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현실

자기가 탈락을 해놓고도 온종일 환호하는 이 민족

작성자
"
작성일
2018.06.28
망하고도 온 나라가 좋아서 날뛰니,
이 무슨 인간들인가.

월드컵 축구가 열리면 8월 집회 때까지 가는 바람에
월드컵이 있는 4년마다 믿는 사람으로서는 주일 때문에, 공회는 집회 때문에 별로 유쾌하지 않습니다.

그런데 오늘 종일 온 나라가 모두 좋아서 난리입니다.
이겨서 16강에 가면 또 여러 주일이 엉망이 될 터인데, 불행스럽게도 이겨 버렸을까?

알고 보니
예선에서 탈락을 해버렸습니다. 탈락한 나라니 이 나라는 모두가 땅을 치고 울어야 할 터인데.
모두가 좋아서 하루 종일 난리법석입니다.

왜?
독일이 탈락을 했으니까.

남이 망하든 말든 나 좋으면 복이고
남이 흥하든 말든 나 나쁘면 화인데

내가 예선에서 철저하게 망했지만 독일이 망했기 때문에 좋아서 죽어 버리는 이 나라.
바로 요 민족이 중심인 총공회 심보를 여실히 드러 냅니다.



나는 책을 내지 않습니다.
그러나 남이 책을 내면 수만 개의 죄목을 뒤집어 씌워 먼지 하나라도 나오면
펄펄 뛰며 좋아서 돌아 다닙니다. 그러니 미치기는 제대로 미친 겁니다.
전체 7

  • 2018-06-29 06:31
    유대인이 상대 눈 1개를 빼기 위해 자기 눈이 2개 빠져도 좋다며 기도했다는 설교록 예화가 있습니다 . 신풍연구소가 설교록을 제공하지 못하게 되니까 좋아서 춤을 추는 고소자들, 옆에서 돕느라고 신앙과 생계를 팽개친 인간들 뭔가 흐뭇한 사람들, 이미 이것이 심판입니다. 공회 노선은 누구 아이인지 솔로몬의 칼이 다 밝혀 버렸습니다.

  • 2018-06-29 06:41
    맨 돼지 눈 돼지 비웃는다.
    잡혀 죽는 다음 순서를 보며 웃고 있는 앞 순서 인간의 부패성.

  • 2018-06-29 09:32
    일본이 결승전에서 2위가 된다면 한국은 꼴찌를 하고도 웃을 인격자.
    죄악의 낙이란 썩은 고기를 좋아하는 여우와 같아서 생고기가 있어도 묻어 놓고 썩은 다음이라야 맛이 있다 합니다.

    하필 남북과 국제 정세를 이렇게 만들어 놓으시고 우리 공회를 여지 없이 그대로 보여 주고 있습니다.
    부산연구소는 백영희 연구를 할 줄도 모르면서 합동교단에 학자가 출간을 하자 이걸 족치는 데 총력을 다했고
    부공2는 거들면서 기뻐했습니다.

  • 2018-06-29 21:32
    가장 고가치한 것이 무엇인지? 무엇이 무엇인지도 모르고 철없이 날뛰는 모습을 통해 신앙과 비례하여 세상을 거울로 여실히 보여주고 계십니다. 세상을 욕하기전 어서 돌아보며 회개하라는 뜻으로 삼습니다. 상대에 있는 분들에게 밝은 빛을 구합니다.

  • 2018-06-30 10:56
    1991년 주일학교 책이 기독지혜사에서 전국 베스트셀러로 히트를 치고 백 목사님 사후인데도 그 책 때문에 서부교회 견학이 더 늘어버렸을 때, 기독지혜사에 직접 전화를 해서 허위사실이라며 명예훼손으로 고소하겠다고 펄펄 뛴 분들이 계셨지요. 망하기를 즐겨하는 민족, 망하려고 작정한 나라. 임진왜란과 조선말기의 이 나라 주인인 경북궁의 왕족ㄴ들이 제일 그 짓에 앞장을 섰고, 순서대로 그 밑에 대신들이 그다음, 고위관료들이 그다음. 우리는 그 짓 하다 당했으니 당해야 싸다 소리밖에 할 말이 없습니다.
    그래도 연구소의 30년 목숨 건 활동 때문에 공회 지명도가 소리없이 더 확대가 되자 밟아 짓이기지를 못해서 광분하는 이들. 총공회에 이 문제를 두고 양심 가책이 없는 사람이 있을까.

  • 2018-07-02 11:31
    거라사 지방의 미친 사람이 돌을 들고 매일 한다는 일이 자기 몸을 치고 있었습니다.
    정신이 잘못 되면 사람은 제 죽을 짓을 하면서 즐거워합니다.
    공산주의 혁명 초기에 수천만명을 죽이면서 이제는 잘살게 되었다고 희열을 느꼈다지요.
    중국의 홍위병들의 기록을 보십시오. 모두가 천하의 영웅이 되었고 등소평을 죽이려 난리였어요.

  • 2018-07-04 08:26
    참죄송합니다. 면목없읍니다.
    그러나 , 주의 긍휼을 바라마지않습니다.
    남 핑계에 밝은 우리들 그 언젠가를
    소망합니다.

전체 351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① 안내문 ② 취지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1708
담당 2018.04.11 0 1708
10142
New UP 미국의 남북 장로교와 한국의 선교 지역 - 보수 진보를 기준으로
10142 | 담당 | 2021.05.13
담당 2021.05.13 0 35
10125
New UP 주교 공과로 본 오늘의 공회 공과란
10125 | 담당 | 2021.05.11
담당 2021.05.11 0 63
10107
오늘의 역사적 개혁주의 - 한국 교회를 중심으로
10107 | 담당 | 2021.05.08
담당 2021.05.08 0 89
10106
신학의 경력
10106 | 담당 | 2021.05.07
담당 2021.05.07 0 85
10096
집회, 감사와 은혜의 역사
10096 | 담당 | 2021.05.06
담당 2021.05.06 0 114
10080
손양원에 대한 교계의 근본 인식 - 문제를 먼저 읽어 주셨으면. 이미지
10080 | 담당 | 2021.05.02
담당 2021.05.02 0 78
10078
고목에 돋는 새움, 이 노선 우리 모두를 향한 소망
10078 | 담당 | 2021.05.01
담당 2021.05.01 0 117
10065
엎드려 기도할 뿐, 은혜 아니고는 안 되는 기도 제목 (2)
10065 | 담당 | 2021.04.28
담당 2021.04.28 0 167
10055
공회의 '교인'의 신분과 권리 의무, 타 교단과 비교하며
10055 | 부공3 | 2021.04.26
부공3 2021.04.26 0 83
10040
5월 집회 - 여러 추억과 평가 (3)
10040 | 담당 | 2021.04.20
담당 2021.04.20 0 229
10045
공회의 집회 장소, 20년 사용의 의미 (1)
10045 | 담당 | 2021.04.24
담당 2021.04.24 0 129
10016
악한 종류를 등급 별로
10016 | 담당 | 2021.04.16
담당 2021.04.16 0 162
10017
1980년대, 30개 분교 정책 (3)
10017 | 담당A | 2021.04.16
담당A 2021.04.16 0 179
10013
열매로 나무를 알리라 - 모든 분열의 최후 판정 (1)
10013 | 담당 | 2021.04.15
담당 2021.04.15 0 173
9939
주기철 주남선 손양원의 친일적 행적에서 본 '순수한 신앙'
9939 | 담당 | 2021.04.11
담당 2021.04.11 0 147
9942
오직 한 길의 공회 90년사, 좌나 우로 치우치지 않았다.
9942 | 담당 | 2021.04.13
담당 2021.04.13 0 135
9929
신앙과 신학의 상대성 (2)
9929 | 담당 | 2021.04.09
담당 2021.04.09 0 127
9930
교인의 고학력과 신앙의 해체화 (1)
9930 | 담당 | 2021.04.09
담당 2021.04.09 0 158
9919
애양원은 신풍의 교회에 빚진 곳 ■ ■ 공개로 전환
9919 | 담당 | 2021.04.06
담당 2021.04.06 0 6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