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고약한 고양이의 고마움

작성자
"
작성일
2018.07.10
새벽 기도를 다녀 오는 길목에 쥐 한 마리가 죽어 있었습니다.
시골에서는 한 눈에 봐도 누구 짓인지 압니다. 고양이를 혼 내거나 싫어 하는 눈치를 주면 못된 짓을 합니다.
그 길목에 다니는 어떤 사람이 고양이를 혼 냈을 것입니다. 어떤 때는 뱀을 잡아다 놓기도 합니다.

나쁜 머리에 성질도 못됐지만 고양이는 역시 고양이일 뿐입니다.
쥐를 길목에 던져 놓으면 그 사람이 지나 가다 싫은 반응을 보이는데 고양이가 보는 것은 여기까지입니다.
그 모습을 숨어서 보며 즐기는 고양이의 그 세계를 넘어 설 줄 아는 사람은 그 고양이가 늘 고맙습니다.

사람이 쥐를 잡고 뱀을 잡으려면 참으로 애를 먹습니다.
뱀은 잡기도 어렵고 쥐는 쥐약이면 해결 되나 어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죽어 썩으면 냄새와 벌레가 고통입니다.
그런데 고양이는 그 잡기 어려운 뱀을 잡아 주고 또 쥐를 잘 치울 수 있도록 보이는 곳에 진열해 놓은 것입니다.

예전에는 너무 많아서 몇 마리 잡아 봐야 해결도 되지 않고 보기만 싫지만 지금은 거의 없습니다.
숨어 있는 골치덩이를 청소해 주는 고양이, 욥기 1장과 2장에 사탄이 하나님 앞에서 욥을 고자질합니다.
그리고 욥을 향해 전력을 다합니다. 덕분에 하나님은 욥을 대청소하고 욥은 목욕을 하고 나옵니다.


연구소를 향해 수백 건의 고소 고발을 6년간 계속하고 있는 분들 때문에
지금 부공3과 연구소는 뒤져도 뒤져도 먼지조차 나오지 않는 100% 청결을 향해 질주하고 있습니다.
세상에게 고발하는 죄를 줄여 보려는 일부 외부 회원들이 고발의 배후인 서부교회 관련 시설을 신고하는데
고소 고발하는 사람의 죄는 하나님께서 직접 알아서 해결해 줄 터인데 외부 회원들은 공회 믿음이 좀 부족한가 봅니다.
전체 0

전체 6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411
담당 2018.04.11 0 411
61
New 복음의 첫 문이 열릴 때마다
담당 | 2018.12.11 | 추천 0 | 조회 93
담당 2018.12.11 0 93
60
이도영 목사님 (1)
ylee | 2018.11.29 | 추천 0 | 조회 278
ylee 2018.11.29 0 278
59
또 다른 고난 (1)
회원 | 2018.11.26 | 추천 0 | 조회 229
회원 2018.11.26 0 229
58
순교의 제단에 남겨진 '재' 처리
회원 | 2018.11.20 | 추천 0 | 조회 162
회원 2018.11.20 0 162
57
산헤립이 요구한 은 300, 금 30
회원 | 2018.11.16 | 추천 0 | 조회 169
회원 2018.11.16 0 169
56
선지자를 죽인 자의 자손됨을 스스로 증거함 - 손양원
회원 | 2018.11.13 | 추천 0 | 조회 176
회원 2018.11.13 0 176
55
강행수 목사님
동료 | 2018.11.05 | 추천 0 | 조회 268
동료 2018.11.05 0 268
54
부전자전 - 아버지를 꼭 닮는다. (2)
회원 | 2018.11.04 | 추천 0 | 조회 298
회원 2018.11.04 0 298
53
고운 말, 바른 말
회원 | 2018.10.31 | 추천 0 | 조회 167
회원 2018.10.31 0 167
52
성장식, 도태식
담당 | 2018.10.14 | 추천 0 | 조회 222
담당 2018.10.14 0 222
51
여순반란사건 > 여순사건 > 여순민주화운동? (진행 중) (1)
담당 | 2018.10.12 | 추천 0 | 조회 281
담당 2018.10.12 0 281
50
능욕 받는 일에 기뻐하면서, 행5:40
동지 | 2018.10.07 | 추천 0 | 조회 203
동지 2018.10.07 0 203
49
백영희 참담이 손양원 참담과 함께 한 5년 (1)
탄식 | 2018.09.30 | 추천 0 | 조회 379
탄식 2018.09.30 0 379
48
성자의 후세에게 발견 되는 특별한 점
담당 | 2018.09.25 | 추천 0 | 조회 296
담당 2018.09.25 0 296
47
늑대의 '꼬리'가 조금 - 드러나는 세상의 향방 (3)
" | 2018.09.18 | 추천 0 | 조회 452
" 2018.09.18 0 45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