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현실

가룟 유다의 죄로 본 회개의 어려움 - 한해를 정리하며

작성자
담당4
작성일
2020.12.27
가룟 유다의 죄를 생각해 봅니다.

1. 연보를 도적질한 죄
2. 예수님 팔아먹은 죄
3. 대속을 믿지 않고 소망을 저버린 죄
4. 살아서 회개하는 어려운 길 피하고 죽음의 쉬운 길을 택한 죄

예수님을 팔아먹은 가룟 유다의 죄는 두말할 것 없는 큰 죄입니다. 대속의 소망까지 저버린 죄는 회개의 기회를 스스로 저버린 절망의 큰 죄입니다.

그런데, 만에 하나 가룟 유다가 살아서 회개를 하려고 마음 먹었더라면? 철면피가 되어야 했을 것입니다. 수많은 비난과 돌팔매질을 감수해야 했을 것이고, 돌에 맞아 죽었을 수도 있을 것입니다. 그래도 살아서 회개하는 것이 나았겠지만, 살아서 회개하는 것이 죽는 것보다 어렵기 때문에 죽음을 택했다 할 수 있습니다. 살아서 회개하는 어려운 길보다 죽음의 쉬운 길을 택한 이것이 또 다른 큰 죄가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차라리 살아서 뉘우치고 회개하다가 돌에 맞아 죽었더라면, 순교까지는 아니더라도 그나마 지은 죄를 상당 부분 상쇄할 수 있지 않았을까?

회개라는 것은 때로는 철면피가 되어야 할 때도 있다는 것을 생각해 봅니다. 얼굴 가죽이 철판 같다는 철면피. 미안하고 죄송하고 부끄럽고 고개조차 들지 못하겠고… 이런 것들을 감내하지 못해서 회개하지 못하고 피하고 합리화시키는 경우도 허다할 것 같습니다. 죄의 종류에 따라 회개의 형태도 다르겠지만 어떤 죄는 모든 것을 던져버리는 것보다 더 어려운, 철면피라는 손가락질을 감내하면서 회개해야 되는 경우도 있습니다.

드러나는 죄일수록 더욱 철면피 같은 모습일 수밖에 없을 것 같습니다. 드러내야 하는 죄는 드러내서 수치를 감내하며 회개해야 하고, 드러내지 말아야 되는 죄는 드러내지 말고 혼자서 속으로 감당해야 합니다. 이성 면의 죄가 대표적입니다. 고백이라는 미명으로 죄를 드러내면 상대방 가슴에 비수를 꽂는 일이 될 수 있고 씻을 수 없는 상처를 주게 됩니다. 죽는 날까지 혼자 속으로 죄 짐을 지고 평생을 회개하며 살아야 진정한 회개가 되겠습니다.

회개는 참으로 어려운 것 같습니다. 죄를 안 짓는 것도 어렵지만, 지은 죄를 회개하는 것은 더 어렵습니다. 뉘우치는 ‘회(悔)’는 쉬운데 실제 고치는 ‘개(改)’까지 하는 것은 정말 어렵습니다. ‘회’를 하고 ‘회개’했다고 착각하는 경우가 대부분이 아닐까 생각해 봅니다.

바른 신앙의 걸음은 울며 웃으며 가는 길이라 합니다. 땅의 것만 내려다보면 가장 어렵고, 하늘의 것만 바라보면 가장 쉬운 걸음이 천성 가는 길이라 합니다. 자기를 살려 두면 가장 어렵고 자기를 부인하면 가장 쉬운 걸음이 진정한 신앙의 걸음이라 합니다.
전체 0

전체 32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1532
담당 2018.04.11 0 1532
9508
3.1 운동과 교회들의 기념 예배
9508 | 담당 | 2021.03.01
담당 2021.03.01 0 53
9524
New 모든 민족 위에 뛰어 난다는 신28:1, 오늘도 그럴까?
9524 | 담당 | 2021.03.03
담당 2021.03.03 0 38
9507
잣대를 좁혀도 보고 넓혀도 봤으면 - 천주교의 비판을 중심으로
9507 | 담당 | 2021.02.28
담당 2021.02.28 0 53
9526
New 노선과 목회 : 같은데 다르고, 다르나 같은 세계
9526 | 담당 | 2021.03.04
담당 2021.03.04 0 40
9491
기독교의 딴 소리, 개혁주의의 자기 모순
9491 | 담당 | 2021.02.25
담당 2021.02.25 0 60
9493
노동당을 이긴 장마당! 개혁주의를 이긴 개혁주의교회 헌법은?
9493 | 담당 | 2021.02.26
담당 2021.02.26 0 69
9489
양심이라야, 하나님을 상대할 수 있는 것 (1)
9489 | 담당k | 2021.02.24
담당k 2021.02.24 0 83
9450
건설은 오랜 세월, 허무는 것은 순간
9450 | 담당 | 2021.02.20
담당 2021.02.20 0 98
9275
돌아 본 오늘 - 이미 와 버린 천년왕국
9275 | 담당 | 2021.02.12
담당 2021.02.12 0 112
9266
정당한 가격이 좋다. 적당한 가격이란 한껏 낮추는 것이다.
9266 | 담당 | 2021.02.07
담당 2021.02.07 0 124
9251
순복음교회 '비인가 기독교 단체 감독하라!' - 무슨 말인지 아는가?
9251 | 담당 | 2021.02.02
담당 2021.02.02 0 142
9249
결혼에 대한 두 접근 : 애정과 책임의 선후 관계
9249 | 담당 | 2021.02.02
담당 2021.02.02 0 126
9239
귀한 길을 받은 우리의 자세를 돌아보며
9239 | 담당d | 2021.01.28
담당d 2021.01.28 0 145
9244
위대한 분들의 자녀를 통해 살펴 본 결산
9244 | 담당 | 2021.01.29
담당 2021.01.29 0 153
9170
진행 되는 말세 심판 - 이단의 진화
9170 | 담당 | 2021.01.23
담당 2021.01.23 0 151
5465
'시대' 별 공회가 주력했던 방향, 사명
5465 | 담당 | 2021.01.09
담당 2021.01.09 0 137
5456
몰아치는 맹 추위 - 세상에도 또 우리의 신앙 환경에도 (1)
5456 | 담당 | 2021.01.08
담당 2021.01.08 0 204
5458
악령, 기생충, 바이러스 그리고 좌파
5458 | 담당b | 2021.01.08
담당b 2021.01.08 0 197
5432
재빠른 교계 지도자들의 '적기독' 행위들
5432 | 담당 | 2021.01.02
담당 2021.01.02 0 226
5434
환란의 대처 방법 - 80년대 범일동 분교의 경우
5434 | 담당 | 2021.01.03
담당 2021.01.03 0 207
5451
교회 방역 저항은 정부 투쟁에 앞서 소속 교회와 교단을 향해야 한다. - 세계로교회와 서부교회를 중심으로 (1)
5451 | 담당 | 2021.01.06
담당 2021.01.06 0 212
5463
사례로 본 공회의 사회 대처
5463 | 담당 | 2021.01.08
담당 2021.01.08 0 167
5468
세계로교회는 정치적 저항, 서부교회는 순수 신앙적 고수 (6)
5468 | 담당 | 2021.01.10
담당 2021.01.10 0 350
5488
'서부교회의 예배당 폐쇄'를 보며
5488 | 담당 | 2021.01.12
담당 2021.01.12 0 239
6000
서부교회의 예배당 앞에 마당 폐쇄는 자진 폐쇄가 아닌가? 이미지
6000 | 담당 | 2021.01.19
담당 2021.01.19 0 270
9180
타 공회 타 교회 '예배'를 5년간 짓밟은 서부교회의 이중적 행동
9180 | 부공3 | 2021.01.25
부공3 2021.01.25 0 225
5491
예상 되는 위험성 때문에 '사전 조처'했던 과거 - 공회들의 지난 날
5491 | 담당 | 2021.01.13
담당 2021.01.13 0 157
5500
논리 싸움에서 지면 행위 싸움은 볼 것도 없다. - '1인 예배 허용'이라는 표현 (6)
5500 | 담당 | 2021.01.14
담당 2021.01.14 0 265
5928
대형교회와 소형교회를 농간하고, 교계는 그대로 당하고.. (2)
5928 | 담당 | 2021.01.17
담당 2021.01.17 0 189
5426
2020년 한 해를 돌아 본다. 감사만 가득하다.
5426 | 담당 | 2020.12.30
담당 2020.12.30 0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