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현실

교회와 신앙의 내부 배신 - 백영희 생애를 중심으로

작성자
담당
작성일
2020.11.27
외부의 적은 어떻게 해 볼 여지가 있다. 외부에서 공격하려면 2배는 넘어야 하고 3배가 넘어야 안정적이라고 한다.
내부의 적이 안에서 허물어 버리면 손 대지 않아도 주저 앉고 흩어 진다. 외부의 적이 온다는 말만 들어도 끝 난다.

백영희의 경우를 종종 본다. 볼 때는 그냥 보지 않는다. 그럴 만한 일이 있을 때 참고한다. 이 곳에는 제일 가까운 참고 자료다.
백영희의 경우 우선 가족들의 반발이 평생 계속 되었다. 설교록에서 아주 가끔 말을 했다. 이 글은 가족을 제외하고 살펴 본다.

1936년에 신앙을 출발한 백영희는 1939년 1월 1일에 개명교회를 시작한다. 개명에 제일 우수한 청년들이 지방좌익이었다.
1949년에 이웃 면의 위천교회로 이동했다. 이 곳 핵심들도 1년 뒤 6.25 점령 기간에 지방 좌익의 핵심들과 친분이 깊었다.
더러는 포섭 되어 핵심으로 활동했고 더러는 알고만 지내나 양쪽을 기웃거렸다. 목사님은 알지만 끝까지 표시 내지 않았다.

1952년에 부산 서부교회로 부임한 목사님에게 고려파의 지도부가 목사님 제거에 나설 때 서부교회 내에 반란 세력이 있었다.
물론 그들은 목사님이 탈선했기 때문에 교회를 살리려 했을 것이고 나는 목사님을 기준으로 배신이나 반란을 표시하고 있다.
오신 직후, 백 목사님을 서부교회로 모시려고 가장 앞 장에 서고 가장 충실했던 분이 교회 내에서 가장 반대에 앞 장을 섰다.
그런데 거창부터 목사님을 따르던 교인들이 있었는데 그 중에 가장 심복으로 알려 진 분이 결정적일 때 입장을 바꾸었다.
당할 때마다 받는 일반적인 타격은 고려파의 지도부들이나 심지어 교회 내의 다른 분들과 비교해도 그 정도가 심했었다.

1959년 목사님은 제명된다. 고려파로부터 목사님을 지켜 낸 서부교회 제일 실력가 4명은 종신토록 충신으로 알려 져 있다.
이 분들이 서부교회가 제명 후 제대로 재출발을 하려는 첫 순간에 목사님의 사례를 끊고 교역자 교체 작업에 들어 가게 된다.
목사님 평생에 일반적 교회 상황에서 보면 가장 큰 위기였다. 사택 식구들은 전부 교회 밖으로 이사를 갔고 자립에 들어 간다.
그 중에 한 가정 자녀에게 감당 못할 사건이 터지자 갑자기 모두가 돌아 섰다. 백 목사님은 이 때 일을 평생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목사님의 자녀는 교회에 대하여 섭섭할 때마다 이 때를 거론하고 목사님은 만류한다. 이런 경험은 평생을 가게 된다.

이 사건 직후 교계적으로 백 목사님의 선배이면서도 목사님을 가장 따르고 교계의 외풍을 막아 주던 동지 2명이 돌아 선다.
한국 교회사에서 빠질 수 없는 분, 한국 교계 최고의 지성과 스승이라는 분, 이 분들이 돌아 서자 백영희는 바로 이단이 된다.
그 분들 때문에 지난 20여년 혜택을 본 것과 비교도 하지 못할 만큼 매장이 되었다. 공회와 백영희의 상처는 지금도 계속이다.
1980년대 초반 또 한 번 내부의 최고 핵심들이 반발을 했고 이 때는 건강 문제까지 겹쳐 공회의 앞 날은 바로 끝 날 줄 알았다.
1987년부터 88년, 다시 내부 반란이 계속 되었고 1989년 돌아 가시던 해 마지막 총공회는 공회 석상에서 반란이 일어 났다.

백영희 생애 중 내부 반란만 살펴 보고 있다. 교회나 교단 내부의 가장 측근에서부터 일어 난 사건들을 중심으로 이어 봤다.
백영희는 그들의 반발을 상대할 때마다 교회사나 세상의 역사에서 집권 지도권을 가지고 상대하는 유형과 아주 달랐다.
반발하는 이들이 사용하는 방법으로 상대하면 문제가 생기지 않도록 조처 할 수가 있다. 백영희는 일체 맡겨 놓는 식이다.
위로 하나님이 지켜 보실 것이고, 아래로 인간으로 계산을 한다 해도 교회와 신앙을 두고는 다른 방법은 인본이 된다.
신본이란, 신앙의 기본이란, 누가 욕하고 대 들고 비판하면 우선 자기를 돌아 보며 잘못 된 것이 있는지 찾아서 고치면 된다.
사람이니 그 어떤 문제든 고칠 것이 없을 리는 없다. 그 비판만 보면 잘못이 없다 해도 그 주변 다른 것이라도 찾아서 고친다.
나머지는 하나님께 맡겨 두고 그들에게 맡겨 둔다. 때리면 맞고, 밟으면 밟힌다. 시간이 지나고 나면 모든 것은 밝혀 진다.

오늘도 마찬 가지다. 백영희 노선을 간판에 붙인 이 곳이 만일 그런 식이 아니라면 간판이 차명이거나 사기에 해당 될 것이다.
백영희 신앙 노선이 의미가 있느냐고 묻고 싶다. 의미가 있다면 내부의 반발은 치명적이다.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신본, 하나님을 근본으로 삼는, 신앙의 기본이라는 것은 단순하기 짝이 없다. 얼마나 단순한지 한 길이다. 하나뿐이다.
전체 0

전체 32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1532
담당 2018.04.11 0 1532
9508
3.1 운동과 교회들의 기념 예배
9508 | 담당 | 2021.03.01
담당 2021.03.01 0 53
9524
New 모든 민족 위에 뛰어 난다는 신28:1, 오늘도 그럴까?
9524 | 담당 | 2021.03.03
담당 2021.03.03 0 38
9507
잣대를 좁혀도 보고 넓혀도 봤으면 - 천주교의 비판을 중심으로
9507 | 담당 | 2021.02.28
담당 2021.02.28 0 53
9526
New 노선과 목회 : 같은데 다르고, 다르나 같은 세계
9526 | 담당 | 2021.03.04
담당 2021.03.04 0 36
9491
기독교의 딴 소리, 개혁주의의 자기 모순
9491 | 담당 | 2021.02.25
담당 2021.02.25 0 60
9493
노동당을 이긴 장마당! 개혁주의를 이긴 개혁주의교회 헌법은?
9493 | 담당 | 2021.02.26
담당 2021.02.26 0 69
9489
양심이라야, 하나님을 상대할 수 있는 것 (1)
9489 | 담당k | 2021.02.24
담당k 2021.02.24 0 83
9450
건설은 오랜 세월, 허무는 것은 순간
9450 | 담당 | 2021.02.20
담당 2021.02.20 0 98
9275
돌아 본 오늘 - 이미 와 버린 천년왕국
9275 | 담당 | 2021.02.12
담당 2021.02.12 0 112
9266
정당한 가격이 좋다. 적당한 가격이란 한껏 낮추는 것이다.
9266 | 담당 | 2021.02.07
담당 2021.02.07 0 124
9251
순복음교회 '비인가 기독교 단체 감독하라!' - 무슨 말인지 아는가?
9251 | 담당 | 2021.02.02
담당 2021.02.02 0 142
9249
결혼에 대한 두 접근 : 애정과 책임의 선후 관계
9249 | 담당 | 2021.02.02
담당 2021.02.02 0 126
9239
귀한 길을 받은 우리의 자세를 돌아보며
9239 | 담당d | 2021.01.28
담당d 2021.01.28 0 145
9244
위대한 분들의 자녀를 통해 살펴 본 결산
9244 | 담당 | 2021.01.29
담당 2021.01.29 0 153
9170
진행 되는 말세 심판 - 이단의 진화
9170 | 담당 | 2021.01.23
담당 2021.01.23 0 150
5465
'시대' 별 공회가 주력했던 방향, 사명
5465 | 담당 | 2021.01.09
담당 2021.01.09 0 136
5456
몰아치는 맹 추위 - 세상에도 또 우리의 신앙 환경에도 (1)
5456 | 담당 | 2021.01.08
담당 2021.01.08 0 203
5458
악령, 기생충, 바이러스 그리고 좌파
5458 | 담당b | 2021.01.08
담당b 2021.01.08 0 197
5432
재빠른 교계 지도자들의 '적기독' 행위들
5432 | 담당 | 2021.01.02
담당 2021.01.02 0 225
5434
환란의 대처 방법 - 80년대 범일동 분교의 경우
5434 | 담당 | 2021.01.03
담당 2021.01.03 0 206
5451
교회 방역 저항은 정부 투쟁에 앞서 소속 교회와 교단을 향해야 한다. - 세계로교회와 서부교회를 중심으로 (1)
5451 | 담당 | 2021.01.06
담당 2021.01.06 0 212
5463
사례로 본 공회의 사회 대처
5463 | 담당 | 2021.01.08
담당 2021.01.08 0 166
5468
세계로교회는 정치적 저항, 서부교회는 순수 신앙적 고수 (6)
5468 | 담당 | 2021.01.10
담당 2021.01.10 0 350
5488
'서부교회의 예배당 폐쇄'를 보며
5488 | 담당 | 2021.01.12
담당 2021.01.12 0 239
6000
서부교회의 예배당 앞에 마당 폐쇄는 자진 폐쇄가 아닌가? 이미지
6000 | 담당 | 2021.01.19
담당 2021.01.19 0 270
9180
타 공회 타 교회 '예배'를 5년간 짓밟은 서부교회의 이중적 행동
9180 | 부공3 | 2021.01.25
부공3 2021.01.25 0 224
5491
예상 되는 위험성 때문에 '사전 조처'했던 과거 - 공회들의 지난 날
5491 | 담당 | 2021.01.13
담당 2021.01.13 0 157
5500
논리 싸움에서 지면 행위 싸움은 볼 것도 없다. - '1인 예배 허용'이라는 표현 (6)
5500 | 담당 | 2021.01.14
담당 2021.01.14 0 265
5928
대형교회와 소형교회를 농간하고, 교계는 그대로 당하고.. (2)
5928 | 담당 | 2021.01.17
담당 2021.01.17 0 187
5426
2020년 한 해를 돌아 본다. 감사만 가득하다.
5426 | 담당 | 2020.12.30
담당 2020.12.30 0 19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