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피할 수 없는 고난을 당할 때, 또 하나의 선한 길

작성자
"
작성일
2018.07.16
아이를 막 가지고 고생하는 요즘 사람이 연구소의 업무를 힘들어도 하는 모습을 보며
달리 도울 길이 없어 신앙의 유명한 시인의 인생 지혜 하나를 선물로 드렸습니다.
저작권 문제 때문에 출처를 숨깁니다. 또 고소해 주시기를 바라며.
----------------------------------------------------------------------------------------------------------------



正面突破 (정면돌파)

힘들 때
힘들어 하면
더더욱 힘듭니다.

할 일를 찾아
할 일에 집중하면
힘든 일은 진통이 됩니다.

불신자는 以夷制夷나 (이이제이: 적으로 적을 해결함)
우리는 사명에 따른 복이니
사명이란 진통제를 써 보셨으면.

아이는 천하의 선물이지만
우선의 고통이 크니 어떻게 해볼까?
사명에 집중하느라 입덧 산통 잊었으면.
---------------------------------------------------------------


(해설)

치아가 아플 때
아프다, 어떻게 하지, 무슨 약이 있을까...
이 것이 과거 대처법이었습니다. 주변 모두가 다 그렇습니다.

8월집회 땡볕에 긴긴 설교로 땀을 뻘뻘 흘리는 우리를 보고
그 분은 '더위, 이 놈이 어디 갔지!' 찾아 보면 어느 새 시원해 질 것이라 했습니다.
강사 목사님은 선풍기 틀어 놓고 우리에게는 참 말만 그럴 듯하게 한다 싶은 생각조차 들었습니다.

40년이 더 지난, 이제야 그 때 그 말씀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피할 수 없는 고난을 겪을 때 그 고난을 놓고 그 어떤 생각을 해도 그 생각이 고통을 더할 뿐입니다.
피할 수 없는 고난이라면, 그만 맡겨 놓고, 더 중한 일에 매진하면 그 고난은 그냥 지나 가버립니다.


아이 때문에!
밥 맛이 없으니!
어지럽고 토할 것 같으니!

병원을 찾고, 친정에 물어 보고, 인터넷을 뒤져 가며
이 게 좋다 저래야 한다...
이러다 보면 이왕 해야 할 고생이 더 고통스러워 지니

복음의 꼭 할 일을 찾아 매진을 하다 보면
전투에 중상 입은 군인이 총성이 끝나고야 자기 다리가 날아 간 줄 아는 경우도 있듯
우리의 심신은 우선 순위를 정해놓고 통증조차 순서를 따라 느끼게 합니다.
전체 0

전체 4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268
담당 2018.04.11 0 268
38
New 백영희와 이운길
정리 | 2018.08.16 | 추천 0 | 조회 63
정리 2018.08.16 0 63
37
New 손양원 가족, 백영희 가족
" | 2018.08.15 | 추천 0 | 조회 63
" 2018.08.15 0 63
36
첫 걸음을 감사하며
담당 | 2018.08.12 | 추천 0 | 조회 120
담당 2018.08.12 0 120
35
세상과 신앙의 근본적 방향 전환 - 국제 정치, 국내 생활, 그리고 공회
담당 | 2018.08.04 | 추천 0 | 조회 151
담당 2018.08.04 0 151
34
전장터의 승패는, 전쟁이 시작 되기 전에 이미 결정 된 것
" | 2018.07.27 | 추천 0 | 조회 184
" 2018.07.27 0 184
33
고소 건을 중간 평가한다면 (6)
" | 2018.07.19 | 추천 0 | 조회 318
" 2018.07.19 0 318
32
피할 수 없는 고난을 당할 때, 또 하나의 선한 길
" | 2018.07.16 | 추천 0 | 조회 159
" 2018.07.16 0 159
31
지방교회의 정신과 바른 실천이 부러운 시점 (1)
담당 | 2018.07.15 | 추천 0 | 조회 127
담당 2018.07.15 0 127
30
선으로 악을 이기라. (글 이동)
회원 | 2018.07.13 | 추천 0 | 조회 325
회원 2018.07.13 0 325
29
고약한 고양이의 고마움
" | 2018.07.10 | 추천 0 | 조회 207
" 2018.07.10 0 207
28
자기가 탈락을 해놓고도 온종일 환호하는 이 민족 (7)
" | 2018.06.28 | 추천 0 | 조회 247
" 2018.06.28 0 247
27
망하기를 즐기는 조선 민족, 중국의 조롱 (2)
담당 | 2018.06.24 | 추천 0 | 조회 221
담당 2018.06.24 0 221
26
멸망의 가증한 활동은 구원의 향방 (1)
담당 | 2018.06.17 | 추천 0 | 조회 216
담당 2018.06.17 0 216
25
그 어떤 사건도, 우리에게 달라질 것은 없으니 - 시국을 대하는 자세 (2)
담당 | 2018.06.12 | 추천 0 | 조회 205
담당 2018.06.12 0 205
중국의 삼자교회, 한국의 삼자교회, 공회는 '삼자공회'
담당 | 2018.06.12 | 추천 0 | 조회 175
담당 2018.06.12 0 175
24
2015년의 '낙인 찍어 반납하기' 이미지 (3)
" | 2018.06.09 | 추천 0 | 조회 251
" 2018.06.09 0 251
서부교회 후계구도가 만든 불행 (3)
서부인 | 2018.06.17 | 추천 0 | 조회 162
서부인 2018.06.17 0 16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