신)
10862 | 공회원 | 2021.10.15
공회원 2021.10.15 0 281
10872
'산곡의백합화' 필명의 총공회 교인, 근황
10872 | 교인 | 2021.10.18
교인 2021.10.18 0 233
10831
(외부) 이병규 '계약신학대학원', 고신에 기증 (1신) 이미지 (1)
10831 | 회원 | 2021.10.07
회원 2021.10.07 0 321
10881
(외부) 코로나 방역 건의 통계와 교계 동향
10881 | 서기 | 2021.10.19
서기 2021.10.19 0 146
10976
(외부) 이병규 '계신대학원 이사회 회의록', 고신에 기증 ' 이미지 첨부파일 (1)
10976 | 교인 | 2021.11.10
교인 2021.11.10 0 94
10820
서정교회 '하정채' 권사님 별세 - 서부교회 강상녕 장로님 부인 이미지
10820 | 서기 | 2021.10.01
서기 2021.10.01 0 289
10811
익산 주현교회 이교부 측, 통일교로 개종? 이미지
10811 | 계신측 | 2021.09.29
계신측 2021.09.29 0 218
10799
[부공3]2021년 10월 교역자회 및 양성원 - 보고
10799 | 교학실 | 2021.09.27
교학실 2021.09.27 0 169
10790
(2신)목회 가능 교인의 설문 결과 - 2차집계 이미지
10790 | 서기 | 2021.09.25
서기 2021.09.25 0 295
10784
서부교회 측이 고발한 신풍교회의 교인 묘소, 허가 완료 이미지 (2)
10784 | 위원 | 2021.09.23
위원 2021.09.23 0 298
10789
권순일 대법관의 근황 - '백영희 설교는 자녀의 사유 재산...' 이미지
10789 | " | 2021.09.24
" 2021.09.24 0 317
10806
서부교회 근황 - 2019년, 유튜브 이미지
10806 | (서부) | 2021.09.28
(서부) 2021.09.28 0 196
10807
2019년 성탄절 행사 이미지
10807 | (서부) | 2021.09.28
(서부) 2021.09.28 0 1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