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고약한 고양이의 고마움

작성자
"
작성일
2018.07.10
새벽 기도를 다녀 오는 길목에 쥐 한 마리가 죽어 있었습니다.
시골에서는 한 눈에 봐도 누구 짓인지 압니다. 고양이를 혼 내거나 싫어 하는 눈치를 주면 못된 짓을 합니다.
그 길목에 다니는 어떤 사람이 고양이를 혼 냈을 것입니다. 어떤 때는 뱀을 잡아다 놓기도 합니다.

나쁜 머리에 성질도 못됐지만 고양이는 역시 고양이일 뿐입니다.
쥐를 길목에 던져 놓으면 그 사람이 지나 가다 싫은 반응을 보이는데 고양이가 보는 것은 여기까지입니다.
그 모습을 숨어서 보며 즐기는 고양이의 그 세계를 넘어 설 줄 아는 사람은 그 고양이가 늘 고맙습니다.

사람이 쥐를 잡고 뱀을 잡으려면 참으로 애를 먹습니다.
뱀은 잡기도 어렵고 쥐는 쥐약이면 해결 되나 어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죽어 썩으면 냄새와 벌레가 고통입니다.
그런데 고양이는 그 잡기 어려운 뱀을 잡아 주고 또 쥐를 잘 치울 수 있도록 보이는 곳에 진열해 놓은 것입니다.

예전에는 너무 많아서 몇 마리 잡아 봐야 해결도 되지 않고 보기만 싫지만 지금은 거의 없습니다.
숨어 있는 골치덩이를 청소해 주는 고양이, 욥기 1장과 2장에 사탄이 하나님 앞에서 욥을 고자질합니다.
그리고 욥을 향해 전력을 다합니다. 덕분에 하나님은 욥을 대청소하고 욥은 목욕을 하고 나옵니다.


연구소를 향해 수백 건의 고소 고발을 6년간 계속하고 있는 분들 때문에
지금 부공3과 연구소는 뒤져도 뒤져도 먼지조차 나오지 않는 100% 청결을 향해 질주하고 있습니다.
세상에게 고발하는 죄를 줄여 보려는 일부 외부 회원들이 고발의 배후인 서부교회 관련 시설을 신고하는데
고소 고발하는 사람의 죄는 하나님께서 직접 알아서 해결해 줄 터인데 외부 회원들은 공회 믿음이 좀 부족한가 봅니다.
전체 0

전체 3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236
담당 2018.04.11 0 236
32
New 피할 수 없는 고난을 당할 때, 또 하나의 선한 길
" | 2018.07.16 | 추천 0 | 조회 89
" 2018.07.16 0 89
31
지방교회의 정신과 바른 실천이 부러운 시점
담당 | 2018.07.15 | 추천 0 | 조회 82
담당 2018.07.15 0 82
30
선으로 악을 이기라. (글 이동)
회원 | 2018.07.13 | 추천 0 | 조회 286
회원 2018.07.13 0 286
29
고약한 고양이의 고마움
" | 2018.07.10 | 추천 0 | 조회 126
" 2018.07.10 0 126
28
자기가 탈락을 해놓고도 온종일 환호하는 이 민족 (7)
" | 2018.06.28 | 추천 0 | 조회 209
" 2018.06.28 0 209
27
망하기를 즐기는 조선 민족, 중국의 조롱 (2)
담당 | 2018.06.24 | 추천 0 | 조회 174
담당 2018.06.24 0 174
26
멸망의 가증한 활동은 구원의 향방 (1)
담당 | 2018.06.17 | 추천 0 | 조회 196
담당 2018.06.17 0 196
25
그 어떤 사건도, 우리에게 달라질 것은 없으니 - 시국을 대하는 자세 (2)
담당 | 2018.06.12 | 추천 0 | 조회 164
담당 2018.06.12 0 164
중국의 삼자교회, 한국의 삼자교회, 공회는 '삼자공회'
담당 | 2018.06.12 | 추천 0 | 조회 150
담당 2018.06.12 0 150
24
2015년의 '낙인 찍어 반납하기' 이미지 (3)
" | 2018.06.09 | 추천 0 | 조회 208
" 2018.06.09 0 208
서부교회 후계구도가 만든 불행 (2)
서부인 | 2018.06.17 | 추천 0 | 조회 128
서부인 2018.06.17 0 128
23
3가지 공회병 - 18.6.양성원
서기 | 2018.06.07 | 추천 0 | 조회 170
서기 2018.06.07 0 170
22
인간의 경영, 하나님의 성취
" | 2018.06.03 | 추천 0 | 조회 163
" 2018.06.03 0 163
21
3년 전에 기도한 '70년의 소망'
담당 | 2018.06.01 | 추천 0 | 조회 188
담당 2018.06.01 0 188
20
남한 적화 80%, 공회 적화 몇 %? (3)
담당 | 2018.05.28 | 추천 0 | 조회 241
담당 2018.05.28 0 241
19
사건의 순기능 - 속에 든 것을 공개하는 하나님의 중간 심판 (1)
담당 | 2018.05.27 | 추천 0 | 조회 183
담당 2018.05.27 0 183
18
왜 주남선 목사님은 후계자를 잘못 세웠을까? (1)
연구자 | 2018.05.20 | 추천 0 | 조회 260
연구자 2018.05.20 0 26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