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A. 사후 30년을 돌아 보며 - 연구소의 역사적 고찰

작성자
서기
작성일
2019.09.07
연구소 사무실에는 공용 정리실이 있다. 연구원들이나 직원들의 발언록, 메모, 자료, 토론 내용 등이 참 많다. 그 중에 백영희 생전과 사후를 역사적으로 살펴 볼 수 있는 유익한 자료가 많다. 연구소는 이 노선의 분위기에 따라 개인적인 표현은 극히 삼가한다. 그러나 백 목사님이 1982년, 부산에 온 지 30년만에 사경을 한 번 거쳤고 건강을 찾으며 사후를 대비했다. 바로 이 80년대에는 유독 백영희 자신의 회고가 많다. 그를 모르는 이들은 자기 자랑으로, 그를 아는 이들은 사후를 대비하여 공회의 역사적 전행에 참고할 사료를 남기고 있었다.

연구소 내부에 있는 자료 중에 본인이 스스로 올리지 않을 수 있으나 이 노선 전체의 지난 날을 돌아 보며 앞으로도 계속 이 노선의 중심에 서야 할 연구소 현 직원들은 물론 앞으로도 언제든지 이 노선의 중심에 서야 할 분들을 위해 '사료적' 자료를 이곳에 적으려 한다. 관심 있는 이들은 이 곳에 이어 질 자료를 참고하면 좋겠다. 이후 적을 글은 해당 직원이 여러 곳에서 과거 언급한 자료를 우리 모두 읽기 좋도록 1인칭으로 적는다. 말하자면 타인이 그 직원의 회고록을 그 직원이 직접 적는 형식으로 적어 나간다. 내용만은 특별할 것으로 생각한다. 해당 직원의 건강이 최근에 대단히 심각하게 되자 이 노선을 이어 가고자 하는 이들의 질문이 급증했고 차라리 여기에 한 번 적는 것이 모두에게 유익하다고 생각했다.

이영인과 이 노선의 역사

 

(1) 이 노선을 위해 특별히 예비 된 우리
(2) 한 사람의 사례로, 각자 자기를 살펴 보셨으면
(3) 백영희의 학습 세계, 나의 과거를 돌아 본다. (3)
(4) 백영희 설교의 자료화, 1948년의 의미 (1)
(5) 공회의 '선교관'
(6) 모이면 썩고 흩어지면 사는, 진리의 세계
(7) 우리는 못났다. 그러나 자라 가면 된다. (1)
(8) 백영희 가정의 교육 - 이 노선 우리에게 주신 보석들
(9) 공회의 결혼 이야기 - 20세에 결혼하고 30세에 아이 4명
(10) 나의 총공회 1등 기록들 - 혼자 달리니 민망했다.
(11) 공회의 감탄할 기록들 – 모두가 가장 평범한 것에서
(12) 전원일치의 악용 - 탈선이란 제도로는 막지 못한다. (3)
(13) 나의 요게벳 - 김명자 나인숙을 평생 그린다. (1)
(14) 세상을 참 몰랐다. 지금은 세상을 안다. - 공회와 교인의 여러 현안을 중심으로 (1)
(15) 국가에 반영된 공회 의견들 - 공회와 세상 (보충) (4)
(16) 전국 최고, 최초, 최대를 휩쓴 기록들
(17) 하늘에서 떨어 진 횡재, 백 목사님께 순종하면 그러했다.
(18) 극단적 탈선과 가족의 고난, 백 목사님께 거역하면 그러했다.
(19) 아버지께 배운 '경제 내핍'과 '백영희 자녀 교육'
(20) 축소 시켜 허락하신 '호사스런 경험'

 
전체 0

전체 25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1244
담당 2018.04.11 0 1244
4945
New UP 세상의 부정 부패를 향한 공회식 자세 - 경찰의 뇌물 사례를 중심으로
4945 | 담당 | 2020.09.20
담당 2020.09.20 0 37
4911
예배당 고수와 예배 고수 - 교인의 좌석 문제를 중심으로 (1)
4911 | 담당 | 2020.09.12
담당 2020.09.12 0 171
4939
New 예배당이 아니라 예배를 고수한다면
4939 | 담당 | 2020.09.19
담당 2020.09.19 0 68
4941
New 비밀글 공회의 수장들, 다시 돌아 본다.
4941 | 담당 | 2020.09.19
담당 2020.09.19 0 5
4946
New 총독부와 담판을 벌인 당시 총회 지도부, 오늘도 꼭 그 모습 그대로...
4946 | 담당 | 2020.09.20
담당 2020.09.20 0 43
4863
한 번씩 드러 내는 주님, 드러 나는 교회들 - 공회를 중심으로 (5)
4863 | 담당 | 2020.08.31
담당 2020.08.31 0 269
4877
좌파가 지지한 '여호와증인의 신앙자유 판별법' - 코로나에 적용하면 맞다. (1)
4877 | 담당 | 2020.09.03
담당 2020.09.03 0 170
4884
모두가 궁금했던 '부산 서부교회'의 현황 (7)
4884 | 담당 | 2020.09.06
담당 2020.09.06 0 296
4887
썩는 양식을 위해 영생의 양식을 버리라는 교계 지도자, 거짓 선지자가 아닌가?
4887 | 담당 | 2020.09.07
담당 2020.09.07 0 151
4859
역사에 경험하지 못한 세상, 초대교회로부터 변해 본 적이 없는 교회
4859 | 담당 | 2020.08.30
담당 2020.08.30 0 139
4830
평화시 이권, 환란에 십자가 - 총공회 '대표'를 중심으로
4830 | 담당 | 2020.08.26
담당 2020.08.26 0 159
4826
예배당 폐쇄 - 정부인가, 교회의 책임인가?
4826 | 담당C | 2020.08.26
담당C 2020.08.26 0 160
4784
세상에게 감동을 주라는 것은 '귀신의 덪'
4784 | 담당 | 2020.08.23
담당 2020.08.23 0 142
4771
예배당의 전면 폐쇄! 대구공회는 존립을 논하라. (1)
4771 | 회원 | 2020.08.21
회원 2020.08.21 0 202
4412
교회의 전면 폐쇄 - 교회 내에서 도운 2 종류 (1)
4412 | 담당 | 2020.08.18
담당 2020.08.18 0 226
3710
북쪽 이스라엘 - 그 양면 (1)
3710 | 담당 | 2020.08.16
담당 2020.08.16 0 141
3675
손양원의 '방역 위반' 행위 - 사랑의 표상인가, 지탄 받을 반사회적 행위인가?
3675 | 담당 | 2020.08.12
담당 2020.08.12 0 170
3674
초등 2학년의 고민 - 오른뺨을 맞으면 어떻게 하나?
3674 | 담당 | 2020.08.11
담당 2020.08.11 0 145
3661
역사에 없던 '오늘 우리 환경' - 사무실 앞에 이미지
3661 | 담당 | 2020.08.01
담당 2020.08.01 0 223
3632
공회 중요 사안에 영향을 끼친 '혈통'에 대한 인식 - 백두혈통과 비교하며
3632 | 담당A | 2020.07.26
담당A 2020.07.26 0 226
3633
기초학문과 응용학문, 신앙의 선후배를 중심으로
3633 | 담당 | 2020.07.26
담당 2020.07.26 0 195
3629
교회를 향한 칼을 단단히 벼리고, 그 중심에서 86 무리
3629 | 담당B | 2020.07.25
담당B 2020.07.25 0 2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