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단에서

오늘, 이 노선에서 본 현실

공회적 인물들

작성자
담당
작성일
2018.04.01
백 목사님 밑에서 죽도록 충성을 배운 분들, 신앙의 성향이 약간 다른 분들도 몇 분을 포함했지만 목사님 밑에서 충성에 관한한 틀림이 없었던 분들입니다. 공통적인 것이 일찍 가셨다는 점입니다. 백 목사님의 수제자라 후계자라 할 수 있는 분들은 예외가 없습니다.

오래 사는 분들은 복음 운동에 육체도 요긴하다 생각해서 믿음으로 건강을 잘 관리했기 때문일까, 아니면 땅의 것을 애착한 불신앙으로 추하게 나이만 먹고 있는 상황일까? 일찍 가신 분 중에는 진실되어 충성한 분도 있으나, 일반적으로 건강을 쉽게 생각하고 몸을 함부로 사용한 미련 때문일까?

김춘도 목사님과 잊지 못할 은혜의 순간도 너무 많았고 참으로 참담했고 안타까운 시절도 너무 많았습니다. 몇 순간에는 극단적인 동지였고, 몇 순간에는 극단적으로 대치했는데, 적어도 김 목사님이 얼굴을 대고 대화할 때만은 평생 이 곳을 향해 극진했습니다. 이 곳을 이 노선을 위한 시대적 계통이며 유일한 사명을 이어 가고 있다고 표현한 분입니다.

가신 분들을 헤아려 보며..

(공회적 충신들)
홍순철: 35세 (1943-1977)
서영준: 39세 (1949-1987)
신준범: 45세 (1935-1979)
전재수: 46세 (1941-1996)
전성수: 48세 (1935-1982)
추순덕: 55세 (1929-1983)
신용인: 57세 (1934-1990)

(서부교회 80년대 직원)
전성국: 50세 (1957-2006) - 중간반사
추순덕: 55세 (1929-1983) - 구역장
백명희: 61세 (1953-2013) - 중간반 부장
장영목: 62세 (1954-2015) - 주일학교 총무
김춘도: 65세 (1954-2018) - 중간반
전체 1

  • 2018-05-08 12:47
    낙원에서 기도하고 계시겠지요? 남아 있는 우리들을 위해서... 백목사님과 함께....
    다음에 낙원갔을때 안겨보고 싶은 분이 한 분 있네요... 죄송한 것이 많아서

전체 352
번호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공지
이용 ① 안내문 ② 취지
공지 | 담당 | 2018.04.11 | 추천 0 | 조회 1714
담당 2018.04.11 0 1714
10149
New UP 공회 목회자의 '경제' 요건
10149 | 담당 | 2021.05.15
담당 2021.05.15 0 50
10142
미국의 남북 장로교와 한국의 선교 지역 - 보수 진보를 기준으로
10142 | 담당 | 2021.05.13
담당 2021.05.13 0 57
10125
주교 공과로 본 오늘의 공회 공과란
10125 | 담당 | 2021.05.11
담당 2021.05.11 0 71
10107
오늘의 역사적 개혁주의 - 한국 교회를 중심으로
10107 | 담당 | 2021.05.08
담당 2021.05.08 0 101
10106
신학의 경력
10106 | 담당 | 2021.05.07
담당 2021.05.07 0 91
10096
집회, 감사와 은혜의 역사
10096 | 담당 | 2021.05.06
담당 2021.05.06 0 119
10080
손양원에 대한 교계의 근본 인식 - 문제를 먼저 읽어 주셨으면. 이미지
10080 | 담당 | 2021.05.02
담당 2021.05.02 0 79
10078
고목에 돋는 새움, 이 노선 우리 모두를 향한 소망
10078 | 담당 | 2021.05.01
담당 2021.05.01 0 122
10065
엎드려 기도할 뿐, 은혜 아니고는 안 되는 기도 제목 (2)
10065 | 담당 | 2021.04.28
담당 2021.04.28 0 171
10055
공회의 '교인'의 신분과 권리 의무, 타 교단과 비교하며
10055 | 부공3 | 2021.04.26
부공3 2021.04.26 0 84
10040
5월 집회 - 여러 추억과 평가 (3)
10040 | 담당 | 2021.04.20
담당 2021.04.20 0 229
10045
공회의 집회 장소, 20년 사용의 의미 (1)
10045 | 담당 | 2021.04.24
담당 2021.04.24 0 130
10016
악한 종류를 등급 별로
10016 | 담당 | 2021.04.16
담당 2021.04.16 0 168
10017
1980년대, 30개 분교 정책 (3)
10017 | 담당A | 2021.04.16
담당A 2021.04.16 0 183
10013
열매로 나무를 알리라 - 모든 분열의 최후 판정 (1)
10013 | 담당 | 2021.04.15
담당 2021.04.15 0 178
9939
주기철 주남선 손양원의 친일적 행적에서 본 '순수한 신앙'
9939 | 담당 | 2021.04.11
담당 2021.04.11 0 150
9942
오직 한 길의 공회 90년사, 좌나 우로 치우치지 않았다.
9942 | 담당 | 2021.04.13
담당 2021.04.13 0 137
9929
신앙과 신학의 상대성 (2)
9929 | 담당 | 2021.04.09
담당 2021.04.09 0 129
9930
교인의 고학력과 신앙의 해체화 (1)
9930 | 담당 | 2021.04.09
담당 2021.04.09 0 158