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현실

일꾼의 말, 불한당 말

작성자
"
작성일
2018.09.05
백 목사님 평생에 사람을 쓸 때, 주변에서는 교회의 직책을 먼저 언급하지만 목사님은 실제 일을 한 경력을 먼저 봅니다. 집회 책임자, 주일학교 부장, 교회의 건축 반장... 어떤 일에도 교회는 목사 장로 집사 순서로 임명을 하는 경향이 있습니다. 백 목사님은 업무를 시킬 때는 그 업무에 실제 일을 한 사람이 우선입니다.


1. 일을 해 본 사람은 압니다.
농사 어업 건축 토목 사업, 그 어떤 일이든 일을 해 본 사람은
일을 압니다. 고생을 알고 보람을 알고 성공을 압니다. 그리고 실수 부작용 실패를 꼭 알게 되어 있습니다.


2. 일을 안해 본 사람은 모릅니다.
저 것도 일이라고? 고렇게 밖에 못해! 바보처럼...
일을 모릅니다. 모르니 큰 소리입니다. 엄청나게 크게 잘 한 일을 두고도 샅샅이 뒤져서 '어, 여기 먼지가 있네'라고 합니다.


3. 불행한 사람과 복 있는 사람.
이런 두 종류를 지켜 보면서 따질 것도 없이 일을 한 사람을 보고
하다 보면 그럴 수 있지요. 다음에는 더 나아지도록 하시면 좋겠습니다. 이 사람은 일을 하지 않아도 일한 사람 편입니다.
일을 해보지는 않았으나 일한 사람을 비판하는 사람을 보면서 '말 잘한다. 맞는 말 같다. 실제 맞네....'
이런 종류의 사람은 말만 하다가 망할 사람과 한 편입니다. 불행해 진다 해도 할 말도 없습니다. 자기 선택이니까.

야당만 해 본 정치가, 글만 써본 기자, 책만 읽은 학자들은 2번째가 대부분입니다.
여당을 해 본 정치가, 현장을 체험해 본 기자, 책을 읽은 뒤 현장을 거쳐 본 학자들은 1번째가 대부분입니다.

구체적으로 어떤 일이 일인가?
사업자는 돈을 벌어 본 사람, 학자라면 연구소를 경영해 본 사람, 기자라면 자기 전문 분야에 실무를 맡아서 일을 해 본 사람이라면 일을 해 본 사람일 것입니다.


4. 이런 논리에 따라
목회를 해 본 사람의 목회에 대한 말은 권위 있게 듣습니다.
아이를 낳아 본 사람의 아이에 대한 발언에는 발언권을 크게 줍니다.
연보를 헌신적으로 하는 사람이 교회에 지출할 문제에 발언을 하면 경청을 합니다.
전도를 하고 다니는 사람이 전도에 대해 의견을 내면 일단은 웬만하면 들어 주려고 합니다.

부공3과 연구소는
인물을 선택하고 맡길 때 이렇게 합니다.
전체 0

전체 49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① 안내문 ② 취지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2203
담당 2018.04.11 0 2203
11224
New 동물 구원, 동물 교회를 주장하는 상황
11224 | 담당b | 2022.01.16
담당b 2022.01.16 0 70
11220
연봉 1억원 교회의 세습? 그 비판의 실제는..
11220 | 담당b | 2022.01.13
담당b 2022.01.13 0 81
11219
하나님이 하시게 해야 하는데..
11219 | 담당 | 2022.01.12
담당 2022.01.12 0 96
11222
시대와 연령에 따른 설교록의 내용 변화
11222 | 담당b | 2022.01.14
담당b 2022.01.14 0 81
11223
New 신앙의 인도 3가지 - 현실을 통한 경우
11223 | 담당b | 2022.01.16
담당b 2022.01.16 0 77
11216
촉감보다 시각, 시각보다 느낌
11216 | 담당 | 2022.01.10
담당 2022.01.10 0 84
11203
생명 운동도 사망 운동도 세습으로 내려 간다.
11203 | 담당A | 2022.01.09
담당A 2022.01.09 0 82
11200
좌절과 열등감으로 얻은 복, 한 해와 함께 인생을 회고한다. (2)
11200 | 담당a | 2022.01.07
담당a 2022.01.07 0 106
11204
노화의 절대적 사명
11204 | 담당A | 2022.01.09
담당A 2022.01.09 0 87
11198
공회 설교, 조심하고 노력 할 방향
11198 | 담당 | 2022.01.06
담당 2022.01.06 0 122
11191
2022년. 또 한 해를 받으며
11191 | 담당 | 2022.01.01
담당 2022.01.01 0 115
11189
충성한 서부교회 '중간반사' 선생님들
11189 | 담당 | 2021.12.31
담당 2021.12.31 0 130
11165
최근의 좌향된 성탄 모습 (1)
11165 | 담당 | 2021.12.23
담당 2021.12.23 0 241
11177
백신 거부의 이유, 단일정부론 (1)
11177 | 담당 | 2021.12.26
담당 2021.12.26 0 191
11185
최종 시험, 장기간의 고문과 고형이 오면...
11185 | 담당 | 2021.12.29
담당 2021.12.29 0 101
11161
연구소 40년사
11161 | 담당 | 2021.12.21
담당 2021.12.21 0 87
11133
평생을 고정 시키는 어느 순간 - 설교자의 특성을 중심으로
11133 | 담당a | 2021.12.15
담당a 2021.12.15 0 137
11149
음식과 사랑에 배가 부르면 입맛에 고생한다.
11149 | 담당a | 2021.12.20
담당a 2021.12.20 0 104
11118
공회의 '개고기' 사랑
11118 | 담당 | 2021.12.13
담당 2021.12.13 0 200
11134
예산과 연말 정산 - 공회의 경우
11134 | 담당 | 2021.12.16
담당 2021.12.16 0 78
11138
일부일처 > 일부다처 > 일부일처 : 공회의 현실관
11138 | 담당 | 2021.12.16
담당 2021.12.16 0 126
11140
고운 말, 미운 말 - 동성 반대하는 교회에게
11140 | 담당 | 2021.12.17
담당 2021.12.17 0 134
11110
백영희 저작권이 문제 된 배경
11110 | 서기 | 2021.12.10
서기 2021.12.10 0 167
11076
공회의 경건 - 생활 속에 들어 온 수도원
11076 | 담당 | 2021.11.30
담당 2021.11.30 0 147
11077
건강을 위한 절제, 신앙을 위한 연단..
11077 | 담당 | 2021.12.01
담당 2021.12.01 0 147
11088
말로는 알 수 없었던 신28:1 '세계 모든 민족 위'
11088 | 담당b | 2021.12.04
담당b 2021.12.04 0 180
11103
신앙의 출발이 늦거나, 딴 길로 돌아 오는 경우
11103 | 담당a | 2021.12.08
담당a 2021.12.08 0 14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