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현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