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28) 교회를 방문하는 타 교회 목회자와 교인들

작성자
담당
작성일
2019.12.22
(강단, 목회자 밥그릇)
어릴 때 교회를 방문하는 공회의 타 교회 목회자들이 계셨다. 오시면 반드시 강단에 모셨다. 주님이 다른 목회자를 통해 주시는 말씀이 있다고 여겼다. 그 때를 모르는 신세대 목회자들은 한 노선 한 공회의 목회자가 오면 오히려 견제를 한다. 설교를 못하면 교인들이 불편해 할 것이고, 설교를 잘 하면 자기 장악력이 떨어 진다. 자기 중심을 깊숙히 두고, 겉으로는 자연스럽게 행동하려 한다. 그러나 아주 엷게 느낄 수 있다. 백 목사님 사후의 공회들에 넓게 퍼진 이런 분위기의 가장 명확한 곳은 서부교회다.

백 목사님은 생전에 목회자의 설교 실력을 위해 전체 교인들이 불편해 하는데도 최대한 강단에 세웠다. 백 목사님 사후 서부교회 강단은 여러 번 바뀌었다. 2층과 4층이 따로 진행 되었다. 한 번 잡은 사람들은 놓치를 않았다. 몇 번을 세웠는지 알 길은 없다. 적어도 기록으로 보면 그렇다. 교역자회 양성원 총공회 등의 행사가 있으면 서부교회 강단들을 맡은 각 목회자들과 비교할 때 타 교회에서 온 분들 중에는 탁월하게 설교를 잘 하는 분들이 있었다. 마치 밥그릇을 지키는 듯이 보였다.



(어떤 교회는)
반가워 하지 않는 교회에 강단을 맡아 그 교회를 맡은 목회자의 교인들 앞에서 그 교회 목회자의 인성 교육부터 시킨 경우도 있다. 사모님이 펄펄 뛰며 이럴 수 있느냐고 전화를 한다. 그럴 때만 전화를 한다. 그 것이 잘못 되었으면 아예 모시지 않았으면 될 일이 아닌가? 위에서 보내니 어쩔 수 없었다고 한다. 어쩔 수 없으면 신사참배도 할 것인가?


주님이 더 못한 사람을 통해서라도 더 나은 목회자가 전하지 못한 말씀을 전할 수 있다. 주시는 분은 주님이다. 그래서 타 목회자가 교회를 방문하면 강단에 모시고자 최대한 노력을 하는 것은 주님이 교회의 주인이며, 말씀의 은혜란 주님이 주는 데 따라 다르지 사람의 기교나 노력에 따라 가지 않고 심지어 사람의 소원에 따라 가는 것도 아닌 줄을 아는 '순전한 믿음'이 있을 때만 가능하다. 진정으로 한 몸이며 주님이 머리이며 주님의 뜻과 그 결정만을 바라 볼 때 그렇게 된다. 전성수 목사님이 그런 분이었고, 신용인 목사님이 그런 분이었다. 다른 분은 생각이 잘 나지 않는다.

오늘, 강단에 다른 분을 모실 때 기존 목회자가 자기 강단을 함부로 생각하여 아무에게나 올라 가 보도록 하는 것도 강단에 대한 멸시가 되어 조심할 일이나 한 노선 한 신앙 한 소속일 때의 목회자란 특별한 일이 없다면 방문한 목회자를 통해 주님의 또 어떤 말씀을 받을 수 있는지? 기대하며 기다리는 것을 '기독교 사회성' 차원에서 적어 본다. 이런 글을 적을 때는 심각한 현상들을 봤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름을 구체적으로 적지 않은 이들이 더 심각하나 그들을 적으면 발악을 할 듯하여 조금 관계가 없는 곳을 좀 살펴 봤다. 속으로 좀 뜨끔한 분들, 바로 그들의 양심이 그들을 향해 이미 모든 것을 말을 하고 있다.
전체 0

전체 25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1244
담당 2018.04.11 0 1244
4945
New UP 세상의 부정 부패를 향한 공회식 자세 - 경찰의 뇌물 사례를 중심으로
4945 | 담당 | 2020.09.20
담당 2020.09.20 0 37
4911
예배당 고수와 예배 고수 - 교인의 좌석 문제를 중심으로 (1)
4911 | 담당 | 2020.09.12
담당 2020.09.12 0 171
4939
New 예배당이 아니라 예배를 고수한다면
4939 | 담당 | 2020.09.19
담당 2020.09.19 0 68
4941
New 비밀글 공회의 수장들, 다시 돌아 본다.
4941 | 담당 | 2020.09.19
담당 2020.09.19 0 5
4946
New 총독부와 담판을 벌인 당시 총회 지도부, 오늘도 꼭 그 모습 그대로...
4946 | 담당 | 2020.09.20
담당 2020.09.20 0 43
4863
한 번씩 드러 내는 주님, 드러 나는 교회들 - 공회를 중심으로 (5)
4863 | 담당 | 2020.08.31
담당 2020.08.31 0 269
4877
좌파가 지지한 '여호와증인의 신앙자유 판별법' - 코로나에 적용하면 맞다. (1)
4877 | 담당 | 2020.09.03
담당 2020.09.03 0 170
4884
모두가 궁금했던 '부산 서부교회'의 현황 (7)
4884 | 담당 | 2020.09.06
담당 2020.09.06 0 296
4887
썩는 양식을 위해 영생의 양식을 버리라는 교계 지도자, 거짓 선지자가 아닌가?
4887 | 담당 | 2020.09.07
담당 2020.09.07 0 151
4859
역사에 경험하지 못한 세상, 초대교회로부터 변해 본 적이 없는 교회
4859 | 담당 | 2020.08.30
담당 2020.08.30 0 139
4830
평화시 이권, 환란에 십자가 - 총공회 '대표'를 중심으로
4830 | 담당 | 2020.08.26
담당 2020.08.26 0 159
4826
예배당 폐쇄 - 정부인가, 교회의 책임인가?
4826 | 담당C | 2020.08.26
담당C 2020.08.26 0 160
4784
세상에게 감동을 주라는 것은 '귀신의 덪'
4784 | 담당 | 2020.08.23
담당 2020.08.23 0 142
4771
예배당의 전면 폐쇄! 대구공회는 존립을 논하라. (1)
4771 | 회원 | 2020.08.21
회원 2020.08.21 0 202
4412
교회의 전면 폐쇄 - 교회 내에서 도운 2 종류 (1)
4412 | 담당 | 2020.08.18
담당 2020.08.18 0 226
3710
북쪽 이스라엘 - 그 양면 (1)
3710 | 담당 | 2020.08.16
담당 2020.08.16 0 141
3675
손양원의 '방역 위반' 행위 - 사랑의 표상인가, 지탄 받을 반사회적 행위인가?
3675 | 담당 | 2020.08.12
담당 2020.08.12 0 170
3674
초등 2학년의 고민 - 오른뺨을 맞으면 어떻게 하나?
3674 | 담당 | 2020.08.11
담당 2020.08.11 0 145
3661
역사에 없던 '오늘 우리 환경' - 사무실 앞에 이미지
3661 | 담당 | 2020.08.01
담당 2020.08.01 0 223
3632
공회 중요 사안에 영향을 끼친 '혈통'에 대한 인식 - 백두혈통과 비교하며
3632 | 담당A | 2020.07.26
담당A 2020.07.26 0 226
3633
기초학문과 응용학문, 신앙의 선후배를 중심으로
3633 | 담당 | 2020.07.26
담당 2020.07.26 0 195
3629
교회를 향한 칼을 단단히 벼리고, 그 중심에서 86 무리
3629 | 담당B | 2020.07.25
담당B 2020.07.25 0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