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우리의 신앙 현실

공회의 1등주의, 성취주의

작성자
담당a
작성일
2023.06.19
공회는 주님만 바로 보며 세상과 주변에 휩쓸리지 않는다. 이 모습만 보면 마치 경쟁과 비교를 무시하고 버린 줄로 오해할 수 있다. 주님만 바라 보며 주변에 휩쓸리지 않는다는 것은 맞지만 그렇다고 자기를 주변과 비교하지 않다 보면 자기의 단점 약점 자기의 내적 관리를 소홀하기 쉽다. 주변에 휩쓸려 남과 불필요한 경쟁에 자기를 소모하는 것도 미련한 일이지만, 자기 속에 게으른 점이나 잘못 된 것을 고치지 않고 유유자적 한가롭게 도교의 도인처럼 놀다가 보면 내적으로 썩어 문드러진다. 이 면을 막고자 자기의 자기 관리, 또한 동역자나 공회 내 교회 사이의 비교를 철저히 한다. 아마 공회만큼 한 교단의 교회들을 줄 세우기로 몰아 붙이는 경우는.. 이단이나 사이비가 아닌 정통의 일반 교회에서는 없을 듯하다.

주일학교의 반사별, 장년반의 구역별, 그리고 중간반의 반별 비교는 매주 철저히 점검하고 발표한다. 월부 판매원들 못지 않다. 교역자들부터 매월 산기도 생활 몇 회, 심방과 호별 전도와 성경 연구를 몇 일 했는지 보고를 한다. 그리고 주교 중간반 장년반의 주전 주후 수밤 새벽까지 수치로 비교한다. 교회를 처음 맡았을 때, 그리고 1년 전과 2개월 전과 1개월 전과 이 번 달의 예배별 참석 숫자를 전국 교회 전체를 1등에서 100등 꼴찌까지 실명으로 낱낱이 인쇄해서 공개한다. 백 목사님 사후 대구공회라고 당시 불렀던 총공회의 3분의 2에 해당하는 목회자들은 목회자에 대한 매 2년의 시무투표와 교회 별 매월 보고를 바로 없앴다. 그런데 참으로 반갑게도 그들 중에 대부분인 현재 대구공회는 매년 보고만은 하는 듯하다. 어쨌든 목회자의 자기 관리란 이런 방법 외에는 없다.


내적으로는 하나님 앞에 목회자가 자기를 관리하는 방법으로 자기가 맡은 교회의 예배 별 출석수를 세세히 적고 전국 교회와 비교를 하면서, 한 편으로 믿는 사람이 제대로 잘 믿는다면 주변에 보기가 되어야 하고 목회자는 같은 조건의 다른 교회와 비교할 때 보기가 되어야 한다는 것이 공회의 출발 때부터 본능적으로 가지고 있는 생각이다. 목사님은 돌아 가실 때까지 한국의 최대 교회를 지향했고 세계 제일의 교회를 목표했다. 일반적으로는 엄청난 규모지만 한국 제일이나 세계 제일이 될 것으로는 생각하지 못했다. 그런데 목사님 돌아 가신 이듬해 1990년으로 기억 되는 어느 날 세계 100대 교회를 집계하느라고 현장까지 다 방문하던 미국의 침례교 계통 학자 쪽에서 서부교회로 연락이 왔다. 국내에 이미 80만 교인의 순복음교회와 영락교회 충현교회 등 대규모 교회들이 많고 감리교 침례교 쪽도 초대형교회들이 워낙 많아서 순위에 높지 않을 것이라 생각을 했다. 그런데 막상 통계의 기준을 받고 보니 서부교회는 숫적으로 국내 5위, 세계 10위 권이었고 질적으로 본다면 단연 최고였다.

다른 교회들의 예배에 대한 기준이 우리와 너무 달랐다. 현재 한국 내 종교간 비교를 할 때 불교인과 천주교인을 기독교와 비슷한 듯 헤아리지만 불교를 교회 기준으로 교인 통계를 내려면 중들 정도나 불도인일 것이고, 천주교인 숫자 역시 간부급이나 포함 될 정도다.


요즘 기준으로 다시 출석을 잡아 본다. 같은 주일 예배라 해도 오전 11시와 10시 30분과 10시의 예배는 차이가 많다. 또 오전과 오후 예배가 10시와 2시로 이어 지면 더욱 집중력이랄까 교인성에 차이가 많아 진다. 비록 훌륭하지는 못해도 이 노선 이 말씀으로 살다 보면 내용은 말할 것도 없고 외부 활동도 기준에 따라 대단한 통계가 나오는 것이 정상이다. 이런 점에서 공회들의 교세는 타 교단에 비해 얼핏 보면 아주 약한 듯하나 기준을 다시 살펴 보면 여전히 모두들 저력 있게 이 시대와 맞서고 있다. 감사한 일이다.


타 교단처럼 예배나 신앙의 흐름과 기준을 완화 시켜 버리면 우선 보기에 좋은 일들이 많아 진다. 그러나 그 다음 곧 이어 지는 교회 해체의 길을 피할 수 없다. 공회 교회들의 평균적 모습을 기준으로 삼는다면 타 교단들 중에 교회다운 교회는 거의 없을 듯하다.
전체 1

  • 2023-06-24 19:12
    그래서,킬러문항을 반목회자들에게 ,

전체 948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① 안내문 ② 취지 ③ 필명 ..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3578
담당 2018.04.11 0 3578
13741
선교, 그 초기와 후기의 순행과 역행
13741 | 서기 | 2023.11.26
서기 2023.11.26 0 62
13754
밝은 이야기도 해 본다. 좋지 않은 것은 없다.
13754 | 목회 | 2023.11.29
목회 2023.11.29 0 97
13713
귀한 분의 유언적인 당부를 새기며 (1)
13713 | 담당2 | 2023.11.19
담당2 2023.11.19 0 171
13722
드물다 하지만, 여전히 우리 주변에는 7천이 늘 있는 듯하다 (1)
13722 | 연구 | 2023.11.21
연구 2023.11.21 0 126
13731
아 ~ 청량리교회! 어찌다 그렇게까지
13731 | 공회 | 2023.11.23
공회 2023.11.23 0 127
13732
은혜를 입은 뒤의 자세와 반응
13732 | 목회 | 2023.11.24
목회 2023.11.24 0 112
13736
처음 보는 사람이 섬기겠다며 나서는 경우
13736 | 목회 | 2023.11.25
목회 2023.11.25 0 116
13695
마지막 한 마디가, 이 노선!일 수 있다면
13695 | 연구 | 2023.11.14
연구 2023.11.14 0 146
13710
순교자 두 가정의 자녀들을 비교해 본다
13710 | 연구 | 2023.11.18
연구 2023.11.18 0 112
13711
해외 여행이 자유로운 때, 주일은 흔적도 없이 사라진다.
13711 | 목회 | 2023.11.18
목회 2023.11.18 0 102
13635
목사님의 사후 대비 - 후임을 위한 저택 마련 (1)
13635 | 담당 | 2023.10.31
담당 2023.10.31 0 205
13647
모두에게 기회를 줬다. 비록 하나를 찍었다 해도
13647 | 연구1 | 2023.11.03
연구1 2023.11.03 0 154
13654
30년만에 안수.. 30년만에 집사 임명..
13654 | 목회1 | 2023.11.05
목회1 2023.11.05 0 166
13664
돌아 보는 공회병, 우리의 고질병.. 여전하다
13664 | 목회 | 2023.11.07
목회 2023.11.07 0 112
13669
서부교회 정원사가 신학 교수하겠다고 나선 경우 - 공회병..
13669 | 연구 | 2023.11.08
연구 2023.11.08 0 150
13675
현재 공회들은 89년 9월 이후 역주행으로 인한 정면 충돌의 결과
13675 | 공회 | 2023.11.09
공회 2023.11.09 0 128
13676
장로가 전도사 될 때의 호칭 - 1989년, 공회 분리는 필연이었다. (1)
13676 | 공회 | 2023.11.09
공회 2023.11.09 0 134
13603
먹구름이 몰려온다. 1945년의 재현을 염려한다.
13603 | 연구 | 2023.10.23
연구 2023.10.23 0 174
13604
은혜를 원수로 갚은 히스기야, 오늘 우리는? (1)
13604 | 목회1 | 2023.10.24
목회1 2023.10.24 0 149
13610
선교 140년, 이제는 한국선교의 아쉬운 부분도 이야기한다.
13610 | 연구 | 2023.10.25
연구 2023.10.25 0 105
13617
선교사들의 남녀 문제, 이 나라 교회와 사회는 감당하지 못했다.
13617 | 연구1 | 2023.10.26
연구1 2023.10.26 0 126
13623
선교사들은, 초기 강하게 가르쳤고 훗날에는 약화를 시켰다.
13623 | 연구1 | 2023.10.28
연구1 2023.10.28 0 100
13628
선교사들의 고국 현실과 한국의 선교 현장
13628 | 연구1 | 2023.10.30
연구1 2023.10.30 0 92
13629
선교는 선교사의 신앙을 넘지 못한다.
13629 | 연구1 | 2023.10.31
연구1 2023.10.31 0 97
13641
교회도 한번씩 십자가 죽창으로 나선다.
13641 | 연구 | 2023.11.02
연구 2023.11.02 0 93
13597
서울의 중심, 광화문의 3개 교회를 비교해 본다
13597 | 연구1 | 2023.10.20
연구1 2023.10.20 0 172
13599
교인의 수준이 낮아진다. 설교도 할 수 없이 따라 내려 간다.
13599 | 목회1 | 2023.10.22
목회1 2023.10.22 0 154
13625
신앙의 방향 설정, 그 노선 - 충현교회 70년사를 보며
13625 | 연구1 | 2023.10.29
연구1 2023.10.29 0 110
13580
장례식에 남은 마지막 지장물.. 위패
13580 | 담당 | 2023.10.15
담당 2023.10.15 0 142
13576
연구소 공회의 20개 역사와 현황
13576 | 연구 | 2023.10.13
연구 2023.10.13 0 175
13585
한 사람이 50년을 감당하면, 재림까지! (1)
13585 | 연구1` | 2023.10.17
연구1` 2023.10.17 0 163
13592
거울, 좋은 거울, 나를 더욱 만들어 간다.
13592 | 목회 | 2023.10.19
목회 2023.10.19 0 138
13571
모든 총회와 노회는 왜 하필 9월인가 (1)
13571 | 연구1 | 2023.10.12
연구1 2023.10.12 0 147
13550
소속의 형태, 공회를 중심으로
13550 | 연구1 | 2023.10.05
연구1 2023.10.05 0 175
13551
많은 풍랑 인하여 더욱 빨리 가는 길
13551 | 담당 | 2023.10.06
담당 2023.10.06 0 141
13556
길이 많고 빠르다. 그래서 아주 멀리 가버린다.
13556 | 연구1 | 2023.10.06
연구1 2023.10.06 0 132
13557
무리하지 말고, 그러나 충성은 하고.. 이미지
13557 | 직원 | 2023.10.07
직원 2023.10.07 0 170
13558
기준에 따라 성공이 실패 되고, 실패가 성공 된다
13558 | 담당 | 2023.10.08
담당 2023.10.08 0 120
13559
그래도 곳곳에 귀한 모습이 있어 감사하다
13559 | 담당 | 2023.10.09
담당 2023.10.09 0 141
13567
의인의 자손이 걸식하는 경우는 없다, 주남선 장례의 방향
13567 | 연구2 | 2023.10.11
연구2 2023.10.11 0 154
13548
한글 유감 - 한글은 고맙다, 한글학자는 밉다.
13548 | 담당 | 2023.10.05
담당 2023.10.05 0 129
13549
공회의 언어와 행동은 모두에게 어렵다. 나도 우리도 모두가 그렇다.
13549 | 연구3 | 2023.10.05
연구3 2023.10.05 0 129
13529
필요한 인원을 주셔서 참 감사하다. 기대하지 않았었다.
13529 | 연구1 | 2023.10.03
연구1 2023.10.03 0 192
13525
만사 좋지 않았다. 덕분에 만사가 좋았다. - 84년의 유학
13525 | 연구부 | 2023.09.30
연구부 2023.09.30 0 131
13518
공회인 아닌 사람이 공회를 알면, 우리를 훨씬 초월한다.
13518 | 연구 | 2023.09.29
연구 2023.09.29 0 134
13519
지혜인가, 바보인 척한 것인가, 사기꾼이었는가.. 다른 노선에 선 사람들
13519 | 담임 | 2023.09.29
담임 2023.09.29 0 138
13520
읽기조차 어려운 성구를 공부할 때, 성전 물두멍을 중심으로
13520 | 연구 | 2023.09.29
연구 2023.09.29 0 104
13516
추석이라고 성묘 관련 문의가 들어 왔다.. 참 고민이다.
13516 | 담당 | 2023.09.28
담당 2023.09.28 0 10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