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피할 수 없는 고난을 당할 때, 또 하나의 선한 길

작성자
"
작성일
2018.07.16
아이를 막 가지고 고생하는 요즘 사람이 연구소의 업무를 힘들어도 하는 모습을 보며
달리 도울 길이 없어 신앙의 유명한 시인의 인생 지혜 하나를 선물로 드렸습니다.
저작권 문제 때문에 출처를 숨깁니다. 또 고소해 주시기를 바라며.
----------------------------------------------------------------------------------------------------------------



正面突破 (정면돌파)

힘들 때
힘들어 하면
더더욱 힘듭니다.

할 일를 찾아
할 일에 집중하면
힘든 일은 진통이 됩니다.

불신자는 以夷制夷나 (이이제이: 적으로 적을 해결함)
우리는 사명에 따른 복이니
사명이란 진통제를 써 보셨으면.

아이는 천하의 선물이지만
우선의 고통이 크니 어떻게 해볼까?
사명에 집중하느라 입덧 산통 잊었으면.
---------------------------------------------------------------


(해설)

치아가 아플 때
아프다, 어떻게 하지, 무슨 약이 있을까...
이 것이 과거 대처법이었습니다. 주변 모두가 다 그렇습니다.

8월집회 땡볕에 긴긴 설교로 땀을 뻘뻘 흘리는 우리를 보고
그 분은 '더위, 이 놈이 어디 갔지!' 찾아 보면 어느 새 시원해 질 것이라 했습니다.
강사 목사님은 선풍기 틀어 놓고 우리에게는 참 말만 그럴 듯하게 한다 싶은 생각조차 들었습니다.

40년이 더 지난, 이제야 그 때 그 말씀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피할 수 없는 고난을 겪을 때 그 고난을 놓고 그 어떤 생각을 해도 그 생각이 고통을 더할 뿐입니다.
피할 수 없는 고난이라면, 그만 맡겨 놓고, 더 중한 일에 매진하면 그 고난은 그냥 지나 가버립니다.


아이 때문에!
밥 맛이 없으니!
어지럽고 토할 것 같으니!

병원을 찾고, 친정에 물어 보고, 인터넷을 뒤져 가며
이 게 좋다 저래야 한다...
이러다 보면 이왕 해야 할 고생이 더 고통스러워 지니

복음의 꼭 할 일을 찾아 매진을 하다 보면
전투에 중상 입은 군인이 총성이 끝나고야 자기 다리가 날아 간 줄 아는 경우도 있듯
우리의 심신은 우선 순위를 정해놓고 통증조차 순서를 따라 느끼게 합니다.
전체 0

전체 5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341
담당 2018.04.11 0 341
52
성장식, 도태식
담당 | 2018.10.14 | 추천 0 | 조회 107
담당 2018.10.14 0 107
51
여순반란사건 > 여순사건 > 여순민주화운동? (진행 중) (1)
담당 | 2018.10.12 | 추천 0 | 조회 130
담당 2018.10.12 0 130
50
능욕 받는 일에 기뻐하면서, 행5:40
동지 | 2018.10.07 | 추천 0 | 조회 134
동지 2018.10.07 0 134
49
백영희 참담이 손양원 참담과 함께 한 5년 (1)
탄식 | 2018.09.30 | 추천 0 | 조회 278
탄식 2018.09.30 0 278
48
성자의 후세에게 발견 되는 특별한 점
담당 | 2018.09.25 | 추천 0 | 조회 186
담당 2018.09.25 0 186
47
늑대의 '꼬리'가 조금 - 드러나는 세상의 향방 (3)
" | 2018.09.18 | 추천 0 | 조회 343
" 2018.09.18 0 343
46
신앙의 지정학, 구조역학으로 본 '섭리' 역사
담당 | 2018.09.14 | 추천 0 | 조회 153
담당 2018.09.14 0 153
45
조삼모사 - 운영의 전략
" | 2018.09.09 | 추천 0 | 조회 161
" 2018.09.09 0 161
44
노선 제일 내면에서 진행되는 '세력 충돌의 이해'
부산 | 2018.09.08 | 추천 0 | 조회 214
부산 2018.09.08 0 214
43
일꾼의 말, 불한당 말
" | 2018.09.05 | 추천 0 | 조회 206
" 2018.09.05 0 206
42
노선의 분리 때마다 나타나는 현상 (내용 무)
" | 2018.09.01 | 추천 0 | 조회 143
" 2018.09.01 0 143
1. 초기는 하나님의 능력으로, 후에는 사람의 실력으로
" | 2018.09.01 | 추천 0 | 조회 165
" 2018.09.01 0 165
2. 옳고 그른 결과는 아론의 지팡이로 최종 확정이 되고
" | 2018.09.01 | 추천 0 | 조회 151
" 2018.09.01 0 151
3. 복음에도 공짜는 없으니 반드시 값을 치르게 되더라.
" | 2018.09.01 | 추천 0 | 조회 202
" 2018.09.01 0 202
41
선생님의 사명감
담당 | 2018.08.24 | 추천 0 | 조회 163
담당 2018.08.24 0 163
40
선생님들에 대한 당부, 권면
담당 | 2018.08.21 | 추천 0 | 조회 162
담당 2018.08.21 0 162
39
어디가 내 자리며, 어떤 것이 내 모습인가? (1)
회원 | 2018.08.19 | 추천 0 | 조회 228
회원 2018.08.19 0 228
38
백영희와 이운길
정리 | 2018.08.16 | 추천 0 | 조회 220
정리 2018.08.16 0 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