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우리의 신앙 현실

십자가와 하트의 탈선 과정과 역사

작성자
연구
작성일
2024.02.13
한자가 망해야 중국이 산다는 말이 있다. 세계 최고의 문자를 미워한 것이 아니라 발목이 붙들린 것을 한탄했다고 보인다.
공자가 죽어야 중국이 산다는 말도 있다. 불신자로서야 그만한 인물은 없다. 그런데 만사 붙들리지 말자는 뜻일 것이다.

교회가 죽어야 말씀이 산다 이런 흉내도 있다. 교회를 말하겠는가? 변질 된 교회를 질타하는 하나의 표현 방법일 것이다.
교권을 쥔 쪽에서는 이런 말을 해도 뜻을 강조했다고 하고, 상대방이 이런 말을 하면 꼬투리를 잡아 당장에 정죄를 한다.




1. 십자가

주님이 가신 십자가,
십자가 없는 교회, 십자가 없는 복음, 십자가 없는 천국이 있을까?
십자가는 우리 신앙을 모두 담고 있다. 그러다 보니 예배당 안팎에 그리고 우리의 몸 안팎에 빼곡하게 새기고 달고 다닌다.
그 순간, 귀신은 우리 마음을 다독이며 참으로 장하니 이제 안심하라 한다. 그리고 그 그림만 끌고 지옥으로 데려간다.
십자가를 부인하게 하다 없애려 하고.. 십자가가 넘치게 되면 귀신은 잠시 지켜 본다. 그리고 홍수처럼 십자가를 쏟아 낸다.
계12장에서 교회를 박해하다 신약의 복음이 출발하게 되자 사단은 교회를 후원해 버린다. 생명수를 넘치게 하여 삼킨다.

이런 단계가 되면 참으로 난감하다.
신앙이란 십자가뿐인데, 십자가를 달아 보려니 주변의 십자가와 비교가 된다. 네온사인부터 솟구치다 못해 하늘을 찌른다.
주변에 넘치는 십자가, 우리 식으로 달면 신앙이 못나 보인다. 차라리 달지를 말지 이왕 달려면 맵시는 있어야 하지 않을까?
공회 교회는 복음의 초기에는 십자가를 표시하다 주변에 넘치게 많아 지면서 어느 순간 없애 버렸다. 종탑도 일찍 없앴다.
반발이 아니라, 외향적 광고는 다른 교회에 맡기고 우리는 십자가를 우리 내면으로 조용히 옮겨 소리 없이 추구해 왔다.

십자가를 달자니 십자가를 잘 달 실력이 없고
달지 않으려니 주변에서 여호와의증인이냐고 의심을 해 버리고, 작게 표시를 하자니 참 우습다. 주변을 탓할 수도 없다.
심지어 온 몸에 십자가를 치렁치렁 달고 표시하고 과시를 한다. 그리고 그 십자가를 가지고 사교나 사업에까지 나선다.
찬송가 책에 성경 책에 교회의 각종 장구와 비품에 얼마나 도배칠을 해 놓았는지 이미 철페하려던 천주교로 돌아 갔다.
주변에서 지나치게 사용한다 하여 우리는 지나치게 금지하고 물러 서는 것도 우습다. 그냥 우리는 우리대로 갈 뿐이다.
하여튼, 내 눈에는 내 주변에 십자가는 모두 치웠다. 성찬기 꼭지에까지 올라 앉은 십자가는 뱅뱅 틀어서 어디 모셔놓았다.
강단 위의 종에도 붙어 있던 십자가도 내부의 볼트를 풀어 또 어디에 모셔 놓았다. 아마 버렸지 않을까? 둔 곳을 모르겠다.




2. 하트 문양

심장은 대충 하트처럼 생겼다. 좌우 둘로 나뉘었고 전체적으로 약간의 원추에 가깝다고 할 수 있다.
유목민이어서 짐승을 많이 잡아 댄 유럽의 교회들은 일찍부터 심장이 피를 뿜어 내는 엔진, 원동기라는 것을 알았다.
동양은 식품이거나 아니면 철학의 대상이었다. 서양은 분석적이고 해부적이었다. 그래서 심장을 많이 접해 보았다.

오늘 우리 주변에 넘치고 넘치고 또 넘치는 하트 모양. 정치가도 별별 행사에도 손으로 손가락으로 비틀어 표시한다.
남녀 이성죄의 신호로 써먹고 있어 밉다. 여기에 자녀와 가족 사랑을 겹쳐 버리니 깨끗한 곳까지 오염을 시키고 있다.

* 칼빈의 하트 사용
그런데 그 원래의 표시는 좋은 뜻이었다. 최소한 우리 기독교의 중심을 견지해 온 장로교, 개혁주의 칼빈주의는 그렇다.
5백년 전에 칼빈은 '내 심장을! 주님께' 이렇게 평생 자기를 새겼다. 성찬의 주의 피, 자신의 진심 진정을 그렇게 표시했다.
직접 하트를 그리고, 자기 손을 그리고, 주님께 제 심장을 바친다고 표식을 만들어 사용했다. 기록으로도 남아 있다.

주님의 십자가 피 공로, 피흘려 죽기까지 따라 가겠다는 각오였다. 성찬은 잔으로 적었으나 칼빈은 심장으로 각오했다.
여기에 우정도 죽이고, 이 길을 위해 가족 사랑도 포기하고, 이 길을 가는 데 부부의 이성 사랑도 잡아 죽이며 가려 했다.
세월 속에 칼빈이 유명해 졌고, 칼빈의 심장 바치는 그림은 갈수록 천주교처럼 어여쁘게 멋있게 정감나게 덧입혀 졌다.
칼빈의 목숨 바친 각오는 없어지고 그림만 다양하게 남아서 5백년을 오게 되니 이제는 남녀 이성의 방탕의 표시가 되었다.
둘이서 껴앉고 한 팔씩 올려서 만든 하트, 혼자서 양팔로 올린 하트, 두 손으로 만든 하트, 손가락 2개를 비튼 하트까지.

시작은 건전했다.
그러나 귀신은 늘 바로 따라 붙어서 옆으로 비틀어 버린다. 그렇다고 십자가와 하트를 나무라겠는가? 피하겠는가!
가장 좋은 것은 만사 처음부터 신령한 면으로 주력하다 보면 저절로 ㄸ파리가 붙을 여지가 없다. 그냥 주력하면 된다.
주변을 기웃거리고 또는 감성으로 나가서 남을 의식하기 시작하면 천하의 귀신들이 마구 따라 붙는다. 떼놓기가 어렵다.




공자는
비록 지옥간 불신자지만 남녀의 이성 문제를 두고 직접 표시를 금지 시켰다. 조금 둘러서 대략 알아 들을 만큼 사용했다.
성경에서도 부끄러운 곳이라는 등의 표시로 둘러서 가르쳤다. 오늘은 생생하게 뒤집어서 자극에 자극을 거듭하고 있다.
죄악의 심연 깊은 속에 가라 앉혀서 헤어 나올 수도 없게 만들고 있다. 공회는 하트를 그리지 않는다. 그린다면? 글쎄...
만사 보이는 표시보다 보이지 않는 쪽을 향해 나아 가자고 부탁한다.

표시를 해야 할 때도 있다. 그런 때는 하고.
표시를 줄여도 될 때가 있다. 그럴 때는 외부를 줄이고 내면을 좀 노력하면 좋다.
모든 교회가 다 아는 일이다. 교회의 행사마다 왜 하트를 그토록 퍼부어 대는지.. 조금은 절제했으면 한다.
교회가 좋은 뜻으로 시작하고, 세상이 본을 받다가, 그러다가 세상이 아주 홍수를 내버리고, 그리고 세상이 끝장난 것이 많다.
그 중에 구원의 사랑을, 하나님의 사랑에서 인간의 헌신으로 끌어 내리고 인간의 동정이 되게 만들고 무분별한 구제가 되게 하며, 마침내 남녀의 정욕만 남게 만든 것은 심각하게 생각할 문제다. 지금은, 남녀 이성을 지나쳐 남남과 여여의 방탕으로 질주하고 있다. 그리고 그 다음 단계로까지 심각하게 짙어 지고 있다.



이런 때는 '구원의 사랑'을 줄여서 평소에 그냥 '사랑'이라고 했으나
이제는 꼬박꼬박 '구원의 사랑' '신앙의 사랑'이라고 앞에다 푯말을 단단히 새기고 붙여야 할 시점이다.
전체 0

전체 1,047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① 안내문 ② 취지 ③ 필명 ..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3872
담당 2018.04.11 0 3872
14235
New UP 신앙의 한몸, 피할 수가 없는데도..
14235 | 담당 | 2024.04.21
담당 2024.04.21 0 39
14212
오늘 세상을 향해 잊지 말아야 할 말씀, 렘29:7
14212 | 연구 | 2024.04.16
연구 2024.04.16 0 94
14225
세상은 전복을 거듭한다. 그 속에 신앙이란 늘 동일하다.
14225 | 연구 | 2024.04.18
연구 2024.04.18 0 63
14226
우리 사회가 폭망하면, 신앙은 소생할 기회
14226 | 목회 | 2024.04.18
목회 2024.04.18 0 85
14194
용감한 자들, 그 때도 발분했다 - 1990년 총공회 언론 보도 이미지
14194 | 연구 | 2024.04.12
연구 2024.04.12 0 114
14166
공의를 박멸하는 것을 볼찌라도.. 전5:8
14166 | 연구 | 2024.04.06
연구 2024.04.06 0 91
14169
세상 싸움에 신앙이 개입하는 경우, 창14:14
14169 | 연구 | 2024.04.07
연구 2024.04.07 0 97
14180
6.25 직전 같은 오늘, 우리의 자세와 소망
14180 | 연구 | 2024.04.10
연구 2024.04.10 0 374
14182
바른 신앙을 위해 천하가 이 모양인 것
14182 | 목회a | 2024.04.11
목회a 2024.04.11 0 92
14183
세상을 욕하기 전, 공회들은 그렇지 않은가..
14183 | 담당 | 2024.04.11
담당 2024.04.11 0 91
14190
비밀글 오늘, 지난 날을 총평하며 앞날을 살펴 본다
14190 | (기고) | 2024.04.11
(기고) 2024.04.11 0 3
14143
교회 재산의 소유자는 공로자가 될 수 없다 (1)
14143 | 연구 | 2024.04.01
연구 2024.04.01 0 161
14160
안식교도의 안식일 투쟁, 공회는 주일에 대해 현재 어떤지
14160 | 목회 | 2024.04.04
목회 2024.04.04 0 75
14128
풍요가 주는 무력감, 모두를 주저 앉힌다
14128 | 목회 | 2024.03.27
목회 2024.03.27 0 111
14132
서부교회의 분쟁, 이제 35년을 결산해 본다.
14132 | 연구 | 2024.03.28
연구 2024.03.28 0 146
14138
세상에 관심이 많아지면, 주님이 차단해 주신다
14138 | 연구 | 2024.03.30
연구 2024.03.30 0 129
14154
최저 임금과 공회 신앙이 만난 시대
14154 | 목회 | 2024.04.03
목회 2024.04.03 0 85
14093
시간이 경험으로 전환되며 살아 간다.
14093 | 목회 | 2024.03.20
목회 2024.03.20 0 100
14108
공회의 36년을 돌아본다. 식민지 36년처럼
14108 | 연구 | 2024.03.23
연구 2024.03.23 0 102
14109
말라기 때보다 더 어두운 때.. 교회 정체성의 기준들
14109 | 목회 | 2024.03.23
목회 2024.03.23 0 118
14110
교회가 가진 사라, 바로가 달라고 한다.
14110 | 목회 | 2024.03.24
목회 2024.03.24 0 120
14086
분열, 당장의 죄와 훗날의 선용
14086 | 목회 | 2024.03.18
목회 2024.03.18 0 146
14090
이름에 붙은 훗날의 모습, 공회별 대표 교회
14090 | 목회 | 2024.03.19
목회 2024.03.19 0 557
14106
거창의 좌익이 침투한 공회 교회들 (1)
14106 | 연구 | 2024.03.22
연구 2024.03.22 0 130
14102
수준 낮은 장난, 거창교회사 120년에서 이미지 (3)
14102 | 연구부 | 2024.03.21
연구부 2024.03.21 0 199
14065
임직의 각오. 마지막 1명이 되겠는가?
14065 | 목회 | 2024.03.12
목회 2024.03.12 0 154
14072
교회의 신앙 고백, 그 역사와 공회의 입장 - 1
14072 | 연구 | 2024.03.14
연구 2024.03.14 0 88
14073
교회의 신앙 고백, 공회의 경우 - 2 (1)
14073 | 연구 | 2024.03.14
연구 2024.03.14 0 101
14074
공회의 신앙 고백, 서영준 목사님의 임종 처리
14074 | 연구 | 2024.03.14
연구 2024.03.14 0 131
14081
집회의 강사, 양성원의 강의 - 그렇게 부탁을 했는데..
14081 | 연구 | 2024.03.17
연구 2024.03.17 0 165
14091
집회 설교를 맡아야 할 분들.. 공회인은 모두 해당 된다.
14091 | 연구 | 2024.03.19
연구 2024.03.19 0 135
14060
공회 성경 해석과 교리의 정미함, 인체와 건강과 비교하며
14060 | 연구 | 2024.03.12
연구 2024.03.12 0 116
14054
비밀글 공회 절정기의 출석과 오늘을 비교해 본다.
14054 | 목회 | 2024.03.10
목회 2024.03.10 0 4
14056
다윗의 준비는 무수했다. 대상22:16, 그런데 왜 또..
14056 | 연구 | 2024.03.11
연구 2024.03.11 0 209
14034
부공2, 총공회 안수식 진행을 보며
14034 | 목회 | 2024.03.05
목회 2024.03.05 0 158
14046
노곡동 철거를 막아 달라 하고, 자기 손으로 철거하고.. (1)
14046 | 담당 | 2024.03.07
담당 2024.03.07 0 129
14053
칼빈은 전투교회!, 공회의 항상 두길에 오직 한길!
14053 | 연구 | 2024.03.08
연구 2024.03.08 0 432
14025
3.1운동, 애국자가 할 일이지 교회의 일은 아니었다.
14025 | 연구 | 2024.02.29
연구 2024.02.29 0 88
14022
다윗의 자리를 노린 이들, 교회의 분쟁사
14022 | 연구 | 2024.02.27
연구 2024.02.27 0 128
13996
서부교회, 묘소 회칠이 참 고약하다. 이미지 (2)
13996 | 연구 | 2024.02.16
연구 2024.02.16 0 271
13997
부공1은 밀어 붙이고, 서부교회는 슬슬 돕고 - 노곡동처럼 이미지 (1)
13997 | 연구 | 2024.02.16
연구 2024.02.16 0 251
13999
조용기 박윤선의 묘소, 이들은 재벌급 또는 재력가였다. 이미지
13999 | 연구 | 2024.02.16
연구 2024.02.16 0 214
14004
백 목사님.. "나를 원숭이 만들어" 마지막 집회 때 호통 소리가 있었다. 이미지 (1)
14004 | 연구 | 2024.02.19
연구 2024.02.19 0 235
14026
목사 표기 때문에 가족과 맞선 적이 있었다. 이미지
14026 | 연구 | 2024.02.29
연구 2024.02.29 0 154
14005
승용차 구입 하나까지도, 1987년 상황 이미지
14005 | 연구 | 2024.02.20
연구 2024.02.20 0 161
14009
가족들의 2006년 합의한 묘소 형태 이미지
14009 | 연구 | 2024.02.21
연구 2024.02.21 0 140
14013
공회성을 지우면, 삼손의 삭도 이미지
14013 | 연구 | 2024.02.23
연구 2024.02.23 0 167
14021
비밀글 묘소의 형성 초기와 내부 구성
14021 | 연구 | 2024.02.26
연구 2024.02.26 0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