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우리의 신앙 현실

나의 잘못이지만, 어떻게 사과를 해야 할까

작성자
연구
작성일
2024.02.10
연구소의 중요한 업무를 위해 몇 시간을 와야 하는 분이, 사전에 일정을 조정하고 왔는데도 갑자기 방문한 사람 때문에 선약을 잊었고 심지어 대화가 너무 긴박하여 몇 시간을 그냥 가도록 한 적이 있다.


대단히 죄송하게 되었으나 돈으로 사과 받을 사람도 아니고, 무슨 인사를 더 하게 되면 상대방이 더 미안해 할 수도 있다. 어떻게 사과를 해야 할까? 할 수만 있으면 마음의 짐을 좀 덜 수 있는데 그런 길이 없을 때가 있다.


아침에 이렇게 적으려다, 그냥 이 곳에 올려 놓고 심령으로 전해 지기를 바란다.
이 곳이 그런 곳이니 이 곳과 관련을 가지고 혹시 이 곳에 화가 나거나 또는 괘씸한 분들은 참고해 주셨으면.




.....

우리 나라의 성경 번역사는 세상도 일제 때 한글의 보존 역사 차원에서 극찬하는 대상입니다. 교회의 의미는 극찬을 넘어 서야 합니다. 한국 최초의 선교사 아펜젤러가 성경번역 때문에 목포로 가던 중 어청도에서 조난 당해 돌아 가셨습니다. 선교사에 늘 나오는 대목입니다.

제가 잊어 죄송하게 되었으나 교회사의 이런 사건 하나를 마음에 두시면 신앙의 수고에 '갑옷'이 됩니다. 평소 좋은 성품을 가졌으니 만사 이해를 하시겠지만 사람이 스스로 넘기 어려운 고비라는 것은 누구에게나 또 생각 못할 대목에 찾아 올 수 있는데 벧전4:1에서 주님의 고난을 생각하므로 우리의 불편은 쉽게 이해하셨으면 합니다.

그냥 죄송하다 하면 세상 업무에 그치고, 아예 이 정도의 말씀으로 평생 교회 일을 할 때는 상대가 열백 번을 더 고약하게 한다 해도 주님의 고난을 갑옷으로 삼으면 감사하며 갈 수 있는 것이 우리들입니다.
전체 0

전체 1,093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① 안내문 ② 취지 ③ 필명 ..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4384
담당 2018.04.11 0 4384
14610
New UP 목회자의 자기 약속 - 재산 건
14610 | 연구 | 2024.07.14
연구 2024.07.14 0 66
14572
세상 법원만이 진리를 최종 판단한다.. 서부교회
14572 | 연구 | 2024.07.05
연구 2024.07.05 0 105
14574
난독 > 오독 > 여론 몰이.. 교회사와 공회는 대책이 없다
14574 | 공회원 | 2024.07.05
공회원 2024.07.05 0 96
14581
장단점을 고루 주셨다. 하나 되라고 주셨는데
14581 | 연구 | 2024.07.07
연구 2024.07.07 0 118
14595
다윗의 생애로 나와 공회를 돌아 본다. (1)
14595 | 연구 | 2024.07.10
연구 2024.07.10 0 115
14601
역사는 열정을, 현실은 지혜를, 미래는... (3)
14601 | 연구 | 2024.07.11
연구 2024.07.11 0 125
14608
New 한번 듣고 나면, 자기에게 선입견이 생긴다.
14608 | 목회 | 2024.07.13
목회 2024.07.13 0 64
14536
집회 설교에 대한 소고..
14536 | 연구 | 2024.07.01
연구 2024.07.01 0 154
14579
성도의 교통이 죄사함보다 앞에 있다는 88.5.5. 목새
14579 | 공회 | 2024.07.06
공회 2024.07.06 0 110
14524
소망이 흐려 지지 않도록 깨우치는 주님
14524 | 연구 | 2024.06.27
연구 2024.06.27 0 142
14531
예배 방해와 이혼에 대한 공회의 치리
14531 | 목회 | 2024.06.30
목회 2024.06.30 0 165
14499
교회와 교훈의 단일성
14499 | 연구 | 2024.06.20
연구 2024.06.20 0 171
14506
저녁마다 예배당에서 기도의 등불을 켜며
14506 | 목회 | 2024.06.22
목회 2024.06.22 0 109
14507
시대에 따라 달라진 환란과 신앙 대처
14507 | 목회 | 2024.06.23
목회 2024.06.23 0 97
14513
인도를 따라 가다 돌아 보면 그 궤적이 노선이다.
14513 | 연구 | 2024.06.24
연구 2024.06.24 0 90
14487
소돔의 재앙은 이미 시작 되었다.
14487 | 연구 | 2024.06.18
연구 2024.06.18 0 143
14477
세종연구실을 마련하며 돌아 본 이 곳
14477 | 연구소 | 2024.06.14
연구소 2024.06.14 0 165
14480
공회의 눈 - 역사의 망원경, 율법의 현미경
14480 | 연구 | 2024.06.15
연구 2024.06.15 0 171
14491
세종연구실의 대동교회 순회
14491 | 연구 | 2024.06.18
연구 2024.06.18 0 129
14462
교회는 전투 교회다. 적에 따라 양상은 달라 진다
14462 | 목회 | 2024.06.11
목회 2024.06.11 0 151
14468
청주교회, 향린교회로 바꾸던 당시
14468 | 연구 | 2024.06.13
연구 2024.06.13 0 181
14451
비밀글 돌아본 공회 행정, 돌아 봐도 감사하다
14451 | 목회 | 2024.06.08
목회 2024.06.08 0 20
14447
김구 앞에 손양원을 무릎 꿇려 놓은 손양원 기념관... 이미지 (2)
14447 | 연구 | 2024.06.06
연구 2024.06.06 0 352
14446
생명의 파편 되어 심어 놓고 가리이다 - 연구소 사명
14446 | 연구 | 2024.06.05
연구 2024.06.05 0 640
14366
공회의 본능 : 인내 연단 투쟁 승리의 발동
14366 | 목회 | 2024.05.27
목회 2024.05.27 0 159
14372
제명과 고소를 당하다가 오늘에 이르렀다.
14372 | 서기 | 2024.05.28
서기 2024.05.28 0 174
14385
구약의 민족 분화로 본 공회들의 분화
14385 | 연구 | 2024.05.30
연구 2024.05.30 0 152
14358
수요 공급으로 본 목사의 남녀 비율
14358 | 연구 | 2024.05.26
연구 2024.05.26 0 156
14353
홧김에 던지고, 헤롯과 빌라도는 덥썩 물고
14353 | 목회자 | 2024.05.23
목회자 2024.05.23 0 112
14346
예정을 설명하는 첫 걸음
14346 | 목회 | 2024.05.22
목회 2024.05.22 0 1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