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고약한 고양이의 고마움

작성자
"
작성일
2018.07.10
새벽 기도를 다녀 오는 길목에 쥐 한 마리가 죽어 있었습니다.
시골에서는 한 눈에 봐도 누구 짓인지 압니다. 고양이를 혼 내거나 싫어 하는 눈치를 주면 못된 짓을 합니다.
그 길목에 다니는 어떤 사람이 고양이를 혼 냈을 것입니다. 어떤 때는 뱀을 잡아다 놓기도 합니다.

나쁜 머리에 성질도 못됐지만 고양이는 역시 고양이일 뿐입니다.
쥐를 길목에 던져 놓으면 그 사람이 지나 가다 싫은 반응을 보이는데 고양이가 보는 것은 여기까지입니다.
그 모습을 숨어서 보며 즐기는 고양이의 그 세계를 넘어 설 줄 아는 사람은 그 고양이가 늘 고맙습니다.

사람이 쥐를 잡고 뱀을 잡으려면 참으로 애를 먹습니다.
뱀은 잡기도 어렵고 쥐는 쥐약이면 해결 되나 어디 보이지 않는 곳에서 죽어 썩으면 냄새와 벌레가 고통입니다.
그런데 고양이는 그 잡기 어려운 뱀을 잡아 주고 또 쥐를 잘 치울 수 있도록 보이는 곳에 진열해 놓은 것입니다.

예전에는 너무 많아서 몇 마리 잡아 봐야 해결도 되지 않고 보기만 싫지만 지금은 거의 없습니다.
숨어 있는 골치덩이를 청소해 주는 고양이, 욥기 1장과 2장에 사탄이 하나님 앞에서 욥을 고자질합니다.
그리고 욥을 향해 전력을 다합니다. 덕분에 하나님은 욥을 대청소하고 욥은 목욕을 하고 나옵니다.


연구소를 향해 수백 건의 고소 고발을 6년간 계속하고 있는 분들 때문에
지금 부공3과 연구소는 뒤져도 뒤져도 먼지조차 나오지 않는 100% 청결을 향해 질주하고 있습니다.
세상에게 고발하는 죄를 줄여 보려는 일부 외부 회원들이 고발의 배후인 서부교회 관련 시설을 신고하는데
고소 고발하는 사람의 죄는 하나님께서 직접 알아서 해결해 줄 터인데 외부 회원들은 공회 믿음이 좀 부족한가 봅니다.
전체 0

전체 76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안내문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480
담당 2018.04.11 0 480
69
공회의 국가관 - 3.1운동 백주년 행사에 대한 교계와 비교하며
회원 | 2019.03.13 | 추천 0 | 조회 125
회원 2019.03.13 0 125
68
사람을 만들어 봐야, 비로소 사람이 되는 법
담당 | 2019.03.01 | 추천 0 | 조회 203
담당 2019.03.01 0 203
67
미국의 서부개척사, 한국의 흰죽배미사 (8)
담당 | 2019.02.22 | 추천 0 | 조회 287
담당 2019.02.22 0 287
66
법치의 제도식, 인치의 지도식, (10)
" | 2019.02.17 | 추천 0 | 조회 285
" 2019.02.17 0 285
65
'류차연 회고록'
담당 | 2019.01.25 | 추천 0 | 조회 255
담당 2019.01.25 0 255
64
복음의 중앙을 타격하게 되면. (1)
회원 | 2019.01.09 | 추천 0 | 조회 350
회원 2019.01.09 0 350
63
내계 (7)
회원 | 2018.12.30 | 추천 0 | 조회 594
회원 2018.12.30 0 594
62
참사가 일어 날 때마다 기억 나는 '징조'
담당 | 2018.12.15 | 추천 0 | 조회 390
담당 2018.12.15 0 390
61
복음의 첫 문이 열릴 때마다
담당 | 2018.12.11 | 추천 0 | 조회 285
담당 2018.12.11 0 285
60
이도영 목사님 (1)
ylee | 2018.11.29 | 추천 0 | 조회 530
ylee 2018.11.29 0 530
59
또 다른 고난 (1)
회원 | 2018.11.26 | 추천 0 | 조회 348
회원 2018.11.26 0 348
58
순교의 제단에 남겨진 '재' 처리
회원 | 2018.11.20 | 추천 0 | 조회 264
회원 2018.11.20 0 264
57
산헤립이 요구한 은 300, 금 30
회원 | 2018.11.16 | 추천 0 | 조회 274
회원 2018.11.16 0 274
56
선지자를 죽인 자의 자손됨을 스스로 증거함 - 손양원
회원 | 2018.11.13 | 추천 0 | 조회 253
회원 2018.11.13 0 253
55
강행수 목사님
동료 | 2018.11.05 | 추천 0 | 조회 385
동료 2018.11.05 0 38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