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우리의 신앙 현실

읽기조차 어려운 성구를 공부할 때, 성전 물두멍을 중심으로

작성자
연구
작성일
2023.09.29
2023년의 8월 집회는 솔로몬 성전으로 살폈다.
이 곳은 백영희 10만쪽의 기록을 모두 가지고 있고 살필 수가 있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거의 없다. 그런데 다른 부분을 가르친 것이 있어서 가르치지 않았던 이 부분도 별 어려움 없이 해결이 된다. 그렇다고 우리 실력에 다 알기야 하겠는가? 아는 부분도 있고 애매한 부분도 있다. 또 모르는 부분은 여전히 많다. 그래서 집회를 준비할 때 공회의 주력 10여 명이 몇 달을 하나의 주제로 살펴 본다. 이렇게 해서 작성하는 집회 교재는 꼭 '초안'이라는 이름을 붙인다. 이 곳의 모든 발표는 다 그렇다.

그리고 집회를 진행하다 보면 애매했던 부분이 대부분 해소가 된다. 강단에서 설교를 하다 보면 가장 많은 것을 깨닫는다. 설교 직전에 아주 중요한 방향을 잡는다. 그리고 설교가 진행 되다 보면 막힌 곳들이 해결 된다. 설교가 끝나고 나면 다시 종합이 되면서 직전 설교 진행 중에 놓친 부분을 담게 된다. 그래서 신학이란 설교의 강단이 중심이 되고 설교가 없는 학자와 학설은 공리공론에 그친다. 박윤선이 대단했던 것은 강단의 설교가 주해와 모든 신학의 길목임을 알았던 듯하다. 그래서 그는 공회의 강단을 그렇게 부러워 했다. 모르는 사람들은 한국 교회의 주해, 주경, 설교, 성경 해석은 박윤선이라고 했다. 박윤선은 공회의 강단이 늘 그에게 하나의 벽이었고 미지였고 궁금했다. 그리고 80년대가 되면서 감격하고 갔다. 그러나 그에게는 돌아 오기 어려운 세월에 쌓인 그의 사명이 있었다.



출애굽의 성막, 솔로몬의 성전, 에스겔의 성전은 신약에 복음을 향한 처음이며 진행이고 그리고 그 최종을 형상화 해 놓았다. 그래서 이런 공부를 고고학의 모형화에 그칠 수가 없다. 공회는 곡갱이로 성지 탐사를 간 적은 없으나, 신약으로 구약을 발굴 하는 탐사에 대해 아마 최고의 고고학적 권위를 가지고 있지 않을까 싶다. 우리는 그의 후학이다. 앞에서 방향을 잡고 칸 별로 해결을 다 해놓았다. 이제 붓으로 먼지만 털어 내면 수천 년을 묻혀 있는 유품들이 줄줄이 그 모습을 드러 낸다. 여기에 눈이 뜨인 사람은 서부교회 교권과 총공회 재산 전부는 물론 교계를 다 준다고 제의가 들어 올지라도 제안한 쪽에게 가져 가라 하고 우리는 이 곳에 주력할 듯하다. 말은 그렇게 했으나 도중에 돌아 간 분들이 너무 많아서 늘 아쉽지만, 오늘도 우리 몇은 우리의 길을 42년째 계속하고 있다.



왕상7:27-38에 나오는 물두멍을 두고 집회를 준비하며 살폈고, 집회 때 살펴고, 집회를 끝낸 후 2개월 동안 다시 솔로몬 성전을 살피면서 물두멍을 살펴 보고 있다. 그 과정에 피영민 목사님이 물두멍을 통해 2015년에 건설구원의 성화를 설명했다는 소식을 듣고 반가운 마음을 가진다. 그리고 우리끼리 우리의 연구를 살펴 보고 있었다.



* 물두멍과 그 받침의 구조를 두고

처음 본문을 읽다 보면, 내가 읽고 내가 그림을 그리며 나가게 됩니다..
본문을 다시 읽으며 반복하고 연구하다 보면 조금 더 나아 지고 몇 곳이 고쳐 지며 바로 잡힙니다..
그 과정에 어떤 부분은 앞에서 단정한 내용이 뒤집어 지기도 합니다..

세 번을 읽고, 또 네 번을 읽으며
물두멍처럼 설계도를 설명한 본문의 경우 자기 수준에서 마음에 그려도 보고, 마음으로 안 되면 종이에 그려 봐도 됩니다..
그리고 맞추다 보면 이 쪽 말씀에는 맞춰 놓았는데 또 저 쪽을 맞추다 보면 처음이 틀어 지거나 모두가 틀어 집니다..
그래도 꾸준히 읽고 맞추다 보면 결국 어느 정도의 그림이 나옵니다..




이렇게 자기 수준에서 찾을 것을 다 찾게 되면 이 것을 공회는 '진실'이라고 한다.
진실을 가진 사람은 비록 오류가 있어도 주님이 때를 따라 고쳐서라도 옳고 바른 결론을 가지게 한다.
우리보다 탁월하게 우수해도 진실이 없으면 거기까지가 전부다. 인간의 실력으로 갈 수 있는 것만 가고 주님의 도움이 없다.



자기 혼자 노력하고
혼자 하다 안 되면 함께 믿는 주변의 같은 신앙과 연락하며 또 맞춰 보다가
그 다음에는 비슷한 신앙의 교계 자료도 참고를 해 볼 수는 있다. 남의 눈을 가지고 보면 내가 놓친 것을 찾을 수 있다.
그래서 진리의 세계를 양심으로 탐구하려면 자기를 배제하고 진실을 가지고 나가야 한다.

중국 공회처럼 또는 어디처럼 자기 체신 때문에 한번 질러 버린 것은 만사를 자기가 발표한 곳에 맞추려 드는 순간,
이단 관련자라고 남을 못 박던 그 못에 자기가 박혀 버린다. 빨리 돌아 서지 않으며 이단 관련자가 아니라 이단이 된다.
따르는 이가 종교 단체 정도가 되면 이단이 되나, 따르는 무리가 적으면 사이비가 된다. 따르는 이가 별로 없으면 미신 취급을 받는다. 이단 사이비 미신을 가지고 모두들 형이상학적 정의를 마련하기도 하나 아예 규모로 봐도 된다.



다만, 주변과 맞추는 일을 자주하고 늘상 하다 보면 시간을 소진하며 생각 못한 더 큰 오류에 빠진다.
한두 번 맞춰 보면 나머지는 거의 방향이 나오게 되어 있다. 계속 배워야 한다면 소속을 바꾸어 배우는 것이 맞다.
그렇지 않으면 우리와 비슷하구나, 또는 더 이상 맞춰 볼 가치가 없구나, 이렇게 결론이 난다.

평양에서 양심껏 계속 맞추다 보면 북한의 단일안이 나오는데 이 것으로 해외와 맞춰 보면 모래 알처럼 흩어 진다.
두 번 맞출 것도 없습니다. 미국과 영국은, 그들 내부끼리 맞춰도 거의 다 맞습니다. 그래서 굳이 해외까지 맞추려고 다닐 것이 없다.


공회의 경우는
개혁주의, 칼빈주의에 바탕을 두고 있고 이미 50년대에 그 안에서 그들의 제일 좋은 상태를 모두 보았고 맞춰 보았다. 그리고 막혀 있던 한두 가지만 열고 나왔다. 그래서 사실 모든 교단과 노선들의 논쟁은 개혁주의라는 정통 칼빈주의로 거의 답이 나와 있고, 칼빈주의가 막힌 몇 곳은 우리가 해결을 했기 때문에 한번 정도는 밖을 봐도 자주 보게 되면 낭비가 되어 그렇지 않다.

이 성구의 성구 해석은 위에 있는 것과는 조금 다르지만 이런 것도 역시 크게 보면 원리가 비슷하다.

집회 교재를 마련하면서 단정적으로 잘 드러 가지 않는 이유는, 백 목사님의 50년대 계시록과 아가서와 각 성구의 해석과 교리가 10년 단위로 가면서 변화가 많다. 기본적으로는 일관적인데 세밀하게 보면 바뀌는 부분이 있다. 그리고 80년대에 가서야 원만하게 거의 맞춰 놓고 갔다. 그 80년대 것을 가지고 다시 50년대 초기 기록을 재구성해 보면 2 가지가 합해서 실제 온존해 진다. 우리의 것이 현재 방향을 바로 잡고 있다면 그렇게 될 것이다.


요즘 다시 정리하고 있는 교리도 그렇고
모든 중요한 정리도 그 원리는 늘 같다.
전체 0

전체 950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① 안내문 ② 취지 ③ 필명 ..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3580
담당 2018.04.11 0 3580
13784
New UP 대구기도원의 매각, 교회마다 평균 5억원?
13784 | 공회원 | 2023.12.06
공회원 2023.12.06 0 17
13774
New UP 2100년대를 주신다면, 우리 공회는 누가 지키고 있을까
13774 | 목회 | 2023.12.05
목회 2023.12.05 0 46
13741
선교, 그 초기와 후기의 순행과 역행
13741 | 서기 | 2023.11.26
서기 2023.11.26 0 67
13754
밝은 이야기도 해 본다. 좋지 않은 것은 없다.
13754 | 목회 | 2023.11.29
목회 2023.11.29 0 102
13713
귀한 분의 유언적인 당부를 새기며 (1)
13713 | 담당2 | 2023.11.19
담당2 2023.11.19 0 176
13722
드물다 하지만, 여전히 우리 주변에는 7천이 늘 있는 듯하다 (1)
13722 | 연구 | 2023.11.21
연구 2023.11.21 0 133
13731
아 ~ 청량리교회! 어찌다 그렇게까지
13731 | 공회 | 2023.11.23
공회 2023.11.23 0 134
13732
은혜를 입은 뒤의 자세와 반응
13732 | 목회 | 2023.11.24
목회 2023.11.24 0 116
13736
처음 보는 사람이 섬기겠다며 나서는 경우
13736 | 목회 | 2023.11.25
목회 2023.11.25 0 122
13695
마지막 한 마디가, 이 노선!일 수 있다면
13695 | 연구 | 2023.11.14
연구 2023.11.14 0 148
13710
순교자 두 가정의 자녀들을 비교해 본다
13710 | 연구 | 2023.11.18
연구 2023.11.18 0 115
13711
해외 여행이 자유로운 때, 주일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13711 | 목회 | 2023.11.18
목회 2023.11.18 0 103
13635
목사님의 사후 대비 - 후임을 위한 저택 마련 (1)
13635 | 담당 | 2023.10.31
담당 2023.10.31 0 206
13647
모두에게 기회를 줬다. 비록 하나를 찍었다 해도
13647 | 연구1 | 2023.11.03
연구1 2023.11.03 0 156
13654
30년만에 안수.. 30년만에 집사 임명..
13654 | 목회1 | 2023.11.05
목회1 2023.11.05 0 171
13664
돌아 보는 공회병, 우리의 고질병.. 여전하다
13664 | 목회 | 2023.11.07
목회 2023.11.07 0 117
13669
서부교회 정원사가 신학 교수하겠다고 나선 경우 - 공회병..
13669 | 연구 | 2023.11.08
연구 2023.11.08 0 154
13675
현재 공회들은 89년 9월 이후 역주행으로 인한 정면 충돌의 결과
13675 | 공회 | 2023.11.09
공회 2023.11.09 0 129
13676
장로가 전도사 될 때의 호칭 - 1989년, 공회 분리는 필연이었다. (1)
13676 | 공회 | 2023.11.09
공회 2023.11.09 0 135
13603
먹구름이 몰려온다. 1945년의 재현을 염려한다.
13603 | 연구 | 2023.10.23
연구 2023.10.23 0 175
13604
은혜를 원수로 갚은 히스기야, 오늘 우리는? (1)
13604 | 목회1 | 2023.10.24
목회1 2023.10.24 0 150
13610
선교 140년, 이제는 한국선교의 아쉬운 부분도 이야기한다.
13610 | 연구 | 2023.10.25
연구 2023.10.25 0 106
13617
선교사들의 남녀 문제, 이 나라 교회와 사회는 감당하지 못했다.
13617 | 연구1 | 2023.10.26
연구1 2023.10.26 0 128
13623
선교사들은, 초기 강하게 가르쳤고 훗날에는 약화를 시켰다.
13623 | 연구1 | 2023.10.28
연구1 2023.10.28 0 100
13628
선교사들의 고국 현실과 한국의 선교 현장
13628 | 연구1 | 2023.10.30
연구1 2023.10.30 0 92
13629
선교는 선교사의 신앙을 넘지 못한다.
13629 | 연구1 | 2023.10.31
연구1 2023.10.31 0 101
13641
교회도 한번씩 십자가 죽창으로 나선다.
13641 | 연구 | 2023.11.02
연구 2023.11.02 0 97
13597
서울의 중심, 광화문의 3개 교회를 비교해 본다
13597 | 연구1 | 2023.10.20
연구1 2023.10.20 0 176
13599
교인의 수준이 낮아진다. 설교도 할 수 없이 따라 내려 간다.
13599 | 목회1 | 2023.10.22
목회1 2023.10.22 0 156
13625
신앙의 방향 설정, 그 노선 - 충현교회 70년사를 보며
13625 | 연구1 | 2023.10.29
연구1 2023.10.29 0 112
13580
장례식에 남은 마지막 지장물.. 위패
13580 | 담당 | 2023.10.15
담당 2023.10.15 0 145
13576
연구소 공회의 20개 역사와 현황
13576 | 연구 | 2023.10.13
연구 2023.10.13 0 179
13585
한 사람이 50년을 감당하면, 재림까지! (1)
13585 | 연구1` | 2023.10.17
연구1` 2023.10.17 0 164
13592
거울, 좋은 거울, 나를 더욱 만들어 간다.
13592 | 목회 | 2023.10.19
목회 2023.10.19 0 143
13571
모든 총회와 노회는 왜 하필 9월인가 (1)
13571 | 연구1 | 2023.10.12
연구1 2023.10.12 0 149
13550
소속의 형태, 공회를 중심으로
13550 | 연구1 | 2023.10.05
연구1 2023.10.05 0 177
13551
많은 풍랑 인하여 더욱 빨리 가는 길
13551 | 담당 | 2023.10.06
담당 2023.10.06 0 141
13556
길이 많고 빠르다. 그래서 아주 멀리 가버린다.
13556 | 연구1 | 2023.10.06
연구1 2023.10.06 0 133
13557
무리하지 말고, 그러나 충성은 하고.. 이미지
13557 | 직원 | 2023.10.07
직원 2023.10.07 0 174
13558
기준에 따라 성공이 실패 되고, 실패가 성공 된다
13558 | 담당 | 2023.10.08
담당 2023.10.08 0 123
13559
그래도 곳곳에 귀한 모습이 있어 감사하다
13559 | 담당 | 2023.10.09
담당 2023.10.09 0 142
13567
의인의 자손이 걸식하는 경우는 없다, 주남선 장례의 방향
13567 | 연구2 | 2023.10.11
연구2 2023.10.11 0 156
13548
한글 유감 - 한글은 고맙다, 한글학자는 밉다.
13548 | 담당 | 2023.10.05
담당 2023.10.05 0 131
13549
공회의 언어와 행동은 모두에게 어렵다. 나도 우리도 모두가 그렇다.
13549 | 연구3 | 2023.10.05
연구3 2023.10.05 0 132
13529
필요한 인원을 주셔서 참 감사하다. 기대하지 않았었다.
13529 | 연구1 | 2023.10.03
연구1 2023.10.03 0 193
13525
만사 좋지 않았다. 덕분에 만사가 좋았다. - 84년의 유학
13525 | 연구부 | 2023.09.30
연구부 2023.09.30 0 1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