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현실

예상 되는 위험성 때문에 '사전 조처'했던 과거 - 공회들의 지난 날

작성자
담당
작성일
2021.01.13
평소 대낮에는 등불을 밝힐 기름을 준비하든 말든 또 등불을 켜든 말든 표시가 나지 않는다.
학생은 시험을 쳐 봐야 비로소 실력이 나오는 것이고 교회는 일을 겪어 봐야 비로소 신앙의 내면이 밖으로 드러 난다.


1989.10.17. 제20회 총공회 때
대구공회는 부산공회를 이단으로 정죄했고 이후 공회는 분열 되었다. 당시 죄목은 우상 숭배라면서 재독 설교를 신사참배와 같은 죄라고 했다. 요즘 좌파들처럼 분위기를 몰아 가면서 써먹은 감성 자극은 '죽은 부모님을 그리워 하다가 나중에 미쳐 버린다'는 논리였다. 앞으로 그렇게 될 것이니 미리 정죄해서 처단을 했다.

이 번 코로나 방역 문제를 두고 지난 1년을 천하와 한국와 교계가 생 난리를 다 부렸다. 태산진동에 서일필! 딱 그 꼴이다. 전 인류가 죽는다며 호들갑을 떨고 분위기를 몰아 놓은 다음에 이리 끌고 가고 저리 끌고 가면서 정치가들은 천하를 요리하고 있었고, 그 요리 중에는 한국의 보수 정통 교회를 모조리 삶고 튀겨 버렸다. 서부교회 딱 1개만 좌로도 우로도 흔들리지 않고 제 자리를 지키고 있다. 대구공회는 예상 되는 위험을 가지고 사전에 정죄했다. 이 기록조차 모두 잊어 버렸을 듯하다. 재독 예배의 위험이 장차 예견이 된다고 정죄를 해 버렸다면 이 번 코로나를 가지고 위험을 예견하면서 교회 문을 못 박아 버린 세상을 향해 대구공회는 할 말이 없어야 한다. 대구공회 쪽 교회가 당국에게 방역이 평소 감기로 죽는 환자보다 적다며 맞서려 했다면 대구공회는 자기 양심에 지난 날 부산공회를 정죄했던 자신을 돌아 봐야 한다.



최근에 좌파 정권이
과거 우파 정권을 끌어 내리기 위해 동원했던 말, 논리, 행동들이 선더미처럼 쏟아 지고 있다. 남을 향해 말하는 것은 쉽다. 다만 그 말로 나중에 자기를 돌아 봐야 한다면 말이라는 것은 대단히 신중해야 한다.

마7:2,
너희의 비판하는 그 비판으로 너희가 비판을 받을 것이요 너희의 헤아리는 그 헤아림으로 너희가 헤아림을 받을 것이니라



우리는 이 말씀으로 세상의 좌우를 포함하여 어떤 세상에게도 사용하고 싶지 않다. 그러나 교계에게는 원리적으로 말할 수 있다. 공회들에게는 형제이니 더 강하게 말할 수 있다. 연구소와 소속 공회와 교회 내부로 들어올수록 우리는 평소에 더 강하게 말해 왔다. 그리고 자기를 향해서는 평생 돌아 봐야 했다. 그래서 외부에서 시비를 걸어 오면 이 곳은 그 오랜 기간 동안 그렇게 매도를 당해 왔다. 정죄하며 신이 났던 이들은 그 당시 이겼고 이 곳은 늘 지고 왔다. 그러나 일이 벌어 질 때마다 이 곳은 과거를 다시 돌아 봤다.




2014년,
부공3의 이 연구소 핵심 직원들 사이에서는 격론이 일어 났다. 실제 분규였다. 지금 얼굴 보지 않고 산 세월이 5년이다. 아마 그들이 자존심 때문에 돌아 서지 않을 것이고 이 곳은 체질적으로 정치적 해결을 하지 않기 때문에 그들이 돌아 서지 않으면 인륜 차원에서 만날 일은 없을 것이다.

2013년 4월에 연구소의 설교 제공을 금지하라는 고소가 들어 왔다. 우리는 내부적으로 공회와 연구소의 목회자나 핵심 직원들이나 회원들에게 질문을 했다. 설교록을 가져 간다며 내 놓으라는 고소가 들어 왔다. 내어 줄 것이냐, 아니면 뺏기면 뺏기지 내어 줄 수는 없는 것이냐? 모두가 내어 줄 수 없다고 했다. 다시 물었다. 복음 운동의 이 설교 자료란 세상 방식으로 뺏어 가면 십자군 운동 때처럼 칼을 들고 싸우지는 못하니 우리는 뺏겨야 한다. 그런데 뺏지도 않는데 위협을 한다 해도 미리 겁을 내고 넘겨 줄 수 있느냐? 만일 그렇게 하려면 미리 손을 떼 달라 끝까지 버틸 사람들조차 곤란해 진다고 했다. 모두 끝까지 가겠다고 했다.

2014년 10월에 2심을 이기게 된 고소파 쪽에서 공회와 연구소 핵심들에게 위협이 될 통고서가 왔다. 손을 보겠다는 뜻이다. 갑자기 목회자들 중에 절반이 난리가 났다. 교인이 다치면 안 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고소측이 원하는 대로 돌아 섰다. 그런데 그 후에 그 위협에 따라 전과자가 된 교인은 하나도 없다. 목회자나 목회자 부부만 전과자가 되었다. 예상 되는 위협에도 미리 다 내어 줬다. 그렇다면 서부교회보다 못하지 않은가? 서부교회는 뺏기면 뺏기지 내 손으로 예배를 중단할 수는 없다고 했다. 부공3은 서부교회와 부산공회마저 이탈을 했다는 명분으로 출발했다. 그런데 지나 놓고 보니 꼭 같다.




오늘 큰 소리는 누구나 칠 수 있다.
내일 그 큰 소리 그대로 걸어 가는 것은 별개 문제다.
본 연구소가 백영희 노선의 연구에 주력하는 이유는 미리 준비하고 일이 닥치면 말씀으로 걸어 갔던 길을 연구하고 싶어서다.
실제 일이 닥치면 모두 다른 소리를 할 터인데 일이 닥치기 전에는 모두가 의인이다. 큰 소리다. 일이 생겨 봐야 안다. 이 번 코로나 방역 문제를 참으로 감사하게 재미있게 연구적으로 잘 겪고 있다. 예배와 주일과 교회를 위해 목숨을 건다는 한국 교회의 그 많은 인물들이 전부 숨어 버렸다. 세계로교회는 거듭 말하지만 주사파 정권의 종교 탄압에 맞선다고 밝히고 있다. 비록 많지는 않으나 정치 투쟁을 포함 시켰다. 정말 순수한 신앙 문제로 초지일관하는 곳은 서부교회뿐이다. 그 교회를 두고 다른 면으로 연구할 분야는 한도 없이 많다. 이 곳은 애양원교회와 서부교회를 오래 전부터 꼭 같다고 봤다. 손양원 이름만 남고 손양원 방향과 반대로 가 버린 곳, 백영희 이름만 남고 백영희 신앙과 반대로 간 곳이다.
전체 0

전체 30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1425
담당 2018.04.11 0 1425
9170
진행 되는 말세 심판 - 이단의 진화
9170 | 담당 | 2021.01.23
담당 2021.01.23 0 111
5465
'시대' 별 공회가 주력했던 방향, 사명
5465 | 담당 | 2021.01.09
담당 2021.01.09 0 77
5456
몰아치는 맹 추위 - 세상에도 또 우리의 신앙 환경에도 (1)
5456 | 담당 | 2021.01.08
담당 2021.01.08 0 117
5458
악령, 기생충, 바이러스 그리고 좌파
5458 | 담당b | 2021.01.08
담당b 2021.01.08 0 122
5432
재빠른 교계 지도자들의 '적기독' 행위들
5432 | 담당 | 2021.01.02
담당 2021.01.02 0 168
5434
환란의 대처 방법 - 80년대 범일동 분교의 경우
5434 | 담당 | 2021.01.03
담당 2021.01.03 0 148
5451
교회 방역 저항은 정부 투쟁에 앞서 소속 교회와 교단을 향해야 한다. - 세계로교회와 서부교회를 중심으로 (1)
5451 | 담당 | 2021.01.06
담당 2021.01.06 0 141
5463
사례로 본 공회의 사회 대처 (1)
5463 | 담당 | 2021.01.08
담당 2021.01.08 0 120
5468
세계로교회는 정치적 저항, 서부교회는 순수 신앙적 고수 (6)
5468 | 담당 | 2021.01.10
담당 2021.01.10 0 244
5488
'서부교회의 예배당 폐쇄'를 보며
5488 | 담당 | 2021.01.12
담당 2021.01.12 0 175
6000
서부교회의 예배당 앞에 마당 폐쇄는 자진 폐쇄가 아닌가? 이미지
6000 | 담당 | 2021.01.19
담당 2021.01.19 0 183
9180
New 타 공회 타 교회 '예배'를 5년간 짓밟은 서부교회의 이중적 행동
9180 | 부공3 | 2021.01.25
부공3 2021.01.25 0 94
5491
예상 되는 위험성 때문에 '사전 조처'했던 과거 - 공회들의 지난 날
5491 | 담당 | 2021.01.13
담당 2021.01.13 0 109
5500
논리 싸움에서 지면 행위 싸움은 볼 것도 없다. - '1인 예배 허용'이라는 표현 (6)
5500 | 담당 | 2021.01.14
담당 2021.01.14 0 207
5928
대형교회와 소형교회를 농간하고, 교계는 그대로 당하고.. (2)
5928 | 담당 | 2021.01.17
담당 2021.01.17 0 143
5426
2020년 한 해를 돌아 본다. 감사만 가득하다.
5426 | 담당 | 2020.12.30
담당 2020.12.30 0 135
5410
가룟 유다의 죄로 본 회개의 어려움 - 한해를 정리하며
5410 | 담당4 | 2020.12.27
담당4 2020.12.27 0 129
5404
없어진 성탄절, 못박은 예배당 대문 - 교회가 세상을 불러 들인 결과 (4)
5404 | 담당 | 2020.12.24
담당 2020.12.24 0 242
5405
성탄을 계명으로 지켰던 두 분 - 말라위 지도자, 사직동교회 선배
5405 | 담당 | 2020.12.25
담당 2020.12.25 0 159
5289
자연계시로 들여다 본 특별계시, 백영희 니시 건강법
5289 | 담당A | 2020.12.21
담당A 2020.12.21 0 155
5233
접하는 만사에서 깨닫고 감사로, 어금니 발치..
5233 | 담당 | 2020.12.16
담당 2020.12.16 0 173
5230
교회의 제도 변경에 따른 문제점 - 가정교회, 목장 목회를 중심으로
5230 | 담당 | 2020.12.15
담당 2020.12.15 0 161
5223
주일과 예배까지 예외가 되는 상황 - 방역을 중심으로 (1)
5223 | 담당 | 2020.12.13
담당 2020.12.13 0 223
5222
노아 식구들의 문제점을 통해
5222 | 담당 | 2020.12.12
담당 2020.12.12 0 154
5199
결혼 소개와 '생활 거리'
5199 | 담당 | 2020.12.06
담당 2020.12.06 0 228
5170
공회와 타 교회의 '설교' 방향 - 운전과 비교한다면
5170 | 담당 | 2020.11.28
담당 2020.11.28 0 197
5179
세상의 교회 탄압 - 교회의 교회식 대응과 세상식 대응 (4)
5179 | 담당 | 2020.11.30
담당 2020.11.30 0 253
5189
성경 공용 금지의 양면
5189 | 담당 | 2020.12.02
담당 2020.12.02 0 207
5169
교회와 신앙의 내부 배신 - 백영희 생애를 중심으로
5169 | 담당 | 2020.11.27
담당 2020.11.27 0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