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우리의 신앙 현실

악령, 기생충, 바이러스 그리고 좌파

작성자
담당b
작성일
2021.01.08
사단은
원래 영계의 천사장이었다. 천사 전체의 최고였는지 천사들을 거느리는 대장 천사들 중에 하나인지 명확하지는 않다.
하나님을 모시고 심부름하던 건설의 일꾼이었다. 이 것이 자기 중심으로 변질 되면서 쫓겨 났다. 이 땅 위에 들어왔다.
타락한 천사, 악령, 사단, 귀신은 그 위치와 역할에 따라 이름을 다르게 부르지만 하나의 흐름 하나의 성향을 가졌다.

첫째는 거짓말이다. 사단의 수단과 방법은 오로지 사실을 뒤집어 놓는다.
둘째는 남의 건설을 갉아 먹고 존재한다. 자기 건설은 없다. 파괴만 한다.


기생충은
스스로 먹고 살고 생존하지 못한다. 그래서 그 이름이 기생이다. 다른 생물이 먹고 사는데 끼어 들어 빨아 먹고 산다.
사람 중에도 그렇게 사는 사람이 있다. 기생이다. 남의 수고를 빨아 먹고 살아야 하니 진실을 말할 수는 없을 것이다.
나무는 뿌리를 박고 하늘을 향해 뻗어 올라 간다. 그리고 빛을 받는다. 그 나무를 감고 올라 가는 것이 넝쿨 기생이다.
넝쿨이 무성하면 나무는 빛을 받지 못하고 말라 죽는다. 한 나무를 말아 먹고 나면 다른 나무를 찾아 간다. 사단이다.

바이러스는
혼자 먹고 살고 지내지는 못한다. 생명체를 찾아 나선다. 소리 없이 스며 든다. 그리고 그 생명을 먹어 생명은 죽는다.



사단이 들어 간 사상, 그런 사람, 그런 운동은 무엇일까? 자연 세계에도 이런 면을 펼쳐 놓고 우리를 가르치고 계신다.
노력하는 사람들이 있다. 그래 봐야 죄악 세상의 마지막은 주님 없으면 지옥에 간다. 그런데도 살아 보려고 애를 쓴다.
지옥을 갈 수밖에 없는데도 기생이 있다. 바이러스가 있다. 온갖 좋은 말은 다 하는데 들춰 보면 구구절절 거짓말이다.
돈을 벌어 본 적이 없다. 돈을 벌 실력도 없다. 그런데 이러면 된다 저러면 된다고 말만 한다. 글들은 말은 거짓말이다.
건설을 해 본 적이 없다. 그런데 인류 역사의 최종 단계는 지상낙원이라면서 갈라 먹기만 하면 된다고 거짓말을 했다.

해 본 결과는? 전부가 망했다. 망하고 나니까 머리를 긁적이며 한 마디를 한다. 그래도 우리는 이상만이라도 순수했다..
회개라도 했다면 지난 날은 시행착오가 되고 앞 날에는 전향을 해서 더욱 나은 사람이 되었을 터인데 자존심이 문제다.
가룟 유다가 예수님을 돈 받고 팔고, 그리고 돌아 가서 배가 터져 죽었다. 그를 꾀운 귀신이 마지막에 버릴 때 그리한다.
오늘도 갈라 먹으면 좋은 세상이 된다면서 공회 안에도 위대한 분까지 줄줄이 좌측에 서서 교회 못을 박으라 부추긴다.
그런데 이런 인물들이 갈라 먹는 것은 본 적이 없다. 자기 것은 혼자 먹고 남의 것만 갈라 먹자고 한다. 고등 도적떼다.
그런데 이들이 뒤집어 쓰고 나오는 가면은 항상 진보란다. 더 빨리 발전을 하고 더 앞 서 간다? 지옥을 향해 빠른데도 ..



우리 나라야 원래 그렇다 쳐도
미국까지 동성을 부추기고 전도를 막아 서는 사단들이 이 번에 정권을 잡은 듯하다며 사람사람 걱정하며 전화가 온다.
인권을 앞 세운 인간들의 뒤를 조사해 보면 인권을 더 파괴하는 귀신들이다. 원래 귀신과 기생과 바이러스가 그렇단다.
민주에 인권을 앞 세운 인간들의 언행을 살펴 보면 이들이 민주를 미끼로 던져 민주를 더 없애는 악독한 독재자들이다.
세상 이야기를 하려고 이 글을 적는 것이 아니다. 세상이야 물 건너 불 구경 하는 것이 신앙이다. 신앙의 세계가 문제다.

백 목사님 생전에 이 노선을 제일 비판하며 전면에 맞섰던 민주 투사가 지금은 이 노선 중심의 교회에 담임 목사가 됐다.
그가 이 노선에 충실한 줄로 생각을 한다면 그들과 함께 앉아 대화를 하는 사람조차 같은 사람이라고 해야 하지 않을까?
우리 나라도 미국도 그리고 아직은 공회 곳곳에도 생명력이 살아 움직이는 표시들이 있어 다행스럽다. 문제는 흐름이다.
물에 빠진 사람이 가끔 물 위로 고개를 치켜 든다. 바로 그 행동을 보면 물을 이용하는지 물 속에 들어 가는지 알 수 있다.
현재 국내와 미국과 세계 곳곳에 생존을 위해 버티는 파열음들이 걱정스러운 것은 익사 직전에 마지막 소진인 듯 하다.
전체 0

전체 70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① 안내문 ② 취지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2901
담당 2018.04.11 0 2901
12459
총공회의 제26회 2022년 시무투표 진행
12459 | 담당b | 2022.11.27
담당b 2022.11.27 0 117
12472
좋은 지도자를 가지는 방법
12472 | 담당a | 2022.11.29
담당a 2022.11.29 0 93
12481
비밀글 연구소 건축물의 최종 '준공' - 공회 노선의 감사를 중심으로
12481 | 담당a | 2022.12.01
담당a 2022.12.01 0 6
12489
New 전해 달라고 부탁하는 곳도 있다.. 공회는 그렇지 않은데 이미지
12489 | 담당 | 2022.12.04
담당 2022.12.04 0 94
12490
New 피해의식 - 그 선용과 악용, 그 결과 (2)
12490 | 담당A | 2022.12.04
담당A 2022.12.04 0 120
12456
지옥은 지구의 땅 밑에 있다는 교리..
12456 | 담당a | 2022.11.25
담당a 2022.11.25 0 105
12447
식인.. 고통스런 표현인데 성경에 많이 기록한 것은
12447 | 담당 | 2022.11.24
담당 2022.11.24 0 105
12441
성경 단어집, 공회 신앙의 출발점
12441 | 담당 | 2022.11.22
담당 2022.11.22 0 112
12432
신학하는 사람에게 전하는 '주의 사항'
12432 | 담당 | 2022.11.19
담당 2022.11.19 0 107
12423
불행도 주권이 주는 복 - 전과도 감사하게 하는 공회 교훈의 사례
12423 | 10009 | 2022.11.16
10009 2022.11.16 0 114
12398
교회의 공유와 분리 - 건물 공동 사용을 중심으로 (1)
12398 | 담당c | 2022.11.11
담당c 2022.11.11 0 121
12399
연차 집회 장소의 공유 - 공회의 좁은 속아지
12399 | 담당 | 2022.11.12
담당 2022.11.12 0 121
12400
지식 공유, 진리 공유, 복음의 공유...
12400 | 담당a | 2022.11.13
담당a 2022.11.13 0 65
12412
제도의 공유 - 교계의 목사 신임투표 사례
12412 | 담당c | 2022.11.14
담당c 2022.11.14 0 82
12413
교회의 구별과 협력
12413 | 담당 | 2022.11.15
담당 2022.11.15 0 269
12353
참사의 인파, 그 사진을 볼 때마다 서부주교를 감사 이미지
12353 | 담당 | 2022.10.31
담당 2022.10.31 0 213
12358
주님은 넘치게 주셨고, 우리는 그 사실을 모르고..
12358 | 담당 | 2022.11.01
담당 2022.11.01 0 175
12387
넘치게 주신 것을 늘 헤아려 본다. 갈수록 더 깊이 잠긴다.
12387 | 담당 | 2022.11.09
담당 2022.11.09 0 91
12388
정주영 회장을 전도한 공회 가족의 이야기
12388 | 담당 | 2022.11.10
담당 2022.11.10 0 153
12349
지도자의 길, 배우는 길 - 6 명을 비교한다.
12349 | 담당 | 2022.10.29
담당 2022.10.29 0 150
12352
좋은 지도자를 겪어 본 혜택은 눈덩이처럼 커진다.
12352 | 담당 | 2022.10.31
담당 2022.10.31 0 150
12365
가룟 유다에게 배운 공회 노선, 같은 것을 봐도 달라 지더라..
12365 | 담당1 | 2022.11.02
담당1 2022.11.02 0 564
12371
우리가 다 부족하다. 그래도 이렇게까지는 되지 말자
12371 | 담당b | 2022.11.03
담당b 2022.11.03 0 140
12375
신앙의 무게, 죽음과 부활 그리고 또 있다.
12375 | 담당 | 2022.11.06
담당 2022.11.06 0 129
12342
손양원이 직접 남긴 과제를 마무리? 하며
12342 | 담당 | 2022.10.27
담당 2022.10.27 0 136
12348
의인들의 걸음걸음, 소복하게 쌓이는 복을 혼자 담아 본다
12348 | 담당 | 2022.10.29
담당 2022.10.29 0 104
12320
부활 신학에 시비하는.. 신학의 불행
12320 | 담당 | 2022.10.22
담당 2022.10.22 0 712
12324
조용기 이단 시비 - 한국의 이단 시비사의 대표적 사례 (1)
12324 | 담당b | 2022.10.23
담당b 2022.10.23 0 277
12301
성경 읽기에 '서는 독서대 + 뒤꿈치 들기'를 추천.. 이미지 (1)
12301 | 담당 | 2022.10.19
담당 2022.10.19 0 147
12307
연구부 출발 40년, 평생을 돌아 본다.
12307 | 담당 | 2022.10.20
담당 2022.10.20 0 104
12313
이 노선의 진주와 보화 중 3 가지..
12313 | 담당 | 2022.10.21
담당 2022.10.21 0 138
12279
무식하여 용감했던 그 시절 - 사직동교회의 1988년 2월 이미지 (1)
12279 | 담당 | 2022.10.16
담당 2022.10.16 0 172
12280
이단 낙인에 혈안이 된 이들의 망동.. (1)
12280 | 담당a | 2022.10.17
담당a 2022.10.17 0 125
12291
끝없는 교계의 논쟁들, 안타까운 마음으로 건너다 본다. (2)
12291 | 담당 | 2022.10.18
담당 2022.10.18 0 129
12260
공회의 '집회 역사'를 관리한 가정
12260 | 공회원 | 2022.10.11
공회원 2022.10.11 0 140
12276
윤만이 장로님, 개명교회
12276 | 담당 | 2022.10.14
담당 2022.10.14 0 211
12253
반란은 반란이라 해야 한다. 반란군에게도 그 것이 명예일 것이다.
12253 | 연구 | 2022.10.09
연구 2022.10.09 0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