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우리의 신앙 현실

순국을 피하려 했던 순교들

작성자
담당
작성일
2023.05.21
백영희는
6.25 인민군의 점령지 안에서 예배를 그대로 진행했다. 그는 신앙 초기였던 일제 때는 신앙의 선행에 매진했고 해방 후에는 순교를 사모하다 전쟁을 만났다. 그는 순국의 애국자가 아니라 신앙으로만 죽는 순교를 추구했다. 순국이 되지 않으려고 미국의 자녀들이 보내 주는 미제 물건조차 최대한 피했다. 인천상륙작전에 이어 인민군이 9월 28일에 일제히 퇴각할 때 미군의 예배당 오폭을 막기 위해 지붕에 'CHURCH'라고 프래카드를 올린 청년들에게 황급히 내리게 하면서 '이렇게 하다 인민군에게 죽으면 미군의 앞잡이라고 죽인다. 순국은 해도 순교는 아니다' 라고 절규했다. 체질적으로 검소했고 시골 교회다 보니 사택이 너무 빈약했다. 처형하려고 잡아 가던 인민군이 사택을 둘러 본 뒤 '착취자'는 아니라면서 산 속에 들어 가자 바로 풀어 줬다.

이런 몇 가지 일화를 통해
일제 때 독립 운동을 위해 교회와 신앙을 이용하다 죽었던 이들은 순교자인가? 일단 순국자다. 독립 유공자에는 해당이 된다. 그런데 그 독립 운동을 한 사람이 기독교 교인이면 국가적으로는 애국자 = 독립 유공자가 되고, 교회는 순교자라고 해야 하는가? 애국 운동을 하다 잡혔다면 그가 불교인이든 기독교 교인이든 애국자에 그치지 순교자가 될 수는 없다. 순교에는 순수하게 신앙 문제만 있어야 한다. 물론 핍박자는 정치 종교 사상 권력 세무 교육 사회 윤리 별별 죄를 갖다 붙일 수가 있지만 죽는 사람의 내면은 확실해야 한다.



주기철 주남선 등 수 많은 신사참배 반대 순교자와 출옥 성도들이 3.1운동에 전과를 가졌다. 이들은 1939년의 신사참배 문제가 올 때 신앙 문제로 고난을 준비했고 그들의 과거 3.1운동이라는 애국 반일 항일 독립 운동의 경력을 피하려 노력했다. 전과에서는 표시가 나지만 이들의 경찰 검찰 법원의 각종 기록에 보면 신사참배 문제는 민족과 식민지 여부를 떠나 신앙 문제로만 접근했다. 그래서 출옥 성도 대부분이 6년 옥고를 치렀지만 독립 유공자로 인정을 받지 못한다. 주기철 주남선 손양원의 경우는 정치적 이해가 개입 된 표시가 많다. 한상동 이인재 박인순 조수옥 등은 옥고를 치렀지만 독립유공자가 아니다. 고신 교단은 이들을 독립유공자로 만드려고 무척 노력을 하고 있다. 고신의 출발 정신이며 고신의 신학적 기본 개념을 아주 벗어 난 이런 행동은 참으로 이해하기 어렵다. 그렇지만 먹고 보는 것이 세상을 살아 가는 처세술이라고 생각한다면 이해를 할 수는 있다. 종교 단체가 종교를 포기하고라도 세상의 뭔가 하나를 붙들려는 것.. 세월이 그렇게 만든다.

신앙의 한 길에 전부를 다 쏟아 놓고 그 마지막을 육체로 마친다는 것은 참으로 안타깝다.
그러나 뱀의 지혜를 파악하고 비둘기의 순결을 지키는 면을 알지 못하면 스스로 자기 신앙을 반납하고 세상으로 돌아 간다.


역사적으로 순교란
순교 주변에서 순국이나 가족 사랑이나 인간적 애착이나 집착으로 죽게 만드는 이리 떼가 소리 없이 지켜 보고, 그리고 삼켜 버린다. 이런 면을 초월하는 경우를 보는 것은 참으로 어렵다. 일단 신사참배로 옥고를 치른 이들은 그들이 이런 위험을 알기 때문에 심문을 받을 때 정치와 종교를 철저히 분리했다. 심지어 일본의 조선 식민지 사실조차 찬성한 것처럼 진술한다. 애굽과 앗수르와 바벨론을 가지고 이스라엘에 매로 사용한 경우를 그대로 진술해 버리면 친일파 되기 딱 쉽다. 그렇다 해도 순교를 위해 순국을 피했다. 후세는 그들의 순교를 순국으로 만들기 위해 혈안이 되어 있다.
전체 0

전체 1,06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① 안내문 ② 취지 ③ 필명 ..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3950
담당 2018.04.11 0 3950
14334
New UP 순교 시들.. 백영희 성함에 난무하는
14334 | 연구 | 2024.05.19
연구 2024.05.19 0 29
14312
새 인물을 접할 때마다, 신대륙으로 설명해 본다 (1)
14312 | 연구 | 2024.05.13
연구 2024.05.13 0 150
14317
새신부에게 보낸 아침 인사
14317 | 목회 | 2024.05.14
목회 2024.05.14 0 148
14302
집회 기간, 다시 집회를 생각한다 (1)
14302 | 목회 | 2024.05.10
목회 2024.05.10 0 147
14306
신앙의 달력
14306 | 목회 | 2024.05.12
목회 2024.05.12 0 98
14307
집회 설문, 시무투표, 양성원 교수 평가
14307 | 연구 | 2024.05.12
연구 2024.05.12 0 131
14331
New 산집회 원칙을 지켜 주신 교인들께 감사, 편지
14331 | 목회 | 2024.05.17
목회 2024.05.17 0 104
14261
목회자와 장로의 차이
14261 | 목회 | 2024.04.28
목회 2024.04.28 0 126
14263
주택과 결혼, 그리고 교회의 건축을 비교해 본다
14263 | 목회 | 2024.04.28
목회 2024.04.28 0 125
14269
과격한가, 실제 그런가..
14269 | 연구 | 2024.04.29
연구 2024.04.29 0 129
14285
목사의 안수 서약, 결혼 서약.. 그냥 해버린다.
14285 | 목회 | 2024.05.04
목회 2024.05.04 0 136
14286
어린이날이 주일이면, 80년대
14286 | 목회 | 2024.05.05
목회 2024.05.05 0 110
14251
집회의 공회적 의미, 어느 발언에서..
14251 | 서기 | 2024.04.25
서기 2024.04.25 0 141
14287
마리아의 좋은 선택(빼앗기지 않아야 할 좋은 것)
14287 | 공회원 | 2024.05.05
공회원 2024.05.05 0 95
14289
실시간 - 예배당과 세상의 출입문
14289 | 목회 | 2024.05.06
목회 2024.05.06 0 107
14235
신앙의 한몸, 피할 수가 없는데도..
14235 | 담당 | 2024.04.21
담당 2024.04.21 0 136
14212
오늘 세상을 향해 잊지 말아야 할 말씀, 렘29:7
14212 | 연구 | 2024.04.16
연구 2024.04.16 0 139
14225
세상은 전복을 거듭한다. 그 속에 신앙이란 늘 동일하다.
14225 | 연구 | 2024.04.18
연구 2024.04.18 0 89
14226
우리 사회가 폭망하면, 신앙은 소생할 기회
14226 | 목회 | 2024.04.18
목회 2024.04.18 0 132
14194
용감한 자들, 그 때도 발분했다 - 1990년 총공회 언론 보도 이미지
14194 | 연구 | 2024.04.12
연구 2024.04.12 0 162
14166
공의를 박멸하는 것을 볼찌라도.. 전5:8
14166 | 연구 | 2024.04.06
연구 2024.04.06 0 148
14169
세상 싸움에 신앙이 개입하는 경우, 창14:14
14169 | 연구 | 2024.04.07
연구 2024.04.07 0 142
14180
6.25 직전 같은 오늘, 우리의 자세와 소망
14180 | 연구 | 2024.04.10
연구 2024.04.10 0 413
14182
바른 신앙을 위해 천하가 이 모양인 것
14182 | 목회a | 2024.04.11
목회a 2024.04.11 0 129
14183
세상을 욕하기 전, 공회들은 그렇지 않은가..
14183 | 담당 | 2024.04.11
담당 2024.04.11 0 136
14190
비밀글 오늘, 지난 날을 총평하며 앞날을 살펴 본다
14190 | (기고) | 2024.04.11
(기고) 2024.04.11 0 3
14143
교회 재산의 소유자는 공로자가 될 수 없다 (1)
14143 | 연구 | 2024.04.01
연구 2024.04.01 0 210
14160
안식교도의 안식일 투쟁, 공회는 주일에 대해 현재 어떤지
14160 | 목회 | 2024.04.04
목회 2024.04.04 0 113
14128
풍요가 주는 무력감, 모두를 주저 앉힌다
14128 | 목회 | 2024.03.27
목회 2024.03.27 0 148
14132
서부교회의 분쟁, 이제 35년을 결산해 본다.
14132 | 연구 | 2024.03.28
연구 2024.03.28 0 220
14138
세상에 관심이 많아지면, 주님이 차단해 주신다
14138 | 연구 | 2024.03.30
연구 2024.03.30 0 185
14154
최저 임금과 공회 신앙이 만난 시대
14154 | 목회 | 2024.04.03
목회 2024.04.03 0 134
14093
시간이 경험으로 전환되며 살아 간다.
14093 | 목회 | 2024.03.20
목회 2024.03.20 0 134
14108
공회의 36년을 돌아본다. 식민지 36년처럼
14108 | 연구 | 2024.03.23
연구 2024.03.23 0 139
14109
말라기 때보다 더 어두운 때.. 교회 정체성의 기준들
14109 | 목회 | 2024.03.23
목회 2024.03.23 0 160
14110
교회가 가진 사라, 바로가 달라고 한다.
14110 | 목회 | 2024.03.24
목회 2024.03.24 0 157
14086
분열, 당장의 죄와 훗날의 선용
14086 | 목회 | 2024.03.18
목회 2024.03.18 0 184
14090
이름에 붙은 훗날의 모습, 공회별 대표 교회
14090 | 목회 | 2024.03.19
목회 2024.03.19 0 594
14106
거창의 좌익이 침투한 공회 교회들 (1)
14106 | 연구 | 2024.03.22
연구 2024.03.22 0 170
14102
수준 낮은 장난, 거창교회사 120년에서 이미지 (3)
14102 | 연구부 | 2024.03.21
연구부 2024.03.21 0 238
14065
임직의 각오. 마지막 1명이 되겠는가?
14065 | 목회 | 2024.03.12
목회 2024.03.12 0 214
14072
교회의 신앙 고백, 그 역사와 공회의 입장 - 1
14072 | 연구 | 2024.03.14
연구 2024.03.14 0 114
14073
교회의 신앙 고백, 공회의 경우 - 2 (1)
14073 | 연구 | 2024.03.14
연구 2024.03.14 0 166
14074
공회의 신앙 고백, 서영준 목사님의 임종 처리
14074 | 연구 | 2024.03.14
연구 2024.03.14 0 172
14081
집회의 강사, 양성원의 강의 - 그렇게 부탁을 했는데..
14081 | 연구 | 2024.03.17
연구 2024.03.17 0 203
14091
집회 설교를 맡아야 할 분들.. 공회인은 모두 해당 된다.
14091 | 연구 | 2024.03.19
연구 2024.03.19 0 165
14060
공회 성경 해석과 교리의 정미함, 인체와 건강과 비교하며
14060 | 연구 | 2024.03.12
연구 2024.03.12 0 1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