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이 말씀 전하다 이 말씀 때문에 죽는 것' - 종교인의 상식이 아닐까?

작성자
부공3
작성일
2019.10.27
현재 베트남의 고위급은 어린 시절 총을 들고 미군과 싸워 본 사람들이다. 그렇지 않은 사람은 고위직에 끼여 들지 못한다.
그러다 보니 베트남의 현재 최고위층들은 가족 중에 전투 중에 죽었거나 자신이 부상을 입은 경우는 거의 대부분이다.
현재 우리 나라의 집권층은 민주화라는 운동을 했다. 경찰에 몇 번 끌려 간 것은 경력에 쳐 주지 않는다. 전과가 있어야 한다.
총공회 내에 복음을 전하다가 잡혀 가 본 사람과 맞아 본 사람과 전과를 기록한 사람은 현재 모두 돌아 가셨다.
소위 종교인이라 한다면 자기가 주장한 것 때문에 한 번쯤 쥐어 박혀 봤어야 하지 않은가? 너무 과격한 주장인가!


(실제 '고난'이 닥쳐 보니)
대법원에서 저작권으로 유죄가 확정 되었다.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이다. 주변에서 이제 정말 조심하라고 난리다. 설교 중에 한 줄이라도 걸리면 징역 6개월은 기본이니 최하 1년은 교도소를 간다는 것이다.

그렇다. 소위 총공회 '목사님'들은 강단에서 순생과 순교와 십자가의 고난을 입에 달고 산다. 설교록에는 멋있는 글이 많다.
그런데 법원에서 고소장이 날아 들자 교리까지 바꾸면서 고소해도 된다고 한 공회도 있다. 38회 총회의 신사참배도 그랬다.
또 아부해야 고소를 당하지 않을 것이니 고소를 잘했다고 편을 드는 곳이 대부분이다. 신사참배를 거들었던 역사도 그랬다.



(공회의 목회자가 떠든 '구호'는 빈깡통)
소위 종교인이라면, 자기 종교 때문에 한 번쯤 고난을 겪는 것이 당연하지 않을까?
백 목사님은 자기가 전하는 말씀 때문에 그 말씀을 전하는 강단에서 그 말씀 때문에 죽는 것이 가장 소망이라고 말해왔다.
백 목사님은 주일 새벽의 강단에서 말씀을 전하다 그 말씀에 붙들려 피하지 못했고 그 말씀을 전하면서 죽었다.

연구소 직원들은 백영희 설교를 전하는 일을 필생에 사명으로 삼았다. 그렇게 약속했고 그렇다면서 선포하고 살아 왔다.
연구소 직원들이 백영희 설교를 전하는 일 때문에 징역 6월을 비롯하여 현재 4명이 전과 6범 이상을 받게 되었다.
연구소 직원들은 대법원의 유죄와 전과 6범을 헤아리는 현재를 더 이상 갈 수 없는 38선의 철조망으로 받아 들였다.
그런데 고기잡이 배들은 지금도 실수로 월경을 할 수 있듯이 연구소 직원은 그 업무 때문에 실수로 실형을 살 수도 있다.
주변에서 걱정하는 것은 그런 실수 때문일 것이다. 연구소는 이미 대법원 판결 이후 깨끗하게 사명의 원래 방향을 찾았다.
이렇게 방향을 확실히 했음에도 업무를 처리하는 과정에 언제든지 휴전선을 월경하듯이 하는 것은 피할 수가 없고
이런 염려까지 불식 시키려면 세상 밖으로 나가거나 아니면 연구소 업무의 본질을 포기해야 한다.

채권업자들의 편지 한 장에 시골 사람들은 사시나무 떨듯이 떤다. 그리고 사채업자의 붉은 줄 그은 편지가 하자는 대로 한다.
연구소에 연보한 사람까지 집어 넣겠다고 하자 연구소 목회자들이 추풍낙엽으로 쓸려 나갔다. 다른 공회와는 다를 줄 알았다.
연구소 직원들의 심리는 어떨까? 최근에 이런 말들이 오고 갔다.


평생 운전기사를 업으로 사는 사람은 한두 번 사고를 만난다. 자랑이 아니라 그 직업의 속성 때문에 그럴 수 있다.
군인은 총상을 입을 수 있다. 전쟁도 아니고 자해도 아니지만 훈련을 제대로 하다 보면 당연히 그럴 수 있다.
종교인은 자기가 옳다고 믿는 것을 전파해야 종교인이다. 그 전파를 하다 보면 돌도 맞고 갇히기도 하는 것은 피할 수 없다.

총공회 교훈이 세계 제일이라고 떠든 인간들, 글로 적은 분들, 이 교훈은 정말 뭔가 다르니 와서 배우라고 했던 목사님들...
연구소 직원들은 그런 이들 중에 하나다. 그렇게 떠들었다면 그렇게 떠든 그 값으로 뺨도 맞고 조사도 받고 한 번쯤 갔다 와야 하는 것이 당연하지 않은가? 이 나라의 사법체계를 쉽게 생각해서 그런 것이 아니라 피할 수 없는 실수라는 것이 있다.
백영희 설교 때문에 아직까지는 그 제자들 중에 아무도 매맞은 사람이 없고 교도소 몇 년을 갔다 온 사람이 없었다. 창피하다.
현재 연구소 직원들의 자세는 요즘 같이 개선 된 교도소라면 몇 년을 갔다 온다 해도 체험학습이지 고난도 아니라는 것이다.


연구소 직원들이 그래도 대견하다. 200명 목사들은 통고서 하나에 얼어서 거의 죽어 버렸는데, 항복문서에 전향서를 썼는데..
그래도 여전히 이런 고난을 고난이라고 한다면 교회사에 정말 고난을 당한 선배들과 스승에게 얼굴이 없어 고난을 고난이라고 말할 수도 없다고 한다. 바로 이 점 때문에 그래도 부공3을 아직도 지키고 있는 목회자인 연구소 직원들이 대견하다. 역사의 인물과 비교하면 비교 자체도 할 수 없는 인물들이다. 그런데 오늘의 동역자들과 비교하면 그래도 종교인처럼 보이기는 보인다. 말이라도... 그래서 이런 말을 하는 순간에 한 없는 서글픔이 있다. 그토록 그토록 맹세하고 다짐하고 약속을 했는데 막상 통고서 하나에 혼비백산이다. 차라리 '좀 미안하다'고 하면 그럴 수 있다고 이해를 하겠는데 자기는 잘못한 것이 없다고 말을 하니 그런 말을 할 때마다 한 마디 하면 새로운 죄를 10개나 짓는다. 또 그 중에 하나를 해명하려 하는 순간 또 다른 10개의 죄가 옭아 맨다. 독사의 이빨은 옹니다. 한 번 물리면 살아 나려고 발버둥을 치면 더 깊이 박히고 더 안으로 들어 간다. 그냥 죽었다 하고 자기를 버려야만 살아 나오는 것이 악령에게 물린 목사가 회개하는 방법이다.

부공1과 4야 원래 희망이 없었으니 그냥 두고
그래도 대구공회는 공회들 중에서는 비교적 낫고 그 중에 진실한 분들이 섞여 있어 언급하는 것도 좀 죄송하다.
부공2가 말리는 시누처럼 참 나쁜 일만 골라서 한다. 부공3의 동역자들이 가장 아쉽다. 다 된 밥이었는데 한 순간에 그리 됐다. 아까운 인재들인데.
전체 0

전체 20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1057
담당 2018.04.11 0 1057
3378
New 홍콩을 통해 본 남한 교회의 내일
담당 | 2020.05.30 | 추천 0 | 조회 64
담당 2020.05.30 0 64
3352
실패한 도둑이 성공한 도둑을 비판한다? - 신천지와 교계 관계
담당 | 2020.05.24 | 추천 0 | 조회 126
담당 2020.05.24 0 126
3366
친일파가 친일파를 욕하고? - 선전선동의 악습
담당 | 2020.05.27 | 추천 0 | 조회 76
담당 2020.05.27 0 76
3350
한국 선교 역사의 양면 (1) : 선교는 좁게, 복음을 널찍하게.
담당 | 2020.05.23 | 추천 0 | 조회 97
담당 2020.05.23 0 97
3371
한국 선교 역사의 양면 (2) : 분열된 선교사들과 선교지 분할
담당 | 2020.05.28 | 추천 0 | 조회 48
담당 2020.05.28 0 48
3377
New 한국 선교 역사의 양면 (3) : 왜 흑인 선교사는 단 1명도 없었는가?
담당 | 2020.05.30 | 추천 0 | 조회 42
담당 2020.05.30 0 42
3325
집회의 계시록 공부를 거치며
담당 | 2020.05.16 | 추천 0 | 조회 141
담당 2020.05.16 0 141
3317
재난구호금, 공회의 지혜 (2)
회원 | 2020.05.15 | 추천 0 | 조회 214
회원 2020.05.15 0 214
3300
그림과 글자 - 성경 기록의 방향에 대하여
담당 | 2020.05.09 | 추천 0 | 조회 129
담당 2020.05.09 0 129
3299
공회를 인도하는 30년 주기의 의미
담당 | 2020.05.09 | 추천 0 | 조회 149
담당 2020.05.09 0 149
3283
쓴 웃음.. 그 말과 표정은 그 속을 드러 낸다.
담당 | 2020.05.02 | 추천 0 | 조회 232
담당 2020.05.02 0 232
3282
어떤 시험도 감사할 수밖에 없는 이유 - 양면으로 기르시는 감사
담당 | 2020.05.01 | 추천 0 | 조회 154
담당 2020.05.01 0 154
3277
좌로나 우로나 치우치지 말라 - 건설이 없는 본질적 진노의 자식들
담당 | 2020.04.29 | 추천 0 | 조회 165
담당 2020.04.29 0 165
3267
조혜연 바둑 9단, 주일 한 번을 위해 국제대회를 가볍게 던진 그가 부럽다. (1)
담당 | 2020.04.24 | 추천 0 | 조회 248
담당 2020.04.24 0 248
3239
어느 회개의 글 - 공회 목회자
회원 | 2020.04.19 | 추천 0 | 조회 247
회원 2020.04.19 0 247
3224
세상의 선거와 공회의 입장
담당 | 2020.04.15 | 추천 0 | 조회 216
담당 2020.04.15 0 216
3208
전염병 비상 시국에서 놓치는, 교회의 이 한 가지 (1)
담당 | 2020.04.13 | 추천 0 | 조회 232
담당 2020.04.13 0 232
3207
백영희 시집의 '세상 옛 시'와 오늘
담당 | 2020.04.12 | 추천 0 | 조회 140
담당 2020.04.12 0 1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