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백영희 '목회자 양성'의 방법론

작성자
담당
작성일
2019.04.24
(세상의 전문직 양성)
의사를 양성하는 길은 의대 공부를 6년 마치고 인턴과 레지던트 과정을 4년 정도 밟는다.
변호사 법조인은 과거 사법시험 합격자만 2년 연수를 시켰고 요즘은 3년 로스쿨 후 인턴 과정을 밟는다.
교회는 목회자를 기를 때 신학 과정을 요구한다. 대개 이 과정에서 교회의 전도사 등으로 유급 경력을 쌓는다.
세상의 각종 전문직과 교회의 목사 양성은 거의 같다고 보면 된다.

(백영희 노선의 경우)
백 목사님은 일반 교인을 지켜 보다가 교인 노릇을 잘하면 바로 목회자로 발령을 낸다.
교육 기관과 특별한 수습 과정을 배제한다. 세상과 타 교회는 아주 미개하다 하고 우리는 아주 은혜롭다 한다.
백 목사님 평생 가장 일반적인 목회자 양성은 평소 교인 생활을 지켜 보다 어느 날 목회 출발을 부탁한다.
백 목사님의 목회지는 서부교회가 1차 대상이었고 전국 공회 교회를 함께 목회했기 때문에 전국에 해당된다.

백 목사님은 평생 그토록 '교회 내 특별 과정'을 피하려 했으나 주일학교의 졸업생과 설교록 때문에 예외를 뒀다.
매년 1천명 이상 주일학교가 졸업을 시키자 중간반 반사를 유급으로 임명하고 목회자 과정을 겸하게 했다.
또한 설교록의 출간 때문에 편집실을 유급으로 운영하면서 일부 직원들은 목회를 준비하게 했다.


(각 경로 별 결과)
한 교회에 ① 10년 이상 근무한다면 목회지에 대한 의미가 다르고 ② 100명 주일 오전 출석 기준으로 일단 외형적 목회 기준을 잡는다면


18명

■ 서부교회 : 13명
중간반 : 장신석
편집실 : 이영인 이치영 장천룡 김영환
비직원 : 서영호 김명재 김영채 김영웅 류정현 김병춘 김응도 조일원

■ 지교회 : 5명
백광진 신두범 백복현 구민완 유진혁
전체 1

  • 2019-04-25 18:48
    중간반은 그 많은 반사들이 부부가 유급으로 일하며 그토록 목회를 배웠는데 1명만 목회 안정권에 있다는 것이 참으로 특이하며, 편집실은 연구 기능만 있어 목회를 배울 기회가 전혀 없어 중간반사들이 놀리고 했는데 세월 속에 결과는 바뀌었습니다. 장신석 목사님은 중간반사 시절에 중간 이하의 성적이어서 아무도 기대하지 않았는데 진실한 분이어서 세월 속에 목회력을 인정 받은 것 같습니다. 그래도 서부교회 출신들이 많은 것도 눈에 띄이고

    백 목사님 사후에 출발한 조일원 백복현 구민완 목사님은 신세대인데도 훌륭하게 목회에 안착하면서 공회의 최고 수준에 달한 것같아서 축하합니다. 조일원 구민완 목사님은 개척으로 안착했으니 대단하고 백복현 목사님은 그 어렵다던 번동교회에서 10년 이상을 잘 계신다는 것은 대단히 남다른 분으로 보입니다.

    한 가지 더 눈에 띄는 것은 일체 외부와 접촉하지 않고 자기 길만 가는 분이 전체적으로 절반쯤으로 보입니다. 이런 것이 진정한 공회의 목회자이겠지요. 정치 없이, 인간의 재주 없이, 오로지 주님만 바라 보고 이 어려운 길을 걸었다는 점에서.

전체 94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645
담당 2018.04.11 0 645
86
New 현실은 감사할 것 뿐
담당6 | 2019.07.14 | 추천 0 | 조회 138
담당6 2019.07.14 0 138
85
손양원 시찬송 이미지 첨부파일
담당 | 2019.07.07 | 추천 0 | 조회 167
담당 2019.07.07 0 167
84
지동설 소동, 광우병 폭동, 노곡동 코메디 (1)
담당 | 2019.07.03 | 추천 0 | 조회 220
담당 2019.07.03 0 220
83
고학력 시대에 돌아 본 '초등학교 출신의 초등교사' (1)
담당 | 2019.06.30 | 추천 0 | 조회 173
담당 2019.06.30 0 173
82
우리 사회와 공회를 나란히 비교 시키시는 주님
담당 | 2019.06.29 | 추천 0 | 조회 157
담당 2019.06.29 0 157
시대에 따라 달리 주신 사명 - 앞선 종들과 비교하며
담당 | 2019.06.30 | 추천 0 | 조회 153
담당 2019.06.30 0 153
81
공회식 분쟁 대처의 사례 제시
공회원 | 2019.06.24 | 추천 0 | 조회 225
공회원 2019.06.24 0 225
80
뇌물과 선물 - 세상법과 성경법의 차이
담당 | 2019.06.19 | 추천 0 | 조회 144
담당 2019.06.19 0 144
79
아비로부터 '삼사대' 아들에게로 (1)
담당 | 2019.06.13 | 추천 0 | 조회 254
담당 2019.06.13 0 254
78
진리 연구, 그 깊은 세계에 스며 드는 또 하나의 함정
담당 | 2019.06.05 | 추천 0 | 조회 217
담당 2019.06.05 0 217
77
공회 신앙과 교회 윤리 - 방문할 때 대표 기도
담당 | 2019.05.18 | 추천 0 | 조회 283
담당 2019.05.18 0 283
76
사회주의가 꼭 망하는 이유, 출22장
담당 | 2019.05.12 | 추천 0 | 조회 259
담당 2019.05.12 0 259
75
환란 때 대처하는 모습들 - 설교 사용 금지를 두고
담당 | 2019.05.08 | 추천 0 | 조회 284
담당 2019.05.08 0 284
74
세상적으로 남다른 은혜를 받은 경우 - 예능을 중심으로
담당 | 2019.05.05 | 추천 0 | 조회 237
담당 2019.05.05 0 237
73
교회의 제도와 내용, 그 균형론
담당 | 2019.04.28 | 추천 0 | 조회 222
담당 2019.04.28 0 222
72
백영희 '목회자 양성'의 방법론 (1)
담당 | 2019.04.24 | 추천 0 | 조회 305
담당 2019.04.24 0 3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