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현실

피할 수 없는 고난을 당할 때, 또 하나의 선한 길

작성자
"
작성일
2018.07.16
아이를 막 가지고 고생하는 요즘 사람이 연구소의 업무를 힘들어도 하는 모습을 보며
달리 도울 길이 없어 신앙의 유명한 시인의 인생 지혜 하나를 선물로 드렸습니다.
저작권 문제 때문에 출처를 숨깁니다. 또 고소해 주시기를 바라며.
----------------------------------------------------------------------------------------------------------------



正面突破 (정면돌파)

힘들 때
힘들어 하면
더더욱 힘듭니다.

할 일를 찾아
할 일에 집중하면
힘든 일은 진통이 됩니다.

불신자는 以夷制夷나 (이이제이: 적으로 적을 해결함)
우리는 사명에 따른 복이니
사명이란 진통제를 써 보셨으면.

아이는 천하의 선물이지만
우선의 고통이 크니 어떻게 해볼까?
사명에 집중하느라 입덧 산통 잊었으면.
---------------------------------------------------------------


(해설)

치아가 아플 때
아프다, 어떻게 하지, 무슨 약이 있을까...
이 것이 과거 대처법이었습니다. 주변 모두가 다 그렇습니다.

8월집회 땡볕에 긴긴 설교로 땀을 뻘뻘 흘리는 우리를 보고
그 분은 '더위, 이 놈이 어디 갔지!' 찾아 보면 어느 새 시원해 질 것이라 했습니다.
강사 목사님은 선풍기 틀어 놓고 우리에게는 참 말만 그럴 듯하게 한다 싶은 생각조차 들었습니다.

40년이 더 지난, 이제야 그 때 그 말씀을 실감하고 있습니다.
피할 수 없는 고난을 겪을 때 그 고난을 놓고 그 어떤 생각을 해도 그 생각이 고통을 더할 뿐입니다.
피할 수 없는 고난이라면, 그만 맡겨 놓고, 더 중한 일에 매진하면 그 고난은 그냥 지나 가버립니다.


아이 때문에!
밥 맛이 없으니!
어지럽고 토할 것 같으니!

병원을 찾고, 친정에 물어 보고, 인터넷을 뒤져 가며
이 게 좋다 저래야 한다...
이러다 보면 이왕 해야 할 고생이 더 고통스러워 지니

복음의 꼭 할 일을 찾아 매진을 하다 보면
전투에 중상 입은 군인이 총성이 끝나고야 자기 다리가 날아 간 줄 아는 경우도 있듯
우리의 심신은 우선 순위를 정해놓고 통증조차 순서를 따라 느끼게 합니다.
전체 0

전체 349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1688
담당 2018.04.11 0 1688
10107
New UP 오늘의 역사적 개혁주의 - 한국 교회를 중심으로
10107 | 담당 | 2021.05.08
담당 2021.05.08 0 33
10106
New 신학의 경력
10106 | 담당 | 2021.05.07
담당 2021.05.07 0 42
10096
New 집회, 감사와 은혜의 역사
10096 | 담당 | 2021.05.06
담당 2021.05.06 0 75
10080
손양원에 대한 교계의 근본 인식 - 문제를 먼저 읽어 주셨으면. 이미지
10080 | 담당 | 2021.05.02
담당 2021.05.02 0 63
10078
고목에 돋는 새움, 이 노선 우리 모두를 향한 소망
10078 | 담당 | 2021.05.01
담당 2021.05.01 0 105
10065
엎드려 기도할 뿐, 은혜 아니고는 안 되는 기도 제목 (2)
10065 | 담당 | 2021.04.28
담당 2021.04.28 0 157
10055
공회의 '교인'의 신분과 권리 의무, 타 교단과 비교하며
10055 | 부공3 | 2021.04.26
부공3 2021.04.26 0 78
10040
5월 집회 - 여러 추억과 평가 (3)
10040 | 담당 | 2021.04.20
담당 2021.04.20 0 206
10045
공회의 집회 장소, 20년 사용의 의미 (1)
10045 | 담당 | 2021.04.24
담당 2021.04.24 0 117
10016
악한 종류를 등급 별로
10016 | 담당 | 2021.04.16
담당 2021.04.16 0 152
10017
1980년대, 30개 분교 정책 (3)
10017 | 담당A | 2021.04.16
담당A 2021.04.16 0 163
10013
열매로 나무를 알리라 - 모든 분열의 최후 판정 (1)
10013 | 담당 | 2021.04.15
담당 2021.04.15 0 160
9939
주기철 주남선 손양원의 친일적 행적에서 본 '순수한 신앙'
9939 | 담당 | 2021.04.11
담당 2021.04.11 0 135
9942
오직 한 길의 공회 90년사, 좌나 우로 치우치지 않았다.
9942 | 담당 | 2021.04.13
담당 2021.04.13 0 124
9929
신앙과 신학의 상대성 (2)
9929 | 담당 | 2021.04.09
담당 2021.04.09 0 121
9930
교인의 고학력과 신앙의 해체화 (1)
9930 | 담당 | 2021.04.09
담당 2021.04.09 0 154
9919
애양원은 신풍의 교회에 빚진 곳 ■ ■ 공개로 전환
9919 | 담당 | 2021.04.06
담당 2021.04.06 0 53
9881
기독교의 '보편성', 공회의 특별한 점 (3)
9881 | 담당 | 2021.04.01
담당 2021.04.01 0 170
9879
교리사로 본 '성령론', 오늘 우리의 과제?
9879 | 담당 | 2021.04.01
담당 2021.04.01 0 119
9884
허송 - 불신자는 억울해 한다. 우리는 감사한다.
9884 | 담당 | 2021.04.02
담당 2021.04.02 0 19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