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공회적 인물들

작성자
담당
작성일
2018.04.01
백 목사님 밑에서 죽도록 충성을 배운 분들, 신앙의 성향이 약간 다른 분들도 몇 분을 포함했지만 목사님 밑에서 충성에 관한한 틀림이 없었던 분들입니다. 공통적인 것이 일찍 가셨다는 점입니다. 백 목사님의 수제자라 후계자라 할 수 있는 분들은 예외가 없습니다.

오래 사는 분들은 복음 운동에 육체도 요긴하다 생각해서 믿음으로 건강을 잘 관리했기 때문일까, 아니면 땅의 것을 애착한 불신앙으로 추하게 나이만 먹고 있는 상황일까? 일찍 가신 분 중에는 진실되어 충성한 분도 있으나, 일반적으로 건강을 쉽게 생각하고 몸을 함부로 사용한 미련 때문일까?

김춘도 목사님과 잊지 못할 은혜의 순간도 너무 많았고 참으로 참담했고 안타까운 시절도 너무 많았습니다. 몇 순간에는 극단적인 동지였고, 몇 순간에는 극단적으로 대치했는데, 적어도 김 목사님이 얼굴을 대고 대화할 때만은 평생 이 곳을 향해 극진했습니다. 이 곳을 이 노선을 위한 시대적 계통이며 유일한 사명을 이어 가고 있다고 표현한 분입니다.

가신 분들을 헤아려 보며..

(공회적 충신들)
홍순철: 35세 (1943-1977)
서영준: 39세 (1949-1987)
신준범: 45세 (1935-1979)
전재수: 46세 (1941-1996)
전성수: 48세 (1935-1982)
추순덕: 55세 (1929-1983)
신용인: 57세 (1934-1990)

(서부교회 80년대 직원)
전성국: 50세 (1957-2006) - 중간반사
추순덕: 55세 (1929-1983) - 구역장
백명희: 61세 (1953-2013) - 중간반 부장
장영목: 62세 (1954-2015) - 주일학교 총무
김춘도: 65세 (1954-2018) - 중간반
전체 1

  • 2018-05-08 12:47
    낙원에서 기도하고 계시겠지요? 남아 있는 우리들을 위해서... 백목사님과 함께....
    다음에 낙원갔을때 안겨보고 싶은 분이 한 분 있네요... 죄송한 것이 많아서

전체 205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1059
담당 2018.04.11 0 1059
432
피할 수 없는 고난을 당할 때, 또 하나의 선한 길
" | 2018.07.16 | 추천 0 | 조회 766
" 2018.07.16 0 766
425
지방교회의 정신과 바른 실천이 부러운 시점 (1)
담당 | 2018.07.15 | 추천 0 | 조회 1019
담당 2018.07.15 0 1019
423
선으로 악을 이기라. (글 이동)
회원 | 2018.07.13 | 추천 0 | 조회 876
회원 2018.07.13 0 876
411
고약한 고양이의 고마움
" | 2018.07.10 | 추천 0 | 조회 955
" 2018.07.10 0 955
365
자기가 탈락을 해놓고도 온종일 환호하는 이 민족 (7)
" | 2018.06.28 | 추천 0 | 조회 965
" 2018.06.28 0 965
341
망하기를 즐기는 조선 민족, 중국의 조롱 (2)
담당 | 2018.06.24 | 추천 0 | 조회 948
담당 2018.06.24 0 948
324
멸망의 가증한 활동은 구원의 향방 (1)
담당 | 2018.06.17 | 추천 0 | 조회 898
담당 2018.06.17 0 898
312
그 어떤 사건도, 우리에게 달라질 것은 없으니 - 시국을 대하는 자세 (2)
담당 | 2018.06.12 | 추천 0 | 조회 820
담당 2018.06.12 0 820
314
중국의 삼자교회, 한국의 삼자교회, 공회는 '삼자공회'
담당 | 2018.06.12 | 추천 0 | 조회 1076
담당 2018.06.12 0 1076
299
2015년의 '낙인 찍어 반납하기' 이미지 (3)
" | 2018.06.09 | 추천 0 | 조회 1046
" 2018.06.09 0 1046
322
서부교회 후계구도가 만든 불행 (3)
서부인 | 2018.06.17 | 추천 0 | 조회 1184
서부인 2018.06.17 0 1184
293
3가지 공회병 - 18.6.양성원
서기 | 2018.06.07 | 추천 0 | 조회 960
서기 2018.06.07 0 960
283
인간의 경영, 하나님의 성취
" | 2018.06.03 | 추천 0 | 조회 935
" 2018.06.03 0 935
278
3년 전에 기도한 '70년의 소망'
담당 | 2018.06.01 | 추천 0 | 조회 901
담당 2018.06.01 0 901
258
남한 적화 80%, 공회 적화 몇 %? (3)
담당 | 2018.05.28 | 추천 0 | 조회 928
담당 2018.05.28 0 928
256
사건의 순기능 - 속에 든 것을 공개하는 하나님의 중간 심판 (1)
담당 | 2018.05.27 | 추천 0 | 조회 993
담당 2018.05.27 0 993
245
왜 주남선 목사님은 후계자를 잘못 세웠을까? (1)
연구자 | 2018.05.20 | 추천 0 | 조회 1404
연구자 2018.05.20 0 14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