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우리의 신앙 현실

고난의 의인의 자녀에게 가는 고난의 복..

작성자
연구2
작성일
2023.09.16
신앙으로 너무 복 되게 살다 가는 사람은, 그 자녀들의 신앙이나 세상이 아주 험하게 되는 통계를 늘 예시해 왔다.
소개할 때는 대부분, 태풍에 찢겨진 가지라고 비교를 했다. 버티고 있으니 주변에 가지가 상하는 법이다.
이렇게 표현하는 것은 결과론적인 설명이다. 왜 가지가 찢겨 지는가, 왜 자녀에게 고난이 너무 오래 내려 가는가..

가혹한 이유는 부모의 고난 때문에 자녀도 복을 주시되
남들이 복이라고 생각하는 세상의 일순간 복은 부모의 고난 때문에 주는 복치고는 가장 낮은 단계이다.
남들이 복이라고 알기 어려운데 알고 보면 정말 신령한 복을 주신다면 더 큰 복을 주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일반 사람은 부모의 수고에도 불구하고 자녀들이 어렵게 사니 안 됐다고 말을 한다. 그들이 잘못 알고 있는 것이다. 큰 복을 주셨기 때문이다.

훌륭한 부모의 자녀가 끝까지 신앙으로도 인간적으로도 입에 담기 어려울 상황이 되면 어떻게 이해를 해야 하는가?
우리의 눈에는 그들이 거지 나사로의 찢겨진 옷과 같다. 그러나 그 옷은 주님의 옷처럼 험하게 될 수밖에 없다.
그 험한 옷자락은 하늘 나라에서 신령한 눈으로 보면 아름다운 옷인데 우리의 보는 눈이 문제가 있을 뿐이다.


진정한, 훌륭한, 신앙의 사람이 가고 나서
자녀들의 신앙과 세상이 험한 모습을 볼 때마다 잘 살펴 놓아야 할 내용이다.
자자손손 이렇게 될 줄 알았다면.. 그래도 그 희생까지 알면서도 가야 할 길인가? 미리 자문자답해 봐야 할 과제이다.
전체 0

전체 90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① 안내문 ② 취지 ③ 필명 ..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3422
담당 2018.04.11 0 3422
13529
New UP 필요한 인원을 주셔서 참 감사하다. 기대하지 않았었다.
13529 | 연구1 | 2023.10.03
연구1 2023.10.03 0 46
13525
만사 좋지 않았다. 덕분에 만사가 좋았다. - 84년의 유학
13525 | 연구부 | 2023.09.30
연구부 2023.09.30 0 77
13518
공회인 아닌 사람이 공회를 알면, 우리를 훨씬 초월한다.
13518 | 연구 | 2023.09.29
연구 2023.09.29 0 58
13519
지혜인가, 바보인 척한 것인가, 사기꾼이었는가.. 다른 노선에 선 사람들
13519 | 담임 | 2023.09.29
담임 2023.09.29 0 76
13520
읽기조차 어려운 성구를 공부할 때, 성전 물두멍을 중심으로
13520 | 연구 | 2023.09.29
연구 2023.09.29 0 44
13516
추석이라고 성묘 관련 문의가 들어 왔다.. 참 고민이다.
13516 | 담당 | 2023.09.28
담당 2023.09.28 0 49
13504
AI가 나오게 된 기능 별 관계와 발전, 기능 구원에서 돌아 본다.
13504 | 담당 | 2023.09.27
담당 2023.09.27 0 41
13489
규모에 대한 무수한 희생, 신앙의 노선을 위해
13489 | 연구2 | 2023.09.24
연구2 2023.09.24 0 73
13493
한국의 교인수
13493 | 담당 | 2023.09.25
담당 2023.09.25 0 60
13495
우리의 오해, 우리의 이해
13495 | 연구1 | 2023.09.25
연구1 2023.09.25 0 59
13503
당신의 종의 삯을 당신에게 붙이리이다.
13503 | 연구2 | 2023.09.26
연구2 2023.09.26 0 45
13485
유아세례, 라헬이 훔쳐온 드라빔 (1)
13485 | 연구1 | 2023.09.22
연구1 2023.09.22 0 81
13487
장례, 추석, 제사.. 옛법이 물러가며 남긴 것들
13487 | 담당2 | 2023.09.23
담당2 2023.09.23 0 67
13490
비밀글 무식한 시대, 문맹의 문제 - 성경의 이해력을 기준으로
13490 | 연구1 | 2023.09.24
연구1 2023.09.24 0 7
13512
천주교의 영세, 오늘도 인정할 것인가..
13512 | 연구3 | 2023.09.27
연구3 2023.09.27 0 27
13458
역사 속에 없어지는 소중한 신앙 모습들..
13458 | 담당 | 2023.09.18
담당 2023.09.18 0 95
13469
고난이 더 악화되어 절망일 때는, 역항으로
13469 | 담당2 | 2023.09.19
담당2 2023.09.19 0 51
13474
가로성경에 대한 감사 (5)
13474 | 담당 | 2023.09.20
담당 2023.09.20 0 134
13476
장로교 총회 정회원에 신도 청년 대표도 포함.. - 공회는 수십 년 전부터
13476 | 연구3 | 2023.09.21
연구3 2023.09.21 0 81
13432
순교자의 양산은 평화의 시기라는 뜻이나
13432 | 연구2 | 2023.09.11
연구2 2023.09.11 0 94
13443
뵐 때마다 참으로 죄송하다. 고개를 들 수가 없다. 양해를 구할 뿐이다.
13443 | 담당1 | 2023.09.13
담당1 2023.09.13 0 137
13448
역사는.. 발굴하다 제작하고 조작한다. 교회도
13448 | 연구1 | 2023.09.14
연구1 2023.09.14 0 90
13453
타 교단의 역사 제조 제작을 보며, 우리를 돌아 본다.
13453 | 연구1 | 2023.09.15
연구1 2023.09.15 0 65
13456
고난의 의인의 자녀에게 가는 고난의 복..
13456 | 연구2 | 2023.09.16
연구2 2023.09.16 0 89
13428
신앙의 힘이 필요할 때, 주변의 의인에게 감사한다.
13428 | 담당1 | 2023.09.08
담당1 2023.09.08 0 117
13429
Summa Cum Laude! 그러나 성전의 문지기가 나으니..
13429 | 연구1 | 2023.09.09
연구1 2023.09.09 0 123
13423
중국교회는 중국공산당 지도하에 - 우리의 앞 날
13423 | 연구1 | 2023.09.07
연구1 2023.09.07 0 89
13416
건설구원론의 치명적 측면
13416 | 연구1 | 2023.09.06
연구1 2023.09.06 0 129
13405
귀한 방문.. (7)
13405 | 연구 | 2023.08.31
연구 2023.08.31 0 279
13408
한국교회사의 가장 소중한 2대 기념관을 감사..
13408 | 연구1 | 2023.09.03
연구1 2023.09.03 0 115
13411
그만 고신으로 돌아 갈까? 백 목사님의 또 하나의 유언.. (1)
13411 | 연구1 | 2023.09.05
연구1 2023.09.05 0 167
13404
백영희 조직신학, 요약본과 본서의 비교
13404 | 연구 | 2023.08.30
연구 2023.08.30 0 116
13400
성경 논쟁에 나오는 비유풀이라는 비판
13400 | 담당 | 2023.08.29
담당 2023.08.29 0 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